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575823점
2위 거이타 8333967점
3위 유덕화 6622288점
4위 몽고실 5762276점
5위 마스터즈 4842270점
6위 인공지능 4842080점
7위 호호호 4041579점
8위 킹죠지 3930725점
9위 수양버들 3912820점
10위 스타플래티나 3797630점
[서울신문]경기 도중 유니폼 셔츠를 갈아 입혀야 했다. 하지만 여벌 유니폼을 찾지 못한 구단 직원들은 급한 대로 다른 선수 유니폼에 테이프를 붙여 번호를 가린 채 그라운드로 들여 보냈다. 구단은 야멸차게도 “브랜드 이미지를 훼손했다”며 벌금을 물렸다.

지난 8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 원정 경기에서 중국 슈퍼리그 라이벌 톈진 콴잔과 맞붙은 부자 구단 광저우 에버그란데에서 벌어진 일이다.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중국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인 장린펑이 전반전에 코피를 흘려 유니폼 셔츠를 갈아 입어야 했다. 그런데 등번호 5번 유니폼 여벌이 눈에 띄지 않았다. 그래서 급한 대로 교체 선수 장웬자오의 15번 셔츠 앞자리 1를 테이프를 붙여 가리고 입게 했다. 테이프가 노랑색이라 눈에 잘 띄지도 않았는데 문제는 그러면서 이름까지 일정 부분 가려졌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구단 직원들은 후반전에 제대로 된 유니폼 상의를 찾아내 입혔다.

하지만 구단은 성명까지 내 총매니저 가오한 등 구단 직원 5명이 커다란 실수를 저질렀다며 “책임감 부족”을 이유로 들어 액수가 밝혀지지 않은 벌금을 물렸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대표팀 수비수 출신 파비오 칸나바로가 감독을 맡은 광저우는 중국 슈퍼리그를 지난해까지 7연패한 명문 구단이다. 두 팀은 이날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 박수홍이 전한 김생민 근황 “씩씩 대답...자꾸 울어”
☞ “여자는 화장이 기본” “꽃밭이네”…농담 아닌 성희롱
☞ “文대통령 맵짜다”한 탈북BJ가 전한 ‘김정은 금칙어’
☞ 술취해 택시에 게워낸 20대에 기사가 변상 요구하자...
☞ 홍준표 “이재명은 형수한테 쌍욕, 난 막말도 아냐”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요아힘 뢰브, WC 사령탑 연봉 랭킹 1위

    ⓒAFPBBNews = News12018년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국 사령탑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감독은 누구일까. 브라질 언론 글로보(globo)는 11일(한국시각) 러시아월드컵 출전국 감독의 연봉 랭킹을 발표했다. 1위는 독일의 요아힘 뢰브 감독으로 약 1590만 브라질 헤알(약 48억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2위에는 브라질을 이끄는 치치 감독과 프랑스 지휘봉을 잡은 디디에 데샹 감독이 올랐다. 이들은 각 약 44억원을 받는 것으로...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2. [SW이슈] "대체불가" 손흥민이 아프다…한국 축구 "초비상"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손흥민(26·토트넘)이 아프다. 당장 2018 러시아월드컵부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 메가 이벤트를 앞둔 한국 축구에 비상이 걸렸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치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후반 5분 페널티...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3. [정철우의 애플베이스볼]"린동원" 보다 "린철순"이 강해졌다는 증거들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두산이 주축 선수들의 부상 이탈에도 1위를 달릴 수 있는 원동력 중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외국인 투수들의 활약이다. 린드블럼과 후랭코프는 나란히 6승으로 팀 내 최다승을 기록하며 두산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2위가 부상중인 이용찬의 3승인 점을 감안하면 이들의 활약이 어느 정도 힘을 ”U휘했는지를 알 수 있다. 또한 리그 전체로도 최다승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린드블럼은 기대 이상...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0
    Read More
  4.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웨스트햄과 0-0 무승부…2위 확정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사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트위터 캡처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웨스트햄과 헛심공방 끝 무승부를 거두고 2위를 확정 지었다. 맨유는 11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웨스트햄과 경기에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78점을 기록한 맨유는 남은 경기에 상관 없이 2위를 확정 지었다. 맨유...
    Date2018.05.11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5. 포그바-노블 싸움 본 무리뉴의 반응, "사랑에 빠진 줄 알았어"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마크 노블(웨스트햄)이 화끈하게 싸우고 화해했다. 마치 사랑싸움 처럼 말이다. 맨유와 웨스트햄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순연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승점 78점이 된 맨유는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2위를 확정 지었다. 경기 자체는 루즈했지만, 결정적인 장면이 하나 있었다. 바...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6. No Image

