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552120점
2위 거이타 8171352점
3위 유덕화 6503328점
4위 몽고실 54868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532270점
7위 킹죠지 3816460점
8위 수양버들 3750520점
9위 스타플래티나 3564966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KIA 타이거즈의 일 년 전과 현재 모습은 크게 다르다. 지난해는 4월12일 두산과의 경기서 승리한 뒤 선두로 치고 올라섰고 이후 정규시즌 종료 때까지 한 번도 내려오지 않았다. 반면 현재는 16일 기준 8승9패로 승률 0.471에 머물러있다. 순위는 6위. 비시즌 내내 1강으로 꼽혔기에 어색하기 짝이 없는 숫자만 가득하다.

충격의 4연패를 당했고 13일 광주 롯데전에서는 더욱 뼈아픈 9회초 역전패를 허용했다. 타선은 지지부진하고 마운드는 매섭지 못하다. 믿었던 1승 카드 헥터 노에시는 KBO리그서 가장 고전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고 이범호 등 각종 부상자 속출에 단단했던 팀 구성이 많이 무너진 느낌을 준다. “지고 있어도 질 것 같지 않다”던 팀 모습이 사라졌다. KIA의 현 주소다.

기사 이미지


개막 전 일부 전문가들은 KIA가 비시즌 전력보강이 적었다며 1강을 유지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 내다보기도 했다. 커리어하이를 찍은 대다수 주축선수들 성적이 더 오르는 것도 쉽지 않다고 봤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초반부터 이러한 큰 위기를 겪을 것이라고도 예상하지 못했다. 임기영 부상, 4-5선발 우려 등 리스크가 존재했지만 워낙 강력한 원투쓰리 선발진이 존재했고 베테랑과 신예들의 조화가 잘 이뤄졌기에 여름 이전까지는 순항할 것이라 예측됐다. 물론 최근 몇 경기 부진했던 것이라 선을 그을 수 있지만 그러기에는 승패를 떠나 경기력에서 약점이 많았다. 결국 현 시점 KIA는 위기가 맞고 돌파구가 절실한 것이 분명해졌다.

KIA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여유와 덜어내기다. 선발진부터, 타선 전체 모두 다시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 전례 없던 최악의 피칭을 선보인 헥터를 비롯해 나날이 부담감이 높아지고 있는 양현종, 깜짝 에이스 역할이 절실한 팻딘까지, 1,2,3선발이 확고한 경기력을 펼쳐야 한다. 1차전을 패배하고도 오히려 자신감을 잃지 않았던 지난 한국시리즈 당시의 집중력은 여유가 동반됐을 때 다시 뿜어질 수 있다. 더불어 한승혁이든, 이민우든 혹은 복귀할 임기영이든 내외적 압박 속에서도 견뎌내주는 4-5선발진 모습을 갖추도록 팀이 이끌어야 한다. 현재는 싸늘한 시선만 늘어날 뿐이다. 자신감 있고 효과적인 피칭이 나오기 요원하다.

4연속 번트시도까지 펼치는 등 온갖 노력을 다하고 있는 타선은 부담을 떨쳐내야 한다. 한 번 꼬이기 시작하니 타선 전체가 자기 스윙을 못한 채 쫓기듯 타석에 서고 있다. 지난해 초반 극심한 부진을 털고 정상급 성적을 찍은 버나디나와 김주찬의 예를 있듯 다시 상승할 사이클을 믿고 과감하고 공격적인 타격을 선보여야 할 필요가 있다.

KIA 구단 관계자들은 물론 김기태 감독 역시 우승을 했음에도 올 시즌 더욱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인다. 그만큼 신중하겠다는 의도인데 기대가 무색하게 선수단 전체는 시즌 초반 부담감을 이겨내지는 못하는 분위기다. KIA는 지속 가능한 강팀을 꿈꾼다. 지난 시즌 초반 흔들리다 결국 2위에 오른 두산은 그래서 좋은 교훈이 된다. 시즌은 길고 전력은 쉽게 변하지 않음을 상기시켜봐야 할 때이다.

hhssjj27@maekyung.com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박한별 란제리 화보…섹시함에 탄성이 절로

설하윤 우윳빛 볼륨감…군인들 반한 관능적 몸매

유라 시스루 수영복…아찔한 볼륨감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매일경제 모바일 서비스 | 페이스북] [매일경제 구독신청] [오늘의 매일경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No Image

    "REMEMBER 2014. 4.16" 테임즈, 세월호 희생자 추모

    [뉴스엔 안형준 기자] 테임즈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했다. 밀워키 브루어스의 에릭 테임즈는 4월 17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월호 참사에서 희생된 사람들을 추모했다. 테임즈는 인스타그램에 'REMEMBER 2014. 4. 16, #단원고등학교' 라는 글과 함께 노란 리본, 슬픔을 나타내는 이모티콘을 올렸다. 테임즈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2014년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고 3시즌 동안 최고의 외국인 타자...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2. "이제부터 관리 필요"…자신감 장착한 김진욱 감독의 KT 진단

