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9점
2위 인공지능 4061230점
3위 지존의보스 3774657점
4위 거이타 2847015점
5위 하피 2637387점
6위 꼬르륵 2305503점
7위 무조건닥공 2290416점
8위 따저스승리 228827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55763점
10위 마스터즈 2137530점
단일배너
2016.10.18 09:30

[박근혜 게이트

조회 수 56 추천 수 0 댓글 0

[앵커]보신 것처럼 말만 무성하던 최순실 씨의 미르재단 주도 의혹과 관련해서 미르재단의 또 다른 핵심 관계자의 폭로가 나왔는데요 그 의심은 한층 더 커졌습니다. 그 핵심관계자를 직접 10시간 넘게 만나 취재한 심수미 기자와 좀 더 얘기를 나눠보겠습니다.심 기자. 오늘 보도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재단 핵심 관계자가 심수미 기자에게 직접 최순실 씨 목소리를 들려줬다는 건데요. 그 내용부터 확인을 해볼까요. [기자]네, 이 씨는 재단 관련 업무를 하면서 청와대 관계자라든가 최순실 씨, 그리고 차은택 씨 등과 직접 나눈 대화 내용을 모두 녹음했다고 얘기했는데요. 지난달 중순에 최순실 씨와 만나서 나눈 대화 내용이라며 직접 들려줬습니다.재단과 관련한 각종 의혹 보도가 쏟아지면서 "비선 실세" 논란의 중심에 선 최순실 씨가 "나라를 위해 한 일인데 내가 무슨 죄냐"고 말하는 내용이었는데요. 이 씨는 이 녹음을 할 당시에 누가 동석했었는지, 그리고 어떤 상황인지도 구체적으로 얘기했습니다. [앵커]이번 사건이 불거진 뒤에 최순실 씨 입장은 처음 나온 셈입니다. 그런데 이 씨하고 최 씨는 어떻게 알게 된 사이입니까. [기자]이 씨는 CF감독 차은택 씨의 요청으로 지난해 여름부터 미르재단 설립을 준비했습니다.이 씨는 설립 전부터 재단의 조직 구성은 물론 구체적인 사업 방향을 설정했다고 밝혔는데요.그런데 이 씨에 따르면 실제 재단에서 일해보니 최종 의사결정권자가 차 씨가 아닌 "회장님"으로 불리는 한 여성이었는데, 나중에 언론 보도와 사진을 살펴보니 현정부 비선 실세로 알려진 바로 최순실 씨였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니까 원래 알던 사이는 아니고 미르재단에 참여해서 일을 하는 과정에 알게 됐다는 겁니다.[앵커]심수미 기자도 일부 들었다는 이 씨의 그 녹취파일이 만약에 실제로 70개 넘게 있다면 그게 미르재단의 실체적 진실 규명에 결정적이 될텐데요. 다른 부분은 어떤 내용이 있습니까. [기자]70개를 모두 확인한 건 아닙니다만, 이 씨는 지난해 미르재단 설립 이후에 중요 회의 내용과 통화 내용을 모두 녹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통화 내용의 경우 청와대 관계자와 최순실 씨, 차은택 씨 등과의 대화가 모두 들어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이 씨로부터 들은 내용을 좀 더 여러 취재원을 통해 알아보고 사실로 보이는 내용들은 추가로 보도를 할 예정입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974 LIMPACT 핵심 재단 관계자가 밝힌 미르재단의 실체 2016.10.18 5 0
36973 루강 길거리 쓰레기·담배꽁초, 편의점·커피숍에 버린다? 2016.10.18 11 0
36972 나라야_ '시한폭탄' 아파트 간접흡연..실내서도 못 피우게 막는다 .. 2016.10.18 7 0
36971 육군원수롬멜 섬마을 女교사 성폭행 후폭풍?..농어촌 초등교사 시험 대량 미달 .. 2016.10.18 7 0
36970 새타령 80억 요구한 최순실의 '비덱', 이건 또 뭔가 2016.10.18 25 0
36969 Cross_X '양심적 병역거부' 항소심 첫 무죄…대체복무 논란 예고 2016.10.18 3 0
36968 초변태쿄코 옥시 사건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 . jpg 2016.10.18 8 0
36967 이스나원 효자 아들.jpg 2016.10.18 11 0
36966 남자사람여자 최순실 모녀, 독일에 '회사' 차려놓고 재벌돈 긁어 2016.10.18 44 0
36965 악의와비극 김빙삼옹 트윗 2016.10.18 14 0
36964 nayana77 '현대차 내부 제보자' 2016.10.18 16 0
36963 쇼크미 승마하는 공주님 2016.10.18 29 0
36962 얼룩말엉덩이 전자발찌 착용자들의 해외 출국 사례 2016.10.18 20 0
36961 벛꽃 한눈에 보는 이재명 2016.10.18 10 0
36960 銀洞 인천 300만 시대 카운트다운 2016.10.18 14 0
36959 절묘한운빨 같은 기사 다른 해석.. 2016.10.18 29 0
» 찌질이방법단 [박근혜 게이트 2016.10.18 56 0
36957 남자사람여자 박근혜 '아주 나쁜 사람' 지목한 진재수 "난 유배왔다" 2016.10.18 10 0
36956 LIMPACT [탐사플러스 2016.10.18 5 0
36955 쇼크미 150억 들인 태양광 무인기, 성층권 두 번 띄우고 창고로 2016.10.18 22 0
36954 나를밡고가라 팩트 폭격 2016.10.18 60 0
36953 서찬혁 오바마대통령 용산기지에서 세월호 관련 언급 연설 영상 2016.10.18 29 0
36952 엘다 흥미로운 불법주차 단속장치가 나왔네요. 2016.10.18 31 0
36951 Dsus4 # 이젠 나와라 최순실 2016.10.18 21 0
36950 Dsus4 세계 곳곳에서 세월호 집회 및 고 백남기 씨 추모집회 2016.10.18 14 0
36949 초변태쿄코 [최민의 시사만평 2016.10.18 15 0
36948 나를밡고가라 박근혜의 위안부 합의, 박정희의 독도 합의 2016.10.18 13 0
36947 황토목팬션 국왕 서거로 태국의 검은 옷이 동났다 2016.10.18 7 0
36946 개만무는개 '창조 벤처' 1호 지금은… 2016.10.18 14 0
36945 나야냐비 이화여대는 온통 '말 판' 2016.10.17 19 0
36944 손노리 헬조선 화성시의 아몰랑 .jpg 2016.10.17 16 0
36943 깡해 고지방 다이어트 열풍에 버터,삼겹살,치즈 품귀현상.jpg 2016.10.17 7 0
36942 쇼크미 [장도리 2016.10.17 4 0
36941 나야냐비 문화인 블랙리스트? 2016.10.17 9 0
36940 나를밟고가라 내일자 한겨레 그림판 2016.10.17 28 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1129 Next ›
/ 112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