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거이타 8563632점
2위 지존의보스 8042779점
3위 유덕화 6834342점
4위 몽고실 6107006점
5위 마스터즈 5319820점
6위 인공지능 4842080점
7위 수양버들 4194015점
8위 호호호 4080808점
9위 사이공드래곤 4057770점
10위 킹죠지 3994915점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28> 아파트 주차비 공평한 걸까

[서울신문]

서울 마포구의 A아파트는 지난해 7억원을 들여 주차시설 공사를 했다. 주차장 바닥 공사에 5억 3000만원, LED 설치에 1억원, 주차카드시스템 교체에 6000만원이 들었다. 완공 후 20년이 지나 울퉁불퉁한 주차장 바닥면과 어두운 조명, 주차장 이용 시스템 등을 뜯어고친 것이다.

이 아파트에 사는 박모씨는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고지된 주차장 공사 내역과 예산을 보고 이웃에 비해 손해를 본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다. 박씨는 “승용차가 없어 주자창을 이용하지 않는데, 주차장 보수 공사에 내가 매달 낸 아파트 관리비가 들어갔을 것이라고 생각하니 무언가 불합리하고 억울한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 아파트는 가구수(1400여가구)에 비해 자동차 등록대수(1200여대)가 적어 전체적으로 주차에 여유가 있지만, 최근 2~3대의 승용차를 운행하는 가구가 늘면서 일부 동은 주차공간 부족으로 주민 간 시비가 붙기도 했다. 이번에 주차장 리모델링 공사에서 주차카드를 차량번호인식시스템으로 교체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일부 입주민들이 이사를 가면서 외부인에게 주차카드를 불법으로 양도해 외부 차량이 주차하는 사례가 늘어 주차난을 가중시켰기 때문이다. 또 여러 대의 승용차를 소유한 가구가 추가 주차비를 내지 않으려고 한 장의 주차카드로 ‘돌려막기 주차’를 하는 얌체족도 늘어나 주차 시스템을 바꾸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아파트는 차가 1대면 주차비를 별도로 내지 않는다. 하지만 2대 이상 소유하면 평형별로 주차비를 달리 낸다. 25평 거주자가 2대면 2만원을, 33평은 1만 5000원, 43평은 1만원을 추가로 더 낸다. 3대 이상일 때는 여기에 차량당 3만원씩을 추가 부과한다. 평형별로 추가 주차비에 차등을 둔 것은 주차장에 대한 지분이 다르기 때문이다. 주차장 지분이 가장 많은 43평 아파트는 주차비를 적게 내고, 지분이 적은 25평 아파트는 주차비를 많이 내도록 했다. 이에 43평 아파트 주민 중 일부는 자신들의 주차장 지분이 가장 많으니까 차량 2대까지 주차비를 내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장해 아파트 관리소가 골머리를 앓기도 했다.

넓은 평수에 대해선 추가 차량 주차비를 깎아주는 아파트도 있다. 서울 은평구 B아파트의 경우 46평대는 차 2대까지 주차비를 내지 않는다. 그외 26평, 32평 모두 차 1대는 주차비를 내지 않고 2대는 3만원을 내고 3대는 8만원을 낸다.

경기 과천의 C아파트는 38평, 45평 모두 차 1대는 무료이고, 2대는 3만원, 3대는 6만원을 낸다. 이처럼 우리나라 아파트는 대개 가구당 차 1대는 주차비가 무료이지만, 2대 이상에 대한 주차비는 아파트마다 제각각이다.

아파트마다 2대 이상 추가 차량에 대한 주차비 부담이 다른 것을 보면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인 주차면이 바로 ‘돈’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가구별 전용 주차장을 확보한 고급 주상복합아파트의 경우 분양가격이 높은 것도 이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2017년 말 기준 인구 2.3명당 차량 1대씩 보유하고 있다. 차량을 주차할 공간이 턱없이 부족하다보니 주차나 주차비를 놓고 주민 간 갈등이 벌어질 수밖에 없다.

미국과 일본 대도시의 주차난도 심각하지만 주차비만을 놓고 보면 우리와 사정이 다르다. 지역 등에 따라 주차비가 천차만별이기는 하나 대도시 아파트는 기본적으로 차가 없으면 주차비를 내지 않고, 차 소유자만 별도로 주차비를 낸다. 아파트를 렌트할 때 월세 계약과 주차비 계약을 별개로 해야 한다. 2년 전 미국 뉴욕의 한 건물 옥내 주차장의 주차면이 개당 30만달러(3억 3700만원)에 이른 적도 있다. 그만큼 주차비 부담이 크다.

마포구 A아파트 주민 박씨는 “주차장 지분을 갖고 있는 데도 차가 없는 이들에게는 아파트 관리비에서 일부를 깎아주자”고 주장했다. 현재 아파트 주차비 관련 내용은 공동주택관리법에 의거해 각 시·도에서 제정한 공동주택 표준관리 규약을 바탕으로 각 아파트의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자율적으로 만든 관리 규약에 담겨 있다.

