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9점
2위 인공지능 4061230점
3위 지존의보스 3774657점
4위 거이타 2847015점
5위 하피 2637387점
6위 꼬르륵 2305503점
7위 따저스승리 2288275점
8위 무조건닥공 2287411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55763점
10위 마스터즈 2142035점
단일배너

여권의 주류인 친박계가 양대 악재인 최순실씨의 ‘비선 실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개인 비리’ 등의 의혹에 대해 분리 대응하고 있다.

최씨에 대해선 검찰 수사를 통해 의혹을 털어내자는 기조가 생겨난 반면, 거의 사퇴 직전까지 몰렸던 우 수석의 경우 일단 "재신임’ 쪽으로 기류가 바뀌는 형국이다.

최씨에게 ‘호가호위(狐假虎威)’ 혐의를 씌워 박근혜 대통령과 무관한 사안으로 정리하려는 계산이 깔려 있다. 하지만 "레임덕" 문제가 걸려 있는 우 수석에 대해선 여당의 비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사진.

◇ “崔 의혹, 또 불거지면 朴 대통령 "신변" 위협"

친박계 핵심 의원은 22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최씨에 대한 엄정한 수사가 불가피할 것 같다”며 “박 대통령을 위해서라도 악재를 빨리 털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친박 성향의 여권 관계자는 더 높은 수위로 질타했다. 그는 “최씨가 박 대통령을 팔고 다니니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알아서 긴 것 아니냐”며 “그런 사람이 뭐라고 우리가 보호해야 하나, 지난 대선 때 도대체 무엇을 했던 여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기류는 최씨에 대해 ‘대통령의 오장육부’라며 언급조차 꺼려했던 분위기에서 변화된 결과다. 계파를 막론하고 최씨에 대해선 ‘정권에 부담을 줬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 박 대통령도 지난 20일 "불법 행위 엄정 처벌"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김도읍 의원이 지난 21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감사에서 최씨 모녀를 강력 성토하고, 검찰 수사를 촉구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김 의원은 “최씨가 대통령 연설문 고치는 것이 취미라고 호가호위하니 딸(정유라)도 그런다”며 딸 정씨가 국제승마연맹 프로필에 정윤회 씨에 대한 잘못된 정보(박 대통령의 현직 보좌관)를 적시한 점을 문제 삼았다.

당 내부에선 최씨 문제를 지금 해결하고 넘어가야지, 자칫 차기 정부에 가서 다시 문제가 되면 그때는 박 대통령이 수사의 대상이 되는 등 신변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국감장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자금 모금 의혹을 받고 있는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향해 “대통령의 남은 임기 1년 7개월이 길 것 같으냐. 이번 정권 끝나고 보자”고 경고성 발언을 했다.

◇ “禹 쳐내면 검‧경 장악 안돼, 레임덕”

우병우 민정수석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반면 우 수석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쉬쉬하는 기류가 다시 생겨났다. 친박 의원은 "언급하기 곤란하다"면서도 “이제 (사퇴) 시기를 놓친 것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지난주 한때 우 수석 사퇴 가능성이 부상했을 때만 해도 한 친박계 당직자는 청와대의 ‘사퇴 불가’ 기류에 대해 “원래 시점이 임박하면 더 강력하게 부인하는 법”이라며 사퇴를 기정사실화했었다.

이에 대해 다른 여권 관계자는 “최근 동향을 보면 ‘우 수석이 그만두면 검찰과 경찰을 장악하는 데 문제가 생긴다’는 취지의 보고가 다수”라며 청와대 내부 기류를 전했다.

때문에 여권에선 “우 수석이 내년 1월 예정된 검사장 인사까지 버티려 한다”라거나 “우 수석 거취에 대해선 박 대통령의 입장이 완강하다” 등의 반응이 흘러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으로선 국회의 출석 요구를 끝내 거부한 우 수석에 대해 야권이 요구한 동행명령권 발부 대신 형량이 낮은 고발조치로 마무리 해 청와대와 보조를 맞췄다.

우 수석 거취에 대한 논란을 중심으로 여권 내 갈등 기류도 확산될 조짐이다. 김무성 전 대표는 “국감에 안 나온다면 직을 그만둬야 한다”고 질타한 바 있다. 범(凡) 친박으로 분류되는 정우택 의원도 “박 대통령이 우순실(우병우+최순실)의 보호자인 듯 비춰지는 상황을 방치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우 수석 사퇴"를 고수하는 비박계의 반발은 내년 대선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최씨 모녀에게 제기된 이화여대 ‘특혜’ 의혹과 최씨와 우 수석 간 친분설(說) 등 청와대발(發) 악재가 여권 전체에 대한 ‘비호감’으로 이어져 친박계와 도매금으로 묶일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하고 있다.

