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5069점
2위 인공지능 4152310점
3위 지존의보스 4101753점
4위 거이타 3485150점
5위 무조건닥공 3133517점
6위 꼬르륵 26537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454599점
9위 따저스승리 2451985점
10위 마스터즈 2399635점
단일배너
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0

K스포츠 재단 주도한 인물은 정유라가 국가대표가 되는데 기여한 체육계 인사 - 최순실씨는 최태민의 종교적 후계자 - 서서히 밝혀지는 최순실  - 차은택 연결고리는 최순실의 조카  - 대통령은 차은택 말이 아니면 문화관련일 컨펌을 안해줬다 - 삼성이 정유라씨를 전격적으로 돌봐준 이유는 최순실과 가까워지기 위해서?[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0) <iframe src="http://nad.cbs.co.kr/RealMedia/ads/adstream_sx.ads/www.nocutnews.co.kr/article@x08" scrolling="no" marginwidth="0" marginheight="0" width="250" height="250" style="border-width: 0px; border-style: initial; margin: 0px; padding: 0px; resize: none"></iframe>■ 방송일 : 2016년 10월 18일 (화) 오후 7시 15분■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출 연 : 주진우 기자 (시사IN)◇ 정관용> 이분만큼 독하게 큰 사건을 쫓는 기자 참 보기 드물죠. 그래서 자칭, 타칭 "악마 기자" 이런 말도 듣고 있고요. 시사인의 주진우 기자 여러분, 잘 아시죠? 요즘은 최순실 사건을 집중적으로 쫓고 있다고 그래서 지금까지 어떤 좀 새롭게 취재된 것들이 있는지 저희가 종합해 보고자 오늘 스튜디오에 좀 초대했습니다. 주진우 기자, 어서 오십시오.  ◆ 주진우> 안녕하십니까?  ◇ 정관용> 최태민이라는 분이 불교의 승려였습니까? 그랬다가 또 목사 맞아요? 정식 목사 맞아요? ◆ 주진우> 아니요. 승려이기도 했는데 목사이기도 했는데 교파가 많지 않습니까? 그리고 자기는 그렇게 주장하고 다녔습니다. 그리고 어디 가서는 자기가 단군이라고도 했고 어디 가서는 미륵이라고도 했고 어디 가서는 선사, 거사. 굉장히 좀 미스터리한데 여러 이름을 달고 다니셨어요. ◇ 정관용> 불교의 어느 종파에서 공식 인정한 승려라든지 기독교 어느 파에서 정식 인정한 목사는 아닌 거예요?  ◆ 주진우> 조계종, 태고종 이렇게 큰 종파는 아니었고요. 기장, 예장, 합동 이런 데도 아니었고요. 소수파의 목사라고 소수파의 승려라고 본인이 주장하고 다녔습니다. 그런데 이 부분에 대해서 중정. 그러니까 지금의 국가정보원에서 내밀하게 파악을 했었어요. ◇ 정관용> 박정희 정권 시절에.  ◆ 주진우>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시절에. 그래서 제가 그때 조사를 했던 조사관 최 아무개 씨를 만나서 그 보고서를 확인했었는데.  ◇ 정관용> 뭐라고 돼 있었습니까?  ◆ 주진우> 사이비 목사, 사이비 승려다, 이렇게 얘기하고 있죠. 그런데 자기가 교단을 만들었습니다, 나중에는.  ◇ 정관용> 그 종교에 이름이 있어요?  ◆ 주진우> 이름은 없습니다.  ◇ 정관용> 이름도 없어요?  ◆ 주진우> 교단을 만들어 미륵이라고 칭했다 이렇게 보고서에는 되어 있는데 교단을 만들어서 자기가 교주라고 하고 이렇게 갑니다. 그래서.  ◇ 정관용> 중정 보고서가 그렇게 되어 있다, 이거죠?  ◆ 주진우> 그렇습니다.  ◇ 정관용> 단군, 미륵 얘기 나올 때부터 조금 감이 왔는데 일종의 사이비교주. ◆ 주진우> 사이비 교주라고 지금 생각하기로는 사이비 교주라고 믿으면 되고요. 