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957029점
2위 지존의보스 4970896점
3위 인공지능 4740080점
4위 거이타 4731850점
5위 꼬르륵 3118755점
6위 스타플래티나 2994250점
7위 몽고실 2991265점
8위 마스터즈 2826470점
9위 이피엘대장 2736202점
10위 연승천금 2560420점

주요 외신들이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국정개입 의혹을 잇따라 소개하고 있다.

각국 언론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29일 열린 대규모 집회도 주목해 보도하면서 최대위기를 맞은 박대통령의 레임덕이 자국과의 외교 관계에 미칠 영향도 분석하는 모습이다.

AP통신은 촛불을 든 시민들이 "누가 진짜 대통령이냐", "박근혜 퇴진"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집회에 참여했다며 "경찰 추산 1만2천명이 모여 최근 몇 개월 사이 서울에서 열린 반정부 집회 가운데 가장 큰 규모"라고 전했다. AP통신은 또 "내년 대선을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의 레임덕이 가속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AFP통신은 박대통령을 둘러싼 압박과 분노가 커진다며 "교복입은 10대와 대학생, 어린아이를 데려온 중년 부부 등 다양한 시민이 집회를 함께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박 대통령이 국민의 신뢰를 배신했고 국정 운영을 잘못했다고 화난 시민들이 말했다"며 나라를 이끌 권한을 잃었다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영국 BBC방송도 집회 현장 사진과 내용을 상세히 전했고, UPI, dpa통신 등도 집회소식을 타전했다.

미국 공영방송 NPR은 "샤머니즘적 사이비종교(cult)가 연관된 스캔들이 한국 대통령을 위협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스캔들이 "수천만 달러의 돈과 국정개입 혐의뿐만 아니라 "샤머니즘 예언자", 승마 이야기"를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고(故) 최태민 씨가 "한국의 라스푸틴"으로 불린다는 과거 주한 미국대사관의 본국 보고 사실을 거론하며 "비선 실세 루머와 족벌주의, 부정 이득 등이 포함된 드라마틱한 전개의 스캔들이 박 대통령을 집어삼키고 있다"고 썼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최순실 씨와 박 대통령의 신령스러운 관계를 짚은 보도를 보고 많은 한국 국민은 대통령이 "돌팔이"(quack)로부터 영향을 받았다고 믿는다"며 "한국 첫 여성 대통령의 레임덕이 굳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한국 경제가 조선·철강업 불황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최순실 사태"에 따른 "정치적인 불안정성이 장기적인 성장 전망과 국가 경쟁력 저하 우려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28일 설명했다.

일본 언론도 1면과 국제면에 주요기사로 이번 사태를 보도하고 있다.

NHK는 30일 "검찰이 청와대 고위 간부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는 사태가 될 수 있다"며 "29일 밤 서울 도심 집회에는 주최측 발표로 2만명이 참가했다"며 집회 영상을 소상히 전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인사 쇄신 등으로 사태 수습을 시도하지만 지지율이 사상 최저인 14%로 떨어지는 등 비판이 커 혼란이 수습될지는 불투명한 상태"라고 말했다.

교도통신도 주최 측 발표 2만명 이상의 항의 집회가 있었다며 "청와대도 수사 대상이 되는 이례적 사태로, 박근혜 정권은 중대 위기를 맞았다"고 지적했다.

지지통신은 "박 대통령이 구심력을 잃고 있어 대일관계에서 적극적인 정책을 펼치기가 어렵게 될 것"이라며 "개선 기미가 보이던 한일관계가 답보상태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식통들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통화스와프 협정 협상은 물론 한중일 정상회의 일정도 불투명해질 수 있다고 보기도 한다"고 말했다.

요미우리신문도 1면과 국제면을 할애해 최순실 게이트 기사를 실었고, 아사히신문은 "전국 각지에서 박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는 등 취임 후 최대 위기를 맞았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야당 뿐 아니라 여당에서도 철저한 진상규명 목소리가 나온다"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박 정권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으면 한일간 위안부 합의 이행,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협력도 진전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양국이 연내 체결을 목표로 하는 군사정보보호협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신화통신, 환구망, 인민망 등 중국 언론들도 박대통령 퇴진과 진상규명 요구 집회, 검찰의 청와대 비서진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각 대학의 시국 선언 등을 30일 보도했다.

