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202766점
2위 거이타 7204580점
3위 유덕화 6834451점
4위 몽고실 5077971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3894270점
7위 스타플래티나 3667797점
8위 킹죠지 3659780점
9위 수양버들 3458370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ㆍ팀 평균자책 3위·타율 4위 등 중상위권 지표에도 14승4패로 1위 독주
ㆍ어느 한 곳 처지는 곳 없이 조화…계투진 활약으로 박빙 승부 ‘초강세’

기사 이미지


2018 프로야구 개막 이후 18경기에서 14승4패. 승패 마진을 ‘+10’까지 만들며 승률을 7할7푼8리까지 끌어올렸다. 아직 시즌 초반 중 초반이지만 팀 순위표에서 독주에 가까운 레이스를 하고 있다. 이쯤 되면 이른바 ‘원동력’을 해부하는 분석이 따라붙곤 한다.

그런데 그게 수치로 딱히 보이지 않는다. 두산은 16일 현재 팀 평균자책점 4.58로 3위, 팀 타율 2할8푼8리로 4위에 올라 있다. 팀 OPS(장타율+출루율) 또한 0.835로 4위에 머문다. 각 부문 수치가 이 정도라면 중상위권에서 싸우는 게 일반적이다.

더구나 두산은 개막 이후 악재도 이어지던 터였다. 외국인타자 지미 파레디스가 부진 끝에 2군으로 내려갔다. 우완 마무리 김강률 역시 어깨 근육 피로 누적으로 엔트리에서 빠졌다. ‘공백 타령’을 할 때이지만, 실상은 그 반대다. 두산은 지난 14일 고척 넥센전에서 패할 때까지 8연승을 달릴 만큼 폭발적인 레이스를 하고 있다. 또 김태형 두산 감독은 파레디스 얘기에는 짐짓 관심 없는 듯 넘어간다.

두산이 내세울 것 없는 지표에도 ‘1등 야구’를 하는 것은 전체 전력이 조화를 이루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예컨대 눈과 코, 입 등을 조목조목 뜯어보면 잘생긴 것 없는 얼굴이 한눈에 보면 꽤 괜찮아 보이는 것과 비슷하다. 올해 두산 야구의 힘은 조화에 있다. 팀 타율과 팀 홈런 1위의 KT와 팀 평균자책점 1위의 SK처럼 특정 부문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지는 못하지만, 어느 한 군데도 처지는 곳이 없다.

전체 선발진이 고른 레이스를 하는 것도 그중 하나. 더스틴 니퍼트와 마이클 보우덴, 장원준, 유희관 등이 합작 70승을 거둬 ‘판타스틱4’로 불린 2016년 선발진과는 달리 선발 5인 모두가 안정적 활약을 할 흐름이다. 가장 꾸준했던 장원준이 평균자책점이 10.61로 치솟으며 주춤하지만 조쉬 린드블럼과 세스 후랭코프 등 외국인투수 2명과 유희관·이용찬으로 이어지는 토종 선발진이 모두 건재하다. 선발 5인이 모두 승을 맛본 가운데 전체 선발 승수도 11승으로 1위에 올라 있다.

두산에 내재된 진짜 힘은 승부처에서 초강세를 보인 점에 있다. 두산은 승부의 균형이 조기에 갈리지 않은 팽팽한 경기를 거의 모두 잡아내고 있다. 올해 1점차 승부를 7차례 벌이며 6승1패를 거뒀다. 또 올해 3점차 이내 승부의 경기에서 9승2패를 달렸다. 이를테면 치열하게 맞붙은 경기에서는,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마무리 공백에도 중간계투진이 그만큼 잘 싸웠다. 계투진이 재편성된 가운데 올해 고졸 신인인 우완 곽빈과 신인급으로 분류되는 박치국, 이영하 등의 활약이 돋보인다. 이들 셋이 거둔 홀드 수만 7개. 지난해 5선발에서 올해 셋업맨으로 변신하고 마무리 역할까지 하고 있는, 또 하나의 젊은 좌완 함덕주가 1승 2홀드 3세이브 평균자책점 1.74로 펄펄 날며 두산 불펜에는 경기 중후반을 싸울 새 동력이 생겼다.

두산이 독주하며 통합우승을 이룬 2016년에는 팀 평균자책점과 팀 타율 등에서 모두 1위를 했다. 올해는 그만한 힘이 없어보이는 데도 결과는 그렇지 않다. 기묘한 야구를 하고 있다.

<안승호 기자 siwoo@kyunghyang.com>

경향신문 [오늘의 인기뉴스]

[속보]김기식 금감원장 사의 표명, 靑 “사표 수리 예정”
[단독]드루킹, 노회찬 운동원에게 불법 자금 건넸다
정찬우, 잠정 활동 중단…“공황장애·조울증 탓”
조현민 ‘갑질’ 일파만파…대한 ‘명칭회수’ 청원에 내부폭로 봇물
[단독]미국인 조현민, 6년간 진에어 등기이사 재직은 불법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레알-유베전 PK 주심과 아내" 비난과 협박받는 중…UEFA, 유벤투스에 경고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유럽축구연맹(UEFA)이 레알 마드리드와 유벤투스의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 주심을 맡은 마이클 올리버와 그의 부인을 향한 유벤투스 팬들의 도가 지나친 행위에 뿔났다. 사건은 지난 12일(한국 시간) 일어났다. 레알은 앞서 8강 1차전 경기를 3-0으로 이겼다. 그런데 2차전 홈경기에서 전반에만 2골을 내줬고, 후반 연이어 실점해 0-3으로 끌려갔다. 이대로라면 연장전에서 승부가 날 수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사라진 지난해 위용, KIA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KIA 타이거즈의 일 년 전과 현재 모습은 크게 다르다. 지난해는 4월12일 두산과의 경기서 승리한 뒤 선두로 치고 올라섰고 이후 정규시즌 종료 때까지 한 번도 내려오지 않았다. 반면 현재는 16일 기준 8승9패로 승률 0.471에 머물러있다. 순위는 6위. 비시즌 내내 1강으로 꼽혔기에 어색하기 짝이 없는 숫자만 가득하다. 충격의 4연패를 당했고 13일 광주 롯데전에서는 더욱 뼈아픈 9회초 역전...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3. 반짝하다 사라진 SK 4번타자, 두산 마운드서 돌직구 팡팡팡

