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066953점
2위 거이타 7720890점
3위 유덕화 6734170점
4위 몽고실 528400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260270점
7위 킹죠지 3752420점
8위 스타플래티나 3664297점
9위 수양버들 3610720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기사 이미지
[인터풋볼] 오승종 기자= 지안루이지 부폰(40, 유벤투스)이 지난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에서 보여준 자신의 언행에 대해 언급했다.

유벤투스는 12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레알 마드리드와 원정경기에서 3-1로 승리했지만, 8강 합산 스코어 3-4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편 이날 부폰의 행동이 구설수에 올랐다. 부폰은 경기 막판 페널티 킥을 선언한 마이클 올리버 주심에게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경기가 끝난 후 부폰은 “올리버 주심은 심장 대신 쓰레기통을 지닌 사람”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나 부폰은 17일 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를 통해 자신의 언행이 지나쳤음을 인정했다. 부폰은 “우리가 내리는 결정은 스스로를 정의하고 우리가 어떻게 되고 싶은지를 결정한다”라며 “때로 우리는 너무 멀리 갈 때도 있고 잘못 갈 때도 있다. 하지만 그것은 우리가 살아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폰은 “베르나베우에서 나는 좀 멀리 갔다. 그 일주일은 나에게 강한 감정과 아름답고 순수한 아드레날린을 경험하게 해주었다. 나는 그런 것들을 위해 살기도 한다”라고 전했다.

사진=게티 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풋볼 관련기사

브라질 뒤태 여신, '나쁜 남자' 호날두 고소...왜?

데 브라이너, '깜찍 미모' 아내 공개...몸매도 '헉'

살라의 청순 미모 아내, 숨길 수 없는 '볼륨감'

박주호, '역대급 미모' 스위스인 아내...'우월 몸매'

아이린 도플갱어? 청순 미모의 치어리더...몸매도 '핫'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득점 선두" 살라, "동료들의 지원 기쁘다"

    [인터풋볼] 오승종 기자= 모하메드 살라(25, 리버풀)가 팀 동료들에게 기쁘다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 리버풀로 이적한 살라는 현재 리그에서 30골 고지에 오르며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살라는 2위 해리 케인(24, 토트넘 홋스퍼)과 5골 차이로 이번 시즌 득점왕 후보 0순위로 거론되고 있다. 살라는 16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에코’와의 인터뷰에서 득점왕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질문에 “물론 마음에 두고 있다. 나...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오타니를 위한 응원 매너? "타격할 때는 조용히 해야"

    오타니 쇼헤이[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3·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입성하자마자 놀라운 활약을 펼치면서 인기 스타가 됐다. 어디를 가나 수많은 팬을 몰고 다니는 그는 훌륭한 팬 서비스로 호감을 사고 있지만, 유독 한순간만큼은 방해를 받고 싶지 않아 한다. 바로 타격을 할 때다. USA투데이는 오타니를 응원하는 여성 팬들이 "조용...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3. 이적료 단돈 1달러…한화는 "호잉홀릭"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KBO 리그는 이적료 100만 달러 시대다. 자유계약선수(FA)와 다르게 메이저리그 40인 로스터에 들어간 선수를 데려오려면 원 소속 팀에 이적료를 지불해야 한다. 잘 뽑은 외국인 선수가 한 해 농사를 좌우한다는 풍토 속에 좋은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 각 구단들은 돈을 아끼지 않는 추세다. 이적료만 해도 여간해선 50만 달러, 일부는 100만 달러를 훌쩍 넘는다. 한화 외국인 타자 제러드 호잉의 몸값...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4. [핫포커스]한화 내부경쟁의 힘. 송창식 권혁 박정진도 예외아냐

