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6069점
2위 지존의보스 4158155점
3위 인공지능 4155215점
4위 거이타 3525100점
5위 무조건닥공 3203427점
6위 꼬르륵 26567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463599점
9위 따저스승리 2456485점
10위 마스터즈 2411635점
단일배너

갑자기 일사불란.. "최순실 게이트" 수습 각본 있나

고영태ㆍ최순실 등 잇달아 모습 드러내

의혹 부인하며 ‘꼬리 자르기’ 양상

야권 “누군가의 기획대로 움직이는 듯”

‘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인물들이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움직이는 정황들이 드러나고 있다. 비선실세 최순실(60)씨, 미르ㆍK스포츠 재단 설립에 연루된 차은택(47) 광고감독 등은 검찰수사 직전 한꺼번에 해외로 출국했으나, 이번에는 거의 동시에 귀국하고 있다. 정치권은 우연이기보다 누군가의 기획에 따라 이들이 행동하고 발언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5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사과가 기점이었다. 이전까지 해외로 잠적했거나 입을 닫고 있던 사건 관련자들이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이다. 하루 뒤인 26일 최씨가 2개월 가량 잠적을 끝내고 독일에서 세계일보와 첫 인터뷰를 했다. 다음날에는 최씨의 최측근인 고영태(40) 더블루K 이사가 잠적을 마치고 태국에서 급거 귀국해 검찰에 자진출두 했다.

28일에는 최씨 사건과 관련해 꽉 막혀있던 상황이 한꺼번에 뚫리기 시작한다. 종적을 감췄던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서울 여의도 한복판에 나타나 ‘최씨의 연설문 수정 의혹’을 부인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또 “신경쇠약으로 귀국이 어렵다”던 최씨는 차씨와 동시에 변호인을 통해 귀국 의사를 밝혔다. 최씨 사건을 폭로한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도 검찰에 자진출석 해 조사를 받았고, 청와대는 이날 밤 늦게 박 대통령이 수석비서관들에게 일괄 사표 제출을 요구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후에도 상황은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최씨의 국정농단 기록이 담긴 태플릿PC의 소유자로 알려진 김한수 청와대 행정관이 29일 검찰에 스스로 나가 조사 받은 데 이어, 30일에는 최씨가 몰래 귀국을 한 뒤 국내에서 잠적했다.

지난달 국내외로 잠적했던 사건의 핵심 관련자들이 박 대통령의 대국민사과 이후 봇물 터지듯 일사분란 하게 움직이는 것이다. 이들 대부분이 의혹이 부풀려졌다며 ‘꼬리 자르기’를 하는 것도 공통된다. 최씨가 인터뷰에서 청와대 보고서를 매일 봤다는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된다”고 부인한 것이 대표적이다. 또 최씨가 9월 초부터 거주해온 독일이 아닌 영국의 히드로공항을 경유해 브리티시항공 편으로 귀국, 언론을 피한 것도 기획입국 가능성에 무게를 싣게 한다.

