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단일배너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09점
2위 인공지능 4061205점
3위 지존의보스 3698799점
4위 거이타 2824245점
5위 하피 2637367점
6위 꼬르륵 2386483점
7위 무조건닥공 2321744점
8위 따저스승리 227664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165248점
10위 마스터즈 2131005점
단일배너


▲ 20여만명이 외치는 "박근혜 퇴진" 5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내려와라_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20만 명의 시민, 학생, 노동자, 농민들이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권우성 ▲ 분노한 시민들 "박근혜 퇴진" 5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내려와라_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수만명의 시민, 학생, 노동자, 농민들이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권우성 ▲ 분노한 시민들 "박근혜 퇴진" 5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내려와라_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수만명의 시민, 학생, 노동자, 농민들이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권우성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에 예상 밖의 인파가 운집했다. 서울 광화문에서만 집회 주최측 추산 20만의 시민이 모였고, 전국적으로는 약 30만의 시민이 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 주 토요일 12일로 예정돼 있는 집회에는 더 많은 시민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5일 저녁, 행진에 이어진 문화제를 보려는 시민들은 무대를 보기 위해 추락 위험마저 무릅쓰고 지하철 역사로 내려가는 난간 위에까지 올라섰다. 40일째 성과퇴출제 반대 파업을 이어온 철도노조 김영훈 위원장이 발언을 시작했다."대통령은 어제 재벌들이 아무 대가도 없이 선의로 돈을 주었다고 했습니다. 저는 지금 그 대가성을 입증하기 위해서 여러분 앞에 섰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느닷없이 20조원에 달하는 민자철도 사업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재벌들에게 공공부문 민영화보다 더 좋은 대가가 있습니까. 우리가 증인입니다. 지난 40일 동안 공공부문 성과퇴출제 반대를 위해 파업을 이어왔습니다. (중략) 저도 가봐서 아는데 (박대통령은) 순실이 옆으로 가십시오. 인연 자동으로 끊깁니다."21세기청소년공동체희망 대표로 나온 이상현군과 삼성반도체공장에서 일하다 백혈병으로 사망한 고 황유미씨의 부친 황상기씨가 이어서 발언대에 올랐다. 황씨는 총리로 내정된 김병준씨에 대해 "대표적인 삼성맨"이라고 밝히며 "이 모든 사태의 배후에 있는 삼성 이재용을 엄정 처벌하라"고 외쳤다.황씨가 발언을 이어나가는 동안 일민미술관 앞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등장해 시민들의 환호가 터져 나왔다. 시민들은 박 시장과 인증샷을 찍기 위해 셔터를 눌러댔고 플래쉬가 연이어 터져나오는 등 북새통을 이뤘다.오후 8시26분쯤 도올 김용옥 선생이 단상에 오르자 시민들은 더욱 큰 소리로 환호성을 질렀다. 학문을 하는 사람이기에 여간해서 이런 집회에 나오지 않는다는 김용옥 선생은 "내가 여기 선 것은 이것이 특정 정당이나 특정 개인을 제거하거나 높이기 위한 집회가 아니라 우리 국민들이 새로운 삶을 원하고 새로운 헌법을 원하기 때문에 사상가의 한 사람으로 오늘 이 자리에 참여하지 않으면 내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다"라고 집회 참석 이유를 설명했다. ▲ 도올 "박근혜 무릎 꿇을 수 있도록 행진 멈추지 말자" 도올 김용옥 선생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박근혜가 여러분들한테 무릎 꿇을 수 있도록 행진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며 "단군 이래 없었던 새로운 역사를 써가야 한다"고 발언하고 있다.ⓒ 유성호 도올은 또 "지금 이 자리에 앉아 있는 여러분들은 단지 정권퇴진을 위해 앉아 있는 게 아니다. 새로운 문화, 새로운 의식, 우리가 진정 새로운 삶을 원하는데 이 낡아빠진 삶을 지속시키려는 사악한 무리들이 보이지 않는 곳곳에 차 있습다. 