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066953점
2위 거이타 7720890점
3위 유덕화 6734170점
4위 몽고실 528400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260270점
7위 킹죠지 3752420점
8위 스타플래티나 3664297점
9위 수양버들 3610720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7, LA갤럭시)의 월드컵 출전 시사 발언이 스웨덴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브라히모비치가 신태용호에 창을 겨눌 수도 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러시아월드컵에서 뛸 기회는 아주 높다"라고 짤막한 글을 남겼다.

이브라히모비치가 또 다시 대표팀 복귀를 갈망했다. 2001년 스웨덴 대표팀에 데뷔했던 이브라히모비치는 유로2016 예선서 스웨덴이 탈락하자 은퇴를 선언했다.

그러나 월드컵이 다가오면서 이브라히모비치는 "내가 원하면 월드컵에 나갈 것"이라고 대표팀 복귀 가능성을 열더니 또 다시 뛸 가능성을 언급해 눈길을 끈다. 월드컵 조별리그서 만날 한국도 이브라히모비치의 거취를 주목하고 있다.

스웨덴에서도 찬반이 팽팽하다. 지난달 스웨덴축구협회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이브라히모비치는 스웨덴 넘버원이다. 월드컵에 소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스웨덴의 팬들도 여전히 매서운 움직임을 보여주는 이브라히모비치의 복귀를 반긴다.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1970~80년대 스웨덴을 대표했던 공격수인 토르뵌 닐손은 자신의 SNS에 "복귀 결정은 전문가의 몫이다. 여기서 전문가는 대표팀의 야네 안데르손 감독"이라며 "그와 코치들만이 이브라히모비치가 대표팀에 도움을 줄 수 있는지 판단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현재 안데르손 감독은 자신에게 직접 연락하지 않고 언론플레이를 하는 이브라히모비치를 탐탁지 않게 생각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닐손은 전술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대표팀은 이브라히모비치가 떠나고 완전히 다른 팀이 됐다. 이브라히모비치가 공을 잡고 플레이하는 건 스웨덴을 강하게 만들 수 없다"며 "그래도 여전히 짧은시간에 결정할 능력을 갖고 있어 조커라면 월드컵 출전 꿈이 가능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역할을 이브라히모비치가 만족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주요 기사◎
손흥민-박지성 업그레이드 시켜준 연예인...정체는?
돌아온 이승우, 달라진 근육질 체형 `시선집중`
한채아♥차세찌, 첫 커플 사진 속 거침없는 스킨십
`한국 과자` 선물에 `태극기`로 화답한 축구 스타는?
미모의 어린 축구 선수(?)의 충격적인 정체.jpg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9연패" NC 김경문 감독 "5할하면 다시 기회 올 것"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안준철 기자] “5할하면 다시 기회가 오지 않겠나.” 9연패로 팀 최다연패 중인 NC다이노스 김경문 감독은 1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8 KBO리그 정규시즌 넥센 히어로즈와 첫 맞대결을 앞두고 취재진을 보자 “좋은 기운 좀 많이 달라”고 말했다. NC는 총체적 난국이다. 시즌 초반 선두를 달리며 상승세였지만, 연패가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다. 9연패는 NC가 1군에 첫 데뷔했던 2013시즌 세운 기록...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2. 신태용 감독 "월드컵 방정식, 토트넘의 4-4-2"

    에이스 손흥민 공격력 극대화 위한 선택 공격수-미드필더 구분 없는 제로톱 추구 엔트리 선발 1순위, 희생할 수 있는 선수 '1승 제물' 스웨덴 공략법 찾기 삼매경 올해 6월 열리는 러시아월드컵을 50여일 앞둔 축구대표팀의 맞춤형 전술 '플랜 A'가 공개됐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이 사용하는 4-4-2 포메이션을 전술의 뼈대로 활용할 예정이다. 신태용(47) 축구대표팀 감독은 17일 경기도 성남 정자동에서 가진 중앙일보와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3. 두산 김태형 감독 "타자들, 판정 불만 그만해야" 일침