이처럼 우연으로 보기 어려운 여러 정황에 대해 누군가가 막후에서 사건 수습을 염두에 두고 이들을 조종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회 예결위원장인 김현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예결위 전체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오늘 하루 진행된 일을 보면 뭔가 거대한 회로가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이라며 "뒤에서 큰 손이 작동하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최근 2, 3일의 흐름을 보면 조직적으로 은폐하려는 시도가 너무 노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고, 추미애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이들이 갑자기 눈부실 정도로 일사불란하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누군가의 각본대로 움직이고 있다”며 “이 각본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의해 작성됐고, 지금 일련의 진전은 그가 진두지휘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사건 전모를 사전 파악했을 우 수석이 이날까지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또는 제3의 기관이나 실력자가 막후에서 입 맞추기를 시도하고 있다는 의심이다. 이 사건에 소극적이던 검찰이 이날 귀국한 최씨를 긴급체포 하지 않아 말 맞추기 할 시간을 제공한 것도 이런 의혹을 키우고 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688 멍뭉이의육감 새누리당 이정현과 지도부 수뇌, 사퇴 요구 거부: "국민이 원하는건 사태 수습이지 우리의 사퇴가 아냐" 2016.10.31 11 0
37687 멍뭉이의육감 시집도 안갔는데 한번 찍어 주어야지,,,,,,,,,,,,,, 2016.10.31 25 0
37686 위거 우병우가 제일 먼저 한 일 2016.10.31 31 0
37685 찌질이방법단 최재경 민정수석 임명은 박근혜 지키기,,,그리고 조선일보 2016.10.31 16 0
37684 하루스 정유라 친구들의 증언? 2016.10.31 39 0
37683 설사의속도 언론에 대한 일침 2016.10.31 16 0
37682 남자사람여자 걸리지나 말던가 2016.10.31 51 0
37681 하루스3 배다리기.gif 2016.10.31 14 0
37680 육군원수롬멜 박관천 근황 2016.10.31 19 0
37679 LIMPACT 박 대통령 입장 발표: "나는 대통령이다. 계속 국정을 돌볼것" 거국내각 거부 2016.10.31 24 0
37678 손노리 건물관계자 "이삿짐 센터가 짐 싹 빼간지가 언젠데..사무실에 뭐가 있겠나?" 2016.10.31 17 0
37677 찌질이방법단 The Hoot - 대통령직을 사퇴합니다(Feat.PKH) 소리O 2016.10.31 7 0
37676 깡해 최순실 독일에서 전화로 '계엄' 때리라고 했는데 박근혜 잘못 알아듣고 국회에서 '개헌' 얘기??? 2016.10.31 40 0
37675 황토목팬션 [모바일 주의 2016.10.31 41 0
37674 손노리 이대 유치원 허물고 정유라 학과용 빌딩 건설 추진 2016.10.31 12 0
37673 銀洞 일본 공중파의 대한민국 평가 2016.10.31 21 0
37672 소고기짜장 해외언론 : "박근혜, 한국의 '라스푸틴' 섹스스캔들" 조짐! 2016.10.31 27 0
37671 나라야_ JTBC 7시간의 비밀 선전포고? 2016.10.31 24 0
37670 장뤽고다르 늙으면 지혜로워진다는건 거짓말입니다 2016.10.31 22 0
» 나야냐비 갑자기 일사불란.. '최순실 게이트' 수습 각본 있나 2016.10.31 16 0
37668 나라야_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jpg 2016.10.31 11 0
37667 나라야_ 김제동 "몸을 추스러야 할 사람들은 국민" 2016.10.31 25 0
37666 하루스3 영화 내부자들 & 현 대한민국 상황 2016.10.31 13 0
37665 하루스 그네 가카의 업적 !!! 독도 매국노는 덤... 위안부는 별첨 2016.10.31 54 0
37664 새타령 선진국의 외국인 정책 - 자국민우대,불법체류자 추방 2016.10.31 13 0
37663 개만무는개 [혐 2016.10.31 26 0
37662 개만무는개 [주의!! 2016.10.31 14 0
37661 하루스3 [단독 2016.10.31 26 0
37660 GREY 이태원 '할로윈축제' 한창 …"국적불명 vs 일상탈출" 2016.10.31 71 0
37659 GREY 조선일보가 뒤에서 웃는 이유 2016.10.31 17 0
37658 풀쌀롱전영록 QM- 순Siri (beat by JA) 최순실 2016.10.31 10 0
37657 킨다마 Jerry.k - HA-YA-HEY (하야헤이) 2016.10.31 9 0
37656 벛꽃 집회현장에서 MBC 기자들한테 욕하는 아저씨들 2016.10.31 14 0
37655 나를밡고가라 <돌직구> 이재명 "박근혜 게이트, 박근혜 사퇴가 먼저! 화력집중" 근혜 새누리는 피해자겸 사태수습자로 페이스오프할 것 2016.10.31 7 0
37654 hayjay PC방 손님 5시간의 고민.jpg 2016.10.30 23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 1234 Next ›
/ 123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