이것을 처리하는 것은 정치인들이 탄핵을 해서 될 일도 아니요, 오로지 우리 국민의, 우리 민족의 행진으로, 정치의 장으로 다 쓸어버려야 된다"며 열변을 토했다. 그는 또 이어서 "오늘 벌어지는 사태는 단군 이래 어떤 집회와도 성격이 다르다. 과거엔 독재타도를 위해 싸웠지만 지금은 새로운 제도, 새로운 삶을 요구하는 현장이다. 박근혜가 여러분들한테 무릎 꿇을 수 있도록 행진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단군 이래 없었던 새로운 역사를 써가야 한다. 일주일 후에 이 자리에 다시 서겠다. 국민의 힘으로 국민의 의지가 강력하게 표출될 때만이 된다. 우리는 혁명을 해야 된다." "저는 지금 대통령직을 사퇴하겠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말실수한 장면 등을 편집한 영상을 보면서 시민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가족 연인과 함께 나온 시민들은 마치 축제를 즐기듯 흥겨운 공연을 즐겼고 사회자는 "박근혜가 유일하게 지킨 공약 한 가지는 국민 대통합"이라는 말을 끝으로 오후 9시쯤 문화제를 마쳤다. "송파 할머니" "노인들이 이 지경 만들어 젊은이들이 고생" ▲ 성난 민심 "이게 나라냐" 학생과 시민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최순실 게이트"로 불거진 국정농단을 규탄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고 있다.ⓒ 유성호 문화제를 마친 뒤, 광화문을 가득 메운 인파는 서서히 흩어졌다. 시민들은 광화문광장 3~4곳에 둘러서서 자유발언으로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했다. 그 중에서도 "송파에서 온 할머니"라고 자신을 소개한 여성의 이야기가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여성은 "나는 초등학교도 못 나왔다"며 "보수가 뭐냐. 나라를 지키는 게 보수 아니냐. 그런데 왜 북한이 미사일을 쏜다고 벌벌 기냐. 김대중, 노무현 정권 때 얼마나 평화로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여성은 이어 "우리 노인정에 한 늙은이는 "박근혜가 살인을 해도 사랑한다"고 하더라. 이게 말이냐 되느냐"며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나라를 이 지경으로 만들어놨는데 왜 젊은이들이 고생을 하고 있느냐"고 한탄했다. 이 여성이 "못난 사람이 여기 올라와서 이런 말을 한다"고 하자 청중들은 "할머니! 할머니!"를 외치며 응원을 보냈다. 마이크를 잡은 이화여대 학생은 "박근혜 정권이 백남기 농민에게 던진 부검영장을 이제는 박근혜 정권에게 던집시다"라며 "박근혜 정권을 철저히 부검하자"고 다짐했다. 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지회장은 "이제 박근혜에게 대통령 아님을 통보한다"고 외쳤고, 한 게임회사 직원은 "박근혜는 대한민국을 최씨 일가에게 팔아먹은 매국노"라면서 독립군가를 불렀다.[3신 : 오후 7시 57분] 행인들 박수 받는 시위대, 외국인도 "엄지 척!"교통에 큰 불편을 초래하는 시위대열이 행인들로부터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집회에 참가한 수만 명의 시민들이 오후 5시 45분부터 광화문 네거리 – 종로3가 – 청계3가 – 을지로3가 – 을지로 입구 – 한국은행 – 서울시청앞을 거친 시위대는 오후 7시 30분 경 다시 광화문 네거리에 모였다. 행진이 시작되기 직전 경찰은 광화문에 모인 집회 참가인원을 4만3000여 명으로 추산했다. 주최측은 20만여 명으로 추산했다. 거대한 인파는 종로길 8차선을 가득 메우고 한 시간 반 넘게 행진을 벌였다. 많은 행인들은 "박근혜 하야해!" "박근혜를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지나가는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 구호를 따라 외치는 이들도 많았고, 확성기에서 "바위처럼" 노래가 나오자 박자에 맞춰 박수를 치는 이들도 많았다. 행인들은 전반적으로 우호적인 분위기였다. ▲ 분노한 시민들 "박근혜 퇴진" 5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내려와라_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수만명의 시민, 학생, 노동자, 농민들이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권우성 ▲ 분노한 시민들 "박근혜 퇴진" 5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내려와라_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수만명의 시민, 학생, 노동자, 농민들이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권우성 집회 참가자 구성은 다양했다. 