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820156점
2위 유덕화 6494966점
3위 거이타 6308655점
4위 인공지능 4834080점
5위 몽고실 4328171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2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345500점
9위 호호호 3340609점
10위 마스터즈 3337470점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기사 이미지'내년 마지막 경기는 가을야구에서 할 수 있을까?' 삼성은 최근 2년 연속 9위에 머물며 명가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사진은 올해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하는 모습.(자료사진=삼성)

삼성은 최근 몇 년 동안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소외됐다. 2000년대까지 외부 FA를 공격적으로 실탄을 풀어가며 끌어모으던 기조가 변한 탓도 있다. 대신 소속 FA는 눌러앉히는 정책이었지만 이마저도 최근에는 놓치기 일쑤였던 삼성이었다.

2015시즌 뒤부터 '삼성 왕조'의 공신들이 하나둘씩 떠나기 시작했다. 리그 정상급 3루수 박석민이 NC와 4년 최대 96억 원에 계약하며 사자 우리를 벗어났고, 지난 시즌 뒤에는 4번 타자 최형우와 좌완 에이스 차우찬이 각각 4년 100억, 95억 원에 KIA와 LG로 이적했다.

그 전까지만 해도 이렇진 않았다. 삼성에서 FA 자격을 얻은 선수들은 사자 군단에 남았다. 장원삼이 2013시즌 뒤 4년 60억 원에 계약했고, 이듬해 윤성환이 4년 80억 원, 안지만이 4년 65억 원으로 당시 각각 투수와 불펜 투수 최고액을 찍었다. 집안 단속은 확실하게 한다는 말을 들은 삼성이었지만 그게 마지막이었다.

2015년 말 구단의 대주주가 삼성그룹에서 제일기획으로 바뀐 탓이 적잖다. 자금 동원력에서는 으뜸이었던 삼성의 씀씀이가 이른바 메리트 등 각 부문에서 축소되면서 FA들을 붙들지 못했다. 특히 차우찬은 삼성이 100억 원 제안을 뿌리쳤다. 2015시즌 막판 투수 3인방의 해외 도박 파문이 겹쳐 팀 분위기가 뒤숭숭해진 것도 선수들이 떠난 한 원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그 결과 삼성은 올해까지 2년 연속 9위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부자가 망해도 3년은 간다'고 했지만 2011년부터 4년 연속 통합 우승, 5년 연속 정규리그 제패를 이뤘던 삼성은 추락을 막지 못했다. 최형우, 차우찬을 놓친 삼성은 이원석, 우규민 등 준척급 FA들을 데려왔지만 기울어지는 가세에는 역부족이었다.

기사 이미지'낯선 삼성 왕조 주역들' 최형우(왼쪽)와 차우찬은 2010년대 삼성 왕조의 주역이었으나 올해 각각 KIA와 LG 유니폼을 입고 활약했다.(자료사진=KIA, LG)

올해 스토브리그에서도 삼성의 상황은 녹록치 않다. 대형 FA들이 나왔지만 선뜻 계약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않다. 손아섭, 민병헌에 해외파 김현수까지 삼성이 원하는 강타자 외야수들이 매물로 나선 FA 시장이다. 현재 구단이 육성에 주력하고 있지만 내년 하위권을 벗어나려면 전력 보강이 절실한 삼성이다.

일단 손아섭은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고 있는 점이 변수다. 만약 해외 진출이 무산되더라도 손아섭은 원 소속팀 롯데가 최우선 순위 계약 대상자로 올려놓은 상태다. 두산 출신 김현수와 민병헌까지 3명 모두 친정팀에 대한 로열티가 강하다.

이들을 붙들려면 삼성은 실탄 싸움에서 우위에 있어야 한다. 더욱이 또 다른 '큰 손' LG도 외야 보강을 노리는 상황이다. LG는 선수들이 선망하는 수도권 구단이라는 장점이 있다. 두산 장원준과 kt 황재균이 이런 점을 들어 팀을 옮겼다. 지방 구단의 핸디캡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은 넉넉한 실탄과 절실한 구애뿐이다.

삼성은 '전설' 이승엽의 은퇴로 중심 타선에 공백이 생겼다. 마지막 시즌 이승엽은 타율 2할8푼에 머물렀지만 그래도 24홈런에 87타점을 올려줬다. '리틀 이승엽' 구자욱(21홈런, 107타점)이 확실한 3번으로 자리잡고, '타점왕' 다린 러프(31홈런, 124타점)가 4번에서 중심을 맡는다고 가정하면 5번 타순이 비어 있다.

