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4점
2위 인공지능 4061225점
3위 지존의보스 3792652점
4위 거이타 2843730점
5위 하피 2637387점
6위 무조건닥공 2310944점
7위 꼬르륵 2303998점
8위 따저스승리 2286320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3258점
10위 마스터즈 2137530점
단일배너


이태원 "할로윈축제" 한창 …"국적불명 vs 일상탈출"

할로윈데이(31일) 직전 주말 맞아 수만명 몰려...유령·마녀 분장한 젊은이들 축제 즐겨..."미국보다 더 미국 같다"...."일상 벗어나 즐기는 축제" vs "정체 모호한 소비성 이벤트" 엇갈려

이태원 할로윈데이 축제.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금보령 기자]"일상을 벗어나 함께 즐기는 축제" vs "국적 ·정체 모호한 소비성 이벤트". 최근 어린이 뿐만 아니라 성인들까지 "할로윈데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10년 전만 해도 어색했던 할로윈데이 축제가 요즘엔 이태원, 신촌, 홍대 앞 등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외국의 축제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여 즐기는 사람도 많지만 "정체 불명의 소비성 이벤트"라며 부정적인 이들도 적지 않다. 29일 저녁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만난 성은희(28)씨는 즐기는 경우다. 성씨는 인도 전통의상인 사리를 입고 얼굴에는 진짜처럼 보이는 상처 분장을 했다. 눈에는 일명 ‘귀신렌즈’로 불리는 하얀색 렌즈를 끼고 있었다. 성씨는 “오늘을 위해 3만원을 주고 렌즈를 샀다”며 “즐거운 하루를 보내기 위해 기꺼이 지불했다”고 말했다. 할로윈데이(Halloween Day)는 31일이지만 이날 저녁 이태원은 주말을 이용해 미리 즐기려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할로윈데이는 서양 축제의 하나로 유령 ·마녀 등과 같은 분장을 하는 게 특징이다. 요즘은 유행하는 캐릭터나 영화 속 인물로 분장하기도 한다. 주한 미군과 외국인, 교포나 유학생 등이 즐겨찾는 이태원에서는 2010년을 전후로 할로윈데이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몰려들면서 지역 상인들을 중심으로 할로윈데이 직전 주말에 각종 이벤트 등 할로윈데이 축제가 벌어지고 있다. 특히 올 여름 개봉한 영화 ‘수어사이트 스쿼드’ 속 여주인공 할리퀸으로 변신한 사람들이 많았다. 남녀 가릴 것 없이 머리를 양 갈래로 묶고 한 쪽 눈은 빨강, 다른 쪽은 파랑으로 화장한 이들은 할리퀸의 트레이드마크인 야구 배트를 들고 거리를 활보했다. 그 외에도 미니언즈, 윌리 등 여러 가지 캐릭터로 분장한 이들이 눈에 띄었다. 지나가던 시민 한 명은 이들을 보고 “할로윈을 위해 사는 사람들 같다”며 놀라워했다.