중고등학생들부터 7·80대 노인까지. 20~40대가 주축을 이룬 여타 집회에 비해 50~60대의 참여가 많은 것이 확연히 보였다. 특히 부부가 함께 행진하는 이들이 많이 보였다. 이날의 행진 코스는 여타 집회 행진에 비해 꽤 긴 거리다. 70대 어머니와 40대 딸이 함께 참가한 모녀는 "이 정도는 걸을 수 있다"며 "오늘 데모란 걸 처음 해봤지만 힘들지 않다"고 말했다. 행진대로가 명동 입구를 지날 때엔 수많은 외국인들이 길가에 서서 행진 모습을 촬영했다. "어메이징"을 연발하던 미국인 남성 라이언씨는 "뉴스를 봤다. 무슨 이유로 시위를 하는지 알고 있다"며 "한국 시민들 대단하다"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오후 7시 50분 현재 집회와 행진, 문화제는 전적으로 평화롭게 진행되고 있다.[2신 : 오후 6시 40분]"박 대통령님, 최순실 말고 국민과의 연 끊어주길" 웃음 터진 시민들 5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내려와라_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수만명의 시민, 학생, 노동자, 농민들이 "박근혜 퇴진하라"를 외치며 행진을 시작했다.ⓒ 권우성 ▲ 거리 행진 벌이는 시민들 "박근혜 퇴진하라" 수많은 학생과 시민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를 마친 뒤 "최순실 게이트"로 불거진 국정농단 규탄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며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 유성호 ▲ 분노로 뒤덮인 광화문... "박근혜 하야하라" 수많은 학생과 시민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최순실 게이트"로 불거진 국정농단을 규탄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고 있다. ⓒ 유성호 ▲ 박근혜 하야를 바라는 시민의 외침 학생과 시민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최순실 게이트"로 불거진 국정농단을 규탄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고 있다.ⓒ 유성호 ▲ "헌법과 양심을 외면하지 말아주세요" 학생과 시민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최순실 게이트"로 불거진 국정농단을 규탄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고 있다.ⓒ 유성호 ▲ "죽어가는 우리나라, 청소년이 살리겠습니다" 학생과 시민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최순실 게이트"로 불거진 국정농단을 규탄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고 있다. ⓒ 유성호 "학교 이름은 순실고, 학생은 박근혜, 수업 1교시 : 국어-연설문 고쳐 쓰기, 2교시 : 영어-순실이 듣기 평가, 3교시 : 수학-독일 시차 계산하기, 4교시 : 한국사-국정교과서 만들기, 5교시 : 법과 정치-개헌하기, 6교시 : 생명과학-아빠 유전자 물려받기, 7교시 : 체육-삽질하기" 단상 위 최창식 교사가 어느 학생이 지었다는 "순실고 시간표"를 소개하자 청중들은 크게 웃으며 환호했다. 최 교사는 "우리 학생들 정말 대단하지 않으냐, 요새 학생들은 시국선언뿐 아니라 "박근혜는 퇴진하라 훌라훌라" 노래를 교실에서 부른다"며 "박 대통령은 (담화문처럼) 순실이와의 인연을 끊지 말고 순실이 품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말해 재차 박수를 받았다. 5일 광화문광장에서 고 백남기 농민의 영결식이 치러진 뒤 이어진 추모문화제에서는 래퍼 제리케이의 "하야해(haya-hey)" 랩 공연과 대학생들의 발언, 416 세월호 유가족 합창단의 공연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채워졌다. 참가 시민은 계속 늘어나서 광화문 광장뿐 아니라 세종문화회관 앞, 교통이 통제된 광화문 12차선 도로 위까지 가득 채울 정도였다. 이날 문화제에서는 각계각층의 발언이 이어졌는데, 대학생들은 특히 신선하고 기발한 내용으로 큰 호응을 끌어냈다. 전국 대학생 시국회의를 처음 만들었다는 김무석 건국대 학생은 "박 대통령은 담화문에서 사사로운 연을 끊겠다고 하셨는데, 저는 이렇게 말하고 싶다, "박 대통령은 우리와의 연을 끊어주십시오""라고 말해 큰 웃음과 박수를 받았다.