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29점
2위 인공지능 4061235점
3위 지존의보스 3769007점
4위 거이타 2859070점
5위 하피 2637387점
6위 무조건닥공 2324356점
7위 꼬르륵 2304493점
8위 따저스승리 2292940점
9위 스타플래티나 2182373점
10위 마스터즈 2148045점
단일배너

"경제민주화 공약 기대했는데 결국 최순실에 돈 퍼다줘""이러려고 장사하나" 뿔난 영세상인들 생업 접고 거리로

◆ 촛불로 드러난 민심 ◆

초롱초롱한 눈망울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민중총궐기 대회가 열린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한 꼬마 아이가 어머니 품에 안겨 초롱초롱한 눈망울로 촛불 너머에 있는 무언가를 응시하고 있다. 국민의 분노가 서울 광화문을 뒤덮었다. 지난 12일 오후 3시 촛불 문화제를 4시간여 앞둔 시점이었지만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등 광화문광장 인근 지하철역은 이곳을 찾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이날 집회는 오전 11시께부터 민주노총, 운수노조 등 각종 노동단체들의 사전집회로 시작됐지만 오후 들어선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집회를 선동하는 노동단체 "깃발" 대신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에 거리로 나선 시민들이 집회를 주도하기 시작한 것이다.

지난주 집회와 눈에 띄게 달랐던 점 중 하나는 100만명에 달하는 인원뿐만이 아니다. 지난주만 해도 유모차 부대, 중·고등학생, 대학생 등이 집회를 주도했지만 주말 대목 장사를 포기하고 촛불을 들고 나선 자영업자들도 상당수 눈에 띄었다.

수십만 명의 인파가 가득 찬 광화문광장에서 공짜 핫도그 배식대를 차린 김우겸 씨(44)도 이들 중 한 명이다. 김씨는 저항의 상징인 "가이포크스" 가면을 쓰고 "하야 DOG(핫도그) 드시고 힘내세요. 가격은 자유~"라는 문구가 적힌 안내판을 들고 집회 참가자들에게 핫도그를 대부분 무료로 나눠줬다. 김씨는 "일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낸 돈은 다음 집회 때 핫도그 재료비로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시흥시에서 전자부품 판매업을 한다는 김씨는 이날 새벽 서울행 지하철에 몸을 실었다. 생계를 위해 주말에도 장사를 해야 하는 처지지만 이날은 일을 내려놨다. 김씨는 "이번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드러난 우리나라 정치·경제의 후진성에 분노를 느꼈다"며 "정부는 서민들을 위해서 돈을 퍼붓는다고 이야기하는데, 결국은 다 최순실에게 퍼부은 것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는 대기업에 전자제품 부품을 납품하는 조그만한 3차 하도급 업체를 운영한다. 10원의 이익이 나면 대기업이 7원을 가져가고 1·2차 벤더들이 2원, 나머지 영세업체들은 겨우 1원을 가져가는 현실 탓에 김씨는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민주화" 공약에 대한 기대가 컸다. 하지만 김씨는 이번 최순실 게이트로 드러난 권력형 비리가 이 같은 기대를 무참히 깨버렸다고 한숨을 쉬었다.

소규모 전자부품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김우겸 씨(오른쪽) 일행이 지난 12일 서울광장 앞에서 무료로 핫도그를 나눠주고 있다. 김씨는 "영세업체 메시지를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보람이 있다"며 "좌판을 꾸리는 데 70만원이 들어갔지만 하나도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부정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이 깨끗한 사회를 만들 것이라는 기대도 산산조각 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국민은 작은 도둑으로 만들고, 최순실 같은 권세가는 큰 도적질을 일삼는 현실에 분노를 참기 어렵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덕수궁 대한문 앞에는 "내가 이러려고 장사하나" "내가 이러려고 세금 내나"라는 문구가 적힌 행렬이 눈에 들어왔다. 편의점, 음식점, 작은 옷가게 등 수도권 인근에서 유통점을 하는 수백 명의 전국유통상인연합회 회원이다. 인천에서 음식점을 하는 서 모씨(50)는 "수도권에서 대형 복합 쇼핑몰이 우후죽순 생겨나면서 열악한 골목상권이 이제 한계치에 다다랐다"며 "당장 하루 영업이 아쉬운 처지지만 생계형 상인들의 한탄을 전하기 위해 오전에 일찍 가게를 정리하고 시위 현장에 나왔다"고 말했다. 유통상인연합회 관계자는 "박근혜 대통령 취임 이후 내수 부진이 길어지면서 음식점 매출은 50%, 옷가게 매출은 80% 가까이 급감했다"고 하소연했다.

