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041383점
2위 거이타 7393950점
3위 유덕화 6620589점
4위 몽고실 516210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021770점
7위 킹죠지 3689215점
8위 스타플래티나 3677297점
9위 수양버들 3528720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기사 이미지

[OSEN=이상학 기자] 확 달라진 한화, 벌써부터 '가을야구' 기대감이 피어오른다. 그래도 팀 내부에선 신중하다. "아직은 가을야구를 말할 때가 아니다"며 크게 들뜨지 않고 있다. 시기상조라는 분위기 아래 과정에 집중하고 있다.

한화가 KBO리그에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넥센과 주중 3연전을 모두 잡으며 3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시즌 21승16패 승률 5할6푼8리. 5월 8경기 7승1패. 한화의 승패 마진 '+5'는 지난 2015년 7월21일 이후 1024일 만이다. 4위 KIA(18승19패)에도 3경기 앞선 여유 있는 3위다.

한화의 몰라보게 달라진 경기력에 벌써 가을야구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지난 2008년부터 10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한화는 그 어느 팀보다 가을야구에 목말라있다. 시즌 전 하위권으로 평가받았던 한화라서 깜짝 선전에 기대감이 더 부푼다.

하지만 팀 내부에선 차분하다. 아직 시즌 초반일 뿐이란 신중함이 가득하다. 돌풍을 이끌고 있는 한용덕 한화 감독은 "아직 시즌 초반이라 3위는 그렇게 큰 의미 없다. 시즌 중반까지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팀을 만드는 과정이다"는 말로 길게 내다보고 있다.

기사 이미지
팀 평균자책점 3위(4.71)로 만든 송진우 투수코치도 "기대치가 높아졌지만 시즌 끝날 때는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간판타자 김태균도 "가을야구 한 번 해야 한다. 너무 오래 못했다"면서도 "사실 지금 가을야구를 말하는 건 이르다"고 말했다.

3년 전 비슷한 전례가 있었다. 2015년에도 한화는 시즌 초 돌풍을 일으켰고, 전반기를 5위로 마치며 가을야구 가능성을 높였다. 그러나 후반기 24승36패 승률 4할로 급전직하했다. 후반기 성적 10위이자 최종 순위 6위로 추락하며 포스트시즌 꿈이 좌절된 아픔을 겪은 바 있다.

기대이상 선전을 하고 있지만 아직 시즌 반의 반도 나지 않았다. 전체 일정의 20.9%를 소화했다. 시즌은 아직 107경기 더 남아있다. 한화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모두 "아직 아니다"며 가을야구 이야기에 손사래 치는 이유. 지금 흐름을 중반까지 이어가면 그때 가서 욕심을 낼 수 있다.

가을야구를 떠나 2015년에 비해 과정이 훨씬 좋은 한화다. 특정 선수들에 대한 의존도를 낮췄고, 젊은 선수들도 쑥쑥 크고 있다. 언젠가 다시 고비가 올 수 있지만 2군과 재활군에 베테랑 선수들이 추가 전력으로 대기 중이다. 아직은 시기상조이지만 상승세가 지속될수록 한화의 가을야구를 향한 기대감은 점점 더 커져갈 것이다. /waw@osen.co.kr

[사진] 고척=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기사 이미지



[관련기사]
이 정도면 사귀는 수준..김종국♥홍진영, 4번째 커플룩
김정민도 손태영과 모든 소송·고소 취하, 법적분쟁 끝
'조폭마누라' 배우→머슬퀸 최은주, "과거 술 수면제 의존"
황현희♥ 잡은 13세 연하 예비신부,연예인 뺨치는 미모
'세계에서 제일 예쁜 여자' 나나의 파격 드레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NC 5년만에 "꼴찌" 추락위기…4연속 루징시리즈 돌파구 없나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겪고 싶지 않았던 일이 현실이 됐다. NC 다이노스가 10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2대6으로 패했다. 이날 수원 KT 위즈전에서 삼성 라이온즈이 패하면서 NC는 간신히 '꼴찌'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이제부터 삼성이 1승을 하고 NC가 1패를 하면 NC는 '꼴찌'가 된다. 2013년 5월 22일 인천 SK 와이번스전 당시 '꼴찌' 9위를 기록한 후 한 번도 '꼴찌'로 내려앉은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연패를 모르는" 롯데, 중위권 판도 뒤흔들 준비 마쳤다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와의 3연전까지 우세로 가져갔다. 5연속 위닝시리즈를 이어가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쉽게 꺾일 것 같지 않은 분위기. 조원우 감독은 그 밑바탕으로 연패가 없다는 점을 꼽았다. 롯데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의 시즌 팀간 6차전에서 7-2로 승리를 거뒀다. 9일 1점 차 석패를 당했던 롯데는 하루만에 설욕에 성공하며 기세를 이어...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3. 나성범-최정, 토론토에 눈도장?…MLB스카우트의 속내는

