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65519점
2위 인공지능 4430115점
3위 지존의보스 4406582점
4위 거이타 4105090점
5위 꼬르륵 2839660점
6위 몽고실 2674610점
7위 마스터즈 2609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52938점
9위 이피엘대장 2355482점
10위 가야 2054196점

현 정부 5년간 적자국채 165조… “증세 필요성 커져” ----------------------------------------- ‘증세없는 복지’를 국정기조로 내건 박근혜 정부 기간 적자국채 발행 규모가 160조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직전인 이명박 정부에 비해서도 50%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경직성 지출인 복지 지출이 갈수록 확대되면서 쓸 곳은 많아지는데 수입은 그만큼 늘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2017년 정부 예산안 기준 일반회계 적자보전 국채(적자국채) 발행 규모는 28조7,000억원이다. 적자국채는 세출이 조세 및 기타 경상수입을 초과할 때 국가가 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발행한다. 내년 적자국채 발행은 2015년(42조5,000억원)이나 2016년(41조4,000억원)에 비해서는 적지만 2013년(24조5,000억원)이나 2014년(27조7,000억원)에 비해서는 다소 증가한 수준이다. 내년까지 박근혜 정부 5년 동안 적자국채 발행규모는 총 164조8,000억원으로 연평균으로는 33조원에 달한다. 노무현 정부(2003∼2007년) 일반회계 적자국채 발행 규모는 32조3,000억원, 연평균 6조5,000억원이었다. 이명박 정부(2008∼2012년) 기간에는 총 107조원, 연평균으로는 21조4,000억원 수준이었다. 나라살림의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만큼 단순 비교할 수는 없지만 박근혜 정부의 적자국채 발행 규모가 노무현 정부의 5배에 달하고 이명박 정부에 비해서도 50% 이상 많은 것이다. 가계소득보다 지출이 많으면 빚을 내듯 나라도 벌어들이는 것보다 더 많은 지출이 있으면 적자국채 발행을 통해 재원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나랏빚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결국 국민이 미래의 세금 부담으로 떠안을 수밖에 없다. 적자국채 발행 규모가 커지면서 우리나라의 국가채무 역시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2년 말 443조1,000억원에서 올해(본예산 기준) 644조9,000억원으로 200조원 가량 증가했다. 내년 예산안 기준으로는 682조7,000억이다. 국가채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것은 의무지출 증가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 당장 내년 예산안만 하더라도 재정지출 중 법령에서 지출 근거와 요건을 규정한 의무지출은 복지 분야 재원 확대로 7.1% 증가하지만 재량지출 증가율은 0.6%에 불과하다. 실제 대표적인 의무지출인 복지지출은 내년 예산안 기준 130조원으로 노무현 정부 첫해인 2003년(41조7천억원)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많다. 연간 90조원 가량 더 지출하는 셈이다. 쓸 곳은 늘어난 반면 수입은 예상보다 좋지 않아 이명박 정부 말기인 2012년부터 박근혜 정부 2년째인 2014년까지 3년 연속 세수가 예산안 대비 덜 걷히는 펑크가 발생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적자국채를 줄이고 국가채무를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수입을 늘리거나 지출을 줄여야 한다. 정부와 여당은 수입을 늘리기 위한 증세보다는 비과세·감면 정비, 불요불급한 재량지출 구조조정 등을 주장하고 있지만 야당은 복지지출 증가 추세 등을 감안하면 지출을 줄이기는 힘든 만큼 대기업과 고소득자 위주로 법인세와 소득세를 올려 수입을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재정 규모가 커지는 가운데 의무지출은 계속 늘어나는 반면 최근 몇년 간 세수 기반이 약화돼 적자국채 발행이 늘어난 측면이 있다”며 “다른 나라와 비교할 때 국가채무 비율 등이 낮아 재정건전성에 여력이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018 손노리 전직 검사가 말하는 최순실 사건 배당.JPG 2016.11.09 26 0