모든 주변 사람들이 사이비 교주라고 생각하고 얘기했습니다. 그래서 부산, 대구에 있을 때부터 그런 얘기로 그 사람을 규정했었습니다.  ◇ 정관용> 어떤 무슨 교리라든지 그런 게 정리돼 있는지 책이라든지 그런 건 없어요? ◆ 주진우> 그런 거는 없었고요.  ◇ 정관용> 보통 책이라든지 교리라든지 있게 마련인데. ◆ 주진우> 가장 번성했을 때도 수십 명이었고 보통 십여 명이서 모여서 지내는 그런 공동체 집단 이 정도로 보시면 됩니다.  ◇ 정관용> 가장 번성했을 때 수십 명?  ◆ 주진우> 네.  ◇ 정관용> 그러면 정말 교라고 말하기 조금 그러네요. ◆ 주진우> 그렇죠.  ◇ 정관용> 개인을 추종하는 사람들과 몰려다니는.  ◆ 주진우> 자기를 추종하는 10여 명과 같이 지내는 공동생활을 하는 그런 교단으로 저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그럼 바로 이 최태민이라는 분과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에서 이른바 교라고 하는 게 영향을 미친 거예요? 안 미친 거예요? 이거는 확인이 불가합니까?  주진우 시사IN 기자 (사진=시사자키 제작팀)◆ 주진우> 미쳤다, 안 미쳤다 제가 말하기는 그런데 박근혜 대통령이 최태민 말만 들었다. 이거는 보고서에 나오는 내용이니까.  ◇ 정관용> 중정 보고서?  ◆ 주진우> 그리고 최태민의 손아귀에서 보호해 주세요, 이런 얘기는 또 가족들도, 그러니까 박지만 씨, 박근령 씨가 했던 얘기고요. 저기 박근령 씨 말로도 언니는 최태민 씨 그리고 최순실 말만 들었어요. 그들이 하는 대로 다 했어요, 이렇게 얘기를 했으니 영향을 받았다고는 하는데 종교적 영향인지 개인적 인간적인 영향인지 그거는 알 수 없습니다.  ◇ 정관용> 그리고 최태민 씨는 돌아가신 지 오래 됐습니다. 그런데 자녀가 여럿이잖아요. 부인도 여럿이라면서요.  ◆ 주진우> 지금 나온 사람만 6명이라고 얘기하는데요. 이름을 7번 바꾸고 부인이 여섯 번째인데 지금 올해 나중에 산 사람은 임시 임 부인, 김 부인인데 임 씨 부인에서 최순실 씨가 태어났죠. 순덕, 순실, 순천 씨는 임 씨 부인 그러니까 다섯 번째 부인이라고 저는 알고 있습니다. ◇ 정관용> 그러니까 자녀는 총 몇 명이에요?  ◆ 주진우> 그것도 확인되지 않습니다.  ◇ 정관용> 그런데 굉장히 여러 자녀고 최순실 씨나 무슨 장녀나 이것도 아니고 지금.◆ 주진우> 지금 5녀입니다.  ◇ 정관용> 그러면 다섯 번째 딸이 왜 최태민 씨의 여러 자녀 가운데 이렇게 집중적으로 부각이 되는 겁니까?  ◆ 주진우> 그 주변에서는 최순실 씨가 최태민의 능력 그러니까 종교적인 능력을 이어받았다, 후계자라고 이렇게 얘기합니다. ◇ 정관용> 종교적 후계자.  ◆ 주진우> 네, 그래서 최순실 씨에게 재산과 그리고 종교적인 부분, 모든 부분이 최순실 씨에게 와 있습니다. 그래서 다른 형제들도 최순실 씨에게 의지하고 사는 그런 형세입니다. ◇ 정관용> 그러니까 최순실 씨보다 언니나 위에 있는 사람들도 인정을 하는군요? ◆ 주진우> 그렇죠.  ◇ 정관용> 분쟁이 있는 건 아니고?  ◆ 주진우> 분쟁이 있는 게 아니라 최순실 씨의 조카들 그러니까 언니의 조카, 그리고 언니의 자녀도 이렇게 기대서 살고 있습니다.  ◇ 정관용> 최순실 씨한테?  ◆ 주진우> 이번에 이대사건이 나왔는데 정유연 씨. 그러니까 정유라로 바꿨죠. 유라 씨의 보호자, 후견인 역할을 하는 사람도 조카였습니다. ◇ 정관용> 최순실의 조카?  ◆ 주진우> 전화번호도 그리고 주소도 조카의 이름이 써 있었습니다. 최순실 씨의 조카의 주소와 전화번호가 정유라, 유라한테 연락하게 된 연락처가 알고 보니까 조카의 전화번호였어요. ◇ 정관용> 그래요? 이게 그러면 학교에 그렇게 등록이 돼 있다는 거예요? ◆ 주진우> 그렇게 적힌 전화번호가 있죠.  ◇ 정관용> 학교에 등록된?  ◆ 주진우> 이화여대에 등록된.  ◇ 정관용> 최순실 씨 얘기까지 왔는데 차은택 씨와 최순실 씨의 연결고리는 지금 드러난 바가 없죠?  ◆ 주진우> 네, 이게 아까 말했듯이 임 부인의 자식이 순덕, 순실, 순천인데 그러니까 최순실 씨의 언니가 순덕인데 그분의 따님이 장유진 씨하고 옛날에 승마를 했습니다. ◇ 정관용> 승마.  ◆ 주진우> 승마를 했고요. 그다음에 연예계 쪽에 발이 넓고. ◇ 정관용> 연예인 활동을 하고자 했었나요?  ◆ 주진우> 연예인 활동을 하고자 하지는 않았는데 승마선수를 한 이후에 결혼을 하고 금방 상처를 받고 그다음에 연예 관련된 일을 조금 했었습니다. 그래서 이분이 그러면서 차은택 씨하고 관계를 맺고 그러면서 차은택 씨가 최 씨 집안에 등장하기 시작합니다. ◇ 정관용> 그래서요?  ◆ 주진우> 차은택 씨가 최순실 씨 집 일을 많이 도와줬습니다. 원래는 정유라 그러니까 승마 선수로 알고 있는 정유라를 성악가로 키우려고 했어요. 그런데 자질이 조금 없었나 봐요. 그리고 정유라는 성악 레슨을 하면서 맨날 울고 왔어요, 잘 못하고 재미도 없었으니까. 그래서 중학교 때까지는 성악가로 돌리려고 했었는데 그게 잘 안 돼서 다시 승마로 돌렸거든요. 그런데 그 성악을 하는 것도 차은택 씨가 서울대 교수들을 소개해 주고 그리고 많은 사람들을 소개해 주면서 도움을 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정관용> 그러니까 최순실 씨의 조카를 통해서 차은택 씨를 알게 됐고 차은택 씨가 최순실 씨를 도와줬고 그리고 최순실 씨와 차은택 씨는 그런 도움 받은 것에 대한 갚음으로 최순실 씨가 차은택 씨를 챙긴 겁니까?  ◆ 주진우> 아니, 그 이후부터는 최순실 씨가 연예문화 이런 쪽에서 일을 좀 하고 싶었어요. ◇ 정관용> 최순실 씨가?  ◆ 주진우> 네, 직접 하고 싶었는데 역량은 안 되고 아는 사람은 없었는데 차은택 씨의 도움을 많이 샀죠.  ◇ 정관용> 차은택 씨의 위세는 지금 이미 자료로 다 확인이 되고 있습니다. 청와대 교문수석이 외삼촌이고.  ◆ 주진우> 외삼촌이죠, 김상률 씨.  ◇ 정관용>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의 사제지간이고.  ◆ 주진우> 사제지간인데 고등학교, 대학교 때 이게 아니라 대학원 그리고 그 이후에 같이 비즈니스를 한 같이 회사를 한 사람입니다.  ◇ 정관용> 같이 회사를 또 했었다. 콘텐츠진흥원장은 20년 대부. ◆ 주진우> 차은택 씨한테 CF를 맡기던 그런 사람입니다. ◇ 정관용> 그리고 실제 미르재단에 보면 1대 이사장이 사제지간이고 상임이사는 문화창조융합벨트의 본부장, 팀장으로 있던 사람이고 또 대통령 취임식 때 한복 해 준 분이 이사로 있는데 그분은 같은 문화융성위원이고 이러니까 차은택 씨가 거의 이사진 구성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구나라는 건 확인이 되는 거죠?  ◆ 주진우> 미르재단은 거의 차은택 씨가 꾸렸고요. 다른 사람은 어떻게 보는지 모르는데 저는 김종덕 씨가 장관이 되고.  ◇ 정관용> 전 문체부 장관?  ◆ 주진우> 그리고 교육문화체육부에 김종덕 씨가 갈 때 차은택과의 관계 때문에 이렇게 갔다고 봅니다. 2015년에 엑스포가 있었죠. 밀라노 엑스포가. 정기 엑스포 때는 국가관을 이렇게 짓습니다. 상해엑스포, 밀라노엑스포. 한국관이 생긴다면 5년 전부터 이렇게 준비를 하고요. 엑스포가 끝나면 4년 동안 이렇게 준비를 합니다. 산자부에서 이렇게 팀을 꾸려서 그때는 코트라와 함께 팀을 꾸려서 이렇게 진행을 했었는데 개막하기 몇 달 전에, 산자부에서 안을 가지고 가면 박근혜 대통령이 계속 싫다고 하는 거예요. 그리고 핀잔을 주고 그래서 부서를 바꿔라 그래서. 더 많은 내용은... 노컷뉴스   http://www.nocutnews.co.kr/news/4670955#csidx5c2126196ce582681c6fadb1904c554  차은택은 7시간은 넘어서는 정력남이 아닐까??? 어쨋든 이런 나라에서 이렇게 조용한게 불가사의한 일입니다.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국민으로 분노하시기를 바랍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049 위거 이화여대 학생들 기자회견 도중에 난입한 중년 여성 소리O 2016.10.19 20 0
