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957029점
2위 지존의보스 4975896점
3위 인공지능 4740080점
4위 거이타 4731820점
5위 꼬르륵 3112420점
6위 스타플래티나 2994260점
7위 몽고실 2984765점
8위 마스터즈 2826470점
9위 이피엘대장 2736202점
10위 연승천금 2558920점

현 정부 5년간 적자국채 165조… “증세 필요성 커져” ----------------------------------------- ‘증세없는 복지’를 국정기조로 내건 박근혜 정부 기간 적자국채 발행 규모가 160조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직전인 이명박 정부에 비해서도 50%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경직성 지출인 복지 지출이 갈수록 확대되면서 쓸 곳은 많아지는데 수입은 그만큼 늘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2017년 정부 예산안 기준 일반회계 적자보전 국채(적자국채) 발행 규모는 28조7,000억원이다. 적자국채는 세출이 조세 및 기타 경상수입을 초과할 때 국가가 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발행한다. 내년 적자국채 발행은 2015년(42조5,000억원)이나 2016년(41조4,000억원)에 비해서는 적지만 2013년(24조5,000억원)이나 2014년(27조7,000억원)에 비해서는 다소 증가한 수준이다. 내년까지 박근혜 정부 5년 동안 적자국채 발행규모는 총 164조8,000억원으로 연평균으로는 33조원에 달한다. 노무현 정부(2003∼2007년) 일반회계 적자국채 발행 규모는 32조3,000억원, 연평균 6조5,000억원이었다. 이명박 정부(2008∼2012년) 기간에는 총 107조원, 연평균으로는 21조4,000억원 수준이었다. 나라살림의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만큼 단순 비교할 수는 없지만 박근혜 정부의 적자국채 발행 규모가 노무현 정부의 5배에 달하고 이명박 정부에 비해서도 50% 이상 많은 것이다. 가계소득보다 지출이 많으면 빚을 내듯 나라도 벌어들이는 것보다 더 많은 지출이 있으면 적자국채 발행을 통해 재원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나랏빚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결국 국민이 미래의 세금 부담으로 떠안을 수밖에 없다. 적자국채 발행 규모가 커지면서 우리나라의 국가채무 역시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2년 말 443조1,000억원에서 올해(본예산 기준) 644조9,000억원으로 200조원 가량 증가했다. 내년 예산안 기준으로는 682조7,000억이다. 국가채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것은 의무지출 증가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 당장 내년 예산안만 하더라도 재정지출 중 법령에서 지출 근거와 요건을 규정한 의무지출은 복지 분야 재원 확대로 7.1% 증가하지만 재량지출 증가율은 0.6%에 불과하다. 실제 대표적인 의무지출인 복지지출은 내년 예산안 기준 130조원으로 노무현 정부 첫해인 2003년(41조7천억원)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많다. 연간 90조원 가량 더 지출하는 셈이다. 쓸 곳은 늘어난 반면 수입은 예상보다 좋지 않아 이명박 정부 말기인 2012년부터 박근혜 정부 2년째인 2014년까지 3년 연속 세수가 예산안 대비 덜 걷히는 펑크가 발생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적자국채를 줄이고 국가채무를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수입을 늘리거나 지출을 줄여야 한다. 정부와 여당은 수입을 늘리기 위한 증세보다는 비과세·감면 정비, 불요불급한 재량지출 구조조정 등을 주장하고 있지만 야당은 복지지출 증가 추세 등을 감안하면 지출을 줄이기는 힘든 만큼 대기업과 고소득자 위주로 법인세와 소득세를 올려 수입을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재정 규모가 커지는 가운데 의무지출은 계속 늘어나는 반면 최근 몇년 간 세수 기반이 약화돼 적자국채 발행이 늘어난 측면이 있다”며 “다른 나라와 비교할 때 국가채무 비율 등이 낮아 재정건전성에 여력이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399 서찬혁 이재명 “순실이? 자존심 상해 미칠 지경입니다” 2016.10.25 25 0
