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987825점
2위 지존의보스 5561284점
3위 거이타 5046490점
4위 인공지능 4792080점
5위 꼬르륵 3287665점
6위 몽고실 3242550점
7위 스타플래티나 3087944점
8위 마스터즈 2901970점
9위 킹죠지 2804485점
10위 이피엘대장 2770192점

 11월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 행사차 들른 남경필 경기지사는 우연히 뜻밖의 모임을 목격했다.

친박 좌장 격인 서청원 의원을 비롯한 조원진 최고위원과 정갑윤, 최경환, 홍문종, 윤상현 의원 등 8~9명의 핵심 친박 의원들이 회의를 하고 있었던 것이다.

남 지사는 <한겨레21> 인터뷰에서 “‘핵심 친박계가 정국 대책을 논의하고 이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작전회의라는 걸 직감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친박 9인회’로 불린다. 박근혜 대통령의 ‘오장육부’(최순실)와 ‘생살’(문고리 3인방)이 사라진 공백을 이들이 메우고 있다는 이야기가 새누리당 주변에 파다했다.  

그런데 이들 친박 9인회가 10월25일 박근혜 대통령의 1차 대국민 담화 발표 뒤 본격적으로 모여 ‘반격’을 준비해왔다는 사실이 처음 밝혀졌다.

모임 참석자인 조원진 최고위원은 <한겨레21>과 전화 인터뷰에서 “본격적으로 모인 것은 한 달 전쯤이다. 매일 모인다”고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또 “서청원 의원을 중심으로 정갑윤, 원유철, 정우택, 홍문종, 최경환, 유기준, 윤상현 의원이 고정 멤버다. (모임의) 결론은 이정현 대표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다”고 말했다.

즉 적어도 10월25일 이후 매일 이들 9인회가 모여 정국 대처 방안을 의논하고, 이를 이정현 대표가 청와대에 전달한다는 것이다.  

(중략)

친박 패권주의를 일삼아온 이들의 ‘조언’은 정략적 술수에만 치우쳐 박 대통령의 민심 역주행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새누리당 비박계인 하태경 의원은 “대통령에 대한 친박 핵심들의 조언은 자신들의 당내 기득권 유지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결과적으로 국가 혼란만 더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 한겨레신문 기사 ]

※ 기사전문보기 :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773053.html?_fr=mt1   이자들을 꼭 기억해두겠습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9044 나라야_ [사회/시사] 국민을 개돼지로 아는 개누리부역자들. 응징합시다!!! 2016.12.02 9 0
39043 소고기짜장 [사회/시사] 김주하의 12월 2일 '이 한 장의 사진' 2016.12.02 12 0
39042 깡해 [사회/시사] 공포 그 자체...... 2016.12.02 10 0
39041 나야냐비 [사회/시사] 한국인들, 정말 시위 잘 한다! 2016.12.02 9 0
39040 JENGA [사회/시사] 단톡 팠다가 영정 2016.12.02 11 0
39039 JENGA [사회/시사] 주갤러가 안철수에게 보낸 문자.jpg 2016.12.02 11 0
» 쇼크미 [사회/시사] ‘친박 9인회’ 매일 모임…‘바끄네 반격 작전’ 짰다 2016.12.02 12 0
39037 서찬혁 [사회/시사] 정신 못차린 윤서인 2016.12.02 12 0
39036 Dsus4 [사회/시사] 이분도 요즘 너무 뵙고 싶습니다ㅠㅠ 2016.12.02 9 0
39035 남자사람여자 [사회/시사] 신박한 빌라 광고 2016.12.02 8 0
39034 문폴로 [사회/시사] (고퀄주의) 김무성에게 메시지를 보내보았다.jugal 2016.12.02 17 0
39033 LIMPACT [사회/시사] 표창원 의원 트윗.jpg 2016.12.02 7 0
39032 나야냐비 [사회/시사] ■ 드디어...주진우기자 두바이에 갔던 이유가 밝혀지는 중.. 2016.12.02 30 0
39031 hayjay [사회/시사] 새누리 비박계가 대한민국 운명 쥔 이상한 상황 2016.12.02 6 0
39030 장뤽고다르 [사회/시사] ‘여중생 성폭행 임신’ 무죄?… 2016.12.02 9 0
39029 루강 [사회/시사] 법원 "'위안부 합의' 법적 성격 밝히라" 정부에 요구 2016.12.02 5 0
39028 풀쌀롱전영록 [사회/시사] 전인권 인터뷰 소리O 2016.12.02 5 0
39027 절묘한운빨 [사회/시사] 유시민이 풀어 낸 박근혜 3차 담화문 2016.12.02 9 0
39026 쇼크미 [사회/시사] 국민의당 박지원 어제 jtbc 인터뷰 (욕 오지게 먹음) 2016.12.02 6 0
39025 루강 [사회/시사] 이문열 "100만 명은 3%. 국민의 뜻?"...촛불집회 북한 아리랑 축전에 비유.gisa 2016.12.02 7 0
39024 절묘한운빨 [사회/시사] 오늘 저녁 파주에서, 공짜 사이다 ? 2016.12.02 8 0
39023 벛꽃 [사회/시사] 법인세인상 반대하는 전원책에게 유시민의 한마디 2016.12.02 10 0
39022 육군원수롬멜 [사회/시사] 현재 더민주 경남도당 상황 2016.12.02 6 0
39021 얼룩말엉덩이 [사회/시사] 박영수 특검 “반드시 朴 대면조사···세월호 7시간도 수사” 2016.12.02 4 0
39020 새타령 [사회/시사] 김재규의 '거사'... 10·26이 전부가 아니었다 .. 2016.12.02 6 0
39019 서찬혁 [사회/시사] 가장 고통스러웠던 선거 2016.12.02 5 0
39018 멍뭉이의육감 [사회/시사] 김제동 "촛불 든 우리가 허수아비로 보이시나, 다 갈아엎으면 되죠" 2016.12.02 5 0
39017 킨다마 [사회/시사] '썰전' 긴급 추가녹화서 봇물 터진 '유시민표 사이다' 2016.12.02 4 0
39016 nayana77 [사회/시사] 김종 차관 ...최순실,정유라의 충견 2016.12.02 5 0
39015 개만무는개 [사회/시사] 박근핵닷컴 - 박근혜 대통령 탄핵 청원 서비스.jpg 2016.12.02 8 0
39014 풀쌀롱전영록 [사회/시사] [주갤]특검 사무실 추천 2016.12.02 4 0
39013 Dsus4 [사회/시사] 럭셔리한 닭장 2016.12.02 9 0
39012 루강 [사회/시사] 김태흠에게 문자를 보내보았다.jugal 2016.12.02 9 0
39011 남자사람여자 [사회/시사] “새누리 ‘착각 마라’ 국정농단 ‘공범’ 너희도 탄핵감이다” 2016.12.02 7 0
39010 얼룩말엉덩이 [사회/시사] 박지원씨밥세끼사먹으라고 18원 후원금 넣어드렷습니다. 2016.12.02 11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61 262 263 264 265 266 267 268 269 270 ... 1381 Next ›
/ 138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