    두산 김태형 감독이 최근 불거지고 있는 심판 스트라이크 판정과 관련해 “타자들은 심판 판정 불만 그만해야 한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김 감독은 17일 잠실 한화전을 앞두고 스트라이크 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타자들이 지나치게 불만스런 표정을 짓는다. 모두에게 좋지 않은 행동”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타자들 입장에서는 공이 빠진 것처럼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반대로 투수 입장에서는 공이 잘 들어간 것”이...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4. 한용덕 감독 "김태균, 복귀 후 6~7번타자로 쓰겠다"

    2018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한화 김태균이 5회초 2사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있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3.25/"6번 혹은 7번타자로 쓰겠다."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이 '김태균 기용법'에 대한 변화를 선언했다. 김태균은 지난 1일 대전 SK 와이번스전을 앞두고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었다. 부상 때문이다. 전날인 3월 31일 SK전에서 오...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SPO 톡] 베트남 U-19 감독 "박항서 덕분에 베트남 축구 한 단계 성장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이종현 기자] 2018 수원 JS컵 U-19 국제청소년 축구대회에 참가한 베트남 U-19 대표 팀 황 아잉 뚜언 감독이 박항서 베트남 대표 팀 감독의 JS컵 관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JS컵 조직위는 17일 오후 4시 수원월드컵경기장 내에 위치한 기자회견장에서 사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정정용 한국 감독, 마크 와테 모로코 감독, 디에고 라미레스 멕시코 감독, 황 아잉 뚜언 베트남 감독이 참여했다. 이번 대...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6. "호날두-메시 2인 구도" 발롱도르, 살라가 가장 큰 위협

    [OSEN=강필주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 레알 마드리드)와 리오넬 메시(31, 바르셀로나) 2인 경쟁 구도가 올해는 바뀔 수 있을까. 최근 골닷컴, 스쿼카 등 영국 매체들은 호날두와 메시의 경쟁구도였던 발롱도르 상이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로부터 가장 크고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 최고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는 최근 10년 동안 호날두와 메시 두 명에 의해 양분됐다. 축구 역사상 최고의 라이벌로 ...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7. No Image

    즐라탄 월드컵 출전? 스웨덴 전설 "조커에 만족할까"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7, LA갤럭시)의 월드컵 출전 시사 발언이 스웨덴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브라히모비치가 신태용호에 창을 겨눌 수도 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러시아월드컵에서 뛸 기회는 아주 높다"라고 짤막한 글을 남겼다. 이브라히모비치가 또 다시 대표팀 복귀를 갈망했다. 2001년 스웨덴 대표팀에 데뷔했던 이브라...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8. 류현진 호투에 외신 "예전의 자기 모습 되찾았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서 홈런을 맞은 후 아쉬워 하고 있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 [로이터=연합뉴스] 류현진[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연속 호투로 시즌 2승째를 거둔 좌완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외신도 호평을 쏟았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9. [엠스플 기획] "KBO 출신" 캘러웨이가 빅리그 감독이 되기까지

    | 지금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선 '초보 감독' 미키 캘러웨이가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시즌 개막 첫 15경기에서 13승 2패를 기록하며 리그 1위를 질주하는 뉴욕 메츠 돌풍의 중심. 캘러웨이가 걸어온 길을 엠스플뉴스가 살펴봤다. [엠스플뉴스] 12승 3패 승률 8할. 2018 메이저리그 개막 첫 15경기에서 뉴욕 메츠가 거두고 있는 성적이다. 4월 17일 현재 내셔널리그 전체 승률 1위이자, 메이저리그 전체...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10. [SW의눈] 기대이하 듀브론트, 롯데의 패착일까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펠릭스 듀브론트(31), 개막 후 롯데에 가장 뼈아픈 선수다. 아직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지금까지의 모습으로는 낙제점이다. 특히 ‘에이스’감으로 영입했다는 점에서 그 후유증은 더 크다. 듀브론트의 등판 4경기 성적을 보자. 지난달 24일 SK와의 개막전에 에이스 자격을 받고 등판했지만 4이닝 5실점(4자책)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5피안타 6볼넷으로 스스로 무너졌다. 초짜포수 나원탁과의 호흡은...
    Date2018.04.17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458 459 460 461 462 463 464 465 466 467 468 469 470 471 472 473 474 ... 4297 Next ›
/ 429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