할로윈데이 이태원 클럽 파티 [사진=프로스트·비원 제공]외국인이 많은 이태원 특성상 외국인들도 많이 보였다.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의 잭 스패로우와 일반 해적으로 분장한 외국인 남자 두 명은 사람들의 사진 요청에 잠시도 쉴 틈이 없었다. 그 중 한 명인 앨런 니콜슨(38)씨는 “올해 처음으로 한국에서 할로윈을 보내는데 너무 재미있다”며 “미국 플로리다에서 보내던 것과 비슷하다”고 얘기했다. 미국 콜로라도에서 온 매튜 폴(32)씨는 “한국에서 보내는 할로윈이 올해로 벌써 다섯 번째인데 해가 갈수록 더 많은 한국인들이 할로윈을 즐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늦은 저녁이었지만 부모님 손을 잡고 놀러온 아이들도 있었다. 아이들은 눈이 휘둥그레져 여기저기 구경하는 데 푹 빠졌다. 8살 아들과 7살 딸을 데리고 온 김지선(40)씨는 “아이들이 어릴 때 외국 문화를 접해보면 좋을 것 같아서 같이 왔다”며 “다음 주에 아이들 학교와 유치원에서도 할로윈 행사가 있을 예정인데 오늘 여기서 미리 경험하면 더 즐겁게 놀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가족들끼리 마법사로 분장한 경우도 있었고 호박상자에 들어 있는 사탕을 나눠주는 가족들도 있었다. 한국에서 할로윈을 즐기는 분위기에 대한 생각은 엇갈린다. 김윤태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할로윈이 영화 등 매체를 통해 알려지면서 서양만의 축제가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보편적인 행사로 자리잡았다”고 분석했다. 국적 불문의 축제가 단순히 상업주의적 목적으로 엔터테인먼트화되면서 소비만 부추긴다는 비판적인 의견도 많다. 우혜란 한국종교문화연구소 연구원은 지난해 발간된 "종교문화비평" 399호에서 "한국에서 관찰되는 할로윈 축제는 다른 곳에서도 그러하듯이 종교적 성격이 거의 사라져 더 이상 죽음이나 이에 대한 실존적 공포를 대면하고 극복하는 기재도, 기존질서를 뒤엎고 카오스 상태에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의식도 아니다"라며 "오히려 할로윈 축제는 변장을 통한 일시적인 자기변환의 오락성이 극대화되면서 자신의 일상적 스트레스를 방출하고 일탈을 꿈꾸는 기회로 소비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그는 이어 " 한국의 할로윈 축제는 여전히 지역공동체의 축제로 기능하고 있는 미국의 할로윈 축제와도, 일본의 가족중심의 이벤트성 축제와도 차이를 보이면서 아직은 정체가 모호한 축제로 남아있다"며 "한국의 할로윈 축제는 오히려 상업주의의 좋은 타깃이 되어 끊임없이 ‘재창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할로윈데이 축제. 아시아경제DB.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한편 이날 이태원 곳곳에선 사람들이 많이 몰린 탓인지 공공 질서를 훼손하는 행동이 다수 벌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대학생 홍모(25)씨는 “술집 등 가게들이 뿌린 전단지와 휴지들이 바닥에 가득해 보기 안 좋다”며 “심지어 술병까지 굴러다니는데 혹시 누가 밟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여기저기서 무단횡단 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경찰들은 해밀턴 호텔 앞 삼거리에서 교통 지도를 실시했지만 막무가내로 뛰는 시민들을 막을 수 없었다. 횡단보도 신호등의 초록불이 빨간불로 바뀔 때쯤 경찰은 시민들에게 “도로 위로 올라가 주세요”라고 얘기했지만 몇몇 시민들은 “왜 못 지나가게 막냐”며 항의했다. 이에 경찰은 “죄송합니다. 신호가 끊겨서요”라며 “도로 위로 올라가 주세요”란 말을 되풀이해야 했다.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안 화장실을 이용하려면 10분 이상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오기도 했다. 많은 사람들이 화장실 칸에 들어가 의상을 갈아입거나 화장을 했기 때문이다. 이미연(29)씨는 “화장실 들어가는 데 너무 오래 걸려서 짜증났다”며 “다 같이 이용하는 공공장소를 개인장소인 것처럼 차지한 사람들 때문에 많은 이들이 피해를 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277&aid=0003858973&date=20161030&type=1&rankingSeq=4&rankingSectionId=102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672 나라야_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jpg 2016.10.31 11 0
37671 나라야_ 김제동 "몸을 추스러야 할 사람들은 국민" 2016.10.31 25 0
37670 하루스3 영화 내부자들 & 현 대한민국 상황 2016.10.31 13 0
37669 하루스 그네 가카의 업적 !!! 독도 매국노는 덤... 위안부는 별첨 2016.10.31 54 0
37668 새타령 선진국의 외국인 정책 - 자국민우대,불법체류자 추방 2016.10.31 10 0
37667 개만무는개 [혐 2016.10.31 26 0
37666 개만무는개 [주의!! 2016.10.31 14 0
37665 하루스3 [단독 2016.10.31 26 0
» GREY 이태원 '할로윈축제' 한창 …"국적불명 vs 일상탈출" 2016.10.31 63 0
37663 GREY 조선일보가 뒤에서 웃는 이유 2016.10.31 17 0
37662 풀쌀롱전영록 QM- 순Siri (beat by JA) 최순실 2016.10.31 9 0
37661 킨다마 Jerry.k - HA-YA-HEY (하야헤이) 2016.10.31 8 0
37660 벛꽃 집회현장에서 MBC 기자들한테 욕하는 아저씨들 2016.10.31 14 0
37659 나를밡고가라 <돌직구> 이재명 "박근혜 게이트, 박근혜 사퇴가 먼저! 화력집중" 근혜 새누리는 피해자겸 사태수습자로 페이스오프할 것 2016.10.31 7 0
37658 hayjay PC방 손님 5시간의 고민.jpg 2016.10.30 23 0
37657 나야냐비 뉴스쇼 김현정님 트윗 2016.10.30 10 0
37656 악의와비극 날카로운 일침 2016.10.30 8 0
37655 깡해 개,돼지들이 냄새 맡기 전에 증거를 없애자 2016.10.30 15 0
37654 깡해 구속 되어도 웃는 남자 2016.10.30 19 0
37653 루강 내일자 김용민 그림마당 2016.10.30 10 0
37652 하루스 그놈이 그놈이다 2016.10.30 14 0
37651 Cross_X 정신과 의사 비판 : 어느 환자가 만난 몇몇 의사만을 중심으로 2016.10.30 7 0
37650 개만무는개 대통령 다시 뽑아야 할까요?.jpg 2016.10.30 44 0
37649 에덴동산 최순실은 아직도 실세 2016.10.30 22 0
37648 Cross_X 주진우 : 최순실, 임신한 적 없다 2016.10.30 33 0
37647 nayana77 10월 31일 한겨레 그림판 2016.10.30 11 0
37646 소고기짜장 우리나라 최고 엘리트에 대한 명칭 2016.10.30 15 0
37645 벛꽃 석연찮은 검찰의 '최순실 수사' 움직임..검찰 불신 시각 여전 .. 2016.10.30 13 0
37644 미연시다운족 일파 만파 퍼지는 세월호 300 명 인신공양 소문에 대한 글입니다. 2016.10.30 35 0
37643 절묘한운빨 최재경 신임수석 초간단 프로필 2016.10.30 15 0
37642 남자사람여자 현재 우리나라 상황을 말해주는 티 2016.10.30 19 0
37641 디트리히1 청와대가 조선일보에 손을 내미네요 2016.10.30 17 0
37640 銀洞 인터넷벌레 잡는 이재명시장 클래스 2016.10.30 19 0
37639 킨다마 방금전 이재명 시장님 트윗 2016.10.30 39 0
37638 스네이크에크 흔한 입금 완료.jpg 2016.10.30 2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 1128 Next ›
/ 112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