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12714점
2위 인공지능 4429115점
3위 지존의보스 4419082점
4위 거이타 4076350점
5위 꼬르륵 2832160점
6위 몽고실 2665240점
7위 마스터즈 25799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214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5482점
10위 가야 2052696점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中 언론 “가장 큰 시장 잃었다” 논평

중국 당국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 도입 결정에 대한 보복으로 한류 전면 금지 조치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 지난 18일 웨이스관차성(衛視觀察生)이란 아이디의 누리꾼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장쑤(江蘇)성 방송국 관계자가 한국 스타가 출연하는 모든 광고 방송을 금지하라는 통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남방재부(南方財富)망 등 현지온라인매체들은 21일 ‘한한령(限韓令·한류금지령)이 업그레이드됐다며 이 누리꾼의 글을 인용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드라마·영화·예능 프로그램과 한국 작품을 리메이크한 프로그램은 모두 방송이 금지된다. 다만 이미 심의를 통과한 작품이나 방송 포맷을 정식으로 구입한 예능 작품은 예외다. 특히 이번 조치는 지방 31개 성·시 위성방송은 물론 지방 방송과 인터넷 동영상 플랫폼에까지 적용된다고 전했다. 중국 방송정책을 총괄하는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광전총국)는 현재까지 공식 문서로 ‘한한령’을 발표하지는 않았다.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도 21일 정례브리핑에서 “금한령이라는 것을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중·한 양국 간 인문 교류에 대해 적극적인 태도를 가져왔지만 양국 간 인문 교류는 민의가 기초돼야 한다”면서 “중국 민중도 사드 배치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있고 관련 부처도 이런 정서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민간에서 한류 반대 움직임이 일어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시나(新浪)오락에 따르면 위성방송국 관계자들 대부분 이 같은 내부 문건에 대해 들었지만 아직 구체적 통지는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예능프로그램 분야에서는 대부분의 관련 소식에 대해 들었다고만 전했다. 그러나 현지에서는 한한령 전면 시행이 거의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화상보(華商報)는 “한류가 가장 큰 시장을 잃었다”고 보도했고 참고소식보(參考消息報)는 “한한령이 효력을 발휘하면서 한국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베이징 소식통은 “동영상 플랫폼을 통해 방영되는 한국 드라마가 예전에는 많았는데 최근 거의 없어졌고 라디오에서도 한국 노래가 사라졌다”며 “변화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중국이 한류에 대한 전면 금지 조치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중국 소비의 영향이 큰 엔터테인먼트와 화장품 관련주가 21일 대부분 급락했고 SM등 일부 주가는 연중 최저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출처: http://m.khan.co.kr/view.html?artid=201611211557031&code=970204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652 Cross_X 막걸리들이키는 늙은새끼들 2016.11.23 12 0
38651 에덴동산 속보 - [단독 2016.11.23 12 0
38650 벛꽃 "조선"에 일하는 사람을 사람취급 해주면 안되는 이유 2016.11.23 9 0
38649 황토목팬션 이 엄청난 사건의 시작은 ‘말’이었다..gisa 2016.11.23 12 0
38648 초변태쿄코 그네야. 내가 한알 줄까? 2016.11.23 7 0
38647 뿌우맨 검찰이 창고 대방출 안 해도!!! 2016.11.23 10 0
38646 황토목팬션 노무현 정부시절 세계가 인정한 레전드 사건 2016.11.23 11 0
38645 루강 오늘 다시보는 2008년 청와대 사람들.youtube 2016.11.23 39 0
38644 초변태쿄코 박ㄹ혜 쉴드치러 왔습니다.jpg 2016.11.23 20 0
38643 나를밡고가라 김무성 "대선출마 꿈 접겠다"…대선 불출마 선언 2016.11.23 4 0
38642 하루스3 청와대 고가침대 근황 2016.11.23 11 0
38641 초변태쿄코 그네가 세우는 것 2016.11.23 16 0
» 이스나원 중국-한류 전면 금지.gisa 2016.11.23 14 0
38639 하루스 K-9 자주포, 핀란드 수출.gisa 2016.11.23 16 0
38638 풀쌀롱전영록 멈추지 않는 농기계 행진.JPG 2016.11.23 9 0
38637 풀쌀롱전영록 소통은 개뿔 그런거는 개나 줘버려라! 이건가? 2016.11.23 6 0
38636 남자사람여자 에게...겨우 10 억 소송이야... 한 8천억 정도는 해야지 2016.11.23 9 0
38635 절묘한운빨 ㄹㅎ가 버티는 이유중 하나? 2016.11.23 7 0
38634 銀洞 대통령 연설문 팩트폭격 2016.11.23 7 0
38633 hayjay 최순실이 박근혜 뒷담화 깜.JPG 2016.11.23 6 0
38632 얼룩말엉덩이 환생하신 이재명시장님.JPG 2016.11.23 28 0
38631 엘다 최태민 묘 좌표.JPG 2016.11.23 8 0
38630 악의와비극 나무위키 박근혜 항목 반달리스트.JPG 2016.11.23 9 0
38629 hayjay 선풍기 아줌마 근황.JPG 2016.11.23 7 0
38628 스네이크에크 본격 시사인 만화 - 에필로그 2016.11.23 14 0
38627 멍뭉이의육감 그알 - 대통령의 시크릿..jpg 2016.11.23 9 0
38626 쇼크미 외모와 시위력의 상관관계 .jpg 2016.11.23 4 0
38625 나를밟고가라 공포의 군주.jpg 2016.11.23 6 0
38624 뿌우맨 황교안 집안 가보가 될 사진 .jpg 2016.11.23 15 0
38623 hayjay 더불어민주당 악성부채 탕감 中 2016.11.23 6 0
38622 개만무는개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jpg 2016.11.23 5 0
38621 얼룩말엉덩이 총장님이 미쳤어요 눈물의 떨이 .jpg 2016.11.23 6 0
38620 벛꽃 간이 배 밖으로 나온 롯데 .jpg 2016.11.23 6 0
38619 개만무는개 조응천 질의.avi 소리O 2016.11.23 5 0
38618 하루스3 역시 쎄다, 김빙삼옹 트윗 2016.11.22 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 1308 Next ›
/ 130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