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009640점
2위 지존의보스 5429794점
3위 거이타 4975645점
4위 인공지능 4786080점
5위 꼬르륵 3255055점
6위 몽고실 3216550점
7위 스타플래티나 3002750점
8위 마스터즈 2891970점
9위 이피엘대장 2770192점
10위 킹죠지 2763975점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청와대가 국회 운영위의 대통령 비서실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된 우병우 민정수석을 출석시키지 않겠다고 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역대 민정수석은 국감에 안 나가는 게 관례이고, 관례대로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이 국감에 나가지 않는 관례는 이미 김대중 정부 시절 신광옥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감 증인으로 출석하면서 깨졌습니다. 2003년 당시 문재인 청와대 민정수석도 국회 재정경제위원회의 예금보험공사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돼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기자들이 이전 정부에서 민정수석이 국회에 출석한 경우가 있었다고 질문하자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과는 사정이 다르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참여정부에서는 되고, 박근혜 정부에서는 안 되는 증인 출석

▲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2003년 국감 증인으로 출석했던 문재인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 ⓒ 이종호 2003년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은 "대검찰청 국정감사", "재정경제위 국정감사", "국회운영위 대통령 비서실 국정감사" 등 3차례나 국정감사장에 출석했습니다. 이 정도면 아예 민정수석의 국정감사 불출석 관례는 사라졌다고 봐야 합니다.

2006년 전해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도 대통령 비서실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한나라당은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사퇴 종용 의혹 당사자로 전 수석을 지목했고, 증인 출석을 놓고 파행을 겪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전 수석은 국감에 나와 관련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했습니다.

2013년에는 홍경식 민정수석에 대한 국감 증인 출석 요구가 있었습니다.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은 관례라며 홍 수석의 불출석을 당연하듯 말했습니다. 그런데 2003년 문재인 청와대 민정수석이 증인으로 채택될 때 법사위원장은 김기춘 의원이었습니다.

갑자기 바뀐 정진석, "우병우 국감 출석은 꿈도 꾸지 마라"

▲ 국감장 들어온 정진석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부 국정감사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청와대는 우병우 민정수석의 국감 증인 불출석을 관례라며 거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참여정부 5년 동안 민정수석이 네 번이나 국감에 나갔다면, 그것은 더 이상 관례가 될 수 없습니다.

새누리당은 우 수석에게 제기된 의혹은 말 그대로 의혹일 뿐 밝혀진 것이 없고, 아직 검찰 수사 중이기 때문에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참여정부 시절 문재인 민정수석에게 쏟아졌던 의혹도 말 그대로 의혹이었고, 관련 사건들도 검찰 수사가 진행됐었습니다. 그때와 지금이 무슨 차이가 있는지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단지 차이가 있다면 김재수 장관 해임 건의안 사태 이후 바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모습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원래 정진석 원내대표는 우병우 민정수석의 퇴진을 촉구했었습니다. 지난 7월에도 "민정수석의 국회 운영위 불출석 관행을 양해해 주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국회 파행 이후 "우병우 국회 출석은 꿈도 꾸지 말라"며 돌변했습니다. 지난 10일 오전에는 "(국감 증인 채택은) 여야 간의 협의절차, 절차적 정당성을 매우 중요하게 해야 한다"면서 "누구처럼 강행 처리할 생각 없다. 여야 간 협의를 거쳐야 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의 이 발언은 사실상 우병우 민정수석의 국감 불출석을 허락하겠다는 뜻으로 봐야 합니다.

채동욱은 되고, 우병우는 안 된다는 박 대통령의 속사정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의 마음이 바뀐 것은 박근혜 대통령의 의지 때문입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7월 19일 "우병우 의혹"에 대해 "근거 없이 의혹을 부풀리는 것은 무책임하고, 국민단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지금은 국론을 결집하고 어려운 위기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 협력하고 단합해야 할 때"라며 우 수석을 감쌌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채동욱 검찰총장 혼외자 의혹" 때는 "공직자는 오로지 청렴하고 사생활이 깨끗해야 한다. 사정기관 총수인 검찰총장의 경우 더더욱 사생활과 관련된 도덕성 의혹이 제기되면 스스로 해명하고 그 진실을 밝힐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채동욱 검찰총장은 측근이 아니었고, 우병우 민정수석은 측근입니다. 특히 "정윤회 문건 파문" 등을 수습하면서 자신의 내부 사정을 속속들이 다 알고 있는 측근인 우병우 수석이 국감장에 나가서 입 한 번 잘못 열면, 바로 레임덕이 올 수도 있습니다.

