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010640점
2위 지존의보스 5478284점
3위 거이타 5026805점
4위 인공지능 4789080점
5위 꼬르륵 3274445점
6위 몽고실 3237050점
7위 스타플래티나 3015513점
8위 마스터즈 2901970점
9위 킹죠지 2786470점
10위 이피엘대장 2770192점

최재경 민정수석이 "임명장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사표를 낸 심경은 이랬다

"임명장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사의를 밝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나온 반응 중 하나. 민정수석으로 내정된 지 22일 되기는 했지만 최 수석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정식 임명장을 받은 것은 지난 18일이었다. 그러니까 임명장을 받은 지 사흘만에 사의를 밝힌 것.

최 수석 본인은 이에 대해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피의자가 되고,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부정하는 상황에 이른 데 책임지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고 생각한다... 검찰 수사 내용이 수시로 밖으로 흘러나와 대통령에 대한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결국 피의자로 입건까지 됐는데 그대로 있을 수 없는 것 아니냐"고 23일 조선일보에 말했다.

그러나 관련 보도들을 살펴보면 자신을 임명한 대통령이 피의자로 입건된 상황에서 최 수석 또한 대통령 이하 전국민이 공유하고 있는 "자괴감"을 느낀 듯하다.

최 수석은 최근 후배 법조인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뭐 하러 청와대에 들어갔느냐”는 비판을 받았다. “청와대는 불타는 수레다. 빨리 나와야 산다”는 말까지 들었지만 “그런 이유로 사표를 쓰진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그의 지인은 “최 수석은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대통령의 부름을 받고 청와대에 들어왔지만 청와대 내부에서는 후배 검사들에게 신망 있는 최 수석이 박 대통령을 향한 검찰 수사를 통제하는 역할을 일부 기대하면서 ‘생각의 간극’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최 수석은 지인들에게 "박 대통령과 검찰이 정면 충돌하는 바람에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무력감을 토로했다고도 한다. (중앙일보 11월 24일)

채널A는 청와대가 대통령을 피의자로 규정한 데에 반발하는 것에 대해 곤혹스러워 했다고 전한다:

최 수석은 사의 표명 직전 가까운 지인에게 "그만두려는 이유는 딱 한가지다. 내 동료, 후배 검사가 수사한 내용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 수석은 또 "평생 검사로 살고 싶은데 지금은 내 가치관과 맞지 않다"는 심경도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 수석은 검찰이 요구하는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수용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는데 박 대통령이 대면조사를 전면 거부하자 사의 표명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채널A 11월 23일)

한편 청와대는 24일 대통령이 최 수석의 사표를 아직 수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들어올 때는 마음대로지만 나갈 땐 아니란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780 찌질이방법단 진정한 변호사.jpg 2016.11.25 8 0
38779 hayjay (장하성)대한민국 96%가 걸려있는 집단최면.JPG 2016.11.25 12 0
38778 중력파발견 박근혜가 차은택을 그토록 아낀 이유? 2016.11.25 16 0
38777 중력파발견 "오늘따라 노무현이 그립다" 전직 장관의 글 화제 .jpg 2016.11.25 25 0
38776 황토목팬션 청와대 비아그라 사이즈 나옴 2016.11.25 104 0
38775 장뤽고다르 이재명 성남시장, 세월호 7시간 결정적 의혹 2가지 2016.11.25 9 0
38774 스네이크에크 박근혜의 초등학교 생활기록부는 모든 걸 예견했다 2016.11.25 21 0
38773 엘다 인천지검 평검사가 검찰 내부 게시판에 올린글 2016.11.25 7 0
38772 nayana77 유시민이 평가하는 노무현 노무현이 평가하는 유시민 소리O 2016.11.25 4 0
38771 멍뭉이의육감 [ 최민의 시사만평 2016.11.25 4 0
38770 위거 법원, 이제서야 "공개하라"..뒷북 판결 2016.11.25 3 0
38769 킨다마 '7번방의 선물' 주인공에 23억 배상 판결, 국가 책임은 인정 안돼 .. 2016.11.25 5 0
38768 풀쌀롱전영록 반기문 제2의 6.29설..? 2016.11.25 5 0
38767 이스나원 2차 만화캐릭터 시국선언 2016.11.25 6 0
38766 GREY JTBC는 "차"도 인기 소리O 2016.11.24 5 0
38765 벛꽃 배성재 박문성의 비아그라썰 소리O 2016.11.24 13 0
38764 멍뭉이의육감 [채널A단독 2016.11.24 32 0
38763 스네이크에크 민주당은 강하게 나가야 한다 2016.11.24 9 0
38762 나를밟고가라 [JTBC 2016.11.24 33 0
38761 육군원수롬멜 추미애 잇딴 ‘설화’로 민주당 ‘속앓이’ 2016.11.24 5 0
38760 뿌우맨 청와대, 'SNL 여의도 텔레토비' 작가 조사 2016.11.24 11 0
38759 스네이크에크 오늘만 사는 네이버 댓글 .jpg 2016.11.24 17 0
38758 크로스킬즈 이재명 “김무성, 신보수 분장→개헌 나눠먹기 생존…국민 바보취급” 2016.11.24 8 0
38757 나야냐비 들켰다...gif 2016.11.24 105 0
38756 중력파발견 김진태 지역구 현황.jpg 2016.11.24 9 0
38755 풀쌀롱전영록 수저와 사다리 -2부- (스압) 2016.11.24 10 0
38754 Cross_X 박사모가 말하는 박근혜 업적.jpg 2016.11.24 9 0
38753 킨다마 이재명이 말하는 부정부패 2016.11.24 11 0
38752 황토목팬션 표창원의 TED [박근혜 프로파일링 & 국정농단 분석 2016.11.24 18 0
» JENGA 최재경 민정수석이 '임명장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사표를 낸 심경은 이랬다 2016.11.24 4 0
38750 서찬혁 요기요 드론으로 떡뽁이 배달 테스트 성공! 2016.11.24 8 0
38749 절묘한운빨 시 국 2016.11.24 7 0
38748 얼룩말엉덩이 박근혜가 버티는 이유 중 하나 2016.11.24 25 0
38747 손노리 이재명-40조? 금방 만들수있음... 2016.11.24 7 0
38746 디트리히1 "1,327억대 평창 올림픽 후원금" 최순실 일가 꿀꺽 2016.11.24 9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68 269 270 271 272 273 274 275 276 277 ... 1380 Next ›
/ 138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