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497656점
2위 유덕화 6368550점
3위 거이타 5838500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10900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37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198800점
9위 마스터즈 3180470점
10위 호호호 3002204점

최순실 국정 농단 의혹 밝힐 키맨“회장(최순실)이 가장 좋아하는 게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치는 일이다.”

최순실(60)씨 최측근인 ‘더블루K’ 이사 고영태(40)씨가 최근 한 말이다. 이후 최씨가 사용한 걸로 추정되는 태블릿PC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독일 드레스덴 연설문 등 청와대 문건들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고씨가 최씨의 국정 개입 의혹을 밝힐 ‘키맨’으로 떠오른 배경이다. 지난 27일 자신의 집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될 때 입국해 오후 9시쯤 검찰에 출두한 고씨는 28일 밤늦게까지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고씨를 상대로 ▶최씨를 처음 만나게 된 계기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및 모금 경위 ▶최씨가 세운 더블루K·비덱스포츠의 사업 현황 등을 집요하게 캐물었다. 또 실제 최씨가 청와대 인사들을 좌지우지했는지, 이 과정에서 청와대 내부 문서들이 오갔는지 등을 추궁했다. 청와대 기밀 문건 등이 무더기로 들어 있던 문제의 태블릿 PC가 최씨 것이 맞는지도 확인 중이다. 앞서 최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해당 PC는 내 것이 아니다”는 취지로 말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고씨는 조사를 받은 후 청사에서 잤다. 아직 물어볼 게 많다. 하루 더 조사실에 머문 후 29일 귀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고씨가 ‘2박3일’의 고강도 조사를 받을 수도 있다는 의미다. 일각에선 이번 사건에 등장하는 청와대 핵심 인사들로의 수사 확대 여부가 고씨의 ‘입’에 달렸단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구체적인 진술 내용은 수사 상황상 말해 줄 순 없지만 고씨가 비교적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씨는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펜싱 금메달을 딴 뒤 은퇴했다. 고씨는 동료들에게 “내 목표는 최고의 펜싱선수가 아니라 돈을 많이 버는 것”이란 말을 남겼다고 한다. 이후 부산·광주·서울 등에서 호스트(남성 접대부)로 일한 것으로 알려진다. 강남에서 사업을 해온 A씨(56·여)는 “요즘 고영태라고 뉴스에 나오기에 누군가 봤더니 2000년대 중반에 강남 가라오케와 호스트바 등에서 일하며 똘똘하다고 소문났던 ‘민우’였다”고 말했다.

2006년 고씨와 함께 일한 적이 있다는 익명의 남성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민우로 불렸던 고씨는 강남 호스트바에서 마담(팀장급 접대부)으로 있었다”며 “이 나라의 국정을 한낱 아녀자와, 그 아녀자와 엮여 있는 호스트가 관여했다는 게 정말 어이없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개인적인 추측으로는 최순실을 손님으로 만나 애인관계로 발전한 뒤 속된 말로 ‘공사(접대부가 손님들에게 돈을 뜯거나 금전을 요구하는 등의 행위)’ 쳐서 (가방업체) 사업을 시작하지 않았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고씨의 한 지인은 “고씨가 최씨를 2000년대 중반 강남 호스트바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고씨는 최씨 소유의 신사동 미승빌딩 옆 건물 5층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아지트로 사용하며 미르·K스포츠재단 업무에 깊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은 최근 “고씨와 최씨는 나이가 스무 살 차이가 나는데도 반말로 싸우다 며칠 후 화해할 정도로 가까운 사이였다”고 말했다.고씨는 미르재단 설립에 관여한 CF 감독 차은택(47)씨와도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 차씨가 감독을 한 경기도 고양시 사회인 야구팀엔 고씨도 팀원이다. 차씨 지인은 “차씨가 야구단 활동을 열심히 했고, 야구단 인맥을 각별히 챙겼다”고 말했다. 고씨가 차씨를 최씨에게 소개하면서 최씨와 차씨가 가까워졌다는 주장도 나온다.

