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61069점
2위 지존의보스 4211655점
3위 인공지능 4167240점
4위 거이타 3591410점
5위 무조건닥공 3429162점
6위 꼬르륵 2664210점
7위 하피 2643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33099점
9위 따저스승리 2486485점
10위 마스터즈 2424135점
단일배너

근무 여건 좋은 대도시 경쟁률 치열…충남북·강원·전남은 줄줄이 미달

충북 330명 모집에 203명만 지원, 3년 연속 미달…세종 경쟁률 2.3대 1

대도시·수도권과 농어촌 지역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초등교사 임용시험에서도 심화하고 있다.

근무 환경이 좋은 대도시에는 응시자들이 대거 몰리는 반면 산간벽지나 도서지역 학교에서도 근무해야 하는 농어촌 지역은 오히려 지원이 갈수록 줄고 있다.

초등학교 교사가 직업적으로 선망의 대상이지만, 벽지나 섬 지역이 있는 도(道) 단위 지역에서는 매년 선발시험 때마다 미달 사태를 빚어 교육당국이 교원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5월 신안 섬마을에서 여교사 성폭행 사건이 발생, 예비 교사들이 주거 여건이 좋은 대도시 선호도는 더 높아진 반면 벽지나 섬 등에서 홀로 생활하는 것도 감수해야 하는 농어촌 지역을 기피하는 현상이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18일 전국 시·도교육청이 2017학년도 유·초·특수학교 교사 임용시험 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충북도교육청의 경우 초등교사 일반은 330명 모집에 203명만 지원, 0.6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무려 127명이 미달한 것이다.

충북은 2014년부터 3년 연속 초등교사 지원 미달 사태가 빚어졌다.

2014년에는 360명 모집에 336명이 지원해 288명이 최종 합격했다. 지난해에는 390명 선발에 323명이 응시했고, 295명이 합격 통보를 받았다. 충북교육청은 모자란 교원을 기간제 교사로 채웠다.

충남도교육청도 사정은 같다. 내년도 초등교사 일반 562명 선발에 319명만 지원해 0.5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514명 모집에 447명, 2014년에는 468명 모집에 411명 지원했다.

충남 역시 예비 초등학교 교원들의 대도시 선호 현상 속에 3년 연속 미달했다.

전남도교육청도 미달 사태를 피해가지 못했다. 290명 선발 예정에 245명만 지원했다.

강원도교육청 역시 242명을 뽑는데 140명만 응시해 3년째 미달 사태에 직면했다.

반면 도시 규모 확대로 초등교사 모집 인원을 크게 늘리고 있는 세종시는 268명 선발에 624명이 응시, 2.3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경기도교육청 역시 초등교사 1천676명(장애 제외) 모집에 2천620명 지원해 1.5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농어촌을 낀 도 단위 지역에 응시 자원이 없는 것은 아니다. 충북만 해도 청주교대와 한국교원대(초등교육 전공) 졸업 예정자가 450명가량 된다.

충북교육청은 이들의 "충북" 지원을 유도하기 위해 두 학교 졸업자와 졸업 예정자에게 3점의 "지역 가산점"을 부여한다. 지역 가산점 제도는 시·도별 공통 사안이다.

그런데도 지원자가 203명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은 지역 가산점을 포기하고 세종시 등 대도시에 응시 원서를 냈다는 얘기다.

물론 재학 중이거나 졸업한 학교가 아니라 자기가 낳고 자란 지역에 응시했을 수도 있지만,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크다.

전국 교육대학 재학생 대부분 여성이다.

따라서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사건 등 안전 문제가 불거지면서 여성 예비교원들이 도 단위 지역 지원을 꺼렸을 것으로 보인다.

