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6069점
2위 지존의보스 4158155점
3위 인공지능 4156215점
4위 거이타 3525100점
5위 무조건닥공 3203422점
6위 꼬르륵 26567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463599점
9위 따저스승리 2457985점
10위 마스터즈 2411635점
단일배너

 청와대 수석조차 어려워하는 재단, 의견 한마디가 정부·공공기관에는 ‘어명’처럼 받아들여진 재단, 그러나 정작 돈을 낸 기업들은 ‘목적 따위에 관심이 없었던’ 재단. 그런 미르재단의 초대 사무총장을 지낸 이가 이성한씨다.

그는 권력의 심장부를 보며 느낀 ‘놀라움’과 ‘고통’을 설명하면서 지친 표정이 역력했다.

-어떻게 미르재단에 참여하게 됐나?

“차은택 감독이 추천해 9월부터 참여했다. 차 감독이 나를 포함해 주요 보직 4명(김형수 이사장, 이한선 이사, 장순각 이사)을 추천한 것은 100% 맞다. 최순실씨와는 2014년 여름 차 감독 소개로 처음 인사했다. 당시 누군지는 정확히 알 수 없었고, 그냥 영향력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받았다.

이 일을 하기 전까지는 정부나 이런 데 있는 사람들을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이제 보니 전혀 그렇지 않다. 최순실씨가 훨씬 더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개입했다.”

-최순실씨는 미르재단을 언제부터 구상했나?

“2013년부터인가 이런 구상을 했다고 들었다. 당시는 구체적으로 재단법인을 만들고 이런 생각은 없었다고 한다. 디테일에는 약한 사람이다. 재단의 큰 상위는 대통령이다.

지금 정권이 지나간 다음에 활동할 기반을 마련하려는 것이다. 재단이 거둔 출연금을 가지고 여러가지 문화사업이 가능하다. 사업의 필요성을 느낀 사람이 주도한 것이다. 정부가 하지 못하는 일에 대한 아쉬움도 크다고 들었다.”

-미르재단의 힘은 어느 정도였나?

“우리 재단의 이야기가 청와대와 문화체육관광부 안에서 ‘어명’으로 받아들여졌다.

그 힘의 원천은 최순실씨다.

대통령도 청와대 수석들과 이야기하며 미르 사무총장에게 가서 이야기를 들어보라고 했을 정도다.

청와대 사람들이랑 둘러앉아 있으면 우리를 어려워하는 것이 느껴졌다.”

그는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휴대전화 전화번호 저장목록을 기자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20여명의 청와대 관계자 이름이 올라 있었다.

그는 “평범한 재단 사무총장의 휴대전화 번호 목록이라는 게 믿겨지느냐”고 물었다.

(이하 기사는 전문보기 링크를 이용해 주세요)

[ 한겨레신문 기사 ]

※ 기사전문보기 :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767270.html?_fr=mt2  딸랑 2분 동안, 그것도 녹화된 사과?

지나가던 멍멍이도 웃겠습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443 육군원수롬멜 역사상 가장 짧고 강렬한 추천서 2016.10.26 58 0
37442 악의와비극 역사학자 전우용님 트윗 2016.10.26 39 0
37441 킨다마 주진우 / 김영삼 / 김빙삼 2016.10.26 31 0
37440 육군원수롬멜 현 상황에 명언.jpg 2016.10.26 43 0
37439 멍뭉이의육감 귀신은 뭐하는지 몰러 2016.10.26 51 0
37438 손노리 '대국민사과' 발표를 본 일부 시민반응.jpg 2016.10.26 50 0
37437 서찬혁 박그네 화법의 비밀이 밝혀지다 2016.10.26 44 0
37436 Cross_X 정치같은 거 신경쓰지 마. 국회의원, 청와대, 검사들.. 서울대 나온 똑똑한 사람들인데... 2016.10.26 33 0
37435 나를밡고가라 행방 묘연 최순실, 독일 검찰도 조사 나섰다 2016.10.26 43 0
37434 디트리히1 넌 당선됐다 돌격해!! 2016.10.26 46 0
37433 찌질이방법단 [주갤채널e 2016.10.26 16 0
37432 장뤽고다르 탕탕절이네요 2016.10.26 20 0
37431 절묘한운빨 빠질수 없는 패러디 소리O 2016.10.26 117 0
37430 악의와비극 하... 여태까지 누구랑 싸워온거야...jpg 2016.10.26 47 0
37429 서찬혁 [주갤문학 2016.10.26 21 0
37428 Dsus4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대한민국은 누군가에게 조종당하지 않습니다!!" 2016.10.26 39 0
37427 이스나원 10월 26일 탕탕절 37주년 2016.10.26 20 0
37426 스네이크에크 순실아 ㅜㅜ 2016.10.25 35 0
37425 뿌우맨 가차없는 극딜.jpg 2016.10.25 30 0
37424 강왈왈 고조 남한의 과학기술력은 형편없구만 기래~~ 2016.10.25 25 0
37423 스네이크에크 서울대 병원 근황.jpg 2016.10.25 35 0
37422 나야냐비 # 박근혜 하야 2016.10.25 27 0
37421 zero 최순실 입장에선... 2016.10.25 29 0
37420 풀쌀롱전영록 Tv조선에 나온 mb 측근.jpg 2016.10.25 26 0
37419 얼룩말엉덩이 민심.jpg 2016.10.25 23 0
37418 에덴동산 TV조선 특종, 최순실 박근혜대통령 의상과 인사에도 관여 소리O 2016.10.25 12 0
37417 하루스3 최순실은 어떻게 대통령을 '기획'했나 .. 2016.10.25 30 0
37416 얼룩말엉덩이 [단독 2016.10.25 23 0
37415 디트리히1 티비조선 최순실 독일 출국전 촬영. 소리O 2016.10.25 22 0
37414 하루스 김빙삼옹 트윗 2016.10.25 30 0
37413 개만무는개 어느 대통령의 연설문 2016.10.25 19 0
» LIMPACT “청와대·정부, 미르재단 한마디를 ‘어명’으로 받아들여” 2016.10.25 15 0
37411 설사의속도 "범법" 인정한 대통령에 '탈당' 꺼낸 새누리당 2016.10.25 16 0
37410 LIMPACT 박근혜 아줌마를 내치고 최순실 대통령을 모시자. 2016.10.25 23 0
37409 얼룩말엉덩이 10.26에 일어난 일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2016.10.25 24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60 161 162 163 164 165 166 167 168 169 ... 1234 Next ›
/ 123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