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820156점
2위 유덕화 6474446점
3위 거이타 6308655점
4위 인공지능 4834080점
5위 몽고실 4329171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2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360500점
9위 호호호 3347109점
10위 마스터즈 3337470점

"회고록이 宋 주장시기 전에 이미 기권방침 결정됐다는것 보여줘"

"민주정부 10년 vs 李·朴정부 9년 안보성적 비교공개 계획…DJ처럼 내 길 가겠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3일 "송민순 회고록"을 둘러싼 여권의 "종북 공세"에 대해 "남북문제에 관한 한, 저도 참여정부도 하늘을 우러러 부끄러움이 없다"며 "저는 싸울 것이다. 국민을 편가르고 증오하게 만드는 새누리당의 사악한 종북공세에 끝까지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文 "사악한 종북공세 끝장보겠다"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3일 "송민순 회고록"을 둘러싼 여권의 "종북 공세"에 대해 "저의 길을 가겠다"는 제목으로 SNS에 올린 글에서 "이번에는 반드시 끝장을 보겠다. 더 이상 구시대적 색깔론이 이 땅에 발붙일 수 없도록 결연한 의지로 맨 앞에서 싸우겠다"고 밝히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 페이스북=연합뉴스] scoop@yna.co.kr

문 전 대표는 이날 "저의 길을 가겠다"는 제목으로 SNS에 올린 글에서 "이번에는 반드시 끝장을 보겠다. 더 이상 구시대적 색깔론이 이 땅에 발붙일 수 없도록 결연한 의지로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참여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 "진도를 더 못낸 것이 아쉬울 뿐 오점으로 남을 일은 전혀 없다. 특히 집권 9년 동안 남북관계를 완전히 파탄 낸 새누리당과 비교하면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남북문제에서 우리의 "국익 중심" 원칙을 벗어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많은 성과를 올렸고 남북관계의 황금기를 열었다"고 단언했다.

