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4점
2위 인공지능 4061210점
3위 지존의보스 3776137점
4위 거이타 2835140점
5위 하피 2637377점
6위 꼬르륵 2386483점
7위 따저스승리 2283695점
8위 무조건닥공 2275549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3253점
10위 마스터즈 2128015점
단일배너


황교안 총리 의전차량, 오송KTX역 시내버스 승강장에 주차경찰, 대기하던 시내버스 내쫓아…시민, 30분간 추위에 떨어

▲ 28일 오후 8시 30분경, 청주 KTX오송역 버스 정류장을 황교안 국무총리 의전차량이 시내버스를 내몰고 30분 가량 불법 주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버스승강장에 주차한 의전차량 ▲ 시내버스를 내몰고 무단 주차한 국무총리실 의전 차량때문에 시민들은 영문도 모른채 30여분간 추위에 떨며 시내버스를 기다려야 했다. ▲ 청주 KTX 오송역 버스 승강장 모습. 이곳에는 시내버스가 주차할수 있도록 시내버스 주차구역이 표기도 있다. ▲ 29일 오전, 황교안 총리가 정부 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뉴시스)

황교안 국무총리 의전 차량이 총리를 기다리는 동안 청주 오송 KTX 시내버스 정류장을 점령해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이 황교안 총리 의전차량의 주차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승객을 태우기 위해 기다리던 시내버스 차량을 정류장에서 다른 곳으로 강제 이동 시켰기 때문.시내버스 외에는 시내버스 정류장에 잠시 정차도 허용되지 않는 구역이지만 총리실 의전차량은 30여분간 불법 주차를 했다. 이 과정에서 시내버스를 기다리던 시민들은 영문도 모른 채 30분간 추위에 떨어야 했다.

지난 28일 오후 8시 20분, 청주 KTX오송역 버스정류장에서 시내버스를 기다리던 승객들은 황당한 경험을 했다. 버스정류장에 느닷없이 시내버스 대신 검은색 세단 승용차 4대가 들어와 자리를 차지하고 경찰은 정상대기중인 버스를 정류장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시켰다.

당시 현장에 있던 A(24•남)씨는 “버스를 타기위해 기다리고 있었는데 경찰들이 버스정류장에 들어오는 버스를 돌려보냈다”며 “검은색 고급세단이 버스정류장을 점령했다”고 밝혔다.

시민 A씨는 이날 세종시에서 버스를 타고 오송역에 오후8시20여분 경 도착했다. 오송역 시내버스 정류장에는 청주시내를 경유해 청주공항으로 가는 노선번호 ‘747’버스가 대기 중이었다. 하지만 2~3분 뒤 경찰이 와서 버스기사에게 무언가를 지시했고 이내 버스는 정류장을 벗어나 유턴해 맞은편 정류장으로 이동했다. 버스가 이동하자 바로 검은색 세단 승용차 4대가 버스가 있던 정류장 자리로 들어왔다.

이후 버스는 8시 49분경 원래 있던 버스정류장으로 들어와 승객을 태운 뒤 운행을 개시했다.

 

“총리가 앞장서 법 안 지켜”

시내버스를 내몰고 승강장을 점령한 검은색 세단의 주인은 바로 국무총리실. 본보 확인 결과 해당 차량은 황교안 국무총리 의전용 차량으로 확인됐다. 당시 현장에서 시내버스를 운행한 버스기사 B씨는 “8시 20분경 정류장에서 출발 대기하고 있었다. 그런데 경찰이 와서 ‘8시 30분에 총리가 이곳에 도착한다’며 ‘차량을 다른 곳으로 이동시켜라’고 해 이동했다”고 말했다.

이곳을 관할하는 청주 흥덕경찰서 관계자도 당시 상황에 대해 “주요 인사에 대한 경호를 한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법을 지켜야 할 국무총리실이 앞장서 법을 어겼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시민들의 발이 되는 시내버스 승강장은 오직 시내버스 만이 정차 할 수 있다. 시내버스가 아닌 일반 차량이 잠시라도 정차하면 즉시 단속대상으로 과태료 처분 대상이 된다.

현장 상황을 목격한 시민들에 의하면 국무총리실 의전 차량은 8시 30분경부터 시내버스정류장에 주차했다. 이런 상황은 취재진이 도착한 뒤 8시 50분 경까지 이어졌다. 25분 정도 국무총리실 의전차량이 시내버스를 내몰고 불법 주차를 한 것이다.

이로 인해 시내버스를 기다리던 시민들은 영문도 모른 채 30분 가까이 추위에 떨어야 했다. 통상적으로 오송역에서는 시내버스가 출발 20분에서 10분 전부터 히터를 가동하고 승객들을 기다린다. 승객들은 출발전에 미리 난방이 된 차량에 탑승해 추위를 피한다.

하지만 이날 경찰의 통제로 인해 시내버스는 정류장 인근으로 이동해 있다 출발시간이 되어야 나타났다.

추위에 떤 시민들을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시민 A씨는 “장•차관들도 여럿 출퇴근을 하고 국회의원들도 자주 찾는 오송역이기에 관용차가 낯설지는 않다”면서도 “보통 버스정류장근처에서 대기했지 이번처럼 시내버스를 내몰고 자리를 차지한 경우는 없었다. 황당하다”고 말했다.

시내버스 기사 B씨도 “한번도 이런 경우는 없었다. 경찰이 요구해서 이동하긴 했지만 이래도 되나 싶어 불쾌했다”고 말했다.

