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353165점
2위 지존의보스 6255235점
3위 거이타 5565895점
4위 인공지능 4826080점
5위 몽고실 374600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10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167870점
9위 마스터즈 3102970점
10위 이피엘대장 2785692점

"그것이 알고 싶다"가 경찰 실험 "절반" 세기로 물대포를 쐈는데 "강화유리"가 박살났다

지난해 농민총궐기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숨진 농민 백남기 씨의 사인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제작진이 경찰의 물대포 테스트 결과 검증에 나섰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경찰의 실험 테스트 결과의 수압 절반으로 물대포를 쐈는데 강화 유리가 깨졌다.

경찰의 실험에 따르면 수압 15Bar에서 3mm 유리와 5mm 유리의 파손이 없었다고 나온다. "이게 상식적으로 (이 정도 강도로 쏘는데) 안 깨지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경찰 관계자는 "압력이나 강도 면에서는 어떤 고체보다는 물이 훨씬 약할 수밖에 없다"며 "객관적인 자료가 그렇게 하고 있다"고 깨지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그러나 제작진이 실제로 실험을 해보니 정말 달랐다. 먼저 제작진은 경찰 수압과 같은 15로 3mm 유리에 물대포를 쐈다. 작은 부위에 닿았을 뿐인데 닿자마자 산산이 조각났다. 경찰의 실험에서는 멀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엔 5mm 두께 유리로 바꿨다. 수압은 천천히 올리면서 해보기로 했다. 5mm 유리는 경찰의 실험강도 3분의 1인 수압 5에서 부서졌다.

혹시 유리의 재질이 달랐을까. 이번엔 일반 유리보다 강도가 센 5mm 강화유리로 실험했다. 그러나 마찬가지였다. 수압 7에서 "5mm 강화유리"가 깨졌다. 수압 7도 경찰 실험강도(15)의 절반 수준이다.

진행자 김상중 씨는 경찰의 실험 자료에 의문을 표시했다.

"강화유리까지 깨져버린 것은 우리도 예상치 못한 결과였습니다. 그런데 경찰 실험에서는 어떻게 사람이 온전하게 유리를 지지했고, 얇은 유리까지 온전했던 걸까. 우리의 실험은 경찰의 실험 보고서가 정보를 누락했거나 실험 결과에 문제가 있었다고 말해주고 있었습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234 앙렁 해외에서 체리 가격.jpg 1 2016.10.23 32 0
» 깡해 '그것이 알고 싶다'가 경찰 실험 '절반' 세기로 물대포를 쐈는데 '강화유리'가 박살났다 2016.10.23 13 0
37232 중력파발견 생양아치 의사협회의 협박질에 과징금 10억 먹임...txt 2016.10.23 22 0
37231 멍뭉이의육감 편향적인 언론.jpg 2016.10.23 16 0
37230 새타령 최순실 사건 한 컷 정리 2016.10.23 24 0
37229 LIMPACT 농민 전용철 홍덕표 사망 관련 참모진 모두 말렸지만 노 대통령이 사과 강행.gisa 2016.10.23 7 0
37228 킨다마 5살 원생 박치기 시킨 유치원 국악교사 벌금 300만원 2016.10.23 10 0
37227 장뤽고다르 요식업 30년 대가의 종착역 | 복제된 문서입니다. 2016.10.23 10 0
37226 JENGA 무료와 유료의 차이 2016.10.23 40 0
37225 킨다마 외톨이 소리O 2016.10.23 8 0
37224 크로스킬즈 통닭 훔치다가 손데여 치료비 요구하는 여자 2016.10.23 18 0
37223 銀洞 최순신 딸 정유라의 아기의 아버지가 궁굼할 뿐.. 2016.10.23 19 0
37222 앙렁 문재인은 국감출석 3번, 우병우는 왜 안 되나 2016.10.23 20 0
37221 銀洞 [속보 2016.10.23 13 0
37220 디트리히1 중국이 미국을 넘어 세계 최대 iOS 앱 시장으로 거듭나다 2016.10.23 8 0
37219 중력파발견 해양오일 유출사고 처리의 새로운 패러다임 소리O 2016.10.23 7 0
37218 장뤽고다르 우병우 짜르면 경찰, 검찰 장악력 떨어지고 검찰 장악한 이시점에 최순실 털고가자? 2016.10.23 7 0
37217 zero 그알 PD 방송 후 트윗.jpg 2016.10.23 16 0
37216 새타령 -박근혜 게이트- 최순실 재산 추적 김기춘은 거기서 뭐했나 2016.10.23 24 0
37215 나라야_ [그것이 알고 싶다 2016.10.23 10 0
37214 새타령 IS가 박멸될까요?.jpg 2016.10.23 55 0
37213 장뤽고다르 여태 아무도 못 읽었다는 Voynich Manuscript.gisa 2016.10.23 20 0
37212 에덴동산 그것이 알고 싶다 PD 부서 이동.jpg 2016.10.23 22 0
37211 나야냐비 7시간 만난 사람이 정윤회 아니었다 2016.10.23 28 0
37210 황토목팬션 [만평 2016.10.23 22 0
37209 중력파발견 반기문은 "한국의 많은 사람이 내 경험을 활용하길 바란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한다 2016.10.23 23 0
37208 뿌우맨 헬조선 노망 클라스 2016.10.23 19 0
37207 銀洞 시민들이 지하철에서 1시간 넘게 갇힌 사건에 대한 노동조합의 지적 2016.10.23 13 0
37206 미연시다운족 순시리가 아라리요 영상 까지 호로록? 2016.10.22 35 0
37205 앙렁 주진우가 캐고 있는 차은택 최순실 그리고 삼성 2016.10.22 20 0
37204 앙렁 김홍걸 "최순실 안하무인 만든 건 朴대통령" 2016.10.22 18 0
37203 Dsus4 이슬람 해적이 한국 화물선 납치했다는 글이 있어 검색해보니 2016.10.22 17 0
37202 황토목팬션 5년 사귄 남친이 제 여동생을 임신시켰습니다 2016.10.22 57 0
37201 Dsus4 김빙삼옹의 염려 2016.10.22 14 0
37200 새타령 박 대통령: "국민에게 마지막 경고, 최순실 게이트 계속 떠들지말고 알아서 잠재우길 부탁" 2016.10.22 2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28 329 330 331 332 333 334 335 336 337 ... 1396 Next ›
/ 139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