38017 초변태쿄코 이 영화가 우리나라 역사상 최악의 비리를 폭로한 영화였다. 2016.11.09 18 0
38016 서찬혁 유시민 총리 시키자고 난리 났네요 2016.11.09 25 0
38015 나야냐비 애국에는 보수와 진보가 따로 없습니다. 2016.11.09 23 0
38014 디트리히1 참 어른이십니다. 여사님 투 빅 썸스 업!!! 2016.11.09 19 0
38013 Cross_X 차은택에게 던지는 어느 트위터리안의 조언.jpg 2016.11.09 15 0
38012 초변태쿄코 이재명" 새누리는 정상적인 정치집단이 아니다.. 박근혜는 구속, 새누리는 해산, 유승민은 정계은퇴 2016.11.09 8 0
38011 하루스 연설 중 돌발상황에 대처하는 오바마 2016.11.09 11 0
38010 설사의속도 이재명 "이명박그네 내손으로 감방보내는게 소원이다" 2016.11.09 28 0
38009 스네이크에크 어느식당의 신메뉴.jpg 2016.11.08 23 0
38008 hayjay 경찰청장 "12일 집회 때 불법시 살수차 사용 불가피" 2016.11.08 14 0
38007 손노리 전원책의 패기.jpg 2016.11.08 25 0
38006 서찬혁 역대급 바른 말 핵폭격 2016.11.08 15 0
38005 에덴동산 언론이 감춘 노무현 전 대통령.jpg 2016.11.08 28 0
38004 뿌우맨 JTBC 사옥 앞 상황 .jpg 2016.11.08 15 0
38003 나를밟고가라 동아일보 페북지기는 무슨 말을 하고 싶었을까? 2016.11.08 11 0
38002 nayana77 범상치 않은 드립력을 가진 정치인 2016.11.08 18 0
38001 남자사람여자 장시호 제안 거절' 김동성 "과정 없이 한 번에 올라 가면 탈이 난다".gisa 2016.11.08 15 0
38000 뿌우맨 흥청망청의 유래를 아시나요? 2016.11.08 33 0
37999 이스나원 하태경 "김무성도 공범...새누리 해체 폐족 선언하자" 2016.11.08 9 0
37998 멍뭉이의육감 딱걸린 새누리 정권.. 이제 청와대를 '청일베'라고 불러야 하나 2016.11.08 20 0
37997 이스나원 이 소문 진짜면 박근혜 소시오패스 같은 정신질환 아닌가? 2016.11.08 40 1
37996 얼룩말엉덩이 정청래 전의원 트윗 2016.11.08 20 0
37995 찌질이방법단 모 고등학교 교실문.jpg 2016.11.08 13 0
37994 육군원수롬멜 물이 턱 밑까지 차오르는 공포를 느끼게 될것이다 2016.11.08 24 0
37993 엘다 검찰 “'최순실 태블릿 PC’ 문건, 대통령기록물로 보기 어려워” 2016.11.08 11 0
37992 nayana77 최순실의 최근 명령 2016.11.08 24 0
37991 위거 좀 쩌는 패기 2016.11.08 19 0
37990 새타령 전우용님 트윗 2016.11.08 11 0
37989 찌질이방법단 기생충학자의 '박근혜 측근 분류법' 2016.11.08 13 0
» Dsus4 박 대통령: 연말 증세 예고 발표 "나라빚이 건국사상 최악. 제2의 IMF 경제파탄 위험이 너무 높아 증세 무조건 해야" 2016.11.08 13 0
37987 에덴동산 [단독 2016.11.08 53 0
37986 벛꽃 '최순실 사업'을 중단할 수 없다고 말하는 사람들 2016.11.08 15 0
37985 하루스 책임총리! 유시민을 추천합니다! 2016.11.08 19 0
37984 위거 대한민국은 무당 공화국 ? 2016.11.08 33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18 219 220 221 222 223 224 225 226 227 ... 1309 Next ›
/ 130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