당시 택시 승강장에서 대기 중이던 택시기사 C씨는 “시국이 어떤 시국인데 국무총리가 온다고 버스정류장에 있는 버스를 치우냐”며 “말도 안 되는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택시기사 D씨도 “경찰들이 일반차량들도 정류장 근처에 주정차 할 수 없도록 모두 통제했다. 그러더니 어느 순간 모두 사라졌다. 순찰차 4대가 오송역 앞에 정차돼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황교안 국무총리는 오늘 오전 10시 국무회의를 세종청사에서 진행한다. 또 오후4시경 읍면동 복지 허브화 선도지역인 청주시 봉명1동 주민센터를 방문할 예정이다.

본보는 국무총리실의 입장을 듣기 위해 관계자들에게 문의했지만 답변하지 않았다.

박명원(jmw20210@naver.com)‧김남균(nk0954@daum.net) 기자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http://m.cbi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3640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923 nayana77 [사회/시사] 퇴진운동과 탄핵을 흔들림 없이 함께 병행해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2016.11.29 9 0
38922 나를밡고가라 [사회/시사] 시위 한류 열풍.jpg 2016.11.29 15 0
38921 미연시다운족 [사회/시사] [ 김용민의 그림마당 ] 2016년 11월 30일 2016.11.29 11 0
38920 얼룩말엉덩이 [사회/시사] 국회에서 노숙하는 사람 (펌) 2016.11.29 13 0
38919 킨다마 [사회/시사] 농민들이 시위에 대거 참여하는 이유 .jpg 2016.11.29 12 0
38918 풀쌀롱전영록 [사회/시사] 신천지 교주 마누라와 기름장어 반기문 2016.11.29 20 0
38917 육군원수롬멜 [사회/시사] 노회찬 “자기 잘못 시인 않고 개헌으로 야권 분열시키려는 술책” 2016.11.29 5 0
38916 풀쌀롱전영록 [사회/시사] 국민이 듣고픈 담화 2016.11.29 8 0
38915 멍뭉이의육감 [사회/시사] 담화 번역기 소리O 2016.11.29 3 0
38914 LIMPACT [사회/시사] 박원순 시장 "영등포 공원 내 박정희 흉상 철거 검토" 2016.11.29 6 0
38913 쇼크미 [사회/시사] 역사적 사명 2016.11.29 3 0
38912 킨다마 [사회/시사] 법대로 하자는데 말인데..... 2016.11.29 7 0
38911 위거 [사회/시사] 재난이 닥쳤을때야말로 알수 있는 지도자의 리더십 2016.11.29 9 0
38910 남자사람여자 [사회/시사] 朴대통령,13명 지목." 날 비판하다니 괘씸 " 2016.11.29 16 0
38909 銀洞 [사회/시사] 반기문, 무기사용 넓힌 日자위대 新임무에 "감사하다"..논란예상 2016.11.29 4 0
38908 銀洞 [사회/시사] 박근혜 담화에 "국민이 요구하는것 잘알고 ,국민뜻에 부응한 담화" 2016.11.29 3 0
38907 멍뭉이의육감 [사회/시사] 국정 교과서 집필진 유호열 "대통령님 위해 기도하자" 페북글 논란 .. 2016.11.29 2 0
38906 풀쌀롱전영록 [사회/시사] 교육부 개망신 2016.11.29 10 0
38905 銀洞 [사회/시사] 1년에 62억을 번다는 청와대 수석 2016.11.29 12 0
» 나라야_ [사회/시사] 때가 어느땐데…총리실 갑질횡포, 논란 .. 2016.11.29 6 0
38903 銀洞 [사회/시사] 박근혜 와 삼성 바이오로직스 2016.11.29 6 0
38902 남자사람여자 [사회/시사] 역사학자 전우용씨 트윗.jpg 2016.11.29 4 0
38901 Cross_X [사회/시사] 누가 담화 구절구절 해석 좀 해줘.... 2016.11.29 2 0
38900 이스나원 [사회/시사] 대통령담화 후 ,,,,,박사모 2016.11.29 14 0
38899 황토목팬션 [사회/시사] 대국민 담화문 보고있으니... 영화같네요..jpg 2016.11.29 8 0
38898 중력파발견 [사회/시사] 국회에 진퇴문제를 맡긴다는 대통령.jpg 2016.11.29 4 0
38897 장뤽고다르 [사회/시사] 정청래전의원 트윗.jpg 2016.11.29 10 0
38896 얼룩말엉덩이 [사회/시사] 바끄네 "임기단축 포함한 진퇴문제 국회결정에 맡기겠다" 2016.11.29 2 0
38895 남자사람여자 [사회/시사] (직썰)반기문 그는 오늘도 우려한다. 2016.11.29 19 0
38894 문폴로 [사회/시사] 기름장어, 알고 깝시다. 2016.11.29 11 0
38893 앙렁 [사회/시사] "최태민묘 옮긴다"…'불법' 통보에 "이전하겠다" 답변 2016.11.29 4 0
38892 강왈왈 [사회/시사] 전쟁을 겪어본 자와 안 겪어본 자의 차이 2016.11.29 8 0
38891 풀쌀롱전영록 [사회/시사] 이재명 "국정교과서, 책상위 깔린 나쁜 우레탄....박근혜 정권과 함께 퇴진해야" 2016.11.29 4 0
38890 강왈왈 [사회/시사] 국정교과서 "박정희 유신체제 미화…친일파 행적은 대폭 축소" 2016.11.29 3 0
38889 Cross_X 오늘 시위에 참여한 어느 어르신 2016.11.27 14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122 Next ›
/ 112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