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996940점
2위 지존의보스 5420294점
3위 거이타 4961275점
4위 인공지능 4785080점
5위 꼬르륵 3242065점
6위 몽고실 3193450점
7위 스타플래티나 2996250점
8위 마스터즈 2890470점
9위 이피엘대장 2770192점
10위 킹죠지 2743005점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빨간 우의 미스터리]당사자는 "침묵", 경찰은 "늑장발표", 검찰은 "신원미확인" 고(故) 백남기씨 가격설 등 타살 의혹을 부른 이른바 "빨간 우비"(사진) 남성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집회 참가자로 밝혀졌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고(故) 백남기씨 타살 의혹을 부른 이른바 "빨간 우의" 남성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A씨로 확인됐다.경찰은 A씨의 신원을 확인해 이미 지난해 12월 불법시위 혐의로 조사했지만 백씨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하지 않았다. 백씨 사망원인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은 A씨의 신원을 1년 가까이 경찰에 물어보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검찰은 물대포 외에 다른 사인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한다는 취지로 부검영장을 청구했다. 18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민중총궐기 당시 물대포에 맞아 쓰러진 백씨 위로 넘어진 빨간 우의 남성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 지부 소속 집회 참가자 A씨로 드러났다.A씨는 민중총궐기에서 백씨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쓰러질 때 주변에 함께 있었다. 당시 상황을 촬영한 영상에는 A씨가 백씨 옆을 주춤거리다 덩달아 물대포에 맞아 넘어지는 장면이 담겼다.이 과정에서 A씨는 먼저 쓰러진 백씨를 덮쳤다. 일각에서는 A씨가 백씨 가슴을 주먹으로 가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른바 "백남기 가격설"이다.백남기 가격설에서 시작한 논란은 백씨 사망 이후 타살 의혹으로까지 번졌다. 현재도 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백씨가 물대포가 아닌 A씨 탓에 숨졌다는 추측이 끊이지 않는다.경찰은 A씨 신원을 민중총궐기 이후 1년 가까이 함구하다가 "지난해 이미 인적사항을 파악해 조사까지 마쳤다"고 이달 17일 기자간담회에서 뒤늦게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집회시위법 위반, 일반교통방해 등 2가지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백남기 가격설"에 해당하는 폭행 혐의 부분은 따로 조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쓰러진 백씨와 관련한 내용은 검찰이 먼저 고발 접수한 사건이라는 이유에서다. 당시 민중총궐기 불법시위 혐의 조사를 담당한 경찰관은 "백씨가 넘어진 곳에 있었던 집회 참가자 모두 일반교통방해 혐의에 해당하고 A씨도 그중 한 사람이었다"며 "A씨를 송치했지만 아직까지 검찰 처분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이어 "세간의 관심 속에 A씨 본인도 생각이 많겠지만 타살이니 가격설이니 먼저 나서서 의혹을 풀려는 움직임은 없어 보인다"며 "이목이 집중된 상황에서 굳이 나설 필요성을 못 느꼈기 때문으로 생각한다. 때가 되면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까 추측할 뿐"이라고 A씨가 침묵하는 이유를 예상했다. 백씨 사망 전부터 줄곧 세간의 입에 오르내린 A씨는 현재 백씨 부검영장을 둘러싼 논란에서 중심에 서 있다.검찰이 지난달 법원에 낸 부검영장 청구서에는 "피의자"란에 "성명불상"이 적혔다. 누가 죽였는지 알 수 없다는 뜻이다. 