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5069점
2위 인공지능 4182310점
3위 지존의보스 4100258점
4위 거이타 3479155점
5위 무조건닥공 3130292점
6위 꼬르륵 26537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따저스승리 245198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450099점
10위 마스터즈 2399635점
단일배너

 11월5일 ‘2차 범국민대회’를 앞둔 오후, 경복궁 정문 앞에서 선글라스를 낀 남성이 정문 앞에 버티고 서서 입장권을 제시한 뒤 경복궁 안으로 들어서는 사람들을 구석구석 살펴보고 있었다.

손에 무엇인가 들고 있으면 발걸음을 제지당했다. 그의 복장이나 분위기는 위압감을 풍겼다.

기자의 손에도 사전 집회가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을 지나오면서 받은 유인물이 들려 있었다. ‘세월호를 인양하라’라는 문구가 쓰인 것이다. ‘선글라스 남성’은 어김없이 다가왔다. 다짜고짜 “놓고 가라”고 말했다.

지난 12일과 19일에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토요일 촛불집회가 열리는 날이면 경복궁 정문에 검문하는 이들이 어김없이 등장한다.

이렇게 경복궁 정문에서 전단지나 신문을 ‘정치 유인물’이라며 수거하는 것을 두고 경찰의 ‘과잉 대응’이라는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경복궁 정문에서 검문하고 있는 이들은 서울지방경찰청 산하로 청와대 외곽 경비를 담당하는 202경비단 소속 경찰들이다.

(중략)

청와대 100m 이내를 집회·시위 금지구역으로 설정하고 있는 집시법 제11조에 따르면, 경복궁 정문에서부터 시위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시민들의 소지품을 반납하게 해서는 안 된다. 경복궁 정문은 청와대 100m 훨씬 바깥에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경복궁을 통과하면 바로 청와대이기 때문에, 궁내는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에 의해 위험 물건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인물이나 신문이 ‘위험물건’인지에 대해선 별 다른 해명을 내놓지 않았다.

한상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시민 한 사람이 전단을 가지고 들어가 설사 시위를 한다고 해도, 1인 시위 개념이기 때문에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상 경찰 관리 대상도 아니다”며 “경찰이 전단을 압수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부족한 만큼 경찰의 과잉 통제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경찰의 불심검문에 대응하는 방법 등이 공유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일관성 없이 정부가 꺼려 하는 소지품을 수거하는 경찰의 행태가 매우 황당하다. 경찰이 국민의 권리를 침해하지 못하도록 ‘불심검문 대응 매뉴얼’을 널리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 한겨레신문 기사 ]

※ 기사전문보기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71924.html?_fr=mt2   견찰들의 주특기가 법의 자의적인 해석이지요. 불심검문 당하면 당당하게 대처해야합니다. 임의동행도 당사자 동의없으면 불법입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861 깡해 프락치 회수해 가는 경찰 2016.11.26 10 0
38860 LIMPACT 흔한 경제신문의 사설 2016.11.26 13 0
38859 나야냐비 그네 대신 갔다온 정상회의 2016.11.26 7 0
38858 스네이크에크 <썰전> 문재인 다그치던 전원책, 참 애매모호합니다 2016.11.26 9 0
38857 nayana77 [김어준의 파파이스#122 2016.11.26 6 0
38856 hayjay 경찰 폭력 연행에 농민 부상자 다수…시민들 컵라면·캔커피 건네며 “화이팅” 2016.11.26 5 0
38855 Cross_X 밤중에 양재 IC 상황.jpg 2016.11.26 8 0
38854 JENGA 마지막 남은 그네의 견찰 2016.11.26 26 0
38853 나를밟고가라 DJ.DOC 수취인분명 2016.11.26 13 0
38852 킨다마 [메갈주의 2016.11.26 17 0
38851 풀쌀롱전영록 `청와대 비아그라` 전세계 `핫 뉴스` 2016.11.26 11 0
38850 황토목팬션 한겨례 1면 2016.11.26 6 0
38849 찌질이방법단 세균맨 근황.jpg 2016.11.26 17 0
38848 찌질이방법단 유치원 식재료 원산지 속임수.gisa 2016.11.26 4 0
38847 설사의속도 손석희의 질문에 당황한 김무성의 ‘동공지진’ 2016.11.26 10 0
38846 hayjay 전봉준투쟁단 현재상황-미디어몽구 실시간 2016.11.26 18 0
38845 Cross_X 내가 문빠다 2016.11.26 4 0
38844 크로스킬즈 다음주 비정상회담.jpg 2016.11.26 5 0
38843 스네이크에크 이승환이 청와대에 보내는 주문 2016.11.25 7 0
38842 손노리 노무현 가짜 대통령 발언 부산대 교수 근황.jpg 2016.11.25 6 0
38841 GREY 대학생들 차벽 대치 2016.11.25 7 0
38840 크로스킬즈 “민정수석실에서 JTBC 고발 오더 받았다” 2016.11.25 19 0
38839 소고기짜장 독재자의 딸 2016.11.25 6 0
38838 나를밡고가라 오바마가 언급한 한국여성.avi 2016.11.25 6 0
38837 루강 농민 시위대 경부고속도로서 경찰과 충돌 민주주의란 명목하에 무질서 행태 2016.11.25 3 0
» 나를밟고가라 경복궁 '불심검문·소지품 검사'는 위법 2016.11.25 3 0
38835 뿌우맨 박근혜의 졸렬함 수준 2016.11.25 8 0
38834 소고기짜장 없던 '전례' 도 잘 만들더니 2016.11.25 4 0
38833 강왈왈 김재규의 위엄 2016.11.25 16 0
38832 나를밡고가라 11월 4주 전국 하야 촛불 지도.jpg 2016.11.25 3 0
38831 위거 정부, 3조2000억 규모 군함 3척 연내 발주한다 .. 2016.11.25 2 0
38830 쇼크미 대국적인 피켓 2016.11.25 6 0
38829 Cross_X BBC “한국 부패의 기원은 박정희 체제” 2016.11.25 4 0
38828 루강 "학생들이 뭘 안다고 촛불을 들어? 공부나 해." 2016.11.25 6 0
38827 나를밟고가라 전국 '200만명' 모이는 사상 최대의 촛불집회가 열린다 2016.11.25 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 1233 Next ›
/ 123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