    한화 이글스 권 혁-송창식-박정진16일 현재 단독 3위에 랭크된 한화 이글스의 약진 원동력은 뭘까. 한용덕 감독의 뚝심 리더십, 안영명 송은범 이태양 셋업 트리오, 박주홍 박상원 서 균으로 이어지는 젊은 필승조, 제라드 호잉 효과. 모두 맞지만 근원적인 해답은 건강한 팀내경쟁에 있다. 경쟁 분위기는 지난해 일본 미야자키 마무리캠프, 올해초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시범경기를 거쳐 정규시즌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다.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실수 인정" 부폰, "지나쳤지만, 그럴 때 살아있다고 느껴"

    [인터풋볼] 오승종 기자= 지안루이지 부폰(40, 유벤투스)이 지난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에서 보여준 자신의 언행에 대해 언급했다. 유벤투스는 12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레알 마드리드와 원정경기에서 3-1로 승리했지만, 8강 합산 스코어 3-4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편 이날 부폰의 행동이 구설수에 올랐...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현장 인터뷰] "3년차 감독" 로버츠 "패닉에 빠진 경험? 아직 없었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초반 성적은 좋지 않지만,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여유를 잃지 않았다. 로버츠는 17일(한국시간)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감독을 하면서 패닉에 빠진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은 뒤 웃으면서 "아직 그런 상황은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황 상태에 근접한 때는 있었다. 로버츠는 "워싱턴DC에서 치른...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7. "9연패" NC, 7회 이후 불펜 대책 마련했을까

    [OSEN=한용섭 기자] NC가 불펜 대책을 마련했을까. 불펜이 장점이었던 NC가 믿었던 필승조들의 난조로 연패 늪에 빠졌다. NC는 지난 5일 마산 롯데전부터 9경기 내리 졌다. 팀이 연패에 빠졌을 때는 복합적인 이유들이 겹치기 때문이다. 투수가 모처럼 잘 던지면, 타선이 안 터진다. 타선이 모처럼 득점을 뽑아주면, 투수들이 무너진다. NC 역시 마찬가지이지만, 가장 큰 문제점은 불펜이다. NC는 9연패 기간에 평균자책점은 6.25...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8. No Image

    "REMEMBER 2014. 4.16" 테임즈, 세월호 희생자 추모

    [뉴스엔 안형준 기자] 테임즈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했다. 밀워키 브루어스의 에릭 테임즈는 4월 17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월호 참사에서 희생된 사람들을 추모했다. 테임즈는 인스타그램에 'REMEMBER 2014. 4. 16, #단원고등학교' 라는 글과 함께 노란 리본, 슬픔을 나타내는 이모티콘을 올렸다. 테임즈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2014년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고 3시즌 동안 최고의 외국인 타자...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9. "이제부터 관리 필요"…자신감 장착한 김진욱 감독의 KT 진단

    같은 3연패지만 지난해와는 다르다. 팀을 바라보는 사령탑의 시선도 달라져있다. 김진욱 KT 감독은 “지금 우리 팀의 초점은 선수들의 컨디션을 얼마나 잘 유지하고 부상 없이 관리하느냐에 맞춰져있다. 다가올 상황들을 대처하기 위해 전력을 준비해야 했던 지난해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KT는 지난해 선두권에서 시즌을 출발하며 돌풍을 예감했지만 4월 중순 이후로 하락세를 타기 시작해 급속도로 무너졌고 결국 3년 연속 최하...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10. "에이스 다음 에이스" SK 선발진이 주는 위압감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상대로서는 누구를 만나도 두렵다. SK 와이번스의 완전체 선발진이 위력적인 발톱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주 SK는 NC 다이노스와의 3연전을 모두 쓸어담으며 NC를 9연패로 몰아넣고 3연승을 달성했다. 이 3연승 동안 앙헬 산체스와 메릴 켈리, 김광현까지 SK 선발 세 명이 NC 타선에 내준 점수는 단 한 점도 없었다. SK 마운드의 강력함은 NC전 뿐만이 아니었다. 현재까지 팀 평균자책점 3.44로 리그 1...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460 461 462 463 464 465 466 467 468 469 470 471 472 473 474 475 476 ... 4298 Next ›
/ 429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