-----------------------------------------------------

기사 읽은 소감

그러니깐 새누리 쪽에서 최순실은 박근혜의 오장육부라 쉬~ 쉬~ 했지만

더이상 쉬~ 쉬~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으니 검찰,경찰을 장악한 이시점에서 -박근혜 게이트- 

최순실 건을 털고가자 이말이군? 자칫하면 정권 바뀌어 박근혜가 검찰로 불려 갈 수 있으니? 

검찰 장악한 이시점에 수사하는 척해서 중요 사항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 내리면 

박근혜, 최순실, 우병우 모두가 다 산다 이계산을 하고 있는거군?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262 깡해 '그것이 알고 싶다'가 경찰 실험 '절반' 세기로 물대포를 쐈는데 '강화유리'가 박살났다 2016.10.23 13 0
37261 중력파발견 생양아치 의사협회의 협박질에 과징금 10억 먹임...txt 2016.10.23 12 0
37260 멍뭉이의육감 편향적인 언론.jpg 2016.10.23 16 0
37259 새타령 최순실 사건 한 컷 정리 2016.10.23 24 0
37258 LIMPACT 농민 전용철 홍덕표 사망 관련 참모진 모두 말렸지만 노 대통령이 사과 강행.gisa 2016.10.23 7 0
37257 킨다마 5살 원생 박치기 시킨 유치원 국악교사 벌금 300만원 2016.10.23 10 0
37256 장뤽고다르 요식업 30년 대가의 종착역 | 복제된 문서입니다. 2016.10.23 10 0
37255 JENGA 무료와 유료의 차이 2016.10.23 40 0
37254 킨다마 외톨이 소리O 2016.10.23 8 0
37253 크로스킬즈 통닭 훔치다가 손데여 치료비 요구하는 여자 2016.10.23 18 0
37252 銀洞 최순신 딸 정유라의 아기의 아버지가 궁굼할 뿐.. 2016.10.23 18 0
37251 앙렁 문재인은 국감출석 3번, 우병우는 왜 안 되나 2016.10.23 20 0
37250 銀洞 [속보 2016.10.23 13 0
37249 디트리히1 중국이 미국을 넘어 세계 최대 iOS 앱 시장으로 거듭나다 2016.10.23 8 0
37248 중력파발견 해양오일 유출사고 처리의 새로운 패러다임 소리O 2016.10.23 7 0
» 장뤽고다르 우병우 짜르면 경찰, 검찰 장악력 떨어지고 검찰 장악한 이시점에 최순실 털고가자? 2016.10.23 7 0
37246 zero 그알 PD 방송 후 트윗.jpg 2016.10.23 16 0
37245 새타령 -박근혜 게이트- 최순실 재산 추적 김기춘은 거기서 뭐했나 2016.10.23 21 0
37244 나라야_ [그것이 알고 싶다 2016.10.23 9 0
37243 새타령 IS가 박멸될까요?.jpg 2016.10.23 55 0
37242 장뤽고다르 여태 아무도 못 읽었다는 Voynich Manuscript.gisa 2016.10.23 20 0
37241 에덴동산 그것이 알고 싶다 PD 부서 이동.jpg 2016.10.23 22 0
37240 나야냐비 7시간 만난 사람이 정윤회 아니었다 2016.10.23 28 0
37239 황토목팬션 [만평 2016.10.23 22 0
37238 중력파발견 반기문은 "한국의 많은 사람이 내 경험을 활용하길 바란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한다 2016.10.23 15 0
37237 뿌우맨 헬조선 노망 클라스 2016.10.23 19 0
37236 銀洞 시민들이 지하철에서 1시간 넘게 갇힌 사건에 대한 노동조합의 지적 2016.10.23 13 0
37235 미연시다운족 순시리가 아라리요 영상 까지 호로록? 2016.10.22 15 0
37234 앙렁 주진우가 캐고 있는 차은택 최순실 그리고 삼성 2016.10.22 19 0
37233 앙렁 김홍걸 "최순실 안하무인 만든 건 朴대통령" 2016.10.22 18 0
37232 Dsus4 이슬람 해적이 한국 화물선 납치했다는 글이 있어 검색해보니 2016.10.22 16 0
37231 황토목팬션 5년 사귄 남친이 제 여동생을 임신시켰습니다 2016.10.22 55 0
37230 Dsus4 김빙삼옹의 염려 2016.10.22 13 0
37229 새타령 박 대통령: "국민에게 마지막 경고, 최순실 게이트 계속 떠들지말고 알아서 잠재우길 부탁" 2016.10.22 25 0
37228 찌질이방법단 청와대 '최순실 논란 커질수록 국민들이 손해 2016.10.22 8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1129 Next ›
/ 112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