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797514점
2위 인공지능 4428115점
3위 지존의보스 4298197점
4위 거이타 4074200점
5위 꼬르륵 2825660점
6위 몽고실 2665240점
7위 마스터즈 2578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214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3982점
10위 가야 2052696점

공공의료기관이 부족한 데다 부실해 지난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대혼란을 겪고도 내년도 공공의료 예산이 또 줄었다.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응급의료 예산도 줄줄이 삭감됐다. 보건산업 투자는 매년 늘고 있지만 공공의료 투자는 계속 줄면서 2007년 11.8%였던 국내 공공의료 비중은 현 정부 들어 지난해 한 자릿수(9.2%)로 주저앉은 상황이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7년 예산안을 보면 지역거점병원 공공성 강화 예산은 올해 660억원에서 내년 576억원으로 84억원이 감소했다. 주요 사업별로는 지방의료원 기능보강사업 예산이 103억 5700만원 줄었고, 적십자병원 기능보강사업 예산은 15억 7200만원 감소했다. 지역거점공공병원 파견 의료인력 인건비 지원사업은 올해보다 5억원이 줄었고, 공공병원 운영평가 예산도 줄줄이 삭감됐다. 영주적십자병원 지원, 평창동계올림픽 선수촌 병원 지원 예산이 신규로 편성돼 전체 감소 폭은 84억원에 그쳤지만 지금껏 해 오던 공공의료 관련 사업 7개 가운데 5개 사업의 예산이 깎여 나갔다. 예산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방의료원 기능보강사업은 전국 34곳의 지방의료원이 지역 주민에게 충분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설·장비 보강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534억원이 책정됐으나 이마저도 다 쓰지 못하고 6월 말 기준으로 358억원만 집행됐다. 임혜성 보건복지부 공공의료과장은 1일 “시설·장비 보강 계획을 제출한 지방의료원에 예산을 줘도 계획이 변경됐다는 이유로 집행을 하지 않아 실제 집행률이 낮다 보니 내년도 예산이 깎였다”고 설명했다. 공공의료의 골간인 지방의료원을 강화하는 데 예산을 제대로 쓰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응급의료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응급환자를 실어 나르는 닥터헬기 착륙장 건설 예산이 올해 14억원에서 내년 7억원으로 ‘반 토막’ 났다. 100인 이상 거주하는 전남의 부속도서 109곳 가운데 현재 닥터헬기장이 없는 곳은 절반이 넘는 67곳에 이른다. 내륙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구급차를 타고 인근 지역의 헬기장으로 이동할 수 있지만, 육로와 분절된 섬은 헬기 없인 움직일 수가 없어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치기 십상이다. 애초 복지부가 요구한 예산은 22억 4000만원이었으나 기획재정부 심사 과정에서 3분의1로 축소됐다. 간호사 채용과 인건비를 지원하는 내년도 취약지 응급의료기관 육성 예산도 올해보다 18억원이 줄었다. 우리나라의 보건부문 공공사회복지 지출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0개국 가운데 최하위권이다. 세종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m.seoul.co.kr/news/newsView.php?cp=go&id=20161102012002#csidxfd8304a07383effabadca35e5e5f312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072 미연시다운족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2~2016 11월 9일...그날엔 무슨일이 2016.11.09 13 0
38071 풀쌀롱전영록 [장도리 2016.11.09 59 0
38070 초변태쿄코 역사의 반복 2016.11.09 4 0
38069 개만무는개 우병우가 다가가자 수사관이 벌떡 일어났다 .jpg 2016.11.09 12 0
38068 엘다 대통령이 극찬한 화장품 부스의 정체 .jpg 2016.11.09 11 0
38067 zero 청와대로 진격하신다는 분....jpg 2016.11.09 10 0
38066 銀洞 이재명, "대통령 퇴진 외면하면 정치권은 '국민심판' 쓰나미에 직면할 것" 2016.11.09 14 0
38065 손노리 깨어있는 대한민국 중고생들. 소리O 2016.11.09 6 0
38064 남자사람여자 이제는 의료까지 손대는 최순실.jpg 2016.11.09 10 0
38063 Cross_X 요즘 사태가 화가 나서 만들어 봤네요 소리O 2016.11.09 7 0
38062 나를밟고가라 소름돋는 박근혜 과거 2016.11.09 18 0
38061 nayana77 노회찬의원 트윗 2016.11.09 11 0
38060 하루스 손석희 사장 일본 강제 진출 두번째 방송 2016.11.09 11 0
38059 육군원수롬멜 국범근 박근혜 퇴진 촉구 집회 연설 "분노하라" 2016.11.09 8 0
38058 킨다마 98년도 자신의 말을 지킨 트럼프 2016.11.09 14 0
38057 나를밡고가라 미국 대학생들...백악관 몰려가 트럼프 꺼져라 2016.11.09 12 0
38056 뿌우맨 다시 보는 해바라기.jpg 2016.11.09 31 0
38055 설사의속도 결재권자처럼 "청와대 문서" 미리 봤는데..검찰 처벌 불가 2016.11.09 7 0
38054 황토목팬션 역사학자 전우용님 일침 2016.11.09 41 0
38053 깡해 표창원 "박ㄹ혜 법정최고형으로 처벌가능...무기징역감 2016.11.09 10 0
38052 크로스킬즈 한 강사의 소신 2016.11.09 12 0
38051 나야냐비 대학생들 백악관 몰려가 "트럼프 꺼져라".JPG 2016.11.09 5 0
38050 멍뭉이의육감 [스브스뉴스 2016.11.09 16 0
38049 초변태쿄코 대구 한 고등학교 교실에 붙은 의미심장한 안내문 .. 2016.11.09 18 0
38048 초변태쿄코 ??? : " 아씨 이게 아닌데 2016.11.09 8 0
38047 황토목팬션 시카고 컵스가 우승하면.jpg 2016.11.09 48 0
38046 풀쌀롱전영록 촛불집회가 쓸모없는 이유.jpg 2016.11.09 14 0
38045 하루스3 얼리어답터 갓조선.JPG 2016.11.09 14 0
38044 남자사람여자 최태민 일가 의혹 최초 제기하고 옥살이 한 김해호 씨 .. 2016.11.09 19 0
38043 벛꽃 트럼프의 한국에 대한 생각.jpg 2016.11.09 18 0
38042 나를밡고가라 김빙삼의 정확한 비유 2016.11.09 15 0
38041 나야냐비 한일, 오늘 서울서 '군사정보협정' 실무회의…사실상 매듭 2016.11.09 17 0
» 쇼크미 박근혜 대통령: 공공의료, 응급의료, 의료운영, 보건, 병원 등 모든 국민생명 복지예산 대폭 삭감 결정 2016.11.09 7 0
38039 설사의속도 우정우: "죄 지어 감옥 가는 놈은 처음부터 정해져있다. 자살하는 건 선택 못받은 놈의 운명이다" 2016.11.09 11 0
38038 위거 우병우 '수사 받다가 자살하는 놈도 있다' 2016.11.09 1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15 216 217 218 219 220 221 222 223 224 ... 1307 Next ›
/ 130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