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49394점
2위 인공지능 4427115점
3위 지존의보스 4335197점
4위 거이타 4051810점
5위 꼬르륵 2819160점
6위 몽고실 2662265점
7위 마스터즈 25759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189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3982점
10위 가야 2051201점

청와대, 도피중인 차은택 접촉 파문청 홍보수석실, 송성각 통해 접촉 검찰수사 본격 시작된 지난달 차은택 의혹 사실관계 미리 파악우병우에 전달된 차은택 해명“이권 챙긴적 없고, 재능기부 차원”검찰보다 앞서 피고발인 진술 확보 오래전부터 감찰했단 얘기도 비위 알고도 묵인했다면 ‘직무유기’

‘최순실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기 직전에 청와대가 주요 관련자들을 먼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수사 대상에 오른 청와대 관련자들이 수사에 대비해 말을 맞췄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검찰에 고발된 차은택 감독과 관련해 청와대 홍보수석실을 통해 사건 내용을 파악했을 뿐만 아니라,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 역시 조사했다는 진술이 나와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청와대가 차 감독을 접촉해 조사를 한 시기는 지난달 중순께다. 당시 차 감독은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영향력을 등에 업고 정부의 각종 이권 사업을 챙긴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였다. 시민단체인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 9월29일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수석을 고발한 데 이어 다음달 11일 차 감독을 추가 고발했다. 이 사건은 10월5일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에 배당된 상태였다. 차 감독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제기되자 9월 말 중국으로 도피했다.청와대는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차 감독을 접촉하기 위해 나섰다. 당시 홍보수석실 관계자가 평소 친분이 있던 송성각 전 콘텐츠진흥원장을 통해 차 감독과 접촉했다고 한다. 청와대는 차 감독에게 언론에 보도된 의혹과 관련해 조사에 나섰다. 차 감독이 당시 청와대에 보낸 자료에는 “정부 사업으로 이권을 챙긴 적 없고, 재능기부 차원이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료는 우 전 수석에게도 전달됐다. 하지만 우 전 수석은 이 자료를 본 뒤 ‘별거 없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앞서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 역시 조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전 사무총장은 지난 9월 <한겨레> 인터뷰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이미 나를 조사했다”고 말한 바 있다.검찰 수사가 예정된 피고발인을 청와대가 먼저 접촉한 것을 두고 말맞추기 의혹이 제기된다.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관계자들이 이번 사건의 핵심 수사 대상이다. 차 감독과 이 전 사무총장에 대한 조사 내용은 민정수석실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도 보고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우병우 전 수석은 이 사건이 불거지기 전인 지난해부터 차씨의 비위 자료를 수집하는 등 감찰 활동에 들어갔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동아일보>는 이날 지난해 우병우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이 차씨 소유의 회사가 대기업이나 정부로부터 일감을 수주할 때 문제가 있다는 증언과 자료를 수집하고, 문화체육관광부에 차씨가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확인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우 전 수석이 차씨 등의 비위 행위를 사전에 파악하고도 아무런 조처를 취하지 않았다면 직무유기 혐의로 형사처벌될 수 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28&aid=0002341371&cid=512473&iid=49312636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197 나를밟고가라 '사요나라 박근혜' 그라피티 그린 예술가 '무죄'.gisa 2016.11.12 12 0
38196 zero 청와대 앞 맹학교의 의미.jpg 2016.11.12 26 0
38195 LIMPACT 목숨걸고 시위중? 2016.11.11 15 0
38194 나를밡고가라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2~16년 11월 11일...그날엔 무슨일이 2016.11.11 10 0
38193 뿌우맨 [한겨레 그림판 2016.11.11 35 0
38192 銀洞 김태흠 "촛불집회는 일반인들이나 하는 짓" 2016.11.11 24 0
38191 위거 오늘 국회에서 안민석 의원 2016.11.11 12 0
38190 벛꽃 분당 84세 할머니 2016.11.11 14 0
38189 악의와비극 대통령 사죄문 2016.11.11 10 0
38188 스네이크에크 우병우 이후 검찰.jpg 2016.11.11 15 0
38187 깡해 역사에서 배워라_ 역사학자 전우용 2016.11.11 7 0
38186 깡해 11월 12일, 집회에 참여하려는 당신이 알면 좋을 8가지 2016.11.11 8 0
38185 뿌우맨 도망가며 국민에 총질하는격_ 이재명시장 2016.11.11 7 0
38184 강왈왈 野 최순실 수사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최순실이 임명” 2016.11.11 8 0
38183 남자사람여자 노회찬, 총리에게 “지단이다” 일침 2016.11.11 9 0
38182 루강 퇴근 못하는 JTBC 직원들 2016.11.11 17 0
38181 깡해 오늘자 장도리 2016.11.11 28 0
38180 초변태쿄코 ㄹ혜가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이유(feat.유시민) 2016.11.11 14 0
38179 銀洞 어버이연합 "박근혜 정권처럼 깨끗한 정권 있었나" 2016.11.11 9 0
38178 중력파발견 이재정 의원, 황교안에게 한방 날리다 소리O 2016.11.11 8 0
38177 zero "박정희 정권 시절에도 청와대 드나들던 여자 있었다" 2016.11.11 52 0
38176 장뤽고다르 현 박&최 게이트에서 검찰의 밝혀낸 사실 2016.11.11 11 0
38175 초변태쿄코 만화 캐릭터 시국선언.jpg 2016.11.11 22 0
38174 장뤽고다르 드라마 5공화국 명장면!!! 2016.11.11 16 0
38173 강왈왈 [만평 2016.11.11 39 0
38172 찌질이방법단 한 강사의 보도지침이란 2016.11.11 11 0
38171 절묘한운빨 선택의 시간이다. - 해결책이 될것인가, 원인이 될것인가? 2016.11.11 16 0
38170 풀쌀롱전영록 문재인-노무현 우정 영상 .. “최순실-박근혜와 반대” 2016.11.11 12 0
38169 벛꽃 굽시니스트 풍자만화 신작 2016.11.11 12 0
38168 나야냐비 손혜원 의원 페북. 2016.11.11 14 0
38167 초변태쿄코 그 동안 박지원이 보여준(?) 문자들 2016.11.11 38 0
38166 찌질이방법단 [단독 2016.11.11 48 0
» 루강 우병우, 차은택 조사 ‘별거 없다’ 덮어...수사대비 말 맞췄나 .. 2016.11.11 9 0
38164 銀洞 최순실 귀국이유 - 독일 종신형이 겁나서 2016.11.11 9 0
38163 풀쌀롱전영록 국민은 박근혜 사퇴 이후를 봐야한다 2016.11.11 9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09 210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 1305 Next ›
/ 130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