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827656점
2위 유덕화 6474446점
3위 거이타 6318335점
4위 인공지능 4834080점
5위 몽고실 4333671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2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368500점
9위 호호호 3349109점
10위 마스터즈 3337470점
2017 칼립켄 월드시리즈서 대타로 2점홈런ㆍ2루타


기사 이미지

칼립켄 월드시리즈에 참가한 이병규의 아들 이승민. 타격 폼이 아버지와 닮았다. 대표팀 제공

스포츠 스타들 중 부모로부터 ‘운동 DNA’를 물려받은 이들은 꽤 많다. 그러나 청출어람의 경우가 드물다. 특히 야구는 수많은 아들들이 아버지의 아성에 도전장을 던졌지만 우월한 유전자를 그대로 물려받지 못했다. 그 벽을 깰 조짐을 보이고 있는 선수는 ‘슈퍼 루키’ 이정후(18ㆍ넥센)다. 장기적으로 순탄한 행보를 거듭한다면 이종범과 이정후는 한국 야구 역대 가장 성공한 ‘부자’로 이름을 올릴 가능성이 높다.

이정후의 뒤를 이을 후발 주자는 누굴까. 유소년 야구계는 ‘적토마’ 이병규(42ㆍ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의 큰 아들 이승민(13)을 주목하고 있다. 서울 도곡초등학교 6학년인 이승민은 지난 11일 끝난 ‘2017 칼립켄 월드시리즈’에 한국 대표팀의 일원으로 출전해 2점홈런, 1타점 2루타를 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2일부터 열흘 간 미국 미주리주에서 열린 칼립켄 월드시리즈는 중학교 1학년 이하 연령대인 만 12세 이하의 선수들이 참가하는 국제대회다. 볼티모어의 ‘전설’ 칼 립켄 주니어가 세운 칼립켄 재단에서 전 세계 유소년들을 대상으로 2003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대회다. 한국은 이번 대회 준결승에서 일본에 0-12로 져 3위로 마감했다.
기사 이미지

이병규의 은퇴식 때 시타를 한 이병규의 아들 이승민. LG 제공

15명의 선수단 가운데 중학교 1학년이 9명, 나머지 6명이 6학년이다. 중학생들에 비해 출전 기회가 적은 탓에 경기 후반에 대타로만 세 타석 나갔지만 이승민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클러치 히터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승민은 또래에 비해 늦은 5학년 때부터 야구를 시작했지만 기량이 일취월장해 1년 만에 대표팀까지 뽑혔다. 몇 년 전만 해도 다소 통통한 체구였던 이승민은 야구를 시작한 뒤부터 ‘폭풍 성장’해 아버지의 날렵한 몸매를 쏙 빼 닮았다. 왼손타자에 타격 폼, 장타력을 겸비한 것까지 아버지와 비슷하다. 이병규도 5학년 때 육상 선수에서 야구로 전향했지만 한국 야구에 한 획을 그었다. 이병규는 “아직은 취미 생활 수준”이라고 아들 자랑을 아꼈지만 중학교 진학 후에도 야구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다면 전폭적으로 지지해 줄 생각이다.
기사 이미지

칼립켄 월드시리즈에 참가한 이병규의 아들 이승민. 대표팀 제공

세월은 금세 흐른다. 각 구단 베테랑 선수들은 ‘꼬마’ 이정후와 같은 그라운드에서 있다는 사실에 새삼 신기해한다. 이병규를 닮은 ‘리틀 적토마’가 프로야구에 등장할 날도 멀지 않았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관련기사
- 대낮 여성앞 음란행위… 잡고 보니 ‘현직 경찰’
- “가족의 요청” 이건희 회장, 21년 재임 IOC 위원 사퇴
- 김응용 회장 고교야구 첫 시구…45번째 ‘초록 봉황‘의 주인공은
- [영상] 제45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 개막전
- 경북ㆍ용마ㆍ경남 강세…군산상고 또 이변?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윤성환 8승-구자욱 3안타" 삼성, 롯데에 13-7 쾌승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이 막강 화력을 앞세워 롯데를 제대로 두들겼다. 삼성은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13-7로 꺾었다. 선발 윤성환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힘겨운 승부가 전개되는 듯 했으나 5회 빅이닝을 장식하며 통쾌한 역전승을 장식했다. 반면 롯데는 2회까지 5-0으로 앞서 갔으나 선발 송승준이 갑자기 무너지면서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송승준은 개인 통산 1100탈삼진을 달성...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10
    Read More
  2. "박종훈 9승+박정권 만루포" SK, kt 잡고 5할 복귀

    [OSEN=인천, 김태우 기자] SK가 최하위 kt를 잡고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SK는 1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와의 경기에서 상대 실책에 힘입은 득점을 선발 박종훈을 비롯한 투수들이 잘 지키며 8-3으로 이겼다. SK(55승55패1무)는 5할 승률이 다시 복귀하며 5위 넥센과 6위 롯데 추격에 나섰다. 반면 kt(34승71패)는 실책으로 자멸하며 전날 KIA를 상대로 한 끝내기 승리의 기세...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3. "로사리오 연타석 홈런" 한화, 넥센 꺾고 3연승