이어 "그 모든 성과를 다 까먹은 새누리당, 부끄럽지 않은가"라며 "저는 어떤 공격이나 시비가 붙어도 두렵지 않다. 거리낄 게 없으니 정직하게 말하고, 사실대로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억이 잘 안난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선 "10년 전 일인데다 회의록 등의 자료가 제게 없으므로 제가 모든 일을 다 기억하지 못한다. 그래서 제게 유리한 대목임에도 불구하고 정직하게 그 부분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중대한 사안이어서, 사소한 부분이지만 기억나지 않는 대목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힌 것"이라며 "무엇이 문제인가. 나머지 사실관계는 회의 참석자들이 메모 등을 근거로 밝힌 그대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고록을 쓴 분도 참여정부 장관이고 다르게 기억하는 분들도 참여정부 관계자들이기 때문에 저는 시시비비에 끼어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그러나 다수의 기억과 자료에 의해 사실관계가 자연스럽게 밝혀졌다. 무엇보다 송 장관 회고록이 사실을 말해주고 있다"며 회고록을 인용, ""이구동성으로 왜 이미 결정된 사항을 자꾸 문제 삼느냐고 불만을 터뜨렸다"는 기술이 바로 그 것이다. 그가 주장하는 시기 전에 이미 기권방침이 결정됐었다는 뜻입이자 그가 이미 결정된 사항을 뒤집기 위해 한 번이 아니라 두 번 이상 거듭 문제 삼았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안보실장이 주재한 회의를 마치 제가 주재해 결론을 내린 것처럼 기술하는 중대한 기억의 착오를 범했다. 다른 착오도 여러 곳에서 드러난다"며 "이로써 진실은 명명백백하게 가려졌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도대체 누가 문제인가. 우리가 새누리당처럼 북한과 내통해 우리 군에 총질해달라는 반역죄라도 지었는가"라며 "10년 전 일에 대한 한 사람의 주관적인 회고록을 갖고 한 건 잡았다는 듯이 구시대적 색깔론을 들이대며 혹세무민하는 행태, 부끄럽지도 않는가. 저는 얼마든지 솔직하고 당당하게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저는 조만간 민주정부 10년과 이명박 박근혜 정부 9년의 안보성적을 정확하게 비교, 누가 안보 무능세력인지 분명히 말씀드릴 계획도 갖고 있다"며 "지금 국민의 관심은 비선실세의 권력형 비리 의혹인 "최순실 게이트"에 집중돼 있다. 새누리당은 이 국면을 호도하기 위해 어설픈 색깔론을 되뇌고 있다는 게 이번 사건의 본질"이라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평생을 색깔론과 싸우며 지금보다 더한 음해와 중상을 이겨내고 끝내 한반도 평화의 기틀을 다지는데 헌신한 김대중 대통령처럼, 저의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hanksong@yna.co.kr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188 설사의속도 사이다 두 잔 대령이오~ 2016.10.24 25 0
37187 크로스킬즈 안철수 vs 이재명 2016.10.24 13 0
37186 풀쌀롱전영록 "남코리아의 라스푸틴 무당 최태민"과 그의 딸 "최순실" 2016.10.23 93 1
37185 서찬혁 내일자 한겨레 그림판.jpg 2016.10.23 8 0
37184 GREY ㅋ~ 재밌는 기사 하나 올라왔네요... 제목이....txt 2016.10.23 12 0
37183 문폴로 핵직구 갓도리 2016.10.23 22 0
37182 개만무는개 건보료 예상수입 축소.. '꼼수'에 국민부담만 가중 .. 2016.10.23 7 0
37181 육군원수롬멜 "정유라, 삼성이 200억 후원 예정이라고 말해" 2016.10.23 17 0
37180 설사의속도 추미애 대표 트윗 2016.10.23 17 0
37179 크로스킬즈 기가막힌 나라꼴.jpg 2016.10.23 30 0
37178 하루스3 아직 세월호안에는 사람이 있습니다.jpg 2016.10.23 16 0
37177 크로스킬즈 세계 와인생산량 급감.gisa 2016.10.23 19 0
37176 이스나원 미국에서 노트7 대체품으로 받은 갤럭시 S7 엣지 폭발 2016.10.23 17 0
37175 뿌우맨 박근혜가 이명박을 건드리지 못하는 이유 .jpg 2016.10.23 30 0
37174 찌질이방법단 드러난 최순실 800억 비리는 그야말로 껌 값이었음 2016.10.23 62 0
37173 JENGA 이재명 "혁명적 변화의 폭풍 속으로 "..대선출정식 방불 2016.10.23 14 0
37172 손노리 중소기업 인력난의 이유feat.사장 마인드 2016.10.23 11 0
37171 소고기짜장 김형수 전 미르재단 이사장 검찰 소환.jpg 2016.10.23 6 0
37170 남자사람여자 최순실딸 정유라, 국제승마연맹 프로필 보니…“父 정윤회, 박근혜 대한민국 대통령 보좌”.gisa 2016.10.23 19 0
37169 나를밟고가라 표창원 “고 백남기 씨, 시민·野의원들이 지키고 있다” 2016.10.23 17 0
» 깡해 文 "하늘 우러러 부끄러움 없다..사악한 종북공세 끝장보겠다" 2016.10.23 6 0
37167 쇼크미 -박근혜 게이트- 백남기 농민이든 뭐든 다른 쪽에 관심 가져 제발 이 쪽엔 관심 갖지마!! 2016.10.23 6 0
37166 설사의속도 [단독 2016.10.23 11 0
37165 장뤽고다르 대학가 골칫거리 '팀플 무임승차' .jpg 2016.10.23 17 0
37164 킨다마 정유라 남편이 누구인지 밝혀짐 2016.10.23 112 0
37163 앙렁 해외에서 체리 가격.jpg 1 2016.10.23 32 0
37162 깡해 '그것이 알고 싶다'가 경찰 실험 '절반' 세기로 물대포를 쐈는데 '강화유리'가 박살났다 2016.10.23 13 0
37161 중력파발견 생양아치 의사협회의 협박질에 과징금 10억 먹임...txt 2016.10.23 22 0
37160 멍뭉이의육감 편향적인 언론.jpg 2016.10.23 16 0
37159 새타령 최순실 사건 한 컷 정리 2016.10.23 24 0
37158 LIMPACT 농민 전용철 홍덕표 사망 관련 참모진 모두 말렸지만 노 대통령이 사과 강행.gisa 2016.10.23 7 0
37157 킨다마 5살 원생 박치기 시킨 유치원 국악교사 벌금 300만원 2016.10.23 11 0
37156 장뤽고다르 요식업 30년 대가의 종착역 | 복제된 문서입니다. 2016.10.23 10 0
37155 JENGA 무료와 유료의 차이 2016.10.23 40 0
37154 킨다마 외톨이 소리O 2016.10.23 8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42 343 344 345 346 347 348 349 350 351 ... 1409 Next ›
/ 140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