손아섭과 김현수, 민병헌 모두 삼성의 구미에 맞는 선수들이다. 타순 조정은 가능하겠지만 중심 타선에서 제몫을 해줄 능력을 갖췄다. 손아섭과 민병헌은 테이블 세터로도 가능하다. 이들 중 1명을 영입하면 기존 구자욱에 도루왕 박해민까지 리그 수준급 외야진이 완성된다.

기사 이미지'삼성의 영입 후보군?' 손아섭(왼쪽부터)-김현수-민병헌-정의윤은 올해 이승엽이 은퇴한 삼성의 중심 타선을 보강해줄 자원으로 꼽힌다.(자료사진=롯데, 노컷뉴스DB, 두산, SK)

해외 진출 의지가 강한 손아섭을 차치하면 김현수와 민병헌으로 좁혀진다. 김현수는 대구를 홈으로 쓴다면 30홈런 이상도 가능할 전망이다. 2015시즌 잠실이 안방인 두산에서 김현수는 28홈런 121타점을 올렸다. 민병헌도 20홈런은 충분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들은 모두 서울 출신이다. KBO 리그에서는 두산에서만 뛰었다. 결혼까지 한 상황에서 대구에 새 둥지를 틀기는 쉽지 않다. 민병헌은 2014시즌 뒤 결혼해 아이까지 있는 상황. 다만 김현수는 지난해 1월 결혼과 함께 미국으로 진출했다. LG보다 삼성이 지리적으로 불리한 부분이다.

만약 이 둘까지 놓친다면 삼성의 대안으로 SK에서 FA로 풀린 정의윤이 있다. 정의윤도 괜찮은 카드다. 2016년 타율 3할1푼1리 27홈런 100타점을 올렸다. 대구라면 30홈런도 넘길 공산이 크다. 외야진이 넘치는 SK 상황을 감안하면 영입이 아예 불가능한 것도 아닐 터.

그러나 삼성으로서는 정의윤 카드는 살짝 아쉬울 수 있다. 물론 리그에서 귀한 우타 거포지만 엄밀히 따져 올해 FA 시장에서 대어급은 아니기 때문이다. 올해 전반기 부진하다 112경기 타율 3할2푼1리 15홈런 45타점을 올린 정의윤은 꾸준함을 보증하진 못했다. 대어를 놓치고 준척급 FA를 잡는다면 지난해와 상황이 별반 다를 게 없다.

최근 잇따라 FA 시장에서 승자보다는 패자로 분류됐던 삼성. 여기에 창단 처음이자 2년 연속 9위로 명가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과연 올해 스토브리그에서는 삼성이 대어를 낚아 상처입은 가슴을 치유하며 명가 부활의 발판을 마련할지 지켜볼 일이다.
airjr@cbs.co.kr

'황재균 잡은' kt, ML 고민하던 로하스까지 앉혔다
'황재균은 88억' 김현수 낙찰가는 100억일까, +@일까
'샌드위치 신세' 불운한 FA 정의윤, 저평가 극복할까
'폭탄 돌리기?' 대형 FA 계약, 누가 물꼬 틀까
'은퇴' 조인성 "팬들은 잊어도 나는 팬들 못 잊어"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佛 언론, "바르사, 그리즈만 영입 협상 합의"

    [인터풋볼] 임재원 기자= 프랑스 언론에서 앙투안 그리즈만(26,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 바르셀로나와 협상을 끝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바르셀로나는 여전히 공격수 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네이마르가 파리 생제르맹으로 떠난 이후, 오스만 뎀벨레(20)를 영입했지만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또한, 루이스 수아레스(30)가 부상으로 인해 제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있다. 그로 인해 리오넬 메시(30)에게만 너무 많은 부담을 주...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2. 얼마를 주어야 하나…"역대급 가성비" 김선빈 연봉은?