37048 에덴동산 탄핵을 왜 안하는데... 2016.10.19 26 0
37047 JENGA 북괴군 전투차량.jpg 2016.10.19 33 0
37046 개만무는개 PD수첩 프로야구 승부조작편 결말.jpg 2016.10.19 20 0
37045 Dsus4 북한여군, 여자들.jpg 2016.10.19 29 0
37044 악의와비극 논란중인 도서관 매너 2016.10.19 26 0
37043 새타령 모든게 다 밝혀졌다 ㅎㄷㄷ...........jpg 2016.10.19 33 0
37042 서찬혁 [한겨레 그림판 2016.10.19 61 0
37041 얼룩말엉덩이 박기량이 말하는 치어리더 연봉.jpg 2016.10.19 30 0
37040 미연시다운족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6.10.19 16 0
37039 zero 오패산 총격범 광주자택서 불범총기 제조 2016.10.19 11 0
37038 악의와비극 XXX : "군대도 안 갔다온 것들이 말이야." 2016.10.19 17 0
37037 개만무는개 서울 번동에서 폭행 용의자가 사제총 발사…경찰관 1명 사망 2016.10.19 8 0
37036 하루스 이화여대 학생들 시위 장면 '장관' 소리O 2016.10.19 11 0
37035 서찬혁 '빨간 우의' 남성 "물대포 막으러 다가갔다 넘어져" 2016.10.19 12 0
37034 멍뭉이의육감 개누리의 종특 : 내!로!남!불! 2016.10.19 7 0
37033 쇼크미 전우용 교수의 한마디 2016.10.19 11 0
37032 초변태쿄코 한국일보 10월20일자 만평 2016.10.19 10 0
37031 하루스 능력 없는 부모 원망하라던 이십대 여성의 sns원본글 2016.10.19 24 0
37030 zero 교통사고시 합의 요령 (초보자 가이드).JPG 2016.10.19 9 0
37029 銀洞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 .jpg 2016.10.19 52 0
37028 디트리히1 뭐? 침수차량 팔려는게 걸렸다고?.jpg 2016.10.19 19 0
37027 얼룩말엉덩이 전우용 역사학자님 트윗 - 한국의 자칭 ‘애국보수’들이 공유해온 보편적 마인드 2016.10.19 4 0
37026 손노리 ‘위안부’ 피해자 팔아먹고 국민까지 속인 매국 정부 2016.10.19 10 0
37025 절묘한운빨 김경협 의원 페이스북.jpg 2016.10.19 10 0
37024 미연시다운족 사과는 피해자가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해야하는것 2016.10.19 9 0
37023 JENGA 성남시, 국민행복보장 계획추진: 보육권, 교육권, 노동권, 선진국형 지속발전등 '제1차 5개년 인권헌장' 44개 제정 2016.10.19 4 0
37022 미연시다운족 더민주 사이다(feat. 김용익) 2016.10.19 10 0
37021 강왈왈 사우디 "왕족도 사형에 예외 없다"..친구 살해한 왕자 처형 .. 2016.10.19 18 0
37020 소고기짜장 이화여대 최경희 총장 사임 2016.10.19 11 0
» 초변태쿄코 주진우 "또 하나의 차은택 있다" 2016.10.19 31 0
37018 미연시다운족 [최민의 시사만평 2016.10.19 44 0
37017 중력파발견 최순실 딸 SNS 발언 논란 "돈도 실력이야. 모자란 애들 상대하기 더러워" 2016.10.19 28 0
37016 문폴로 김갑수, 문재인 암살 가능성 제기....ㅎㄷㄷ 2016.10.19 34 0
37015 나야냐비 흔한 한국 교회의 현실.jpg 1 2016.10.19 29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70 171 172 173 174 175 176 177 178 179 ... 1233 Next ›
/ 123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