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797514점
2위 인공지능 4429115점
3위 지존의보스 4419082점
4위 거이타 4074230점
5위 꼬르륵 2832160점
6위 몽고실 2665240점
7위 마스터즈 2578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214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3982점
10위 가야 2052696점

28일 "교정의 날"…김인선 기자의 정읍교도소 1박2일 스마트폰으로 가족과 영상통화 /  바닥 냉기 올라와 잠 설치기도 기사 이미지 보기

본지 김인선 기자(왼쪽)가 ‘교도소 체험행사’에 참가해 교도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이제부터는 김인선이 아니라 수인번호 7010입니다.”지난 25일 전북 정읍교도소에 들어서자 번호표가 주어졌다. 수의에 번호표를 직접 달면서 교도소 1박2일 체험이 시작됐다. 법무부가 제71회 ‘교정의 날’을 맞아 연 행사였다.곧바로 신체검사가 이어졌다. 교도관은 입고 있는 옷을 모두 벗으라고 했다. 수형자들은 종종 항문 안에 담배, 마약 등을 숨겨온다고 한다. 그래서 항문 검사가 필수라고 한다. 예전엔 교도관들이 육안으로 직접 조사했지만 인권침해 지적이 일면서 기계를 도입했다. 이날 체험에선 항문 검사는 생략됐다. 가슴을 쓸어내렸다. 교도소 ‘거실’로 입소했다. 거실은 교도소의 방을 말한다. 5명까지 수용되는 11.9㎡(약 3.6평) 남짓한 공간이다. 여기자 세 명이 거실 한 칸을 썼다. 단출했다. 수납칸, 싱크대, TV가 전부다. 화장실도 붙어 있다. 수세식 변기와 수도꼭지, 고무대야, 빨랫비누가 있었다. 수형자들은 옷을 직접 빨아 입어야 한다. 변기에 앉아봤다. 동료 기자와 눈이 마주치고 당황스러운 미소를 지어야 했다.교도소에선 낮잠을 잘 수 없다는 점을 처음 알았다. 빨랫줄 설치, 수건으로 화장실 문 가리기, 90도 인사 등도 금지된다. 저녁시간이 되자 계란국, 갈치조림, 김치 등이 담긴 식사를 거실 안에 넣어줬다. 차가운 물로 설거지를 하니 기름때가 잘 지지 않아 애를 먹었다.   

취침시간인 오후 9시가 됐는데도 전등은 절반만 꺼졌다. 교도관들이 수시로 거실 안을 들여다보기 위한 조치란다. 전등빛 아래 곤히 잠들긴 쉽지 않았다. 바닥에선 한기가 올라왔다.법무부는 교도소 여건을 개선하고 있다. 최근엔 스마트접견도 도입했다. 수형자 등급에 따라 한 달에 4~6회 정도 가족, 지인들과 영상통화를 할 수 있다. 스마트접견 체험을 하면서 시대가 좋아졌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교도소 생활 여건이 열악하다는 사실엔 변함이 없었다.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6102706121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552 nayana77 노회찬 의원님 페북 - 우려가 현실로 2016.10.29 5 0
37551 루강 김빙삼옹 일침_ 두번째 2016.10.29 6 0
37550 장뤽고다르 최순실-박근혜 관련, 충격적인 해외언론 반응 (청산리촌부) 2016.10.29 33 0
37549 남자사람여자 성남시 - 탄천, 강 등을 친환경정책으로 깨끗한 수질 대폭 향샹 성공: 올해의 한국 물환경대상 도시로 선정 2016.10.29 5 0
37548 에덴동산 최순실 사태 그분들 반응.jpg 2016.10.29 19 0
37547 루강 열사 김재규 선생의 항소이유 보충서 지금보니 엄청난 명필 ㄷㄷㄷ 2016.10.29 18 0
37546 문폴로 농담을 보면 지능이 보인다 2016.10.29 19 0
37545 개만무는개 JTBC, 충격증언 공개 “최순실이 노린 건 평창동계올림픽” 2016.10.29 23 0
37544 루강 트럼프도 드디어 박근혜 언급 2016.10.29 19 0
37543 하루스3 반기문 이거 선수 못치게 여론 에서 잡아 둬야 되는거 아닌가..?.jpg 2016.10.29 15 0
37542 중력파발견 [모바일 주의 2016.10.29 27 0
37541 나야냐비 부산시민,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건립해야” 2016.10.29 6 0
37540 강왈왈 신정국가 예배,, 2016.10.29 7 0
37539 육군원수롬멜 우려가 현실로,,,큰 그림이 그려지고 있습니다. 2016.10.29 18 0
37538 악의와비극 투표권도 없는 18세 2016.10.29 16 0
37537 강왈왈 오늘만 사는 메카.jpg 2016.10.29 16 0
37536 장뤽고다르 특이점이 온 대통령 하야요청.jpg ㅋㅋㅋㅋㅋㅋ.jpg 2016.10.29 21 0
37535 절묘한운빨 순siri 의 도피처 네덜란드의 물가. 2016.10.29 55 0
37534 찌질이방법단 새누리당의 모든 약점은 자체 경선에서 밝혀진다 2016.10.29 12 0
37533 육군원수롬멜 와...난 이제 조선일보 무섭다. 2016.10.29 17 0
37532 멍뭉이의육감 내가 할 수 있는건 다 했는데 왜 지X이야 2016.10.29 13 0
37531 중력파발견 독일 의학의 위대함? 2016.10.29 23 0
37530 나를밟고가라 따르릉~ 따르릉~~ 2016.10.29 10 0
» 풀쌀롱전영록 12㎡ 방에 5명 생활…훤히 보이는 화장실에 '당황' 2016.10.29 22 0
37528 디트리히1 "관용 베풀어달라" 2016.10.29 12 0
37527 킨다마 김어준 파파이스 최순실 특집 1 2016.10.29 26 0
37526 찌질이방법단 한나라당 가입한 1만명의 신천지교인들 2016.10.29 8 0
37525 Cross_X 2007년부터 정치권에 대량 유입된 신천지 2016.10.29 38 0
37524 황토목팬션 파파이스 검색어 1위 만들자 2016.10.29 19 0
37523 육군원수롬멜 최근 3대 대통령 업적 2016.10.29 26 0
37522 이스나원 지금와서 너무너무너무 아쉬운 사진 2016.10.29 33 0
37521 위거 박근혜 게이트 특별검사 적임자 추천 2016.10.29 16 0
37520 벛꽃 4년전 이 사태를 미리 예견한 도올 선생님.avi 소리O 2016.10.29 19 0
37519 새타령 she is Gone 가사 지금 시국과 싱크로율 100% 2016.10.29 10 0
37518 나라야_ 이화여대, 우 수석과 김 대표, 최씨 모녀 연결 2016.10.29 1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30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 1307 Next ›
/ 130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