37398 문폴로 ㅇㅈ? 어ㅇㅈ~ ㅎㅇㄷ인 각이구연~ 2016.10.25 16 0
37397 쇼크미 최순실 딸, 정유라 독일에서 비밀 결혼! SNS에 임신사실까지 밝혀?.gisa 2016.10.25 27 0
» 멍뭉이의육감 정부 발표: "현재 나라빚이 대한민국 건국사상 최악. 경제파탄 위험이 너무 높아 증세 할 예정" 2016.10.25 28 0
37395 LIMPACT 전우용 역사학자 이정현 대표에게 묵직한 한방 2016.10.25 18 0
37394 설사의속도 내시가 했다는 말 2016.10.25 17 0
37393 GREY 현재 견찰들...서울대 병원 진입중!!!!!!! 2016.10.25 15 0
37392 하루스3 백남기 농민의 부검영장 집행을 하겠죠??? 2016.10.25 8 0
37391 미연시다운족 최순실 컴퓨터에 설치되어 있던 게임.JPG 2016.10.25 32 0
37390 서찬혁 대한민국 최고권력자 2016.10.25 21 0
37389 악의와비극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나도 연설문 쓸때 친구에게 물어볼 때 있다"고 말했다 2016.10.25 17 0
37388 銀洞 박 대통령: "국민 여러분, 최순실 게이트 계속 거론말고 제발 잠재우길 부탁" 2016.10.25 16 0
37387 장뤽고다르 대한민국을 조종하는 팔선녀,,? 2016.10.25 20 0
37386 새타령 미르K 때문에 세금 250억이 날라갔다 2016.10.25 7 0
37385 루강 구의역에서 사망한 김군의 월급은 누가 다 가져갔을까 2016.10.25 13 0
37384 멍뭉이의육감 일 잘하는 대통령 한테 자꾸 뭐라 그렇지 마세요 2016.10.25 27 0
37383 얼룩말엉덩이 한인협 - JTBC 뉴스룸 ‘최순실 연설문’ 보니 “우리는 봉건시대에 살고 있었다” 2016.10.25 19 0
37382 절묘한운빨 박근혜 대통령 "예산 400조원 쓰겠다" 2016.10.25 49 0
37381 설사의속도 넘버 1 넘버 2 넘버3,,,,? 2016.10.25 25 0
37380 이스나원 오늘자 네이버 베플 2016.10.25 15 0
37379 위거 역사학자 전우용님 일침 2016.10.25 19 0
37378 스네이크에크 언니, 뭐라구? 2016.10.25 22 0
37377 하루스 오늘자 조선일보 실용한자.jpg 2016.10.25 21 0
37376 앙렁 네이버 실검 조작 심한데 2016.10.25 23 0
37375 얼룩말엉덩이 정말 간절히 원하면 우주가 나서서 도와준다.JPG 2016.10.25 55 0
37374 에덴동산 한마음 한뜻이 된 오늘자 인터넷 세상............jpg 2016.10.25 19 0
37373 남자사람여자 노무현 대통령 시절 연설문 작성방법.스압 2016.10.25 24 0
37372 나라야_ 하나씩 밝혀지는 최순실의 작품 2016.10.25 32 0
37371 깡해 JTBC가 애플 광고를 패러디해 '역대급' 국정감사 정리 영상을 만들었다 2016.10.25 16 0
37370 에덴동산 대통령이 발표한 개헌에 찬성하자 2016.10.25 15 0
37369 크로스킬즈 펌>KBS 3천만 지방시청자들 박근혜 최순실 의혹 시청 못해.txt 2016.10.25 19 0
37368 나를밡고가라 역사학자 전우용님 핵직구 2016.10.25 16 0
37367 나를밟고가라 이게 왠 개소리? 아침부터....gisa 2016.10.25 47 0
37366 하루스3 ㄹ혜 공약이 줄줄이 파기된 이유. 2016.10.25 41 0
37365 엘다 죽창을 들자! 2016.10.25 1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01 302 303 304 305 306 307 308 309 310 ... 1374 Next ›
/ 137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