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820156점
2위 유덕화 6477456점
3위 거이타 6308655점
4위 인공지능 4834080점
5위 몽고실 4328171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2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360500점
9위 호호호 3347109점
10위 마스터즈 3337470점

기사 이미지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로 이적한 다르빗슈 유(31)의 기록 행진이 예사롭지 않다. 2경기 연속 10탈삼진이란 진기록을 썼다. 다저스 구단 역사상 두 번재로 63년만의 기록이다.

다르빗슈는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5이닝 동안 106개 공을 던지며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10탈삼진 2실점으로 막았다. 투구수 조절 실패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다저스의 8-6 승리와 함께 이적 후 2경기 연속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8승(9패)째.

다저스 데뷔전이었던 지난 5일 뉴욕 메츠전 7이닝 3피안타 1볼넷 10탈삼진 무실점 호투했던 다르빗슈는 2경기 연속 10탈삼진쇼를 펼쳤다. 미국스포츠전문매체 'ESPN'에 따르면 1900년 이후 특정팀 데뷔 후 2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을 기록한 것은 다르빗슈가 역대 4번째였다.

다르빗슈에 앞서 1954년 브루클린 다저스 칼 스푸너, 2008년 시카고 컵스 리치 하든, 2015년 보스턴 레드삭스 리치 힐이 특정팀에서 데뷔하자마자 2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 기록을 썼다. 1954년 스푸너는 다저스에서 데뷔한 신인이었고, 하든과 힐은 새로 이적한 팀에서 달성한 기록이었다.

기사 이미지

다저스 역사로 따지면 1954년 스푸너 이후로 63년 만에 나온 기록이다. 1954년 브루클린 시절 스푸너는 그해 9월23일 뉴욕 자이언츠전 9이닝 15탈삼진 무실점, 9월27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 9이닝 12탈삼진 무실점으로 2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에 완봉승을 거둔 바 있다. 그 이후 다저스 데뷔 후 2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 투수는 다르빗슈가 처음이다.

논 웨이버 트레이드 마감시한에 맞춰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한 다르빗슈는 이적 후 2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으로 '닥터K' 면모를 보여줬다. 이적 첫 경기에 다저스 선발 데뷔전 사상 첫 10탈삼진-1볼넷 기록을 세웠는데 이날 경기는 이적 후 2경기 연속 10탈삼진이란 진기록까지 이어갔다.

보기 드문 기록을 세운 다르빗슈이지만 투구 내용은 불만족이었다. 경기 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다르빗슈는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지 못해 무척 힘든 경기였다. 어떻게든 삼진을 잡으며 넘어갔다"며 "투심 제구가 너무 나빴지만 슬라이더 움직임이 좋아 도움을 받았다"고 투구를 총평했다. 닉 허니컷 투수코치 조언으로 커브에 이어 슬라이더를 섞은 게 효과를 봤다.

이로써 다르빗슈는 지난 2012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5시즌 통산 탈삼진 980개를 기록했다. 대망의 1000탈삼진에는 20개를 남겨 놓았다. 다저스에서 또 하나의 이정표가 기다리고 있다. 아울러 다음 등판에선 역대 3번째 이적 후 3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에 도전한다. 2008년 하든, 2015년 힐이 이적하자마자 3경기 연속 10탈삼진을 기록했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영자, 최진실 딸 위해 보호자로 나섰다
배동성♥전진주, 비공개 결혼..이혼 아픔 딛고 새 출발
최준희의 연이은 폭로, "부모 이혼 원인은 외할머니"
박재홍, 허리 아픈 곽진영 극진 보필
美 중계진, “1피안타 류현진, 무슨 말이 필요?”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퍼디낸드의 "EPL 톱4"예언 "어차피 우승은 맨유, 아스널 4위"

    FBL-ENG-FACUP-ARSENAL-MAN CITY ⓒAFPBBNews = News1'맨유 레전드' 리오 퍼디낸드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새시즌 우승팀 및 '톱4'를 예언했다. 퍼디낸드는 12일(한국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맨유의 우승을 예언했다. 맨유는 올시즌 여름 이적시장에서 1억4500만 파운드를 투자했다. 로멜루 루카쿠, 빅토르 린델로프, 네마냐 마티치 등 포지션별로 통큰 영입에 성공하며, 전력을 업그레이드했다. 퍼디낸드는 '무리...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12
    Read More
  2. 끝없이 펼쳐지는 꽃길, 넥센 이정후는 왜 꾸준할까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꽃길만 걷자'는 말이 있다. 순탄하고 순조롭게 좋은 일만 생기기를 바랄 때 쓰는 표현이다. 올해 KBO 리그에서는 스스로 끝없이 꽃길을 펼치는 대형 신인이 등장했다. 2017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지명으로 넥센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은 외야수 이정후(19)다. 신인 치고 잘한다는 표현은 이제 부족하다. 이정후는 12일 현재 넥센이 치른 108경기에 모두 나서 타율 0.340(403타수 137안타) OPS 0.85...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3. 대단한 김선빈 이러다 4할까지? 부상 복귀후 0.636

