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33099점
2위 인공지능 4604080점
3위 지존의보스 4588311점
4위 거이타 4350125점
5위 꼬르륵 2944530점
6위 몽고실 2762695점
7위 마스터즈 2670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47290점
9위 이피엘대장 2525062점
10위 참이슬 2349185점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이 21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차기 행정부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하면 수용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방어논리를 준비하는 대신, 벌써부터 ‘백기 투항’이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장 청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방사청 등이 공동 후원한 ‘한·미 국방 획득 정책과 국제 안보 환경’ 콘퍼런스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차기 미국 정부가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한다면 한국은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 청장은 “북한은 나름대로 핵 보유국이라고 얘기하고 있고 국제적으로 선언하고 있다. 한국에 핵 무기를 사용할 것이라고 위협을 가하는 상황”을 ‘방위비 분담 인상 수용’ 근거로 밝혔다.

하지만, 주한미군 주둔비용에 대해 한국 국방부 추산 65%, 한국 시민단체 추산 70%를 우리가 이미 지불하고 있고, 미국 쪽도 50% 이상을 한국이 부담하고 있는 것을 인정하는 상황에서 장 청장의 상황인식은 지나치게 안이하다는 지적을 받을 만하다.

트럼프 쪽이 어느 정도로 추가 비용 부담을 요구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장 청장의 발언은 국민의 세금이 들어가는 한국 주둔 비용 인상에 대해 제대로 된 협상도 없이 ‘백지수표’를 주자는 것이냐는 비판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장 청장은 또 국방예산 증액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복지 등 다른 예산을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국방예산은 제한되는데 북한의 위협은 증대하고 있어 여러 가지로 고민이 많다”며 “국방예산을 더 많이 투입하기 위해서는 복지 등 다른 예산을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청장의 발언에 대해 논란이 일자 방사청은 대변인 명의의 해명자료를 통해 “‘미국의 신 행정부가 방위비 분담 증액 협의를 요구한다면 한국으로서는 협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할 수 밖에 없지 않느냐’는 취지로 답변을 한 것”이라며 “발언하는 과정에서 일부 오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 한겨레신문 기사 ]

※ 기사전문보기 :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siapacific/771408.html?_fr=mt2   이것들은 일단 싸지르고 반응살피는게 특기군요. 미국의 새정부에 대응할 방안을 마련해야할 X이 백기부터 흔들고 자빠졌으니. 정부가 아니라 한심한 쓰레기만 모아놓은 사기협잡꾼들 모임같습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614 JENGA ㄹㅎ 이젠 끝인가요? 2016.11.22 7 0
38613 스네이크에크 우리들만의 민주주의 feat.나라탓으로돌리기 2016.11.22 26 0
38612 크로스킬즈 반세기에 걸쳐 대한민국을 망친 부역자 김기춘.jpg 2016.11.22 8 0
38611 nayana77 '최순실 게이트'에 김정은은 침묵 중 .. 2016.11.22 6 0
38610 쇼크미 촛불집회 폄하성 발언한 ZARA 이봉진은 누구? 2016.11.22 6 0
38609 나를밟고가라 대기업서 수백억 뜯던 차은택, 청년인턴에겐 70만원 열정페이 2016.11.22 6 0
38608 문폴로 검찰의 경고 "증거 공개하면 촛불은 횃불 될 것" 2016.11.22 9 0
38607 zero [한겨레 그림판 2016.11.22 84 0
38606 크로스킬즈 검찰 창고 대방출~ 2016.11.22 18 0
38605 엘다 김기춘은 어떤 검사, 어떤 정치인이었나? 2016.11.22 3 0
38604 손노리 신천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실 침투.."신천지인지 몰랐다" 2016.11.22 87 0
38603 나라야_ 이정현-김시곤 통화내용(전체) 2016.11.22 8 0
38602 남자사람여자 [한국일보 만평 2016.11.22 7 0
38601 킨다마 이재명 시장 "역사 왜곡하는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하라!!" 2016.11.22 2 0
38600 zero [최민의 시사만평 2016.11.22 14 0
38599 미연시다운족 서울과기대 1인 시위.jpg 2016.11.22 10 0
38598 스네이크에크 어른이 되어 주십시오... 2016.11.22 8 0
38597 루강 석촌역 일대 '물바다'…오후 6~7시 복구될 듯 2016.11.22 3 0
38596 스네이크에크 '그알' PD, "아직 방송하지 못한 실탄 더 있다" 2016.11.22 7 0
38595 개만무는개 정유라 고2 담임 “내 앞에서 공손해 만점 줬다” 황당 답변 2016.11.22 3 0
38594 나야냐비 성난 민심에 기름 붓는 '촛불 망언' 리스트 .. 2016.11.22 8 0
38593 초변태쿄코 김진태가 설치는 이유 2016.11.22 11 0
38592 에덴동산 3년전 KBS비타민 엠씨교체와 차움특혜의혹 2016.11.22 12 0
38591 멍뭉이의육감 석촌역 현황.jpg 2016.11.22 9 0
38590 악의와비극 [박건웅 만평 2016.11.22 13 0
38589 벛꽃 박그네가 만나는 흔한 목사.jpg 2016.11.22 8 0
38588 강왈왈 트럼프-언론 간담회 참석자 "총살대 앞에 선 것 같았다" 선동언론 2016.11.22 7 0
38587 엘다 이재명 “참 군인 황기철 해군참모총장 억울함 널리 알려달라” 2016.11.22 5 0
38586 깡해 좌파 교과서로 공부한 학생들이 "헬조선" "망할 대한민국" 이라 합니다. 2016.11.22 6 0
38585 JENGA 감동적인 의료인의 자세 .jpg 2016.11.22 10 0
38584 미연시다운족 ▶▶▶▶▶ 주진우가 또 대박 터뜨렸네요. 2016.11.22 58 0
38583 銀洞 심금을 울리는 박사모 연설 .jpg 2016.11.22 14 0
» 루강 방사청장 “트럼프, 방위비 인상 요구땐 수용” 발언 파문 2016.11.22 4 0
38581 위거 야당과 궁민들의 구박을 받던 황데렐라가 그만... 2016.11.21 91 0
38580 위거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 이제 질서있는 퇴진은 물건너 갔습니다..jpg 2016.11.21 1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41 242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 1349 Next ›
/ 134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