    사진제공=NC 다이노스, 스포츠조선DB 사진=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10일 창원 마산야구장의 관중석에는 낯선 얼굴들이 보였다. 이들이 입은 파란색 점퍼에는 오승환(토론토 블루제이스) 경기에서 자주 보던 '새'로고가 그려져 있었다. 토론토의 국제 스카우트 총괄이 이날 열리는 SK 와이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를 보기 위해 자리를 잡은 것. 당연히 관심이 집중됐다. 미국 출신 트레이 힐만 감독은 직접 이 스카...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4. 붙으면 뒤집기 쇼…"마리한화 야구" 총책, 송골매

    올시즌 21승 중 12승이 역전승… 송진우 코치가 조율한 '불펜의 힘' "푹 쉬어야 온힘 다해 공던져" 훈련량 절반 줄이고 특훈도 없애 족집게 처방, 부진한 투수 살려내 "선수들이 비법 가르쳐달라 졸라" 프로야구 한화는 최근 몇 년간 하위권에 머물렀다. 거액을 들여 영입한 외국인 선수도, 전도유망했던 신인 투수도 함께 수렁에 빠져 허우적거린 마운드가 문제였다. 올해 한화 마운드는 언제 그랬나 할 정도로 확 달라졌다. 선발...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5. "9회가 제일 보기 편하다" 한용덕 감독, 정우람 무한신뢰

    [OSEN=고척, 서정환 기자] 정우람이 있기에 한화의 9회는 편안한 관람이 가능하다. 한화는 1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8시즌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넥센과 시즌 6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3연전을 싹쓸이한 한화(21승 16패)는 3위를 굳게 지켰다. 넥센(18승 22패)은 3연패에 빠졌다. 한화가 넥센을 상대로 3연전 싹쓸이를 한 것은 2012년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목동구장 3연전 이후 무려 2174일 만이었다. 정우람은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가을야구 기대감 커지는 한화, "아직은 시기상조"

    [OSEN=이상학 기자] 확 달라진 한화, 벌써부터 '가을야구' 기대감이 피어오른다. 그래도 팀 내부에선 신중하다. "아직은 가을야구를 말할 때가 아니다"며 크게 들뜨지 않고 있다. 시기상조라는 분위기 아래 과정에 집중하고 있다. 한화가 KBO리그에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넥센과 주중 3연전을 모두 잡으며 3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시즌 21승16패 승률 5할6푼8리. 5월 8경기 7승1패. 한화의 승패 마진 '+5'는 지난 2015년 7월21...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7. No Image

    루니, MLS DC 유나이티드행 동의…에버턴 떠난다 (英 스카이스포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웨인 루니(에버턴)이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MLS)행에 동의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0일(한국시간) “루니가 그의 프리미어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다. MLS DC 유나이티드로 1200만 파운드로 이적하는데 동의했다”라고 전했다. 루니는 지난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날 때에도 MLS행 이적설이 제기된 바 있다. 당시에도 몇몇 구단이 루니의 에이전트인 폴 스트레트포드에게 접근했다.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8. 이집트 레전드, "살라, 지금이 레알 가기 딱이야!"

    [인터풋볼] 오승종 기자= 이집트 레전드 하니 람지(49)가 모하메드 살라(25, 리버풀)에게 레알 마드리드 이적을 적극적으로 추천했다. 이번 시즌 리버풀에 합류한 살라는 모든 대회를 통틀어 43골 13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리버풀은 살라의 활약에 힘입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진출하는 쾌거를 거뒀다. 람지는 10일 영국 ‘ESPN’을 통해 “나는 살라가 이집트 선수들을 위한 역사를 썼다고...
    Date2018.05.10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9. "안치홍 연장 11회 끝내기타" KIA, 두산에 위닝시리즈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가 힘겨운 연장승부 끝에 2연속 위닝시리즈를 따냈다. KIA는 1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두산베이스와의 경기에서 5-5로 팽팽한 연장 11회말 안치홍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6-5로 승리를 거두었다. 2연속 위닝시리즈를 낚으며 18승19패를 기록했다. KIA는 연장 11회말 2사후 최정민이 3루 선상에 절묘한 번트안타를 성공시켜 기회를 잡았다. 버나디나가 좌...
    Date2018.05.10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10. [SPO 톡] "끝내기" KT 황재균의 눈물 "팀에 정말 미안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김민경 기자] 황재균(31, KT 위즈)이 끝내기 안타를 흘린 소감을 이야기했다. 황재균은 1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시즌 6차전에서 4-4로 맞선 연장 11회 우중간을 가르는 끝내기 안타로 5-4 승리를 안겼다. KT는 4연패를 마감하고 시즌 성적 17승 21패를 기록했다. 경기가 끝나고 단상에 올라가 수훈 선수 인터뷰를 하던 황재균은 답답한 마음이 풀린듯 ...
    Date2018.05.10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4015 Next ›
/ 401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