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537406점
2위 유덕화 6364520점
3위 거이타 5910995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5255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40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231780점
9위 마스터즈 3204470점
10위 호호호 3055017점
기사 이미지

[마이데일리 = 창원 이후광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에이스 브룩스 레일리가 부상에도 팀에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을 어필했다.

레일리는 지난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4피안타 3탈삼진 1사구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데뷔 첫 포스트시즌이었지만 6월 중순 이후 17경기 10승 무패 평균자책점 2.69의 상승세를 가을에서도 고스란히 입증했다.

12일 마산구장서 만난 레일리는 “초반부터 리듬을 찾았고, 수비도 탄탄했다. 사직에서 나오기 힘든 1-0 스코어로 이겨서 기쁘다”라며 “그냥 하던 대로 했다. 3아웃을 잡고, 이닝을 길게 가져가려했다. 더 오래 못 던져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뒤의 투수들 호투 덕에 1-0으로 이겨서 만족한다”라고 포스트시즌 첫 등판을 회상했다.

다만, 이날 모든 게 순조로웠던 건 아니었다. 5⅓이닝을 큰 위기 없이 치르던 도중 부상이 발생한 것. 6회 선두타자 나성범의 마운드 쪽으로 날아오는 부러진 배트에 왼쪽 발목을 강하게 맞았다. 유니폼이 찢어지며 출혈이 발생. 레일리는 어쩔 수 없이 마운드에서 내려와 인근 병원으로 향해 응급치료를 받은 뒤 구단 지정병원에서 세 바늘을 꿰맸다. 다행히 뼈에는 이상이 없는 부상이었다.

레일리는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처음에 부상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정강이를 한 대 세게 맞은 느낌이었다”라고 말한 그는 “‘몇 번 걸으면 괜찮겠지’라고 생각했는데 뒤를 돌아보니 트레이너가 뛰어왔고, 나성범이 사과를 했다. 다리를 보니 피까지 났다. 그제야 사태의 심각성을 알게 됐다”라고 웃었다.

기사 이미지

레일리는 현재 부상 부위가 완전히 아물기를 기다리고 있다. 보행에는 아무 지장이 없지만 조원우 롯데 감독은 지난 11일과 12일 미출장 선수 명단에 그의 이름을 모두 넣었다. 조 감독은 “꿰맨 뒤 움직이는 걸 보면 괜찮은 것 같기도 하지만 아직 투구를 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레일리 역시 “당연히 던지고 싶지만 상태를 계속 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치료를 받은 레일리의 당초 선수단 합류 날짜는 12일이었다. 그러나 하루 전인 11일에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 선수단과 함께 호흡했다. 이에 대해선 “1년 내내 같이한 팀원들이다. 올해가 특히 좋은 시즌이었기에 함께 하고 싶었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리는 롯데에게 레일리의 존재는 필수적이다. 승부가 5차전으로 가게 될 경우 레일리의 선발 등판이 유력하며, 지면 탈락인 4차전서 상황에 따라 불펜에서 몸을 풀어야할 수도 있다. 물론 아직 상태가 완전치 않지만 12일 4차전이 우천 연기되며 하루의 시간을 더 벌었다. 4차전 구원 등판이 조심스레 예상되는 이유다.

레일리는 구원 등판도 문제없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한국에서는 선발로 뛰고 있지만 미국에서 불펜 경험이 많다. 타자들 성향을 대체적으로 알기에 몸 풀고 대기하면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레일리는 아울러 “올스타 휴식기 이후 힘든 경기들을 다 이기며 3위에 올랐다. 기대치, 부담감이 높지만 시즌에 했던 것처럼만 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라고 선수단에 긍정의 기를 불어넣었다. 레일리의 헌신과 '팀 퍼스트' 정신에 4차전 선수단이 응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브룩스 레일리. 사진 = 마이데일리 DB]

(창원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HOT NEWS]
이의정, 3개월 시한부 판정 본인은 몰랐다?…깜짝고백
서신애, 역대급 파격 드레스 ''저도 이제 성인이에요''
''국민 여동생 안녕''…문근영, 시스루도 거뜬히 소화
''딱 봐도 비싸 보여''…이민정, 청담동 며느리 패션
''다리는 말랐는데…'' 조혜정, 볼살은 여전히 통통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강정호·김병현…왜 도미니카 윈터리그인가

    음주운전 강정호, 1년 쉬어 경기력 끌어올리려 현직 메이저리거와 전직 메이저리거가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재기를 다짐하고 있다. 음주운전으로 약 1년간 그라운드에 서지 못한 강정호(30)와 한국 프로야구에서 설 곳을 잃은 김병현(38)이 올 겨울 도미니카 인터리그에서 뛸 예정이다. 도미니카 윈터리그는 6개 팀이 12월 22일까지 3개월 동안 50경기씩 치른다. 도미니카 아길라스 시바에냐스에 입단한 강정호는 14일(한국시간) 산...
    Date2017.10.13 By올티비다 Views12
    Read More
  2. 日 언론, "韓 SUN 감독, 이종범 주니어 선출" 관심