    [OSEN=이선호 기자] KIA 타격왕이자 우승 유격수 김선빈(28)이 연봉잭팟을 앞두고 있다. 김선빈은 올해 말 그대로 인생야구를 했다. 타율 3할7푼으로 당당히 타격왕을 거머쥐었다. 홈런도 5개를 쏘아올렸고 64타점과 84득점을 올렸다. 출루율 4할2푼에 득점권 타율이 3할8푼2리에 이르렀다. KBO리그 최강의 9번타자였다. 뿐만아니라 유격수 주전을 맡아 풀타임을 지켰다. 오른쪽 발목의 뼛조각과 인대손상이라는 고질병을 안고도 ...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3. 박항서, 베트남 첫 미션 달성…데뷔전서 아시안컵 본선 확정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 대표 팀 감독이 A매치 데뷔전에서 첫 번째 미션을 달성했다. 2019년 UAE 아시안컵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개최국 자격으로 참가한 2007년 대회 이후 12년 만의 본선 진출이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019 UAE 아시안컵 최종예선 5차전 아프가니스탄과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 날 경기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맡은...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4. 오타니·다르빗슈, 美언론 선정 FA 선발투수 1~2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오타니 쇼헤이와 다르빗슈 유가 메이저리그 FA 선발투수 랭킹 1~2위에 선정됐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15일(이하 한국시각) 메이저리그 각 포지션별 FA 랭킹을 선정 및 발표했다. 기사를 게재한 제프 파산은 오타니와 다르빗슈, 두 일본인투수를 선발투수 1~2위이자 전체 1~2위에 선정했다. 야후스포츠는 오타니를 1위로 선정하면서 "세계최고의 야구선수 중 한 명이다. 그리고 확실히 이번 겨울에 흥미...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5. 강민호 정근우 또 4년 계약 가능할까

    롯데 자이언츠는 절대적 위치에 있는 포수 강민호와 재계약할 방침이다. 강민호는 이번에도 4년 계약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이번 오프시즌 FA 재자격 선수는 김주찬 강민호 최준석 손시헌 이종욱 박정진 정근우 이대형 등 8명이다. 김주찬은 2012년 말 FA 자격을 처음 얻어 KIA 타이거즈와 4년 계약했고, 강민호 최준석 손시헌 이종욱 정근우 이대형도 1년 뒤인 2013년 말 각각 ...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6. "월드컵 탈락" 伊 감독, "40년간 최고 성적…1년간 고작 2번 졌다"

    [OSEN=이인환 기자] "조금이라도 예의를 가져라." 이탈리아 매체 '풋볼이탈리아'는 15일(한국시간) "잠파올로 벤투라 감독이 사퇴를 강하게 거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는 지난 14일 이탈리아 밀라노에 위치한 쥬세페 메아챠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1차전 스웨덴에게 한 골을 허용한 이탈리아는 1, 2차전 합계에서 0-1로 밀려...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7. 안 풀리는 루크 쇼, 필 존스 차량 들이 받았다

    ⓒAFPBBNews = News1주전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루크 쇼(맨유)가 이번엔 차량 접촉 사고까지 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미러는 15일(이하 한국시각) 더선 보도를 인용해 '쇼가 팀 동료 필 존스의 차량을 들이 받았다'며 '존스 차량 수리비용은 쇼가 부담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달 25일 스완지시티와의 잉글랜드 리그컵 경기(2대0 맨유 승)후 일어났다. 심한 충돌은 아니다. 두 차량에 큰 문제...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8. 삼성은 올해도 "FA 시장의 패자"로 남을 것인가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내년 마지막 경기는 가을야구에서 할 수 있을까?' 삼성은 최근 2년 연속 9위에 머물며 명가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사진은 올해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하는 모습.(자료사진=삼성) 삼성은 최근 몇 년 동안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소외됐다. 2000년대까지 외부 FA를 공격적으로 실탄을 풀어가며 끌어모으던 기조가 변한 탓도 있다. 대신 소속 FA는 눌러앉히...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9. No Image

    레알 회장-네이마르 부친 회동, 레알 이적 가능성 커진다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네이마르(25)가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것으로 마음을 정하는 모습이다. 네이마르의 부친인 네이마르 시니어와 레알 마드리드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이 만남을 가졌다. 14일 스페인 ‘디아리오 골’에 따르면 페레스 회장은 최근 파리에서 네이마르 시니어와 만나 이적에 대한 교감을 나눴다. 네이마르가 PSG를 떠날 경우 레알로 이적할 것이라는 큰 틀의 의견 합의다. 이는 법적인 영향이 있는...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10. CAS로 간 정몽준 전 회장, 명예회복 이뤄지나?

    ⓒAFPBBNews = News1정몽준 전 대한축구협회장의 복권이 이뤄질까. AP통신은 15일(한국시각) '정 전 회장이 스위스 로잔의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출석해 국제축구연맹(FIFA) 자격정지의 부당함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정 전 회장은 지난 2015년 10월 FIFA 윤리위원회로부터 2018, 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시 동료 집행위원들에게 한국의 월드컵 유치를 도와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썼고 잉글랜드 측과 표를 나누는 '짬짜미'...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3395 Next ›
/ 339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