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010640점
2위 지존의보스 5476284점
3위 거이타 4988595점
4위 인공지능 4788080점
5위 꼬르륵 3261555점
6위 몽고실 3229550점
7위 스타플래티나 3030250점
8위 마스터즈 2893970점
9위 킹죠지 2771475점
10위 이피엘대장 2770192점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1

 어제 바끄네는 담화문을 읽으면서 눈물을 글썽이는 쇼까지 덤으로 선사했습니다.

이날 책임 총리에 대한 언급을 전혀 하지 않았고, 결국 "김병준 카드"는 결국 버리는 카드였다는 관측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게다가 특검 수용한다면서도 검찰수사에 가이드라인을 던져주는 발언으로 일관했습니다.

그러나 담화가 끝난 직후, 경찰은 "5일 예정된 주말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종로와 을지로 방면으로 거리 행진하는 것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 분노 표출 통로를 막겠다는 것입니다.

"국민의 마음을 달래드리기 어렵다"고 말한 뒤, 곧바로 뒤통수를 친 행위가 아닐 수 없습니다.

거기에 한 술 더 떠서 최순시리 변호인인 이경재는 촛불집회에 "훈계질"까지하는 황당함을 보였습니다.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43721

이경재 변호사는 과거 젊은 대학생들을 때려잡던 공안검사 출신입니다.

대국민사기 담화를 발표한 4일 밤 서울 종로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있습니다.

이처럼 매일 밤 열일 제치고 거리로 나가 촛불을 드는 국민들은 부모 손을 잡고 나온 아이들부터 중고등학생, 대학생, 회사원, 40-50대, 60대 이상 분들이 고루 계십니다.

문자그대로 세대를 뛰어넘은 공감대를 가지고 한가지 목표를 보며 촛불을 들고 있습니다.

이러한 촛불은 서울에 그치지 않고 부산.대구.경남북을 비롯한 전국 각지로 퍼지고 있습니다.

박정희의 야누스적 "신화"에 기대 끊임없이 기만적 통치를 일관해왔던 바끄네는 본인이 왜 국민의 신뢰를 잃었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고 오직 자리보존에만 몰두해 있습니다.

하수인이된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국민이 죽어도 사과 한마디 없는 정부를 국민들은 더 이상 신뢰하지 않습니다. “내가 이러려고 국민했나”면서 격분할 수 밖에 없는 지금은, "세대를 뛰어넘은 무혈혁명중"이라해도 과언이 아니게 됐습니다. 힘은 없지만 촛불이라도 하나 보태러 오늘 저녁 광화문 나갑니다.

항상 퍼오기만 하다가 오늘은 두서없이 몇자 끄적였습니다. 읽기 불편했던 분들께는 양해 구합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823 銀洞 진짜 최순실이 돌아왔다 2016.11.05 16 0
37822 나를밟고가라 먼훗날 통일한국의 역사책에 오늘이 2016년 11월 무혈시민혁명의 시작으로 기록될겁니다. 소리O 2016.11.05 11 0
37821 JENGA 사드반대하는 사람은 미개인 2016.11.05 17 0
37820 절묘한운빨 홍성담 화백의 " 박근혜 최순실 풍자 그림 " 2016.11.05 47 2
37819 스네이크에크 록히드마틴 무기로비스트 “린다 김, 靑서 수차례 만남” 증언 2016.11.05 12 0
37818 개만무는개 대한민국 5%들..... 2016.11.05 9 0
37817 서찬혁 학생들이나 취준생들이 광화문에 가는이유 2016.11.05 14 0
37816 찌질이방법단 11월 5일 10만명 모인 광화문 현장 모습. 2016.11.05 12 0
37815 루강 이 순간 바퀴벌레를 넘어서 신의영역으로 2016.11.05 11 0
37814 벛꽃 바그네 정부 현 상황 2016.11.05 8 0
37813 벛꽃 주진우 기자 페북, 고등학생들이 호소하고 있습니다 평화시위 보장하라! 2016.11.05 35 0
37812 디트리히1 주진우 기자 페북, 고등학생들이 호소하고 있습니다 평화시위 보장하라! 2016.11.05 2 0
37811 JENGA 북한에서 지령떨어졌음 feat.세월호 2016.11.05 20 0
37810 루강 우디르급 태세전환 2016.11.05 14 0
37809 에덴동산 서울광장에서 광화문 전차로 차량 통제 2016.11.05 12 0
37808 나를밡고가라 오늘 행진 가능하다 2016.11.05 13 0
37807 미연시다운족 현재 박근혜 정부 1장 요약 2016.11.05 14 0
37806 엘다 중고등학생들 광화문에서 시위중......아빠 엄마 빨리와요! 2016.11.05 13 0
37805 루강 이 노래를 기억하는 그대들과 함께 광화문으로 갑니다. 2016.11.05 8 0
37804 하루스 아 씨끄럽고 나 머리식히러 여행점...jpg 2016.11.05 11 0
37803 나야냐비 속터지는 대구의 사위.jpg 2016.11.05 25 0
37802 깡해 이과의 시국선언문 2016.11.05 16 0
37801 벛꽃 mbn 송영선 대폭로 .. 2016.11.05 26 0
37800 쇼크미 박근혜 대국민담화 후 김경주 교수 출연 일본 방송 2016.11.05 14 0
37799 절묘한운빨 현재시각 이마트몰 곰탕 근황 2016.11.05 22 0
37798 풀쌀롱전영록 유쾌한 이재명 시장님 2016.11.05 14 0
37797 크로스킬즈 노무현대통령이 우리에게 묻습니다. 지금 뭐 하시죠? 2016.11.05 16 0
» 하루스3 ‘지금은 세대를 뛰어넘은 무혈혁명 중’ 1 2016.11.05 15 0
37795 nayana77 최순실 대역 "정말 최순실 대역일까?" 1 2016.11.05 19 0
37794 나야냐비 검찰의 압수 수색용 상자가 종이로 바뀌었지만.. 쇼의 끝은 어디까지? 2016.11.05 13 0
37793 이스나원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7시간 행적, 창조경제의 실체 등에 관한 제보를 받습니다 2016.11.05 15 0
37792 미연시다운족 오늘자 이화여대 2016.11.05 13 0
37791 황토목팬션 대한민국 5% 2016.11.05 21 0
37790 銀洞 더민주 추미애 당대표 페이스북 2016.11.05 18 0
37789 하루스 김홍걸 돌직구.jpg 2016.11.05 20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95 296 297 298 299 300 301 302 303 304 ... 1380 Next ›
/ 138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