    같은 3연패지만 지난해와는 다르다. 팀을 바라보는 사령탑의 시선도 달라져있다. 김진욱 KT 감독은 “지금 우리 팀의 초점은 선수들의 컨디션을 얼마나 잘 유지하고 부상 없이 관리하느냐에 맞춰져있다. 다가올 상황들을 대처하기 위해 전력을 준비해야 했던 지난해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KT는 지난해 선두권에서 시즌을 출발하며 돌풍을 예감했지만 4월 중순 이후로 하락세를 타기 시작해 급속도로 무너졌고 결국 3년 연속 최하...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3. "에이스 다음 에이스" SK 선발진이 주는 위압감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상대로서는 누구를 만나도 두렵다. SK 와이번스의 완전체 선발진이 위력적인 발톱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주 SK는 NC 다이노스와의 3연전을 모두 쓸어담으며 NC를 9연패로 몰아넣고 3연승을 달성했다. 이 3연승 동안 앙헬 산체스와 메릴 켈리, 김광현까지 SK 선발 세 명이 NC 타선에 내준 점수는 단 한 점도 없었다. SK 마운드의 강력함은 NC전 뿐만이 아니었다. 현재까지 팀 평균자책점 3.44로 리그 1...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4. "레알-유베전 PK 주심과 아내" 비난과 협박받는 중…UEFA, 유벤투스에 경고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유럽축구연맹(UEFA)이 레알 마드리드와 유벤투스의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 주심을 맡은 마이클 올리버와 그의 부인을 향한 유벤투스 팬들의 도가 지나친 행위에 뿔났다. 사건은 지난 12일(한국 시간) 일어났다. 레알은 앞서 8강 1차전 경기를 3-0으로 이겼다. 그런데 2차전 홈경기에서 전반에만 2골을 내줬고, 후반 연이어 실점해 0-3으로 끌려갔다. 이대로라면 연장전에서 승부가 날 수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사라진 지난해 위용, KIA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KIA 타이거즈의 일 년 전과 현재 모습은 크게 다르다. 지난해는 4월12일 두산과의 경기서 승리한 뒤 선두로 치고 올라섰고 이후 정규시즌 종료 때까지 한 번도 내려오지 않았다. 반면 현재는 16일 기준 8승9패로 승률 0.471에 머물러있다. 순위는 6위. 비시즌 내내 1강으로 꼽혔기에 어색하기 짝이 없는 숫자만 가득하다. 충격의 4연패를 당했고 13일 광주 롯데전에서는 더욱 뼈아픈 9회초 역전...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6. 반짝하다 사라진 SK 4번타자, 두산 마운드서 돌직구 팡팡팡

    서른에 투수 변신한 김정후 2013년 이만수 감독에 낙점 불구 무안타로 2군 추락… 부상에 좌절 고교 은사 권유로 투수 전향 후 日 사회인야구 거쳐 두산 입단 절실한 기회, 혼신의 투구에 팬들 “묵직한 공 오승환 닮았네” 두산 투수 김정후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넥센 전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지난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8-1로 앞선 9회말 1사에서 두산은 낯선 이름의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7. "2승 도전" 류현진, SD전 키워드 #제구 #빌라누에바 #투구수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서정환 기자] 류현진(31·다저스)의 2승 도전에 키워드는 무엇일까.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지는 ‘2018시즌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 시즌 세 번째 등판한다. 지난 11일 오클랜드를 상대로 6이닝 8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한 류현진이 2승 사냥에 나선다. 류현진은 올 시즌 처음 선발로 등판하는 로비 얼린과 맞대결을 펼...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8. 화제만발 "투심" 송은범 "포수·야수에 감사…슬라이더도 연습"

    "투심 아직 완성형 아냐…포수가 잘 잡아주고, 야수 수비도 도움" "상대 타자가 투심에 익숙해질 때는 다른 구종도" 한화 이글스 우완 송은범.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18 KBO리그 초반, 가장 주목받는 구종은 '송은범(34·한화 이글스)의 투심 패스트볼'이다. 송은범은 올해 9경기에 나서 16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투구의 78.2%를 투심으로 채웠다. 효과는 극명하게 드러났다. 송은범은 KBO리그 불펜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9. 맨시티 우승 확정 EPL, 포체티노 감독 "나와 상관 없는 일"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나와 상관 없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의 리그 우승과 상관 없이 남은 일정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맨시티는 16일(한국 시간) 리그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에 0-1로 패하면서 자력 우승이 확정됐다. 남은 것은 상위권 팀들의 순위 경쟁이다. 토트넘은 승점 67점으로 4위다. 5위 첼시(승점 60점)와 승점 차이는 7점으로 어느 정도 여유가 있다. 3위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9
    Read More
  10. 뜯어보면 별것 없는데…합치면 잘생긴 "두산 야구"

    ㆍ팀 평균자책 3위·타율 4위 등 중상위권 지표에도 14승4패로 1위 독주 ㆍ어느 한 곳 처지는 곳 없이 조화…계투진 활약으로 박빙 승부 ‘초강세’ 2018 프로야구 개막 이후 18경기에서 14승4패. 승패 마진을 ‘+10’까지 만들며 승률을 7할7푼8리까지 끌어올렸다. 아직 시즌 초반 중 초반이지만 팀 순위표에서 독주에 가까운 레이스를 하고 있다. 이쯤 되면 이른바 ‘원동력’을 해부하는 분석이 따라붙곤 한다. 그런데 그게 수치로 딱...
    Date2018.04.16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751 752 753 754 755 756 757 758 759 760 761 762 763 764 765 766 767 ... 4586 Next ›
/ 458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