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332675점
2위 지존의보스 6000175점
3위 거이타 5309025점
4위 인공지능 4814080점
5위 꼬르륵 3413040점
6위 몽고실 3364525점
7위 스타플래티나 3326509점
8위 킹죠지 3042955점
9위 마스터즈 3005470점
10위 이피엘대장 2776692점

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산업부는 한국가스공사(036460)가 ‘도시가스 연료비 인상 승인요청서’를 제출하면 이를 승인해 1월부터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산업부가 이를 승인하면 11월부터 각각 6.1%, 4.7% 오르는 도시가스(1660만 가구)·지역난방(256만 가구) 요금이 1월에도 잇따라 인상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환율이 하락하더라도 유가가 오를 것 같아 1월 요금도 지금보다 올라갈 것 같다”고 전망했다. 산업부는 4분기 국제유가가 올 초보다 오른 배럴당 45~48달러(두바이유)에서 형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부 “유가 인상 감안해 연료비 연동제 적용”     도시가스 평균 요금은 내달 1일부터 현행 13.4309원/MJ에서 0.8164원/MJ 인상된 14.2473원/MJ로 조정된다. 내달 1일자로 조정되는 국내 가스요금은 지난 6~8월 국제유가를 적용해 산정했다. 국제유가의 경우 LNG 국제계약 관행 상 평균 4개월 전 국제유가가 국내요금에 영향을 미친다. (출처=산업통상자원부)  도시가스 평균 요금은 내달 1일부터 현행 13.4309원/MJ에서 0.8164원/MJ 인상된 14.2473원/MJ로 조정된다. 내달 1일자로 조정되는 국내 가스요금은 지난 6~8월 국제유가를 적용해 산정했다. 국제유가의 경우 LNG 국제계약 관행 상 평균 4개월 전 국제유가가 국내요금에 영향을 미친다. (출처=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는 요금 인상은 연료비 연동제에 따른 조치라는 입장이다. 현행 도시가스·지역난방 요금은 전기요금과 달리 연료비 연동제가 적용된다. 가스요금은 가스공사가 해외에서 사오는 LNG 가격에 국제유가·환율 등을 반영한다.  연료비에 ±3%를 초과하는 요인이 있을 경우 홀수월 (1·3·5·7·9·11월)마다 요금을 조정하게 된다. 11월 가스요금은 원료비(78.3%)에 도·소매공급 비용(21.7%)을 더해 정해졌다. 지역난방은 LNG를 주로 사용(연료비 중 LNG 비중 77.5%)하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가스요금과 함께 인상된다.      겨울철을 앞두고 요금 인상을 하는데 국제유가 등 시장 상황만 고려되지는 않았다. 요금인상 승인권을 가진 산업부의 자체적인 판단도 작용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가스공사의 승인요청을 거절하고 요금을 동결할 수도 있었다”면서도 “원가보다 낮은 가격을 유지하면 가스공사에 미수금 문제가 발생하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가스공사의 미수금은 2012년 5조5400억원에서 잇따라 줄어 들어 현재 1조5500억원(올해 6월)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가스요금 인상이 적절했는지를 놓고 업계에서도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소매 가격에 영향을 준 도매 가격이 어떻게 인상됐는지도 불투명하다는 이유에서다. 가스공사로부터 LNG를 구입하는 A 업계 관계자는 “원가 내역을 요청해도 공문 몇 장만 받을 뿐”이라며 “가격을 왜 올렸는지 몰라도 독점 구조여서 가스공사로부터 구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애초부터 가스공사가 비싼 가격에 LNG를 구입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가스공사는 중국보다 비싼 가격에 계약을 체결하고 최근 10년간 재협상을 통해 가격을 낮춘 사례가 단 한 건도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한국의 LNG 1톤당 도입가격은 647.54달러로 중국(524.09달러)보다 23.6% 높았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정부로부터 이미 요금인상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업계에 세부적인 내역을 주진 않는다”며 “우리나라는 겨울철에 LNG 수요가 몰리는 특수한 상황이라 장기계약보다 가격이 비싼 현물 구매 비중이 높다. 중국이 계약할 당시엔 업계 환경이 구매자에게 유리했다”고 해명했다.        ◇전기요금 누진제에 가스·난방비 인상까지     국내 지역난방 현황. 서울, 대전, 부산, 대구, 광주, 경기도 판교·분당·용인 등 신도시에 지역난방이 도입돼 있다.  국내 지역난방 현황. 서울, 대전, 부산, 대구, 광주, 경기도 판교·분당·용인 등 신도시에 지역난방이 도입돼 있다.  