새누리당과 청와대는 우병우 민정수석의 국감 증인 불출석을 관례라고 주장하지만, 실제는 정권을 지키기 위한 억지가 아닐까요?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250 JENGA 무료와 유료의 차이 2016.10.23 40 0
37249 킨다마 외톨이 소리O 2016.10.23 8 0
37248 크로스킬즈 통닭 훔치다가 손데여 치료비 요구하는 여자 2016.10.23 18 0
37247 銀洞 최순신 딸 정유라의 아기의 아버지가 궁굼할 뿐.. 2016.10.23 19 0
» 앙렁 문재인은 국감출석 3번, 우병우는 왜 안 되나 2016.10.23 20 0
37245 銀洞 [속보 2016.10.23 13 0
37244 디트리히1 중국이 미국을 넘어 세계 최대 iOS 앱 시장으로 거듭나다 2016.10.23 8 0
37243 중력파발견 해양오일 유출사고 처리의 새로운 패러다임 소리O 2016.10.23 7 0
37242 장뤽고다르 우병우 짜르면 경찰, 검찰 장악력 떨어지고 검찰 장악한 이시점에 최순실 털고가자? 2016.10.23 7 0
37241 zero 그알 PD 방송 후 트윗.jpg 2016.10.23 16 0
37240 새타령 -박근혜 게이트- 최순실 재산 추적 김기춘은 거기서 뭐했나 2016.10.23 24 0
37239 나라야_ [그것이 알고 싶다 2016.10.23 10 0
37238 새타령 IS가 박멸될까요?.jpg 2016.10.23 55 0
37237 장뤽고다르 여태 아무도 못 읽었다는 Voynich Manuscript.gisa 2016.10.23 20 0
37236 에덴동산 그것이 알고 싶다 PD 부서 이동.jpg 2016.10.23 22 0
37235 나야냐비 7시간 만난 사람이 정윤회 아니었다 2016.10.23 28 0
37234 황토목팬션 [만평 2016.10.23 22 0
37233 중력파발견 반기문은 "한국의 많은 사람이 내 경험을 활용하길 바란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한다 2016.10.23 23 0
37232 뿌우맨 헬조선 노망 클라스 2016.10.23 19 0
37231 銀洞 시민들이 지하철에서 1시간 넘게 갇힌 사건에 대한 노동조합의 지적 2016.10.23 13 0
37230 미연시다운족 순시리가 아라리요 영상 까지 호로록? 2016.10.22 35 0
37229 앙렁 주진우가 캐고 있는 차은택 최순실 그리고 삼성 2016.10.22 20 0
37228 앙렁 김홍걸 "최순실 안하무인 만든 건 朴대통령" 2016.10.22 18 0
37227 Dsus4 이슬람 해적이 한국 화물선 납치했다는 글이 있어 검색해보니 2016.10.22 17 0
37226 황토목팬션 5년 사귄 남친이 제 여동생을 임신시켰습니다 2016.10.22 57 0
37225 Dsus4 김빙삼옹의 염려 2016.10.22 14 0
37224 새타령 박 대통령: "국민에게 마지막 경고, 최순실 게이트 계속 떠들지말고 알아서 잠재우길 부탁" 2016.10.22 27 0
37223 찌질이방법단 청와대 '최순실 논란 커질수록 국민들이 손해 2016.10.22 8 0
37222 찌질이방법단 주진우는 정유연 아이 낳은 것을 알았다 2016.10.22 57 0
37221 나라야_ 누군가의 현재 상태 2016.10.22 95 0
37220 벛꽃 세계보건기구, "섹파없으면 장애로 분류할 방침".news .jpg 2016.10.22 110 0
37219 강왈왈 메갈에 점령된 정의당의 현황 - 메라포밍의 결과 .jpg 2016.10.22 10 0
37218 킨다마 최순실 모녀의 개명 이유가 있었다 2016.10.22 52 0
37217 미연시다운족 '어디에선가 말을 타고 있을..' 최순실 3종 세트 출시.gisa 2016.10.22 23 0
37216 에덴동산 중국에 첫 위안부 소녀상 세워졌다 2016.10.22 11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11 312 313 314 315 316 317 318 319 320 ... 1380 Next ›
/ 138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