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53694점
2위 인공지능 4425115점
3위 지존의보스 4349197점
4위 거이타 4032370점
5위 꼬르륵 2806220점
6위 몽고실 2660515점
7위 마스터즈 25709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159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3982점
10위 가야 2044491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8일 또다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향해 "대통령이 되면 친인척과 측근 비리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느냐"며 "노 전 대통령이 비극적인 선택을 한 것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보지 않았느냐"고 공격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 원내대표는 지난 15일에도 “노무현 전 대통령이 500만달러 때문에 비극적 선택을 했다”고 거론해 물의를 빚었다. 대통령제의 폐해로 언급하면서 검찰수사에서 확정이 안 된 사안을 사실인 것처럼 표현했다. 또 "문 전 대표가 (노 전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에서 근무할 때 구속된 측근들을 두 손으로 꼽기도 힘들 지경"이라고 발언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을 이끄는 두 정치지도자가 박근혜 대통령을 당장 끌어내리고 60일 내에 대선을 치르자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두 지도자"는 문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를 일컫는다. 그는 "두 분 중 한 명이 벼락치기로 대통령이 되면 대의민주주의가 한단계 업그레이드 되겠느냐"면서 "이는 광장에 모인 군중의 힘으로 합법정부를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과도내각 구성 움직임에 대해선 위헌적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박 대통령 지지율이 곤두박질쳐도 두 사람의 지지율이 크게 움직이지 않거나 떨어지고 있다는 건 국민 대부분이 이들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걸 증명한다"고 덧붙였다. 이 와중에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언급이 튀어나왔다. "두 분이 대통령이 되면 친인척과 측근 비리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느냐"며 "노 전 대통령에게 전해진 거액 불법자금으로 (노 전 대통령이) 비극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대신 그는 난국 타개책으로 개헌을 거듭 강조했다. 대학 은사인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의 인터뷰 내용을 소개하며 "최 교수는 이번 상황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한단계 성숙시킬 좋은 기회라고 했다. 그 말을 곱씹으며 개헌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 동의를 토대로 새 헌법을 만든 뒤 그 헌법에 따라 박 대통령의 임기를 조정할 수 있다"면서 "지금이 최적의 타이밍인 만큼 두 야권 후보가 새 헌법을 만드는 작업에 앞장서달라"고 촉구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277&aid=0003873620

아 ,,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415 악의와비극 더민주 갓영선 2016.11.18 14 0
38414 설사의속도 대구에서도 '사이다' 이재명.. "박근혜를 청와대에서 교도소로" 2016.11.18 7 0
38413 손노리 구미시, 이 와중에 박정희 기념사업 확정 2016.11.18 6 0
38412 절묘한운빨 애국자 이재명.JPG 2016.11.18 18 0
38411 강왈왈 이재명, 다수가 늘 소수 기득권에게 패배한 이유 소리O 2016.11.18 5 0
38410 나라야_ 대구 촛불집회 연설 이재명 소리O 2016.11.18 8 0
38409 황토목팬션 추미애대표 고소하겠다는 박사모카페 2016.11.18 8 0
38408 나를밡고가라 우리 국민만 모르는 대통령의 시간... 2016.11.18 9 0
38407 뿌우맨 대통령 변호인은 과거 이런 '막말'을 했던 사람이다. 진짜 어마어마하다 2016.11.18 12 0
38406 銀洞 '피의자' 박근혜 2016.11.18 6 0
38405 디트리히1 정유라와 나경원 딸의 평행이론 2016.11.18 12 0
38404 새타령 다시 만든 파란집 로고 2016.11.18 9 0
38403 얼룩말엉덩이 교황 방한엔 "세월호" 집중 못 하게 하라 2016.11.18 31 0
38402 나를밟고가라 오늘자 광주 지방 경찰청 페북 2016.11.18 10 0
38401 개만무는개 경북대 vs 김무성 소리O 2016.11.18 4 0
38400 벛꽃 대구~~살아있네...! 2016.11.18 11 0
38399 앙렁 한민구 국방장관이 바라보는 집회.jpg 2016.11.18 9 0
38398 디트리히1 [속보 2016.11.18 116 0
38397 육군원수롬멜 국민만 모르는 대통령의 시간 .jpg 2016.11.18 22 0
38396 강왈왈 대통령의 비밀 그것이 알고 싶다 .jpg 2016.11.18 9 0
38395 JENGA 최순실만 뜨면, '순시리 억울러'가 생긴다. 2016.11.18 9 0
38394 GREY 아빠따라 계엄한다? 역사속 대한민국 10번의 계엄령 2016.11.18 6 0
38393 Cross_X 미르재단 설립과 기밀유출 박근혜와 최순실 공모 2016.11.18 6 0
38392 Dsus4 이러려고 홍보대사 했냐 2016.11.18 10 0
38391 스네이크에크 최순실 특검법 반대 및 기권자 명단 2016.11.18 8 0
38390 Cross_X 흔한 보통사람. 문재인 2016.11.18 10 0
38389 킨다마 이재명 "왜 탄핵이 안 된다고 생각하느냐?" 2016.11.18 10 0
38388 하루스 국정교과서 집필자, "'최순실 교과서' 아니다" 2016.11.18 6 0
38387 황토목팬션 '노무현 탄핵'에 대한 트라우마 .. 2016.11.18 11 0
38386 문폴로 신수동 철거민 12시간 동행취재..7년 전 그들과 다를 게 없었다 .. 2016.11.18 15 0
38385 중력파발견 생계형 비리 2016.11.18 40 0
38384 하루스 같은 편들도 듣고있기 힘든 개소리.jpg 2016.11.18 10 0
» 얼룩말엉덩이 정진석 "文은 盧 전 대통령의 비극적 선택 가까이서 지켜보지 않았나"… 2016.11.18 8 0
38382 hayjay 24년만에 빛본 '김재규 옥중 수양록' 2016.11.18 7 0
38381 문폴로 연봉인상을 거절한 아이슬란드 대통령 2016.11.18 10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8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 1300 Next ›
/ 130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