빨간 우비를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물대포가 아닌 또 다른 원인으로 백씨가 사망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의미로 읽힐 수도 있다. 부검영장을 청구한 것 자체가 사인을 100% 확신할 수 없다는 검찰의 판단이 작용했다. 하지만 검찰은 사건 이후부터 지금까지 의혹이 일었던 빨간 우비 남성의 신원을 경찰에 따로 묻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면서 빨간 우비 남성의 신원 확인을 경찰에 요구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982 벛꽃 의원들이 ‘막말 스타’ 될 때 제일 먼저 하는 일 2016.10.18 8 0
36981 디트리히1 이재명 시장이 말하는 탄핵 안하는 이유.jpg 2016.10.18 16 0
36980 이스나원 한국일보 10월19일자 만평 2016.10.18 5 0
36979 개만무는개 새누리당 지자체장 (청주시장) 1년 6월 구형 2016.10.18 68 0
» 새타령 故백남기 덮친 '빨간 우의', 민주노총 소속 2016.10.18 6 0
36977 서찬혁 '우병우 수사'는 우병우에게 보고하며 진행하고 있다 2016.10.18 11 0
36976 소고기짜장 김제동이 최근의 논란을 한 마디로 정리했다 2016.10.18 24 0
36975 절묘한운빨 이대 근황 2016.10.18 17 0
36974 중력파발견 평창 올림픽 뮤비 제작하신 분들.jpg 2016.10.18 5 0
36973 장뤽고다르 이재명, 경기도 청년수당에 ‘발끈’…“청년배당 訴 취하가 먼저” 2016.10.18 1 0
36972 zero 평창 올림픽 뮤비 "싫어요 테러" 문체부 죽도록 고생했는데...jpg 2016.10.18 5 0
36971 육군원수롬멜 최순실 딸 클라스!!! 2016.10.18 29 0
36970 쇼크미 “일베, 나한테 걸리면 죽습니다” 이재명 시장 경고….gisa 2016.10.18 20 0
36969 LIMPACT 핵심 재단 관계자가 밝힌 미르재단의 실체 2016.10.18 5 0
36968 루강 길거리 쓰레기·담배꽁초, 편의점·커피숍에 버린다? 2016.10.18 12 0
36967 나라야_ '시한폭탄' 아파트 간접흡연..실내서도 못 피우게 막는다 .. 2016.10.18 7 0
36966 육군원수롬멜 섬마을 女교사 성폭행 후폭풍?..농어촌 초등교사 시험 대량 미달 .. 2016.10.18 8 0
36965 새타령 80억 요구한 최순실의 '비덱', 이건 또 뭔가 2016.10.18 26 0
36964 Cross_X '양심적 병역거부' 항소심 첫 무죄…대체복무 논란 예고 2016.10.18 4 0
36963 초변태쿄코 옥시 사건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 . jpg 2016.10.18 8 0
36962 이스나원 효자 아들.jpg 2016.10.18 13 0
36961 남자사람여자 최순실 모녀, 독일에 '회사' 차려놓고 재벌돈 긁어 2016.10.18 46 0
36960 악의와비극 김빙삼옹 트윗 2016.10.18 14 0
36959 nayana77 '현대차 내부 제보자' 2016.10.18 27 0
36958 쇼크미 승마하는 공주님 2016.10.18 30 0
36957 얼룩말엉덩이 전자발찌 착용자들의 해외 출국 사례 2016.10.18 20 0
36956 벛꽃 한눈에 보는 이재명 2016.10.18 10 0
36955 銀洞 인천 300만 시대 카운트다운 2016.10.18 16 0
36954 절묘한운빨 같은 기사 다른 해석.. 2016.10.18 29 0
36953 찌질이방법단 [박근혜 게이트 2016.10.18 60 0
36952 남자사람여자 박근혜 '아주 나쁜 사람' 지목한 진재수 "난 유배왔다" 2016.10.18 10 0
36951 LIMPACT [탐사플러스 2016.10.18 5 0
36950 쇼크미 150억 들인 태양광 무인기, 성층권 두 번 띄우고 창고로 2016.10.18 22 0
36949 나를밡고가라 팩트 폭격 2016.10.18 60 0
36948 서찬혁 오바마대통령 용산기지에서 세월호 관련 언급 연설 영상 2016.10.18 29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18 319 320 321 322 323 324 325 326 327 ... 1379 Next ›
/ 137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