결과적으로 겨울철에 시민들이 체감하는 공공요금 부담은 커질 전망이다. 가스요금이 오를 경우 난방비도 오르고 전기요금 누진제도 여전하기 때문이다. 지난 8월부터 산업부·새누리당·한전 등이 준비 중인 누진제 개편안은 현재까지도 개편안 내용, 시행시기 모두 불투명한 상황이다.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 에너지정책학과 교수는 “이대로 가면 겨울철 난방비 누진제 문제까지 불거지게 되고 전기장판 등으로 겨울을 나는 저소득층 피해가 심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지난 14일 국감에서 “누진제는 전기절약, 취약계층을 위해 필요하다”며 “내년 초부터는 개편된 전력 누진제를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ttp://m.edaily.co.kr/html/news/news.html#!economy-view-02309126612818168-E 아이디 "페이즈" "바람결에휘날리는" "선별" 이 분들이 제가 지나치게 반여당, 반정권적인 글들을 며칠동안 중복해서 올리거나 게시한다고 불쾌감을 표시하셨습니다. 반정권적인 게시글 게시가 불편하셨다면 사과드립니다. 박근혜 지지자분들 같은데 반새누리당 글 보시면서 얼마나 불쾌하고 짜증이 나셨을까요? 암튼 전 계속 올릴테니 앞으로는 "이거 봤던 반정부적인 뉴스인데" 싶으시면 그냥 클릭을 안하면 됩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224 깡해 ???: 이야 이거 남조선 상황이 재밌어서 2016.11.12 13 0
38223 엘다 내일도 저희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16.11.12 40 0
38222 GREY 어느 남자의 한 마디 2016.11.12 14 0
38221 새타령 다시 익산으로, 수험생으로 돌아갑니다 2016.11.12 8 0
38220 Dsus4 로이터 기자 트윗 사진.jpg 2016.11.12 14 0
38219 개만무는개 노무현과 박근혜의 차이 2016.11.12 18 0
38218 쇼크미 100만 대군과 이순신 장군님.jpg 2016.11.12 17 0
38217 나를밟고가라 ??? : 대한민국 청년이 텅텅 빌 정도로 한 번 해 보세요. 다 어디 갔느냐? 2016.11.12 21 0
38216 장뤽고다르 광화문 포스터 2016.11.12 9 0
38215 나를밡고가라 일본에서도 하야시위를 응원합니다 2016.11.12 54 0
38214 銀洞 전우용님 트윗 2016.11.12 13 0
38213 손노리 청와대 이렇게 공략하라고!!!(TV조선주의).jpg 2016.11.12 14 0
38212 엘다 현재 가장 와닿는 명언.. 2016.11.12 14 0
38211 나를밟고가라 고 김영삼 대통령, '박근혜는 ...XXX' 2016.11.12 23 0
38210 위거 청와대로 행진하지 말자 2016.11.12 14 0
38209 銀洞 여기 리퍼트대사 왔다. 2016.11.12 12 0
38208 銀洞 일제→미군정→이승만→박정희로 이어진 문화검열의 바통을 받다 .. 2016.11.12 7 0
38207 에덴동산 [11·12 민중총궐기 2016.11.12 55 0
38206 멍뭉이의육감 [만평 2016.11.12 25 0
38205 hayjay 법원 '대통령 퇴진' 촉구 집회, 청와대 인근 행진 허용 2016.11.12 5 0
38204 멍뭉이의육감 간명하게 국론통일 2016.11.12 8 0
38203 미연시다운족 대학로에 도착한 의문의 택배 2016.11.12 12 0
» 나라야_ 박근혜 대통령 정권: "유가 올랐으니 1월부터 도시가스와 난방비 올릴것" 난방 누진세 대폭 2단계 인상 결정 발표 2016.11.12 13 0
38201 절묘한운빨 민주당은 정신 차려라 ... 2016.11.12 10 0
38200 벛꽃 파산된 성남시에 내려온 축복 2016.11.12 14 0
38199 LIMPACT "청와대 회유 거절하자 이튿날 새벽에 긴급체포" 2016.11.12 22 0
38198 엘다 광화문을 향하는 의문의 택배 2016.11.12 13 0
38197 위거 하여간 닭 + 내시들 말은 드럽게 안들어요! 2016.11.12 10 0
38196 JENGA 이 시각 경부고속도로.jpg 2016.11.12 15 0
38195 깡해 경찰들 물탱크 자체 준비.jpg 2016.11.12 11 0
38194 손노리 거국내각 VS 탄핵 이철희와 이재명.jpg 2016.11.12 18 0
38193 문폴로 오늘 국민의 목소리가 대한민국땅 전체에 울릴듯... 2016.11.12 5 0
38192 크로스킬즈 세월호 직후 '해경 해체' 최순실이 결정.NEWS 2016.11.12 14 0
38191 소고기짜장 뉴스타파 - 하야 vs 거국내각 : 이재명과 이철희 소리O 2016.11.12 7 0
38190 중력파발견 성남시 국민행복보장 계획추진: 보육권, 교육권, 노동권, 선진국형 지속발전등 '제1차 5개년 인권헌장' 44개 시작 2016.11.12 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91 292 293 294 295 296 297 298 299 300 ... 1388 Next ›
/ 138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