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505156점
2위 유덕화 6368550점
3위 거이타 5845900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2610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38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202780점
9위 마스터즈 3185970점
10위 호호호 3015204점

축소 바란코캠프에서 카란카캠프로 가는 길에서 정상을 뒤로 한 채 만세 ⓒ 오문수시라캠프(3840m)에서 바란코캠프(3950m)까지의 거리는 약 13㎞쯤으로 등반 고도를 약 100m정도 밖에 올리지 않는다. 하지만 캠프를 출발해 목적지 바란코캠프까지 가는 중간에는 4천미터가 넘는 고개가 나온다. 우리가 선택한 마차메루트의 장점은 이와 같이 올라갔다 내려 왔다를 반복하며 고산병에 몸을 적응시키는 것이다.3100미터의 마차메캠프에서부터 시라캠프에 오는 동안 여러 명의 동료들이 고산병 증세를 보이기 시작해 일행을 겁먹게 했다. 고산병에 걸리면 두통, 구토, 식욕부진, 피로감, 어지러움, 불면증 등이 나타난다. 저절로 호전되기도 하지만 심하면 고소폐부종과 같은 치명적인 질환에 걸려 사망하기도 한다. 축소 4천 미터의 습기없는 부분에서 볼 수 있는 식물 중 몇 안되는 엉겅퀴. 아프리카 마다가스칼 섬의 여우원숭이가 서있는 모습을 닮았다 ⓒ 오문수 축소 노란 에버래스팅 꽃이 말라 죽으며 후손을 남기기 위해 꽃씨와 함께 붙어있다. 바람이 불면 민들레처럼 날릴 것으로 예측된다 ⓒ 오문수다행이 일행 중에 의사가 다섯명이나 되고 각자가 고산병 약과 주사기까지 준비해 왔다. 하지만 일단 고산병에 걸리면 장사가 없다. 무조건 저지대에 내려가 하산하던지 회복을 하고 다시 올라오는 방법을 택할 수밖에. 바란코캠프로 출발하는 날 아침 77세의 최고령 등반자가 등반을 포기하고 하산을 결정했다. 일행은 현지 가이드인 엘리어스가 가져온 기계를 손가락 끝에 꼽아 고산병에 대한 각자의 몸상태를 점검했다. 내 손가락에서 나온 수치는 산소포화도 97에 심장박동수 45로 양호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iframe height="250" src="http://ad.ad4989.co.kr/cgi-bin/PelicanC.dll?impr?pageid=025h&out=iframe" allowtransparency="true" marginwidth="0" marginheight="0" hspace="0" vspace="0" frameborder="0" scrolling="no" allowfullscreen="" style="margin: 0px; padding: 0px; box-sizing: border-box; width: 300px; height: 250px"></iframe>사람이 5천 미터를 올라가면 산소가 평지의 50%밖에 안 된다고 한다. 따라서 부족한 산소를 보충하는 방법으로 하루에 3~5리터의 물을 마셔 피속에 산소를 공급해야 한다. 일행은 억지로 물을 마시며 고산병약인 다이아막스를 한 알씩 먹고 잤다. 고산병은 뇌 속에 혈관이 팽창해 부종이 생기는 것으로 머리가 아픈 증상을 동반한다. 이뇨제인 다이아막스를 먹으면 몸속에 있는 노폐물을 배출해 두통이 사라진다. 엄대장은 고산에서 잘 때 춥다고 텐트쟈크를 꼭 닫고 자면 산소가 부족하니 1/3을 열어놓고 자라고 강조했다.  축소 자이언트 세네시아와 마주선 킬리만자로 정상의 모습. ⓒ 오문수하지만 약을 먹고 잠자리에 들면 자주 소변이 마려워 일어나야 한다. 거기에 텐트 문을 1/3쯤 열어놓고 자는 것도 괴로운 일이다. 영하의 날씨에 옆자리 동료를 깨울까봐 조심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한밤중에 일어나 하늘을 보면 수많은 별들이 손에 잡힐 듯 가까이 있다.의사들이 권장하는 또 하나의 약은 비아그라다. 의학계에서 에베레스트까지 올라 실험한 바로는 효과가 있다고 보고 됐다는 것이다. 혈관을 확장해줘 산소 공급을 원활하게 해준다는 것. 엄홍길 대장이 일행들에게 틈나면 강조하는 얘기는 "힘을 비축하라. 체온 유지하라. 오버페이스 말라"고 강조했다. "산은 절대로 욕심내서는 안 된다"는 것.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650 새타령 문재인 전대표 페이스북.jpg 2016.11.23 10 0