    유니폼 테이프 붙여 "1" 가린 스태프에 벌금 물린 부자 구단

    [서울신문]경기 도중 유니폼 셔츠를 갈아 입혀야 했다. 하지만 여벌 유니폼을 찾지 못한 구단 직원들은 급한 대로 다른 선수 유니폼에 테이프를 붙여 번호를 가린 채 그라운드로 들여 보냈다. 구단은 야멸차게도 “브랜드 이미지를 훼손했다”며 벌금을 물렸다. 지난 8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 원정 경기에서 중국 슈퍼리그 라이벌 톈진 콴잔과 맞붙은 부자 구단 광저우 에버그란데에서 벌어진 일이다. 우리에...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7. [홍윤표의 휘뚜루 마뚜루]일본 아사히신문 "天聲人語"에 등장한 김성근

    김성근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일본 3대 신문의 하나인 아사히(朝日)에 등장했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4월 30일 ‘텐세이진고(天聲人語)’라는 칼럼난에서 김성근이라는 ‘근성의 지도자’를 재조명했다. ‘한국의 야신(韓國の野神)’이라는 제목을 단 이 칼럼은 김성근 전 감독이 일본 소프트뱅크 호크스 구단의 초빙 코치로 선수 육성의 꿈을 계속 이어가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김성근 전 감독은 올해부터 호크스 구단 왕정치 회장의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8. 42세 임창용의 여전한 시속 147㎞ "뱀직구"…최고령 세이브 눈앞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8회초 KIA 임창용 투수가 역투하고 있다. 2017.10.25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KBO리그 현역 최고령 선수인 박정진(42·한화 이글스)은 몇 년 사이 많이 던진 후유증으로 올해 1군은커녕 퓨처스(2군)리그에서도 마운드에 오르지 않았...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9. [김동영의 시선] 계속되는 "대비"…두산이 강한 진짜 이유

    [스타뉴스 광주=김동영 기자]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 /사진=뉴스1 두산 베어스가 2018년 시즌 KBO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투타 모두 안정된 전력을 갖추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순위표 가장 꼭대기에 자리하고 있다. 하지만 두산이 강한 이유가 또 있다. 끊임없이 준비하고 대비한다.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바라보고 있다. 두산은 11일 오전 현재 26승 12패, 승률 0.684로 1위다. 2위 SK가 25승 13패, 승률 0.658이다. 승차...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10. No Image

    "심판 폭행" 투란, 16경기 출전 정지+1000만원 벌금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아르다 투란이 심판 폭행으로 인해 중징계를 받았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보도에서 “터키축구협회가 투란에게 심판을 공격한 책임을 물어 16경기 출전 정지와 3만 5,000리라(약 1,014 만원) 벌금 징계를 내렸다”라고 보도했다. 투란은 지난 4일 시바스포르와의 터키 수페르리그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추가 시간 부심의 얼굴을 강하게 밀쳤다. 이로 인해 그는 퇴장을 받...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659 660 661 662 663 664 665 666 667 668 669 670 671 672 673 674 675 ... 4614 Next ›
/ 461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