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827656점
2위 유덕화 6474446점
3위 거이타 6318365점
4위 인공지능 4834080점
5위 몽고실 4333671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2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368500점
9위 호호호 3349109점
10위 마스터즈 3337970점
[마이데일리 = 일본 도쿄 이후광 기자] “일장기 달았으면 이겨야 한다.”

이나바 아츠노리 일본 야구대표팀 감독은 15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7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APBC는 올해 1월 한국-일본-대만 3개국 프로야구 기구의 합의 하에 만들어진 대회다. 24세 이하 또는 프로 입단 3년차 이하의 선수가 참가하는 대회로 향후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 나설 옥석을 가릴 수 있는 좋은 기회.

일본은 오는 16일 한국과 개막전을 가진 뒤 하루 휴식 후 18일 대만과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예선 2위 안에 들 경우 19일 결승전을 갖는 일정이다.

다음은 이나바 감독과의 일문일답.

-선수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했나.

“미야자키에서 합숙을 하며 연습했다. 젊은 선수들이라 활력이 넘치고 하나가 돼 열심히 하는 팀으로 만들 수 있었다. 일장기를 내걸고 싸우면 승리가 중요하다. 이기기 위해선 무엇을 해야 하는지 생각하면서 경기에 임해줬으면 좋겠다.”

-타선의 키플레이어를 꼽는다면.

“기동력을 제대로 발휘하고 싶다. 4번타자 야마카와 호타카를 중심으로 해서 우에바야시 세이지, 곤도 겐스케 등을 클린업트리오로 생각하고 있다.”

-상대팀에 대한 전략은.

“한국, 대만 모두 타격에서 좋은 능력을 갖고 있다. 투수를 중심으로 수비력을 구축하며 경기를 치러나갈 생각이다.”

-경계대상을 꼽아달라.

“대만은 왕보룽이 타선의 주축이다. 한국은 선동열 감독님이 감독을 맡아 투수력을 강화했다고 생각한다. 타자의 타이밍을 뺏는 투수들을 많이 데려왔다고 생각한다.”

-한국전 선발투수는.

“야부타 가즈키다. 히로시마에서 올해 많은 승리를 거뒀다. 강속구를 던진다. 한국 타자들이 강속구에 강하다는 정보도 있지만 자기 자신이 갖고 있는 투구를 제대로 해주길 바란다.”

-한국전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를 것 같다.

“한국과 경기를 많이 해봤다. 한국은 일본에 이기고 싶다는 마음이 아주 강하다고 느낀다. 직접 한국과도 많은 경기를 해봤는데 평소보다 더 힘이 들어가는 것 같다. 이기고 싶다는 의지가 많이 보이는 팀이다.”

-한국에 대한 이미지는.

“한국의 타선은 예전에는 한 번 휘두르면 장타가 나오는 이미지가 강했는데 이번에는 컨택이 좋다. 홈런이 아니라 조금씩이라도 맞추는 타자가 많다.”

[이나바 아츠노리 감독. 사진 = 일본 도쿄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일본 도쿄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HOT NEWS]
남상미, 첫눈에 반한 동갑내기 남편 공개…''훈훈''
''미모가 국대급''…대만 치어리더, 연예인 뺨치는 비주얼
''최소 꾸밈으로 최대 효과'' 수지, 미모가 다하잖아요~
''결혼 2번 할 팔자?'' 김국진, 사주 봤더니…''소름''
"아빠가 백운산"…강문영父, 알고보니 유명 역술인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맨유, "터키 이적설" 펠라이니 붙잡기 위해 고군분투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터키 베식타스 이적설이 불거진 마루앙 펠라이니(29)를 붙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에버턴을 떠나 맨유에 합류한 펠라이니는 한때 방출 1순위로 꼽히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그러나 주제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중요한 자원으로 활약했고, 올 시즌 리그 7경기(교체 4회) 3골을 터뜨리며 폴 포그바의 공백을 만족스럽게 메웠다. 그러나 최근 이적설이 불거졌다. ...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11
    Read More
  2. [스한 리뷰] 비겨도 지는 경기서 수비만 한 성남, 명가실패의 현실

    [스포츠한국 아산=이재호 기자] 답답한 성남FC였다. 공격을 해서 득점을 해 이겨야만 다음 단계로 진출이 가능한데 수비만 했다. 수비만 하다하다 결국 실점을 하며 KO를 외친 성남은 챌린지 강등 첫해만에 다시 클래식으로 승격하려는 거창한 계획은 실패로 돌아가며 시즌을 끝내고 말았다. 반면 아산 무궁화는 ‘비겨도 되는 경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며 최고의 모습으로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놓고 부산 아이파크와 ...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7
    Read More
  3. [WC PO리뷰] "제디낙 해트트릭" 호주, 온두라스에 3-1 승…4회 연속 본선행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호주가 제디낙의 세 골에 힘입어 안방에서 온두라스를 꺾고 월드컵 본선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호주는 15일 오후 6시(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ANZ 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대륙 간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호주는 4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서 호주는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케이힐을 중심으로 무이와 ...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4. No Image

