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4점
2위 인공지능 4061220점
3위 지존의보스 3792147점
4위 거이타 2841165점
5위 하피 2637382점
6위 꼬르륵 2325493점
7위 따저스승리 2284350점
8위 무조건닥공 2283519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3258점
10위 마스터즈 2139025점
단일배너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이정현 "박 대통령은 뱀같이 간교한 최순실의 피해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 국기문란 사태는 최순실씨 때문이며 박 대통령은 피해자일 뿐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비주류의 강력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이 대표가 이번 사태에 대한 인식 수준을 여과 없이 드러낸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이 대표는 7일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성경에 보면 금지되어 있는 선악과 과일 하나 따먹은 죄로 아담과 하와는 천국 에덴동산에서 쫓겨났고, 자손 대대로 벌을 받고 있다”며 “한 간교한 사람을 분별하지 못해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여러 사람이 평생 쌓은 명예와 업적과 수고를 다 잃었다”고 말했다. 즉, 아담과 하와는 박 대통령과 친박계에, 사탄은 최순실씨에 빗댄 것이다. 이는 국기문란 사태의 책임은 최씨에게 있을 뿐, 박 대통령에게는 없다는 인식을 바탕에 깔고 있다. 그러나 미르·케이(K)스포츠재단에 대한 기업의 모금액 증액을 박 대통령이 직접 요구했다는 보도가 최근 잇따르는 등 박 대통령의 불법 행위 의혹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박 대통령도 필요하다면 검찰·특검의 수사를 직접 받겠다고 지난 4일 대국민 담화에서 밝힌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번 사태의 책임을 인정하면서도 ‘박 대통령에 대한 의리’를 들어 사퇴 요구를 또다시 거부했다. 그는 “여당 당 대표로서 대통령을 오랫동안 가까이 보좌한 사람으로서 국민과 당원들께 송구함이 형언하기 힘들다. 책임을 부인하지 않겠다”면서도 “1년4개월이나 남은 대통령의 직무는 매우 중차대하다. 사태가 수습되도록 당대표로서 가장 힘들고 어려움에 처해있는 대통령을 도울 수 있도록 저에게 조금만 위기관리의 시간적 여유를 허락해달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자신을 향해 향해 “염치도 없다”, “뻔뻔스럽기 그지 없다”는 표현을 아끼지 않으면서도 국민·당원에게 “자비와 인의를 베풀어(달라)”고 했다. 그는 “고립무원의 대통령이 힘들게 이 난국의 무게에 짓눌려 힘들어 하시고 괴로워 신음하시는데 혼자 마음 편하자고 곁을 떠나는 의리 없는 사람이 되기 싫다”며 사퇴 거부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당은 폭탄 맞은 집이고 둑에 금가 무너진 저수지 같은 상태”라며 “호남에서 당선됐듯, 무수저가 당대표 됐듯 저 이정현이 이번 사태수습에서 또 한번 기적 이루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936 쇼크미 민심 듣는다더니.. 박대통령, '세월호 망언 목사' 만났다 .. 2016.11.07 34 0
37935 나라야_ 노무현과 안희정, 대통령의 떨림, 대통령의 관용 소리O 2016.11.07 7 0
37934 에덴동산 SNL코리아 '풍자 만발' 2016.11.07 11 0
37933 문폴로 아부하는 군인 2016.11.07 46 0
37932 hayjay 역사학자 전우용님 일침 2016.11.07 31 0
37931 문폴로 장시호 사무실 치워주는 문화체육부 직원들.jpg 2016.11.07 18 0
37930 설사의속도 금도끼 은도끼 헬조선 버전 2016.11.07 12 0
37929 나를밡고가라 법륜스님 " 최순실은 능력있는 사람" 2016.11.07 13 0
37928 銀洞 우병우를 오해하지 맙시다 2016.11.07 11 0
37927 문폴로 [최민의 시사만평 2016.11.07 16 0
» Cross_X 이정현은 '성경'을 언급했다 2016.11.07 9 0
37925 디트리히1 집회 참여한 미스코리아.jpg 2016.11.07 17 0
37924 디트리히1 드라마 '제 4공화국'의 비화 소리O 2016.11.07 11 0
37923 나를밡고가라 오바마의 센스.jpg 2016.11.07 12 0
37922 멍뭉이의육감 우병우가 노무현에게 했던 말 2016.11.07 15 0
37921 zero 박 대통령 정권의 '창조경제': 알고보니 예전 영국의 창조경제 정책 이름을 그대로 배낀것 발각, 심지어 그마저 속 알맹이는 다른 사이비 2016.11.07 4 0
37920 zero 꼭 봐야할 영상 도올 김용옥 "탄핵하면 박근혜가 무조건 승리한다" 2016.11.07 30 0
37919 에덴동산 뉴스타파 20만명이 박근혜 퇴진을 외치다.. “朴, 사과말고 퇴진…새누리도 공범” 2016.11.07 14 0
37918 스네이크에크 우병우와 하이에나 검찰 2016.11.07 17 0
37917 설사의속도 이재명: 태극기를 들읍시다 2016.11.07 12 0
37916 장뤽고다르 타고난 승부사 이재명, 다시 외치다! 2016.11.07 10 0
37915 개만무는개 박근혜 지지율 폭락, 그러나 60대이상·보수층 ‘결집`. 11월4주 리얼미터 2016.11.07 8 0
37914 킨다마 고향의 봄이 안되는 이유.jpg 2016.11.07 4 0
37913 육군원수롬멜 연세대 사학과 게시판 현황 2016.11.07 11 0
37912 서찬혁 특검 도입이 시급하다 2016.11.07 2 0
37911 찌질이방법단 우병우는 이 때 뭘 생각하고 있었을까요? 2016.11.07 32 0
37910 하루스3 박근혜 지지자를 위한 탈출구 만들기 2016.11.07 9 0
37909 찌질이방법단 이분들 지금은 어떤 생각&심정들이실지.jpg 2016.11.07 8 0
37908 킨다마 최순실 '대통령 행세'.. 국무회의 직접 관여 2016.11.07 18 0
37907 벛꽃 [현장 2016.11.07 8 0
37906 하루스3 그들이 촛불을 든 이유. 2016.11.07 48 0
37905 앙렁 추미애 대표 페이스북.jpg 2016.11.07 19 0
37904 나라야_ ‘신화’ 김동완, ‘박근혜 하야’ 촛불 집회 참가 눈길.gisa 2016.11.07 25 0
37903 소고기짜장 최태민 일가의 질긴 생명력 2016.11.07 21 0
37902 새타령 선동 실패의 현장.jpg 2016.11.07 3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1125 Next ›
/ 112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