청주교대 관계자는 "교대는 어느 곳이든 전국에서 신입생이 몰린다"며 "우리 학교만 해도 충북 출신의 입학 비율은 15%에 불과하다. 지역 가산점 제도가 있다 해도 "충북"으로만 지원할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산간 오지가 많은 지역 교사 지원생이 줄어드는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응시생들이 농어촌 지역보다는 대도시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하기 때문에 충남처럼 농어촌과 섬이 많은 지역은 교사 근무지 선호도가 떨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이주영 박재천 이해용 형민우 한종구 이영주)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61018123825389

남성 교사들 힘들겠네요 ,,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971 쇼크미 “일베, 나한테 걸리면 죽습니다” 이재명 시장 경고….gisa 2016.10.18 20 0
36970 LIMPACT 핵심 재단 관계자가 밝힌 미르재단의 실체 2016.10.18 5 0
36969 루강 길거리 쓰레기·담배꽁초, 편의점·커피숍에 버린다? 2016.10.18 11 0
36968 나라야_ '시한폭탄' 아파트 간접흡연..실내서도 못 피우게 막는다 .. 2016.10.18 7 0
» 육군원수롬멜 섬마을 女교사 성폭행 후폭풍?..농어촌 초등교사 시험 대량 미달 .. 2016.10.18 8 0
36966 새타령 80억 요구한 최순실의 '비덱', 이건 또 뭔가 2016.10.18 26 0
36965 Cross_X '양심적 병역거부' 항소심 첫 무죄…대체복무 논란 예고 2016.10.18 4 0
36964 초변태쿄코 옥시 사건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 . jpg 2016.10.18 8 0
36963 이스나원 효자 아들.jpg 2016.10.18 13 0
36962 남자사람여자 최순실 모녀, 독일에 '회사' 차려놓고 재벌돈 긁어 2016.10.18 46 0
36961 악의와비극 김빙삼옹 트윗 2016.10.18 14 0
36960 nayana77 '현대차 내부 제보자' 2016.10.18 27 0
36959 쇼크미 승마하는 공주님 2016.10.18 30 0
36958 얼룩말엉덩이 전자발찌 착용자들의 해외 출국 사례 2016.10.18 20 0
36957 벛꽃 한눈에 보는 이재명 2016.10.18 10 0
36956 銀洞 인천 300만 시대 카운트다운 2016.10.18 16 0
36955 절묘한운빨 같은 기사 다른 해석.. 2016.10.18 29 0
36954 찌질이방법단 [박근혜 게이트 2016.10.18 60 0
36953 남자사람여자 박근혜 '아주 나쁜 사람' 지목한 진재수 "난 유배왔다" 2016.10.18 10 0
36952 LIMPACT [탐사플러스 2016.10.18 5 0
36951 쇼크미 150억 들인 태양광 무인기, 성층권 두 번 띄우고 창고로 2016.10.18 22 0
36950 나를밡고가라 팩트 폭격 2016.10.18 60 0
36949 서찬혁 오바마대통령 용산기지에서 세월호 관련 언급 연설 영상 2016.10.18 29 0
36948 엘다 흥미로운 불법주차 단속장치가 나왔네요. 2016.10.18 37 0
36947 Dsus4 # 이젠 나와라 최순실 2016.10.18 21 0
36946 Dsus4 세계 곳곳에서 세월호 집회 및 고 백남기 씨 추모집회 2016.10.18 21 0
36945 초변태쿄코 [최민의 시사만평 2016.10.18 15 0
36944 나를밡고가라 박근혜의 위안부 합의, 박정희의 독도 합의 2016.10.18 13 0
36943 황토목팬션 국왕 서거로 태국의 검은 옷이 동났다 2016.10.18 13 0
36942 개만무는개 '창조 벤처' 1호 지금은… 2016.10.18 14 0
36941 나야냐비 이화여대는 온통 '말 판' 2016.10.17 20 0
36940 손노리 헬조선 화성시의 아몰랑 .jpg 2016.10.17 16 0
36939 깡해 고지방 다이어트 열풍에 버터,삼겹살,치즈 품귀현상.jpg 2016.10.17 21 0
36938 쇼크미 [장도리 2016.10.17 4 0
36937 나야냐비 문화인 블랙리스트? 2016.10.17 1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75 176 177 178 179 180 181 182 183 184 ... 1236 Next ›
/ 123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