    [OSEN=고척, 서정환 기자] 김태균(35)의 공백을 로사리오(28)가 완벽하게 메웠다. 한화는 1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7시즌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과 13차전에서 로사리오의 연타석 홈런에 힘입어 6-1로 이겼다. 8위 한화(43승61패1무)는 3연승을 달렸다. 넥센(56승52패1무)은 5위를 유지했다. 한화 선발 윤규진은 6⅔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3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넥센 타선을 완벽 봉쇄한 윤규진은 시즌 6승(5패)...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7
    Read More
  4. No Image

    한화 윤규진, "선발 복귀전"서 QS+…6승 요건

    [마이데일리 = 고척돔 최창환 기자] 한화 이글스 윤규진이 ‘선발 복귀전’서 퀄리티스타트+를 작성, 6승 요건을 갖추게 됐다. 윤규진은 1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6⅔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1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공은 88개 던졌다. 윤규진의 출발은 순조로웠다. 1회말 이정후(3루수 땅볼)-마이클 초이스(1루수 파울 플라이)-서건창(3루수 라...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5. No Image

    넥센 밴헤켄, 한화전서 또 5실점…6패 위기

    [마이데일리 = 고척돔 최창환 기자] 넥센 히어로즈 외국인투수 앤디 밴헤켄이 또 한화 타선 봉쇄에 실패했다. 6패 위기에 몰린 채 마운드를 내려갔다. 밴헤켄은 1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밴헤켄은 5이닝 동안 102개의 공을 던지며 8피안타(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5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1회초 1사 1루서 송광민의 4-6-3 병살타를 유도하며 경기를 ...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6. "시즌 6호포" 박해민, 개인 첫 1회말 선두 타자 홈런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삼성 라이온즈 박해민이 선두 타자 홈런을 터뜨렸다. 박해민은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고 있는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박해민은 팀이 0-3으로 뒤진 1회말 선두 타자로 타석에 들어서 롯데 선발투수 송승준을 상대로 좌중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1회말 선두타자 홈런 시즌 7호, 통산 291호 기록이며 박해민 처음 1회말 ...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7. 장정석 감독 "김하성, 같은 나이 강정호보다 더 낫다"

    20세에 넥센 주전 유격수 꿰찬 김하성, 올해도 홈런 20개 돌파 넥센 김하성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우리 선수들 모두 지쳐있지만, 특히 키스톤 콤비인 서건창과 김하성은 체력 소모가 더 큽니다. 경기 중 그렇게 많이 움직이면서 둘 다 좋은 성적을 유지하는 건 대단하죠." 장정석(44) 넥센 히어로즈 감독은 주전 유격수 김하성(22)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홈런 치는 유격수...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8. No Image

    "아뿔싸" 한화 김태균, 옆구리부상…재활 최대 4주

    [마이데일리 = 고척돔 최창환 기자] 한화 이글스 김태균이 전열에서 이탈했다. 부상을 입어 약 한 달 정도 공백기를 가질 전망이다. 한화는 1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경기를 앞두고 김태균을 1군서 말소시켰다. 대신 박준혁이 1군에 등록됐다. 김태균은 지난 11일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서 옆구리부상을 입었다. 5회말 중견수 플라이를 때린 이후 좌측 옆구리 ...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9. "적토마" 이병규 아들 이승민, 제2의 이정후 될까

    2017 칼립켄 월드시리즈서 대타로 2점홈런ㆍ2루타 칼립켄 월드시리즈에 참가한 이병규의 아들 이승민. 타격 폼이 아버지와 닮았다. 대표팀 제공 스포츠 스타들 중 부모로부터 ‘운동 DNA’를 물려받은 이들은 꽤 많다. 그러나 청출어람의 경우가 드물다. 특히 야구는 수많은 아들들이 아버지의 아성에 도전장을 던졌지만 우월한 유전자를 그대로 물려받지 못했다. 그 벽을 깰 조짐을 보이고 있는 선수는 ‘슈퍼 루키’ 이정후(18ㆍ넥...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14
    Read More
  10. No Image

    지단, 레알과 3년 재계약 체결…연봉 108억 (西 아스)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지네딘 지단 감독이 레알 마드리드와 재계약에 합의했다. 스페인 일간지 ‘아스’는 12일(한국시간) “레알의 재계약은 이스코에 국한되지 않았다. 가까운 소식통에 따르면 지단 감독도 재계약을 체결했다. 레알과 지단은 3년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라고 보도했다. 연봉도 대폭 인상됐다. 레알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은 지단 감독이 이룬 업적을 높이 평가했고, 종전 연봉 435만 유로(약 58억원)에서 8...
    Date2017.08.12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275 276 277 278 279 280 281 282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291 ... 3397 Next ›
/ 339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