    [OSEN=이상학 기자] '한국 선동렬 감독, 전 주니치 이종범 주니어 선출'. 일본 스포츠전문지 '스포츠닛폰'의 13일자 헤드라인이다. 스포츠닛폰은 내달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릴 한국·일본·대만의 2017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을 앞두고 한국대표팀에 발탁된 이정후를 13일 언급했다. 이 매체는 '1999년 주니치 수호신으로 활약한 한국대표팀 선동렬 감독이 와일드카드를 사용하지 않는다'며 '과거 주니치에 소속된 이종범...
    Date2017.10.13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3. [준PO] "구원 등판도 문제없어" 롯데 레일리에겐 팀이 먼저다

    [마이데일리 = 창원 이후광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에이스 브룩스 레일리가 부상에도 팀에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을 어필했다. 레일리는 지난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4피안타 3탈삼진 1사구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데뷔 첫 포스트시즌이었지만 6월 중순 이후 17경기 10승 무패 평균자책점 2.69의 상승세를 가을에서도 고스란히 입증했다. 12일 마산구장서 만난...
    Date2017.10.13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4. 파나마, "유령골"로 재경기?…미국 WC 가능성 남았다?

    [OSEN=우충원 기자] 사상 첫 월드컵 본선행에 성공한 파나마가 재경기 가능성이 생겼다. 파나마는 11일(이하 한국시간) 파나마시티 엘스타디오 롬멤 페르난데스에서 열린 북중미카리브 지역 최종예선 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 2-1로 승리해 3승 4무 3패(승점 13점)를 기록, 온두라스에게 골득실에서 앞서며 멕시코(승점 21점), 코스타리카(승점 16점)에 이어 3위로 본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그런데 마르카는 재경기에 대해 언급했...
    Date2017.10.13 By올티비다 Views6
    Read More
  5. No Image

    "악마의 재능" 아드리아누, 여전히 현역을 꿈꾼다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아드리아누(35)가 여전히 현역 생활을 열망하고 있다. 아드리아누는 과거 촉망 받는 재능으로 평가됐지만, 자기 관리 실패로 그라운드와 점점 멀어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12일(한국시간) “35세의 아드리아누가 새로운 클럽을 찾고 있다. 아드리아누는 2000년부터 2010년까지 브라질 대표팀으로 50경기에 출전했고 29골을 넣었다”라고 보도했다. 아드리아누는 과거 폭발력과 압도적인 신...
    Date2017.10.12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6. 이동국에 "돈 세는" 제스처 도발한 매튜, 상벌위에 회부

    1일 전북-수원전서 이동국 페널티킥 얻자 다가가 손가락 비벼 벌금 부과 또는 출장정지 징계 가능성…13일 상벌위서 결정 프로축구 수원의 외국인 선수 매튜(맨 오른쪽)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공격수 이동국을 상대로 돈을 세는 듯한 제스처로 도발했던 수원 삼성의 외국인 선수 매튜 저먼(28)이 징계를 피할 수 없게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일 전북과 ...
    Date2017.10.12 By올티비다 Views31
    Read More
  7. 호날두, 메시는 나가지만…월드컵에서 못 보는 비운의 스타들

    내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를 볼 수 있게 된 것은 축구팬들에겐 다행스런 일이다. 하지만 월드컵에 나가지 못하는 또 다른 슈퍼스타들도 많다.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의 아르연 로번이 대표적이다. 로번은 지난 11일 열린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유럽 지역예선 A조 최종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홀로 2골을 몰아치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지만 네덜란드는 스웨덴에 ...
    Date2017.10.12 By올티비다 Views14
    Read More
  8. 경악, 이승엽도 MB 시절 사이버사령부 사찰 대상 포함

    [OSEN=손찬익 기자] 지난 3일 현역 유니폼을 벗은 '국민타자' 이승엽(전 삼성)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SNS 사찰 대상에 포함됐다는 게 뒤늦게 알려졌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일일 국내외 사이버 동향 보고서' 열람 자료에 따르면 이승엽을 비롯한 국내 주요 인사 33명의 동향 파악 정황이 담겨 있다. 이승엽은 단 한 번도 정치적 성향을 드러낸 적이 없으나 ...
    Date2017.10.12 By올티비다 Views35
    Read More
  9. [ALDS5] "제국의 역습" 양키스, CLE에 리버스 스윕…CS 진출

    [엠스플뉴스] '악의 제국' 뉴욕 양키스의 역습이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리버스 스윕을 거두고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양키스는 10월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에 위치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의 연타석 홈런, 데이빗 로벌슨, 아롤디스 채프먼의 맹활약을 앞세워 5-2 승리...
    Date2017.10.12 By올티비다 Views6
    Read More
  10. [단독] "국감 불출석" KBO 양해영 "한국야구 드높이려고 아프리카행"

    [엠스플뉴스] | KBO(한국야구위원회) 양해영 사무총장이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이틀 앞두고, 10월 11일 아프리카로 떠났다. 명분은 ‘한국야구의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서’다. 역설적이게도 양 총장은 KBO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서며 ‘한국야구의 위상을 추락시킨 장본인’으로 지목돼 왔다. KBO 양해영 사무총장이 국회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 요구를 거부했다. 양 총장은 10월 10일 국회 교문위 위원장(위원장 ...
    Date2017.10.12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3526 Next ›
/ 352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