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9069점
2위 지존의보스 4202655점
3위 인공지능 4165240점
4위 거이타 3586420점
5위 무조건닥공 3301617점
6위 꼬르륵 2662710점
7위 하피 2642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495099점
9위 따저스승리 2484985점
10위 마스터즈 2422135점
단일배너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이 21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차기 행정부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하면 수용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방어논리를 준비하는 대신, 벌써부터 ‘백기 투항’이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장 청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방사청 등이 공동 후원한 ‘한·미 국방 획득 정책과 국제 안보 환경’ 콘퍼런스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차기 미국 정부가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한다면 한국은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 청장은 “북한은 나름대로 핵 보유국이라고 얘기하고 있고 국제적으로 선언하고 있다. 한국에 핵 무기를 사용할 것이라고 위협을 가하는 상황”을 ‘방위비 분담 인상 수용’ 근거로 밝혔다.

하지만, 주한미군 주둔비용에 대해 한국 국방부 추산 65%, 한국 시민단체 추산 70%를 우리가 이미 지불하고 있고, 미국 쪽도 50% 이상을 한국이 부담하고 있는 것을 인정하는 상황에서 장 청장의 상황인식은 지나치게 안이하다는 지적을 받을 만하다.

트럼프 쪽이 어느 정도로 추가 비용 부담을 요구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장 청장의 발언은 국민의 세금이 들어가는 한국 주둔 비용 인상에 대해 제대로 된 협상도 없이 ‘백지수표’를 주자는 것이냐는 비판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장 청장은 또 국방예산 증액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복지 등 다른 예산을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국방예산은 제한되는데 북한의 위협은 증대하고 있어 여러 가지로 고민이 많다”며 “국방예산을 더 많이 투입하기 위해서는 복지 등 다른 예산을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청장의 발언에 대해 논란이 일자 방사청은 대변인 명의의 해명자료를 통해 “‘미국의 신 행정부가 방위비 분담 증액 협의를 요구한다면 한국으로서는 협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할 수 밖에 없지 않느냐’는 취지로 답변을 한 것”이라며 “발언하는 과정에서 일부 오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 한겨레신문 기사 ]

※ 기사전문보기 :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siapacific/771408.html?_fr=mt2   이것들은 일단 싸지르고 반응살피는게 특기군요. 미국의 새정부에 대응할 방안을 마련해야할 X이 백기부터 흔들고 자빠졌으니. 정부가 아니라 한심한 쓰레기만 모아놓은 사기협잡꾼들 모임같습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608 zero [한겨레 그림판 2016.11.22 84 0
38607 크로스킬즈 검찰 창고 대방출~ 2016.11.22 18 0
38606 엘다 김기춘은 어떤 검사, 어떤 정치인이었나? 2016.11.22 3 0
38605 손노리 신천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실 침투.."신천지인지 몰랐다" 2016.11.22 87 0
38604 나라야_ 이정현-김시곤 통화내용(전체) 2016.11.22 8 0
38603 남자사람여자 [한국일보 만평 2016.11.22 7 0
38602 킨다마 이재명 시장 "역사 왜곡하는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하라!!" 2016.11.22 2 0
38601 zero [최민의 시사만평 2016.11.22 14 0
38600 미연시다운족 서울과기대 1인 시위.jpg 2016.11.22 10 0
38599 스네이크에크 어른이 되어 주십시오... 2016.11.22 8 0
38598 루강 석촌역 일대 '물바다'…오후 6~7시 복구될 듯 2016.11.22 3 0
38597 스네이크에크 '그알' PD, "아직 방송하지 못한 실탄 더 있다" 2016.11.22 7 0
38596 개만무는개 정유라 고2 담임 “내 앞에서 공손해 만점 줬다” 황당 답변 2016.11.22 3 0
38595 나야냐비 성난 민심에 기름 붓는 '촛불 망언' 리스트 .. 2016.11.22 8 0
38594 초변태쿄코 김진태가 설치는 이유 2016.11.22 10 0
38593 에덴동산 3년전 KBS비타민 엠씨교체와 차움특혜의혹 2016.11.22 12 0
38592 멍뭉이의육감 석촌역 현황.jpg 2016.11.22 9 0
38591 악의와비극 [박건웅 만평 2016.11.22 13 0
38590 벛꽃 박그네가 만나는 흔한 목사.jpg 2016.11.22 8 0
38589 강왈왈 트럼프-언론 간담회 참석자 "총살대 앞에 선 것 같았다" 선동언론 2016.11.22 7 0
38588 엘다 이재명 “참 군인 황기철 해군참모총장 억울함 널리 알려달라” 2016.11.22 5 0
38587 깡해 좌파 교과서로 공부한 학생들이 "헬조선" "망할 대한민국" 이라 합니다. 2016.11.22 6 0
38586 JENGA 감동적인 의료인의 자세 .jpg 2016.11.22 10 0
38585 미연시다운족 ▶▶▶▶▶ 주진우가 또 대박 터뜨렸네요. 2016.11.22 52 0
38584 銀洞 심금을 울리는 박사모 연설 .jpg 2016.11.22 14 0
» 루강 방사청장 “트럼프, 방위비 인상 요구땐 수용” 발언 파문 2016.11.22 4 0
38582 위거 야당과 궁민들의 구박을 받던 황데렐라가 그만... 2016.11.21 91 0
38581 위거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 이제 질서있는 퇴진은 물건너 갔습니다..jpg 2016.11.21 17 0
38580 hayjay 황교안 근황.jpg 2016.11.21 21 0
38579 개만무는개 담뱃값 또올림 2016.11.21 34 0
38578 zero 마녀 잡으러 갑시다 2016.11.21 20 0
38577 장뤽고다르 40년 평행이론.jpg 2016.11.21 32 0
38576 LIMPACT JTBC 청와대 블로그 팩트폭행 2016.11.21 24 0
38575 나를밡고가라 흔한 샘송전자 생산직 파견업체.jpg 2016.11.21 21 0
38574 zero 이재명 <박근혜 퇴로 보장 안된다...퇴진후 반드시 구속 처벌해야> 2016.11.21 10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 1236 Next ›
/ 123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