    [포토] 김선빈 '오늘도 타율 올려요' 2017 KBO리그 KIA와 SK의가 경기가 4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KIA 김선빈이 좌전 안타를 치고 있다. 인천=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7.04.정말 대단하다는 말밖에는 나오지 않는 것 같다. KIA 타이거즈의 김선빈의 고감도 방망이는아직도 식지 않았다. 흔히들 말하는 슬럼프가 없다. 이렇게 꾸준히 잘하기도 쉽지 않을 듯하다. 김선빈은 11일 수...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4. "발표 D-2" 신태용호 1기, 손흥민-이동국 탑승할까?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이동국(좌)과 손흥민. 운명의 2연전에 나설 신태용호 1기가 이틀 뒤인 14일 발표된다. 위기에 빠진 태극호를 구할 전사들, 그 중에서도 이동국(39,전북)과 손흥민(25,토트넘)이 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을 것인가. 신태용 축구 국가 대표팀 감독은 오는 14일 오전 10시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대표팀 명단(26인)을 발표한다. 이후 대표팀은 21일 파주 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 ...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5. 다르빗슈, 이적 후 2연속 10K…LAD 63년만의 기록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로 이적한 다르빗슈 유(31)의 기록 행진이 예사롭지 않다. 2경기 연속 10탈삼진이란 진기록을 썼다. 다저스 구단 역사상 두 번재로 63년만의 기록이다. 다르빗슈는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5이닝 동안 106개 공을 던지며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10탈삼진 2실점으로 막았다. 투구수 ...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공부하는 로하스, 테임즈와 똑 닮았네

    [스포티비뉴스=수원, 김건일 기자] 2014년부터 3년 동안 NC에서 뛰고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 돌아가 밀워키 주축 타자로 변신한 에릭 테임즈(30)는 '코리안 드림'의 주인공이다. 2011년 토론토에서 데뷔해 2012년까지 빅리그에서 자리를 못 잡고 마이너리그에 있다가 한국에 와서 기량이 일취월장해 다시 메이저리그의 부름을 받았다. 올 시즌 101경기에 출전해 홈런 25개를 쳤다. KBO리그 '역수출'의 대표 주자다. 2014년부터 테...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7. 로사리오, "이승엽처럼 겸손한 스타는 못 봤다"

    前 ML 빅리거들이 이승엽에게 경의 표한 이유 비야누에바, 이승엽 유니폼 구매해 사인도 받아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전직 빅리거 외국인선수들도 모자를 벗고 고개를 숙였다. 한국식 예(禮)를 갖춰 '레전드' 이승엽(41·삼성)에게 경의를 표했다. 1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선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이 자주 나왔다. 1회말 한화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는 첫 타석에 들어서기 전 삼성 덕아웃을 향해 헬멧을 벗어 정중...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8. [EPL 1R] "지루 결승골" 아스널, 레스터에 4-3 승…산뜻한 출발

    [스포탈코리아] 김진엽 기자= 아스널이 리그 개막전서 골 폭풍을 몰아치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아스널은 12일 새벽 03시 45분(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서 라카제트, 웰백, 램지, 지루의 골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첼시와의 2017 FA 커뮤니티 실드서 승리했던 아스널은 리그까지 그 기세를 이었다. ▲ 선발 라인업 아스널은 3-...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9. 美 CBS스포츠, "류현진, NL 올해의 재기상 후보"

    [OSEN=이상학 기자] 화려하게 부활한 '괴물' 류현진(30·LA다저스)이 올해의 재기상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됐다. 미국 'CBS스포츠'는 12일(이하 한국시간) 2017시즌 메이저리그 각 리그별 올해의 재기상 후보를 선정했다. 내셔널리그는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그렉 홀랜드(콜로라도), 랜스 린(세인트루이스), 앤드루 매커친(피츠버그), 에릭 테임즈(밀워키)가 주요 후보로 꼽힌 가운데 류현진이 기타 후보에 이름 올렸다. CBS스포츠...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10. 양현종의 20승 도전은 21세기 최고 좌완 도전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투수에게 한 시즌 선발 20승은 어떤 의미일까? 한 시즌에 10승 하기도 벅찬데, 20승은 그야말로 꿈의 승수다. 물론 KBO리그에서 선발로 나와 20승을 해낸 선수가 몇 명 있다. 하지만 많지 않다. 정확히 7명이다. 우선 1983년, 삼미에서 뛰던 장명부는 그 해 60경기 30승 16패 6세이브 평균자책점 2.34를 찍었다. 30승 가운데 선발로 28승을 챙겼다. 지금 생각하면 상식을 뛰어 넘는 만화 같은 투수였다. ...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276 277 278 279 280 281 282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291 292 ... 3396 Next ›
/ 339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