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33099점
2위 인공지능 4606080점
3위 지존의보스 4533811점
4위 거이타 4367030점
5위 꼬르륵 2964030점
6위 몽고실 2761195점
7위 마스터즈 2673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92290점
9위 이피엘대장 2497062점
10위 참이슬 2308635점

"쓰러진 백남기 씨 위로 쏟아지는 물대포를 막기 위해 다가갔다가 물살에 밀려 넘어진 것뿐이다.""빨간 우의"로 알려진 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 지부 간부 출신인 40대 조합원이 처음으로 당시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19일 낮 JTBC 등 일부 언론사 기자들과 간담회를 자처한 이 조합원은 일부에서 제기한 "백남기 씨 빨간 우의 타격설"에 대해 "허무맹랑한 이야기"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검경의 수사에 얼마든지 응할 용의가 있다"고도 말했다. 이 조합원은 백 씨가 쓰러졌던 지난해 11월 14일 도심 집회에서의 경찰 대응에 대해 "마치 게임을 하듯 물대포를 쏘았다"고 설명했다. 쓰러진 백 씨와 백 씨를 둘러싼 집회 참가자들에게도 경찰이 물대포를 지속적으로 쏘는 것을 보고 물살을 막기 위해 다가갔다는 것이다. 하지만 수압은 생각보다 거셌다. 그는 "안 넘어지려 했지만 잘 되지 않았고, 넘어지며 팔을 뻗어 아스팔트를 짚었다. 그 순간 백 씨 얼굴이 보였다"고 회상했다. 이 조합원에 따르면 당시 백 씨는 눈을 감은 채 미동도 없었고, 얼굴은 이미 피와 최루액 범벅이었다. 이 조합원은 집회 직후 일부 극우 성향 인터넷 사이트에서 제기된 "빨간 우의 가격설"과 관련해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예상은 했다고 밝혔다. 다만 12월 11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진행된 조사에서 경찰은 그와 관련한 어떤 질문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찰이 집회 전 과정이 담긴 사진 등을 보여주며 조사했는데 백남기 씨가 쓰러진 전후 사진은 빠져 있어 이상하다고 생각했다"고도 말했다.이런 만큼 그는 백남기 씨 사망 전후 검찰이 청구한 영장에 빨간 우의가 다시 등장하는 등 "빨간 우의 가격설"이 다시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 "논점을 흐리려는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백남기 씨 사망 원인이 불명확한 것처럼 몰고 가 결국 부검을 하고 사망에 대한 경찰 책임을 부인하려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그는 "아직 아무런 연락이 없지만 검찰과 경찰이 부른다면 얼마든지 조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이 조합원을 조사해 집시법 위반과 교통방해 혐의로 기소했다. 최근 자칭 보수 단체들이 수사의뢰 한 "빨간 우의 가격설"과 관련해서는 아직 소환 통보 등을 하지 않은 상태다. --------------------------------------- 어느 미친 놈이 물대포에 맞고 사람 쓰러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쓰러진 직후에 죽일려고 가격을 할까... 이건 일반 상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면 도저히 상상도 못할 일... 일베나 정신나간 극우 할배나 이런 발상을 하지...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053 찌질이방법단 최순실은 무당 최태민의 망령을 "박근혜에게 전하는 메시아" 2016.10.20 18 0
37052 벛꽃 그래 너 말이 정답일수도...이 나라에서는 그래도 되니까! 2016.10.20 8 0
37051 나라야_ 눈물나게 만든 앵커브리핑 그리고 이화여대.avi 2016.10.20 14 0
37050 황토목팬션 이름도 그지같은 놈 때문에... 2016.10.20 23 0
37049 나를밡고가라 국뽕에 취한 애국자 2016.10.20 14 0
37048 Cross_X 미르에 기부금을 낸 기업들 뭔가를 다 받았다 2016.10.20 24 0
37047 hayjay 최순실 딸 때문에 다시 주목받는 김연아의 ‘쌍권총’ 학점 2016.10.20 24 0
37046 앙렁 [화보 2016.10.20 11 0
37045 hayjay “최순실, 블루K의 ‘블루’는 청와대라고 말했다” 2016.10.20 9 0
37044 위거 이화여대 학생들 기자회견 도중에 난입한 중년 여성 소리O 2016.10.19 20 0
37043 에덴동산 탄핵을 왜 안하는데... 2016.10.19 27 0
37042 JENGA 북괴군 전투차량.jpg 2016.10.19 36 0
37041 개만무는개 PD수첩 프로야구 승부조작편 결말.jpg 2016.10.19 21 0
37040 Dsus4 북한여군, 여자들.jpg 2016.10.19 33 0
37039 악의와비극 논란중인 도서관 매너 2016.10.19 28 0
37038 새타령 모든게 다 밝혀졌다 ㅎㄷㄷ...........jpg 2016.10.19 34 0
37037 서찬혁 [한겨레 그림판 2016.10.19 61 0
37036 얼룩말엉덩이 박기량이 말하는 치어리더 연봉.jpg 2016.10.19 31 0
37035 미연시다운족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6.10.19 16 0
37034 zero 오패산 총격범 광주자택서 불범총기 제조 2016.10.19 11 0
37033 악의와비극 XXX : "군대도 안 갔다온 것들이 말이야." 2016.10.19 17 0
37032 개만무는개 서울 번동에서 폭행 용의자가 사제총 발사…경찰관 1명 사망 2016.10.19 8 0
37031 하루스 이화여대 학생들 시위 장면 '장관' 소리O 2016.10.19 11 0
» 서찬혁 '빨간 우의' 남성 "물대포 막으러 다가갔다 넘어져" 2016.10.19 12 0
37029 멍뭉이의육감 개누리의 종특 : 내!로!남!불! 2016.10.19 7 0
37028 쇼크미 전우용 교수의 한마디 2016.10.19 11 0
37027 초변태쿄코 한국일보 10월20일자 만평 2016.10.19 11 0
37026 하루스 능력 없는 부모 원망하라던 이십대 여성의 sns원본글 2016.10.19 24 0
37025 zero 교통사고시 합의 요령 (초보자 가이드).JPG 2016.10.19 10 0
37024 銀洞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 .jpg 2016.10.19 52 0
37023 디트리히1 뭐? 침수차량 팔려는게 걸렸다고?.jpg 2016.10.19 19 0
37022 얼룩말엉덩이 전우용 역사학자님 트윗 - 한국의 자칭 ‘애국보수’들이 공유해온 보편적 마인드 2016.10.19 4 0
37021 손노리 ‘위안부’ 피해자 팔아먹고 국민까지 속인 매국 정부 2016.10.19 10 0
37020 절묘한운빨 김경협 의원 페이스북.jpg 2016.10.19 10 0
37019 미연시다운족 사과는 피해자가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해야하는것 2016.10.19 9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88 289 290 291 292 293 294 295 296 297 ... 1351 Next ›
/ 135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