이날 포시즌스호텔 건너편 한 커피숍 앞에선 한 20대 여성이 집회 참여 시민들에게 쓰레기봉투를 나눠줬다. 이 여성은 "작은 비닐봉투 판매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서민들 허탈하게 만드는 사회 부조리도 모두 담아서 쓰레기통에 버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가족 단위로 유모차를 끌고 온 사람과 함께 교복부대, 넥타이부대 등 참여 연령이 다양했다. 덕수궁 대한문 앞을 지나던 이현식 씨(36)가 목말을 태운 세 살배기 딸아이의 작은 손에도 "박근혜 하야"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이 들려 있었다. 이씨는 "오늘 광화문광장은 살아 있는 민주주의 교육의 장이 됐다"고 말했다.

http://v.media.daum.net/v/20161113182003671?d=y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336 LIMPACT "박대통령이 무슨 잘못이냐"..보수세력 결집 시동걸었다 2016.11.17 5 0
38335 크로스킬즈 19일 대규모 집회 포스터 - ‘국민 학익진 작전지도’ ‘대동하야지도’ 2016.11.17 53 0
38334 절묘한운빨 최고의 히트곡 "하야송'" 소리O 2016.11.14 21 0
38333 스네이크에크 국민연금을 의무적으로 꼬박 꼬박 걷어가는 이유.jpg 2016.11.14 26 0
38332 엘다 "국내 은행이 최순실일가에 유령법인 편법 대출 권유" 2016.11.14 16 0
38331 뿌우맨 시위에 열심히 나가야 하는 이유.jpg 2016.11.14 31 0
38330 하루스3 난 그들을 동정하지 않아.jpg 2016.11.14 23 0
38329 hayjay " 모두가 빨갱이" 소리O 2016.11.14 8 0
38328 문폴로 권력에 맞서서 당당하게 정의를 이야기 할 수 있고, 불의에 맞설 수 있다 2016.11.14 11 0
38327 Dsus4 가슴이 따뜻해지는 천사같은 시민들 2016.11.14 15 0
38326 킨다마 김홍걸씨 페북 2016.11.14 25 0
» 나를밟고가라 뿔난 영세상인들 생업 접고 거리로 "김영란법 난리치더니 더큰 도적질" 2016.11.14 115 0
38324 남자사람여자 검찰이 지금껏 밝힌거..jpg 2016.11.14 23 0
38323 설사의속도 그렇지 국,정,원도 개입했네...했어 2016.11.14 20 0
38322 이스나원 함승수 신부님 페이스북 2016.11.14 13 0
38321 하루스 박근혜 당대표 시절 일화.JPG 2016.11.14 23 0
38320 황토목팬션 새누리당 내 '이정현 사퇴' 단식농성이 시작됐다 2016.11.14 23 0
38319 강왈왈 박근혜가 지킨 공약 .jpg 2016.11.14 24 0
38318 나를밟고가라 한선교 길들이기 .jpg 2016.11.14 22 0
38317 이스나원 KBS 차 근황 2016.11.14 23 0
38316 미연시다운족 부끄럽네요. 2016.11.13 16 0
38315 에덴동산 제너럴의 유산 .jpg 2016.11.13 15 0
38314 크로스킬즈 대구 시위에서 나온 어떤 문구들.jpg 2016.11.13 19 0
38313 나야냐비 100만 촛불 시위 하루 종일 방송하는 일본 방송 2016.11.13 20 0
38312 에덴동산 지금 정국은 더민주가 주도하고 있다.jpg 2016.11.13 28 0
38311 손노리 법률 전문 기자출신이 보는 현 상황.jpg 2016.11.13 16 0
38310 킨다마 춘천 국회의원이 '이적 단체'로 지목한 중고생들의 배후가 드러났다 2016.11.13 179 0
38309 풀쌀롱전영록 문재인과 이재명의 행동에 차이가 나는 이유? 소리O 2016.11.13 14 0
38308 초변태쿄코 저는 ㅂㄹㅎ가 2007년부터 싫었나 봅니다. (의경시절).jpg 2016.11.13 24 0
38307 zero 뿌리는 하나다 2016.11.13 10 0
38306 하루스3 믿고 거르는 YG 2016.11.13 27 0
38305 새타령 어제 100만 집회 이후 박근혜 심정.jpg 2016.11.13 17 0
38304 위거 조응천 의원 페북 - 우갑우 구속이 되어야 하는 이유.jpg 2016.11.13 10 0
38303 벛꽃 [혐짤 2016.11.13 18 0
38302 스네이크에크 제 5 공화국 명장면 2016.11.13 20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 1133 Next ›
/ 113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