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909992점
2위 유덕화 6550443점
3위 거이타 6419205점
4위 인공지능 4834080점
5위 몽고실 4516911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7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마스터즈 3421270점
9위 킹죠지 3418885점
10위 수양버들 3234480점

기사 이미지

[OSEN=이선호 기자] "냉정하게 생각하고 전력을 강화해야 한다".

KIA 타이거즈 김기태(49) 감독은 요즘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연말의 각종 시상식에서 우승 감독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내고 있다. 연일 그동안 만나지 못한 지인들과도 자리를 하고 있다. 아예 서울에서 오는 13일까지 머물기로 했다. 8년 만에 드라마틱한 정규리그 우승과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감독으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매일 축하를 받느라 웃고 지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마음은 냉정함을 찾아가고 있다. 2017시즌은 이미 끝났다. 우승 샴페인을 즐기고 있기에는 2018시즌이 코 앞으로 다가오고 있다. 1월까지는 비활동기간이지만 2018시즌을 구상하는 시간이다. 사실 시간이 그다지 많지 않다.

김 감독의 생각은 2017시즌 후반기에 쏠려있다. 그는 "우리가 +31개로 시즌을 마쳤다. 20승 투수도 두 명이나 배출했다. 그러나 후반기 성적은 승률 5할을 조금 넘겼다. +2승에 그쳤다. 이것이 우리에게는 커다란 숙제이다. 후반기만 냉정하게 판단하면 우승 전력이 아니다. 이점을 감안해 전력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진지한 표정으로 말했다.

실제로 KIA는 전반기는 57승28패 승률 6할7푼1리를 기록하며 8경기 차 선두를 질주했다. +29승이었다. 그러나 후반기는 30승28패1무 승률 5할1푼7리 +2승이었다. 후반기 순위는 4위였다. 막판 6경기에서 5승1패를 한 덕택에 승률 5할을 넘었다. 이전까지는 4할대 승률에 허덕였다.

KIA는 전반기는 초반 선발야구가 제대로 돌아갔고 중반 이후는 가공할 방망이가 터지며 상대를 압도했다. 팀 타율 3할1푼, 팀 평균자책점은 4.76이었다. 그러나 후반기는 양현종과 헥터의 원투펀치가 주춤했고 방망이도 응집력이 떨어져 고전했다. 팀 평균자책점 4.86, 팀 타율 2할9푼1리였다.

KIA는 내년 시즌에도 우승을 다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김 감독의 생각은 다르다. "우승을 했지만 아직은 전반적으로 전력이 탄탄한 것은 아니다. 모자란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결국 김 감독은 후반기 성적이 KIA의 현재라는 냉정한 판단을 하고 있다. 후반기 성적을 제로 베이스라고 생각하고 2018시즌을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KIA에게 주어진 숙제도 많다. 아직은 주전과 백업요원 사이에 경기력 차이가 크다. 그만큼 선수층이 두껍지 않다. 특히 당장 유격수 김선빈의 뒤를 받치는 백업 유격수를 찾아야 한다. 김주찬, 이범호, 최형우 등 주전 야수들이 나이가 많다. 마운드에서는 여전히 불펜진이 튼튼하지 않다. 필승조를 구축해야 하고 선발자원을 더 만들어야 한다. 우승 후유증도 경계할 대목이다.

내년 정상 수성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되는 숙제이기도 하다. 더욱이 KIA에는 2017시즌 생애 최고의 기록을 만들어낸 선수들이 많다. 2018시즌에도 똑같은 성적을 내기는 쉽지 않다. 2018시즌을 바라보는 김기태 감독이 더욱 냉정해지는 이유이다. /sunny@osen.co.kr



[관련기사]
후지이 미나 "김동완, 잠자리 까다롭다"
추신수, 1200평 럭셔리 하우스+미모의 아내 공개
女 마라톤 유망주, 유부남 코치와 불륜?
머슬퀸 이연화 “가슴 성형 아냐...5cm 가슴 패드”
이시언, 비♥김태희 딸 위한 상상초월 선물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냉철한 2018 구상" 김기태 감독, "정상수성? 숙제 너무 많다"

    [OSEN=이선호 기자] "냉정하게 생각하고 전력을 강화해야 한다". KIA 타이거즈 김기태(49) 감독은 요즘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연말의 각종 시상식에서 우승 감독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내고 있다. 연일 그동안 만나지 못한 지인들과도 자리를 하고 있다. 아예 서울에서 오는 13일까지 머물기로 했다. 8년 만에 드라마틱한 정규리그 우승과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감독으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매일 축하를 받느라 웃고 지내...
    Date2017.12.08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민병헌 80억 vs 정의윤 17억" SK 합리적 기조 통했나