김보미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장도 앞선 대통령 담화문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자괴감이 든다"고 하셨는데, 그렇다면 더는 국민을 괴롭히지 마시고 그 자리에서 내려오셔야 한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우리의 요구는 간명하다, 지난 4년간 국민을 힘들게 한 모든 책임을 지고 퇴진하라는 것"이라는 그의 발언에 청중들은 "와아"하는 함성으로 답했다.앞서 영결식에 참석한 백남기 농민 유가족을 포함해 문화제 사회자까지, 이들은 공통으로 노란 리본 배지를 달았다. 세월호 유가족 부모들은 오전 발인에 함께하기도 했다. 단상에 오른 전명선 416가족 협의회 운영위원장은 "백남기 어르신은 현 정권이 살해한 것"이라며 "더는 억울한 죽음이 없도록, 인간이 존중받는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종교계 발언자로 참여한 김영호 목사는 박 대통령의 이중성을 꼬집기도 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담화문을 읽으며 울먹였다, 그러나 우리는 그가 2년 전 세월호 사건 관련 담화에서 눈물을 흘린 뒤, 그 후 어떻게 행동했는지도 알고 있다. 그 눈물도 진실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그는 또 "백남기 농민은 개인이 아니라 불의에 짓밟힌 국민을 대표한다"며 "하늘의 명령이다, 대통령은 내려오시라"고 해 청중의 환호와 함성을 받았다. 날이 점차 어두워지자 참가 시민들은 촛불을 들기 시작했다. 2시간가량의 문화제를 마친 이들은 촛불을 들고 "박근혜가 몸통이다, 박근혜는 퇴진하라", "너희들은 고립됐다" 등 구호를 반복해서 외치며 행진했다. 오후 5시 45분경 행진을 시작한 참가자들은 종각과 종로2가 등을 거쳐 다시 광화문 광장으로 돌아올 예정이다.주최 측에 따르면 5일 "박근혜 하야 촉구 촛불집회"는 광주광역시, 제주, 강원 원주, 경남 김해 등 전국 곳곳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이후 오후 7시께부터 문화제 2부를 이어간다. 여기에서는 앞서와 비슷하게 시민 각계각층 자유 발언과 함께 문화예술 공연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1신 : 오후 6시 14분] 광화문광장으로 속속 모여드는 시민들 ▲ 분노한 중고생 "박근혜 퇴진" 5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내려와라_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중고생들이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권우성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분노가 대한민국 심장부 광화문 네거리를 뒤덮고 있다. 교복 입은 중학생·고등학생들도 깃발을 들었다. 경찰은 광화문 광장에서 청와대 방향으로 향한 길을 철통같이 봉쇄했다.5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백남기 농민 영결식에 이어 진행되는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에 참여한 시민·학생들의 함성이 광화문 일대를 뒤덮었다. 참여자들은  인도에는 더 이상 설 수 없어 차도까지 내려왔고, 광화문광장 양 옆 도로는 이미 인파로 꽉 찼고 종로 방향 도로에도 인파로 채워지고 있다.  오후 5시 현재 5만 명 이상이 운집한 것으로 추산된다. 단체 단위로, 개인으로 집회에 합류하는 행렬이 시위대 뒤편으로 이어지고 계속 늘어나고 있어 최종 참가 인원은 이보다 훨씬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5일 종로에서 광화문 방향으로 전국 동시다발 시국대회를 연 대학생들이 "박근혜 퇴진" 구호를 외치면서 행진 중이다.ⓒ 김은혜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서로 독려하며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교복을 입은 "중고생연대" 1000여 명이 깃발을 들고 행진해 세종문화회관 앞 차도에 자리를 잡자 시민들의 우레와 같은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대학생들, 사회단체 단위의 합류가 이어질 때마다 시민들은 박수와 환호로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 집회에 220개 중대 1만 7600여 명의 경력을 투입했다. 경찰은 오후 4시 15분께 세종대왕상을 기준으로 청와대 방향으로 가는 길목에 차벽을 치고 봉쇄에 나섰다. 차벽을 치는 경찰을 본 시민들은 "박근혜를 수사하라!" "박근혜를 하옥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욕설을 하기도 했다. 광화문에 "박근혜 하야" 목소리만 있는 것은 아니다. 새마음포럼 노인 20여 명이 교보문고 앞 인도에 앉아 애국가를 광장 방향으로 크게 틀고 박 대통령 지지 집회를 열었다. 