    서른에 투수 변신한 김정후 2013년 이만수 감독에 낙점 불구 무안타로 2군 추락… 부상에 좌절 고교 은사 권유로 투수 전향 후 日 사회인야구 거쳐 두산 입단 절실한 기회, 혼신의 투구에 팬들 “묵직한 공 오승환 닮았네” 두산 투수 김정후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넥센 전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지난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8-1로 앞선 9회말 1사에서 두산은 낯선 이름의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4. "2승 도전" 류현진, SD전 키워드 #제구 #빌라누에바 #투구수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서정환 기자] 류현진(31·다저스)의 2승 도전에 키워드는 무엇일까.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지는 ‘2018시즌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 시즌 세 번째 등판한다. 지난 11일 오클랜드를 상대로 6이닝 8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한 류현진이 2승 사냥에 나선다. 류현진은 올 시즌 처음 선발로 등판하는 로비 얼린과 맞대결을 펼...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화제만발 "투심" 송은범 "포수·야수에 감사…슬라이더도 연습"

    "투심 아직 완성형 아냐…포수가 잘 잡아주고, 야수 수비도 도움" "상대 타자가 투심에 익숙해질 때는 다른 구종도" 한화 이글스 우완 송은범.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18 KBO리그 초반, 가장 주목받는 구종은 '송은범(34·한화 이글스)의 투심 패스트볼'이다. 송은범은 올해 9경기에 나서 16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투구의 78.2%를 투심으로 채웠다. 효과는 극명하게 드러났다. 송은범은 KBO리그 불펜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6. 맨시티 우승 확정 EPL, 포체티노 감독 "나와 상관 없는 일"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나와 상관 없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의 리그 우승과 상관 없이 남은 일정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맨시티는 16일(한국 시간) 리그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에 0-1로 패하면서 자력 우승이 확정됐다. 남은 것은 상위권 팀들의 순위 경쟁이다. 토트넘은 승점 67점으로 4위다. 5위 첼시(승점 60점)와 승점 차이는 7점으로 어느 정도 여유가 있다. 3위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9
    Read More
  7. 뜯어보면 별것 없는데…합치면 잘생긴 "두산 야구"

    ㆍ팀 평균자책 3위·타율 4위 등 중상위권 지표에도 14승4패로 1위 독주 ㆍ어느 한 곳 처지는 곳 없이 조화…계투진 활약으로 박빙 승부 ‘초강세’ 2018 프로야구 개막 이후 18경기에서 14승4패. 승패 마진을 ‘+10’까지 만들며 승률을 7할7푼8리까지 끌어올렸다. 아직 시즌 초반 중 초반이지만 팀 순위표에서 독주에 가까운 레이스를 하고 있다. 이쯤 되면 이른바 ‘원동력’을 해부하는 분석이 따라붙곤 한다. 그런데 그게 수치로 딱...
    Date2018.04.16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8. 펠레의 기대 "네이마르는 브라질에 중요, 월드컵 출전할 것"

    ⓒAFPBBNews = News1'축구황제' 펠레가 네이마르(이상 브라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16일(한국시각) '펠레는 네이마르가 월드컵 출전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보도했다. 펠레는 신장결석과 전립선 요도 절제 등 잇단 수술로 몸 상태가 온전치 않다. 한 측근은 "몸 상태가 좋아지지 않으면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 참석하지 못할 것이라는 경고를 들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펠레의 축구 열정은...
    Date2018.04.16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9. 91분에도 돌고래 같은 이동국, 나이에 현혹되지 마라

    전북의 베테랑 스트라이커 이동국이 지난 14일 전남과의 경기에서 후반 46분, 멋진 헤딩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아내도 있다. (전북현대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이동국은, 자신이 전북현대의 주전 공격수가 아니라는 것을 인정하고 올 시즌을 시작했다. 마냥 백업으로 분류된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자신의 출전이 무조건 보장되진 않는다는 것을 받아들이고 준비했다. 시즌 개막 전 그는 "이제 전북에서는 누가...
    Date2018.04.16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10. No Image

    맨시티, 음바페 파격 영입 준비…관건은 FFP 규정 (英 언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킬리앙 음바페를 주시하고 있다. 파리 생제르맹이 재정적 페어 플레이 규정(FFP)을 지키지 못할 경우, 음바페 영입을 시도할 생각이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16일(한국시간) “맨시티가 충격적인 음바페 영입을 계획하고 있다. PSG가 FFP 규정에 따른 자금을 마련할 상황에 처하면, 맨시티가 음바페 영입을 시도할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PSG는 지난해 여름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썼...
    Date2018.04.16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3871 Next ›
/ 387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