앞서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9일 8면 전체에 "한국이 전역에서 박근혜의 하야를 요구하는 시위를 준비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신문은 28일에는 자국 학자가 "박 대통령의 외교 정책이 최근 2년간 충동적이고 감정적인 경향을 보이는 것에 최씨의 영향이 있는 것은 아닐까"라고 지적한 내용을 전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의 이메일 스캔들보다 더 심각한 사건이라고 진단하기도 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29일자 기사에서 이번 사태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미래도 짐작하기 어렵게 됐다며 "한국 민중들이 사드 배치가 박 대통령 자신의 생각에서 나온 것인지도 확인할 길이 없게 됐다. 사드 배치는 확실히 일정한 저항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643 Cross_X 주진우 : 최순실, 임신한 적 없다 2016.10.30 44 0
37642 nayana77 10월 31일 한겨레 그림판 2016.10.30 11 0
37641 소고기짜장 우리나라 최고 엘리트에 대한 명칭 2016.10.30 15 0
37640 벛꽃 석연찮은 검찰의 '최순실 수사' 움직임..검찰 불신 시각 여전 .. 2016.10.30 17 0
37639 미연시다운족 일파 만파 퍼지는 세월호 300 명 인신공양 소문에 대한 글입니다. 2016.10.30 41 0
37638 절묘한운빨 최재경 신임수석 초간단 프로필 2016.10.30 22 0
37637 남자사람여자 현재 우리나라 상황을 말해주는 티 2016.10.30 21 0
37636 디트리히1 청와대가 조선일보에 손을 내미네요 2016.10.30 17 0
37635 銀洞 인터넷벌레 잡는 이재명시장 클래스 2016.10.30 19 0
37634 킨다마 방금전 이재명 시장님 트윗 2016.10.30 40 0
37633 스네이크에크 흔한 입금 완료.jpg 2016.10.30 27 0
37632 크로스킬즈 예수 무덤 수백년 만에 공개.."믿을 수 없다" 2016.10.30 22 0
37631 벛꽃 이재명 시장 “국민이 맡긴 통치권 무당에 넘어갔다” 2016.10.30 14 0
37630 찌질이방법단 국화꽃과 의무경찰 .. 2016.10.30 17 0
37629 엘다 회식후 女직원·男 임직원 같은차 타지마라…삼성룰 제정 2016.10.30 34 0
37628 디트리히1 아래 중국의 '한국 민주주의를 보니 역시 우리 중국 시스템이 띵호와'식의 글 보고 빡쳐서 올려봄 2016.10.30 10 0
37627 초변태쿄코 앞으로 최순실사건 흐름 예측.txt(주갤펌) 2016.10.30 18 0
37626 LIMPACT 이 시각 청와대 게시판의 콘크리트 2016.10.30 17 0
37625 깡해 혼란한틈을탄 충격적인 판결 2016.10.30 20 0
37624 스네이크에크 순시리 입국때 검찰 수사관 동행? 2016.10.30 13 0
37623 서찬혁 박근혜가 대통령직 사퇴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2016.10.30 21 0
37622 초변태쿄코 다시 주목 받는 유시민이 말하는 법치 2016.10.30 14 0
» nayana77 전세계 언론이 일제히 '최순실 게이트'를 보도했다 2016.10.30 8 0
37620 초변태쿄코 작금의 사태를 보면, 아무리 생각해도 이재명뿐이 없네요. 소리O 2016.10.30 10 0
37619 절묘한운빨 2200년부터 1억 년 후까지 미래에 일어날 일들 2016.10.30 14 0
37618 벛꽃 침몰하는 배에서 탈출하려는 쥐새끼들이 갑자기 생각나는... 2016.10.30 16 0
37617 나를밟고가라 박 대통령 입장 발표: "심사숙고하여 고심끝에 잘못을 저지른 청와대 비서진 교체 결정" 2016.10.30 46 0
37616 개만무는개 브리티쉬 에어웨이.....대한민국 대통령1호기...에어포스원 2016.10.30 16 0
37615 하루스3 노무현대통령과 박근혜 연설문 클라스의 차이~.avi 2016.10.30 17 0
37614 위거 하야집회 이재명 연설 2016.10.30 10 0
37613 벛꽃 청와대 본관에 침대가 3개라? 2016.10.30 57 0
37612 멍뭉이의육감 김빙삼옹 트윗 2016.10.30 17 0
37611 개만무는개 [경축 2016.10.30 13 0
37610 찌질이방법단 최순실씨 딸 정유라는 함께 귀국안해(속보) 2016.10.30 9 0
37609 손노리 이제 전쟁만 나면 되는건가? 2016.10.30 21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94 295 296 297 298 299 300 301 302 303 ... 1374 Next ›
/ 137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