    [OSEN=김태우 기자] 올 시즌이 시작되기 전, 정의윤(31·SK)의 생애 첫 프리에이전트(FA) 전망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시장에 외야 FA들이 많이 풀릴 예정이었지만, 정의윤은 정의윤 나름대로의 포지션이 있어 보였다. 타격 능력은 괜찮았다. 좌익수와 우익수 수비도 나설 수 있었다. 그냥 지명타자는 아니었다. 팀의 4번 타자로 자리매김한 정의윤은 2016년 144경기에 모두 나가 타율 3할1푼1리, 27홈런, 100타점을 기록했다. ...
    Date2017.12.08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3. [2017 발롱도르] 이변 없었다! 호날두, 통산 5번째 발롱도르 수상…메시와 동률(종합)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이변은 없었다. 2017년은 호날두의 해였다.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 레알 마드리드)가 개인 통산 5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하며 ‘세기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30, 바르셀로나)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프랑스 축구 전문지 ‘프랑스 풋볼’은 8일 새벽(한국시간) 프랑스의 아이콘 에펠탑에서 ‘2017 발롱도르’의 최종 수상자를 선정해 발표했다. 올해로 62회를 맞이한 발롱도르의 주인공은 호날두였...
    Date2017.12.08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4. "바르사 이적설" 쿠티뉴, "1월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나도 모른다"

    [인터풋볼] 임재원 기자= 필리페 쿠티뉴(25, 리버풀)가 바르셀로나 이적설에 대해 의미심장한 멘트를 날렸다. 리버풀은 7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조별리그 6차전에서 스파르타크 모스크바를 7-0 완승을 거뒀다. 이번 승리로 리버풀은 E조 선두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완승의 주인공은 단연 쿠티뉴였다. 쿠티뉴는 전반 4분만에 페널티킥...
    Date2017.12.08 By올티비다 Views12
    Read More
  5. No Image

    맨유, 인터 밀란과 마타↔마리우 트레이드 추진

    [스포탈코리아] 김진엽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인터 밀란과 트레이드를 추진 중이다. 후안 마타(29)를 보내고 주앙 마리우(24)를 영입하려 한다. 조제 모리뉴 맨유 감독은 최근 구단 스카우트 측에 올겨울 ‘마법사’를 찾아야 한다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팀에 부족한 창의성을 채우기 위함이었다. 적임자로 선택받은 건 마리우였다. 포르투갈 대표팀 소속인 그는 공격형 미드필더와 중앙-왼쪽 미드필더까지 소화할 수 ...
    Date2017.12.07 By올티비다 Views7
    Read More
  6. [SW포커스]옵션 포함 총액 29억, SK는 왜 정의윤을 붙잡았나?

    [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FA 정의윤(31)이 SK에 잔류했다. SK는 7일 오후 정의윤과 계약 기간 4년, 총액 29억원(계약금 5억·연봉 총액 12억·옵션 12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실 정의윤에겐 원소속팀 SK와 협상이 유일한 선택지였다. 지난 7일 FA로 공시된 이후 시장에 나섰지만, 마땅히 그를 불러주는 곳은 한 곳도 없었다. 정의윤은 냉담한 시장 상황에 크게 낙담했다. 정의윤은 “담담히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Date2017.12.07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7. [오피셜] 손흥민, UCL 6R 이주의 골-선수 후보…호날두와 경쟁

    [스포탈코리아] 김진엽 기자= 손흥민(25, 토트넘 홋스퍼)의 실력에 유럽축구연맹(UEFA)이 반한 모양새다. 7일(한국시간) UEFA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6라운드 이주의 골-선수 후보 모두에 손흥민의 이름이 올라있다. 후보 명단에는 조별리그 6라운드에서 인상적인 골과 경기력을 뽐낸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손흥민은 아포엘과의 경기에서 환상적인 인사이드 슈팅으로 골을 기록한 바 있다. 덕분...
    Date2017.12.07 By올티비다 Views9
    Read More
  8. [오피셜] SK, "FA" 정의윤과 4년 총액 29억원에 재계약 체결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정의윤(오른쪽) SK 와이번스가 정의윤과 4년간 총액 29억원에 재계약을 체결했다. SK 구단은 7일 오후 공식 자료를 통해 "정의윤 선수와 4년간 총액 29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총액 12억원, 옵션 12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정의윤은 2005년 LG 트윈스에 입단, 2015년 7월 24일 3대3 트레이드(정의윤, 신재웅, 신동훈 ↔ 임훈, 진해수, 여건욱)로 SK 와이번스로 이적했다. 이적 후 지난 3...
    Date2017.12.07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9. [In 도쿄] 김진수, "우승에 대한 부담? 우승하면 된다"

    [인터풋볼=도쿄(일본)] 유지선 기자= 김진수가 우승을 기대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묻는 질문에 태연한 반응을 보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4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웨스트 필드에서 현지 첫 훈련을 가졌다. 이날 대표팀은 미디어에 훈련 초반 15분만 공개하면서 본격적인 실전 준비에 돌입했다. 김진수는 훈련을 앞두고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일본에 와서 기분이 좋다. 준비를 잘하고...
    Date2017.12.07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10. No Image

    오타니가 ML 농락? "갈 곳 정해놓고 과제-면접 진행" 의혹

    [뉴스엔 안형준 기자] 오타니가 메이저리그를 '농락'한 것일까. MLB 트레이드 루머스(MLBTR)는 12월 7일(한국시간) 디 애틀랜틱의 켄 로젠탈을 인용해 "오타니 쇼헤이(니혼햄 파이터스)가 이미 결정을 내려놓았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오프시즌이 시작되기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아온 오타니는 포스팅을 공식적으로 신청하기 전부터 30개 구단을 상대로 '숙제'를 냈다. 6개 문항에 대해 영어와 일본어로 정성껏 답변할 것을 요구했...
    Date2017.12.07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454 Next ›
/ 345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