이 집회에 참가한 한 노인은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집회 참가자를 붙잡고 시비를 걸기도 했다. 5일 오후 4시 20분께 경찰이 도로 통제를 개시했다. 사진은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상 양 옆으로 미 대사관부터 세종문화회관까지 경찰이 도로를 통제하고 있는 모습. ⓒ 안홍기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이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 한켠에서 새마음포럼이라는 보수단체 회원 20여명이 "대한민국 지킬 것인가 버릴 것인가"라는 주제로 박근혜 대통령 지지 집회를 열고 있다. ⓒ 김은혜 ▲ 분노한 시민들 "박근혜 퇴진" 5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내려와라_박근혜 2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수만명의 시민, 학생, 노동자, 농민들이 "박근혜 퇴진"을 요구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864 문폴로 한국 기독교, 계속 박 대통령 찬양: "최순실과 세월호가 뭐가 중요하냐, 박 대통령은 예수님의 꽃, 천사, 성인같은 분" 2016.11.06 12 0
37863 킨다마 우리나라에만 있는 기막힌 현상 2016.11.06 18 0
37862 앙렁 이재명은 그 많은 성남 빚을 어떻게 갚았을까 2016.11.06 17 0
37861 엘다 ??? : 박근혜 대통령님을 위해 한번 써봤어요.. 2016.11.06 11 0
37860 서찬혁 왜 '세월호 7시간'이 문제인가? 2016.11.06 16 0
37859 남자사람여자 검찰의 부인에도 커져가는 최순실 대역 논란.. 2016.11.06 15 0
37858 나를밡고가라 김빙삼옹의 트윗 2016.11.06 8 0
37857 루강 mbc 전설의 캐스팅 2016.11.06 19 0
37856 하루스3 시위 현장에서 박근혜 하야하면 안 된다고 말하는 60대 아주머니 2016.11.06 44 0
37855 크로스킬즈 CJ 반격의 서막 2016.11.06 21 0
37854 황토목팬션 현재 대한민국 국민에게 필요한 조언 2016.11.06 13 0
37853 손노리 경악! “박근혜, 재단 출연금 600억→1천억 늘려라 지시” 2016.11.06 11 0
37852 銀洞 최순실 사건으로 한국 시위 문화를 분석한 일본 방송 2016.11.06 21 0
37851 이스나원 박근혜 - 여당의 냄새 (면도 - 야망의 냄새 패러디) 2016.11.06 9 0
37850 깡해 현재 한국상황을 보는 일본방송 요약.jpg 2016.11.06 12 0
37849 하루스3 이재명 "수습 골든 타임은 끝났다 국민의 힘으로 퇴진시켜야 한다" 2016.11.06 5 0
» 디트리히1 분노한 시민 서울 20만, 전국 30만 "박근혜는 사과 말고 퇴진하라" 2016.11.06 10 0
37847 디트리히1 <일본방송 박근혜게이트 완결편> 무서울 정도로 정확히 까네요. 11월4일자 최신 영상 소리O 2016.11.06 15 0
37846 크로스킬즈 역사를 새로쓰는 시인이자 투사이자 실천가. 2016.11.06 17 0
37845 새타령 최순실 딸도 짚고넘어가야합니다 2016.11.06 13 0
37844 에덴동산 CJ의 반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JPG 2016.11.06 17 0
37843 개만무는개 궐기하자 탄핵하자! 2016.11.06 8 0
37842 나야냐비 갓도리 패러디 .jpg 2016.11.06 17 0
37841 개만무는개 1년 전 돗자리 깐 댓글 2016.11.06 92 0
37840 루강 네팔의 쿠마리 여신과 유신공주는 닮았다고... 2016.11.06 13 0
37839 절묘한운빨 박사모 흔한 등업글.jpg 2016.11.06 16 0
37838 엘다 민주주의 한류.jpg 2016.11.06 6 0
37837 GREY 최순실 총선때 새누리 공천때 관여했다. 2016.11.06 10 0
37836 디트리히1 또 유체이탈 하신 분 .jpg 2016.11.06 35 0
37835 찌질이방법단 어제 광화문 시위 후 국민 필리버스터 중의 히트... 2016.11.06 7 0
37834 개만무는개 수능 열흘 앞둔 고3 학생이 집회에 나온 이유.jpg 2016.11.06 11 0
37833 nayana77 "고조선은 곰을 사람으로 만들었지만 헬조선은 시민을 개·돼지로 만들었다" 2016.11.06 8 0
37832 찌질이방법단 핑크코끼리 근황 2016.11.06 21 0
37831 hayjay 당대표 오라했는데 닭대표가 왔다 2016.11.05 5 0
37830 디트리히1 광화문에서 자유발언으로 나온 중학생의 발언 .jpg 2016.11.05 9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1117 Next ›
/ 111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