주차비 감액을 위해선 관련 법을 개정하거나 아파트 주민들의 동의를 구해야 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 A아파트 관리소장 하모씨는 “관리비와 주차비 등은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서 결정할 사안”이라면서 “차가 없는 주민들이 뜻을 모아 의견을 개진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문제는 우리 사회의 급속한 노령화와도 관련된다. 하 소장은 “차가 없는 이들의 상당수가 노인들”이라고 말했다. 결국 차를 갖지 않은 노인 세대들은 주차장을 사용하지 않으니 상대적으로 차를 소유한 젊은 세대들에 비해 아파트 관리비를 더 내는 셈이다. 차가 없는 아파트 주민에게 주차비 부담을 덜어주는 것은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하는 정부 교통정책 방향과도 부합한다는 지적이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차 없는 아파트 입주민은 주차장 같은 공유 면적에 대해 권리를 갖고 있는데도 주차장 청소비·전기료를 비롯해 수억원의 주차장 시설공사 등에 그들의 관리비가 쓰이면서 의무만 지고 있다”며 “차를 몰지 않는 노인 인구가 늘어나는 추세 등을 감안하면 차 없는 이들에게 관리비를 깎아주도록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8352 사이공드래곤 '집 가지면 호구'..전월세 임대소득도 세금 폭탄 맞는다 2019.02.21 52 0
8351 사이공드래곤 20만 번 접었다 펴도 주름 NO..삼성 '폴더블 폰' 공개 2019.02.21 21 0
8350 사이공드래곤 하루 4분 자고 멀쩡한 초파리 발견 2019.02.21 21 0
8349 사이공드래곤 '120조 투입' 세계최대 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에 경기 용인 2019.02.21 18 0
8348 사이공드래곤 그 많은 수소를 어디서 만드나?..문제는 비용 2019.02.21 35 0
8347 사이공드래곤 지구 온도 4도 오르면 인천·김해국제공항 모두 잠긴다 1 2019.02.21 37 0
8346 사이공드래곤 라면은 양은냄비에 끊여야 제맛? 건강엔 문제 없을까 2019.02.20 12 0
8345 사이공드래곤 미세먼지 심한날 유치원·학교 휴업해도 돌봄서비스 제공 2019.02.20 16 0
8344 사이공드래곤 왜 '100층'까지 안 짓고..모두 '49층'에서 멈출까 2019.02.20 17 0
8343 사이공드래곤 80만원에 해외 가족여행 갔다가..'최마리' 주의보 2019.02.20 18 0
8342 사이공드래곤 여성이라면…. ‘관계’ 후에 꼭 해야 할 일 2019.02.16 21 0
8341 사이공드래곤 팔굽혀펴기 10회 이상하면 심장병 위험 낮아 2 2019.02.16 19 0
8340 사이공드래곤 사고 낸 후 "괜찮다"는 말에 현장 떠난 차량..대법 "뺑소니 아냐" 2019.02.15 13 0
8339 사이공드래곤 혈관 속 시한폭탄 혈전, 나는 얼마나 알고 있나? 1 2019.02.14 24 0
8338 사이공드래곤 '1월 고용참사' 실업자 122만명 19년만에 최대..취업자 뚝 2019.02.13 11 0
» 사이공드래곤 차 없으면 관리비 깎아줘야 할까요 2019.02.13 10 0
8336 사이공드래곤 나에게 위험 신호 보내는 '과로'..어떤 증상 2019.02.12 12 0
8335 사이공드래곤 "하루 3번 양치, 혈관도 닦아준다..심혈관계 질환 위험↓" 2019.02.12 15 0
8334 사이공드래곤 수소차, 체험해보니..매력과 불편함의 공존 2019.02.10 11 0
8333 사이공드래곤 '생태탕' 몰래 팔다 걸리면 큰 코 다친다 2019.02.10 11 0
8332 사이공드래곤 '전체 환자의 70%' 여성이 치매에 취약한 이유 2019.02.10 11 0
8331 사이공드래곤 미혼모 이중고.. "차라리 덜 벌었다면 2019.02.09 14 0
8330 사이공드래곤 같은 TV가 미국보다 한국서 더 비싼 이유 2019.02.08 15 0
8329 사이공드래곤 구글 크롬, 윈도10-맥OS 동시에 다크모드 2019.02.08 13 0
8328 사이공드래곤 주인 간식 몰래먹고 죽은 강아지, 사인은 2019.02.08 12 0
8327 사이공드래곤 집안 청소 잘 하고 싶다면.."완벽해지려 하지 말라" 2019.02.07 11 0
8326 사이공드래곤 '소리 없는 암' 췌장암.. 혀로 조기 발견할 수 있다 2019.02.06 11 0
8325 사이공드래곤 조기축구하다 사지마비..대법 "충돌 선수에 배상책임 없어" 2019.02.06 8 0
8324 사이공드래곤 '집값 떨어지는데' 살까 말까 고민..네 가지 변수 주목 2019.02.06 7 0
8323 사이공드래곤 전세, 1년 살았는데… 집주인이 나가라고 하면? 2019.02.05 7 0
8322 사이공드래곤 스트레스 심할 때 몸이 보내는 신호 5 2019.02.04 7 0
8321 사이공드래곤 진짜 평균임금은 얼마야? 2019.02.04 6 0
8320 사이공드래곤 나도 모르게 몸 망치는 최악의 습관 6 2019.02.03 11 0
8319 사이공드래곤 "아동기에 살찌거나 마르면 청소년기 섭식장애 위험" 2019.02.01 4 0
8318 사이공드래곤 성비 곧 '0.99' 2019.01.20 1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0 Next ›
/ 24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