    [APBC] 이나바 일본 감독 "일장기 달았으면 이겨야 한다" (일문일답)

    [마이데일리 = 일본 도쿄 이후광 기자] “일장기 달았으면 이겨야 한다.” 이나바 아츠노리 일본 야구대표팀 감독은 15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7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APBC는 올해 1월 한국-일본-대만 3개국 프로야구 기구의 합의 하에 만들어진 대회다. 24세 이하 또는 프로 입단 3년차 이하의 선수가 참가하는 대회로 향후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 나설 옥...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5. A매치 홈경기 15경기 연속 무패 행진…역대 공동 1위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이 홈경기 연속 무패 타이 기록을 세웠다. 대표팀은 14일 열린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1-1 무승부로 기록하면서 국내에서 열린 A매치 연속 무패 기록을 15경기로 늘렸다. 홈 15경기 연속 무패는 지난 1990년~1993년과 2008년~2010년에 이어, 역대 대표팀 공동 1위다. 만약 내년 3월 국내에서 열리는 친선 A매치에서 패하지 않을 경우 단독 1위로 올라선다. 대표팀의...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6. FA 시장의 고객 셋, 엘·롯·삼의 눈치싸움 가열중

    올 겨울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구매 의사와 구매력을 동시에 갖추고 있는 구단은 3곳이다. 외야와 타선 보강에 나선 LG와 소속팀 FA 유출 여부로 변수 많은 롯데, 최근 2년간 9위에 머물며 어떤 식으로든 전력 보강이 필요한 삼성 등 세 구단이 물밑 움직임 속에 때를 기다리고 있다. 올해 FA 중 대어 중 한명으로 분류되던 황재균이 이미 kt로 둥지를 틀면서 이들 우선 관심을 가질 만한 대상은 매우 제한적인 상태다. 가장...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7. No Image

    "네이마르는 특별 대우 받아도 돼" 팀 동료의 시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슈퍼스타니까". 네이마르(25)의 특별 대우에 동조하는 이가 있다. 율리안 드락슬러(23, 이상 파리 생제르맹). 네이마르가 유니폼을 바꿔 입었다. 파리 생제르맹은 지난여름 바이아웃 금액 2억 2,000만 유로를 들이부어 네이마르를 품었다. 3,000억 원에 육박하는 전례 없는 투자였다. 전 세계 이적시장 풍토를 바꿔놨다고 의미를 부여한 이가 한둘이 아니었다. 득점포를 가동하며 안착하는 듯했으나...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8. "서포터스의 직원 폭행 사태"…인천 벌금 700만원-전남 500만원

    인천, 서포터스가 경기장 난입해 구단 직원 폭행한 걸 막지 못해 전남은 홈구단 관리 미흡…폭행 서포터스 K리그 경기장 출입금지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경기장에서 발생한 폭행 사태와 관련해 서포터스 관리에 소홀했던 원정 구단과 안전조치를 제대로 취하지 않은 홈 구단에 '쌍벌죄'가 적용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5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5층에서 상벌위원회(위원...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9. No Image

    [APBC] 운명의 한일전, 장현식-야부타 선발 맞대결

    [마이데일리 = 일본 도쿄 이후광 기자] 운명의 한일전 선발투수가 공개됐다. 한국과 일본 야구대표팀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진행된 2017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서 16일 개막전에 나설 선발투수를 발표했다. 한국은 장현식(NC 다이노스), 일본은 15승 투수 야부타 가즈키(히로시마)를 내세운다. 선동열 대표팀 감독은 장고 끝에 장현식을 개막전 선발투수로 낙점했다. 선 감독은 "정규시즌부터 큰 ...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10. 아스널, "산체스 대체자"로 스털링에 다시 눈독

    [인터풋볼] 임재원 기자= 알렉시스 산체스(29, 아스널)의 이적이 유력해지면서, 아스널이 다시 라힘 스털링(23, 맨체스터 시티)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아스널이 두 명의 에이스를 동시에 놓칠 위기에 처했다. 산체스와 메수트 외질(29)은 모두 내년 여름에 계약이 만료되지만, 재계약에 응하지 않고 있다. 현재 산체스는 맨체스터 시티로, 외질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과 연결되고 있다. 아스널 입장에서...
    Date2017.11.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3397 Next ›
/ 339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