고씨가 다시 유명세를 치른 건 박 대통령 덕분이다. 고씨가 2008년 만든 패션잡화 브랜드 ‘빌로밀로’의 가방을 박 대통령이 2012년 대선 때부터 사용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의 의상 등을 관리한 최씨가 고씨의 사업을 도왔다는 관측도 나온다. 또 고씨는 2009년 태국의 한 클럽에서 엑스터시를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 1500만원을 선고받은 적도 있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61029011403131&RIGHT_REPLY=R32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557 나를밟고가라 [속보 2016.10.29 28 0
37556 풀쌀롱전영록 실시간 JTBC의 위엄.. 2016.10.29 27 0
37555 장뤽고다르 공부의 신조차 멘붕한 현 사건 2016.10.29 22 0
37554 개만무는개 최순실 사건 의문의 피해자 2016.10.29 23 0
37553 장뤽고다르 시위하러 나온 고3 학생들 2016.10.29 21 0
37552 銀洞 이재명 닭그네 하야촉구 연설~ 2016.10.29 11 0
37551 절묘한운빨 빙삼옹 트윗...... 2016.10.29 13 0
37550 소고기짜장 인간의 욕심은 끝이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2016.10.29 13 0
37549 JENGA ㄹ혜 실체가 드러난 순간 .. 2016.10.29 22 0
37548 JENGA 촛불시위 이재명 2016.10.29 14 0
37547 Dsus4 로이터 메인 페이지 2016.10.29 17 0
37546 엘다 전세계의 모든 외신들: 코리아 최순실 게이트 '대통령과 주술사의 부패 결탁' 전면 집중보도 시작 2016.10.29 26 0
37545 나를밟고가라 [극우가 말한다 2016.10.29 11 0
37544 나를밟고가라 무한 성장은 한정된 세계와 양립 불가능하다 2016.10.29 10 0
37543 銀洞 정말 간절히 원하면 우주가 나서서 도와준다.jpg 2016.10.29 13 0
37542 nayana77 최순실의 품성.JPG 2016.10.29 32 0
37541 銀洞 청와대가 자료 주는대로 받아오는 압수수색…실효성 논란 2016.10.29 44 0
37540 쇼크미 “형, 나 문체부 장관 될지도 몰라.” 2016.10.29 63 0
37539 깡해 [만평 2016.10.29 39 0
37538 hayjay 광화문 광장에 단두대 설치되었는데.. 2016.10.29 20 0
» 디트리히1 "고영태, 2006년 강남 호스트바서 '민우'로 불리던 마담" 2016.10.29 37 0
37536 hayjay 참 언론인과 내시 2016.10.29 15 0
37535 손노리 해당 글 '트럼프왈:여자대통령의 끝을 보려면 한국의 대통령을 봐라'은 주작으로 밝혀졌습니다 2016.10.29 40 0
37534 엘다 청와대 압수수색을 협의해서 임의제출로 한다는 견찰 2016.10.29 8 0
37533 Dsus4 [만평 2016.10.29 18 0
37532 중력파발견 뭔가 수상하다 2016.10.29 14 0
37531 엘다 인맥왕 차은택 2016.10.29 28 0
37530 개만무는개 맞는 말 2016.10.29 8 0
37529 에덴동산 미국 코미디언이 보는 양비론자 2016.10.29 10 0
37528 nayana77 노회찬 의원님 페북 - 우려가 현실로 2016.10.29 5 0
37527 루강 김빙삼옹 일침_ 두번째 2016.10.29 6 0
37526 장뤽고다르 최순실-박근혜 관련, 충격적인 해외언론 반응 (청산리촌부) 2016.10.29 33 0
37525 남자사람여자 성남시 - 탄천, 강 등을 친환경정책으로 깨끗한 수질 대폭 향샹 성공: 올해의 한국 물환경대상 도시로 선정 2016.10.29 5 0
37524 에덴동산 최순실 사태 그분들 반응.jpg 2016.10.29 19 0
37523 루강 열사 김재규 선생의 항소이유 보충서 지금보니 엄청난 명필 ㄷㄷㄷ 2016.10.29 18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26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335 ... 1404 Next ›
/ 140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