38649 깡해 문재인 전 대표 페북 - 연평도 포격사건 6주년-.jpg 2016.11.23 3 0
38648 銀洞 세월호 승객들의 운명을 가른 시간, 9시 26분 .. 2016.11.23 9 0
38647 문폴로 한일군사보호협정은 제 2의 까쓰라-태프트 밀약이다 2016.11.23 8 0
38646 루강 하야 하야꾸! 2016.11.23 15 0
38645 에덴동산 “‘의병장 손자’ 한민구, 일본 군국주의 선봉장 됐다” 2016.11.23 9 0
38644 미연시다운족 표창원의 오늘자 팩트폭력.jpg 2016.11.23 13 0
38643 디트리히1 ???: 기자회견에서 그걸 하라구요? 2016.11.23 11 0
38642 손노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하는 날 열린 수요집회 "제2의 을사늑약" 2016.11.23 35 0
38641 Cross_X [단독 2016.11.23 70 0
38640 스네이크에크 갓연아 "손 뿌리치지는 않았다".avi 소리O 2016.11.23 11 0
38639 zero 박근혜, 대선후보 시절부터 김연아를 각종 행사에 불러냈지만 거절... 2016.11.23 9 0
38638 銀洞 현명한 프랑스.jpg 2016.11.23 11 0
38637 hayjay 소름돋는 여자들의 이중성 2016.11.23 14 0
38636 멍뭉이의육감 이재명.약진 3위. 2위 반기문 맹추격...방금 나온 따끈한 여론조사 2016.11.23 19 0
38635 뿌우맨 년도별 대북지원 (출처-통계청) 2016.11.23 9 0
38634 찌질이방법단 썰전으로 보는 한일군사보호협정 2016.11.23 7 0
38633 銀洞 청와대에 납품된 칙칙이는 아마도 프로포폴 때문일수도 있습니다. 2016.11.23 28 0
38632 개만무는개 이재명 시장의 형수욕설 사건... 진실은? 2016.11.23 14 0
38631 LIMPACT 완전소설,!!개소리입니다만 2016.11.23 11 0
38630 JENGA 한일군사협정 취재 기자들 2016.11.23 6 0
» 뿌우맨 의사들이 고산병에 권하는 비아그라, 왜 좋냐면feat.선동아닌팩트 2016.11.23 7 0
38628 Cross_X 막걸리들이키는 늙은새끼들 2016.11.23 12 0
38627 에덴동산 속보 - [단독 2016.11.23 12 0
38626 벛꽃 "조선"에 일하는 사람을 사람취급 해주면 안되는 이유 2016.11.23 9 0
38625 황토목팬션 이 엄청난 사건의 시작은 ‘말’이었다..gisa 2016.11.23 13 0
38624 초변태쿄코 그네야. 내가 한알 줄까? 2016.11.23 7 0
38623 뿌우맨 검찰이 창고 대방출 안 해도!!! 2016.11.23 10 0
38622 황토목팬션 노무현 정부시절 세계가 인정한 레전드 사건 2016.11.23 11 0
38621 루강 오늘 다시보는 2008년 청와대 사람들.youtube 2016.11.23 39 0
38620 초변태쿄코 박ㄹ혜 쉴드치러 왔습니다.jpg 2016.11.23 38 0
38619 나를밡고가라 김무성 "대선출마 꿈 접겠다"…대선 불출마 선언 2016.11.23 4 0
38618 하루스3 청와대 고가침대 근황 2016.11.23 11 0
38617 초변태쿄코 그네가 세우는 것 2016.11.23 16 0
38616 이스나원 중국-한류 전면 금지.gisa 2016.11.23 14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95 296 297 298 299 300 301 302 303 304 ... 1404 Next ›
/ 140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