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거이타 8473967점
2위 지존의보스 8261841점
3위 유덕화 6675173점
4위 몽고실 5986206점
5위 마스터즈 5125320점
6위 인공지능 4842080점
7위 호호호 4730547점
8위 수양버들 4046730점
9위 킹죠지 3948550점
10위 사이공드래곤 3814520점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두산이 주축 선수들의 부상 이탈에도 1위를 달릴 수 있는 원동력 중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외국인 투수들의 활약이다.

린드블럼과 후랭코프는 나란히 6승으로 팀 내 최다승을 기록하며 두산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2위가 부상중인 이용찬의 3승인 점을 감안하면 이들의 활약이 어느 정도 힘을 ”U휘했는지를 알 수 있다. 또한 리그 전체로도 최다승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린드블럼은 기대 이상의 활약으로 에이스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평균 자책점은 3.22에 불과하고 이닝당 출루 허용률이 1.05로 대단히 좋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팬들은 그를 '린철순'(린드블럼+박철순)이라 부르며 에이스 대접을 하고 있다. 두산이 니퍼트와 계약을 포기하고 린드블럼을 선택한 결정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그가 '린동원'(린드블럼+최동원)으로 불리던 시절 보다 업그레이드가 됐다는 점이다. 트랙맨 데이터를 통해 본 두산 시절의 린드블럼은 분명 롯데 시절보다 한 단계 더 좋은 투수가 돼 있었다.

기사 이미지


일단 가장 중요한 패스트볼의 구위가 좋아졌다.

먼저 익스텐션(투구 때 발판에서 공을 끌고 나와 던지는 손끝까지 거리)이 크게 향상됐다. 지난 해 롯데에서 가장 좋은 투구를 했던 9월과 비교해 봐도 확연히 달라진 것을 느낄 수 있다.

롯데 시절 패스트볼 익스텐션은 1,69m였다. 하지만 두산 유니폼을 입은 뒤론 1.77m로 크게 앞당겨졌다. 타자들은 롯데 시절 린드블럼 보다 훨씬 앞으로 끌어와 던지는 린드블럼을 상대해야 한다. 그만큼 공을 기다릴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들었음을 뜻한다.

릴리스 포인트도 높아졌다. 1.90m였던 것이 1.96m까지 높아졌다. 타자들은 한결 높아진 린드블럼의 새로운 릴리스 포인트에 적응해야 하는 숙제가 생겼다.

상.하 무브먼트는 약간 줄어들었지만 좌.우 움직임은 훨씬 향상된 모습을 보여줬다. 오른쪽으로 약 5cm가량 더 휘어 들어가는 궤적을 보였다. 롯데 시절 데이터가 가장 좋았을 때의 수치라는 점을 감안하면 현재 페이스가 얼마나 좋은 것인지를 알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볼끝의 힘을 좌우할 수 있는 패스트볼 회전력도 좋아졌다. 2365rpm이던 것이 2422rpm으로 향상됐다.

나머지 구종들도 각도가 좋아졌거나 회전수가 늘며 힘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피안타율이 1할3푼6리에 불과한 커브는 떨어지는 각도가 3cm 더 떨어지며 위력을 배가시켰다.

린드블럼은 시범경기 때만해도 최악의 투구로 염려를 산 바 있다. 하지만 당시에도 익스텐션이나 릴리스 포인트 등 투구의 기본이 되는 데이터는 롯데 시절보다 향상된 성적을 보인 바 있다. 이미 준비된 에이스 모드였던 셈이다.

그러나 투구 매커니즘은 컨디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린드블럼이 꾸준히 자신의 밸런스를 유지할 수 있을 지 지켜볼 일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알고도 못 친다' 정우람 승부구의 치명적 매력
▶ '5이닝 2실점' 두산 유희관, 퓨처스리그 첫 실전 어땠나
▶ 휠러-서균의 폭풍 발전, 송진우의 '체인지업 레슨'
▶ '수석 코치 교체' 넥센, 말 못할 속사정 따로 있나
▶ 삼성 패배 속 위안 '구자욱 효과'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이승우 데뷔골, 세리에A 36라운드 베스트 골 TOP 5 선정

    이승우 / 사진=헬라스 베로나 공식 SNS 계정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이승우(헬라스 베로나)의 프로무대 데뷔골이 이탈리아 세리에A 이주의 골 TOP 5에 선정됐다. 이승우는 6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산 시로에서 열린 2017-2018 이탈리아 세리에A 36라운드 AC밀란과 경기서 프로 데뷔 첫 골을 터뜨렸다. 이승우는 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뒤쪽으로 흐른 공을 그대로 발리로 연결해 밀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
    Date2018.05.11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2. [SPO 톡] 레알 명예 회장의 자신감 "리버풀전? 식은 죽 먹기"

    [스포티비뉴스=조형애 기자] 프란시스코 헨토(84) 레알 마드리드 명예 회장이 '13번 째 빅 이어'를 확신했다. 그는 리버풀과 일전이 "식은 죽 먹기(piece of cake)가 될 것"이라고 했다. 2년 연속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한 레알 마드리드는 전무후무한 3연패 도전에 나선다. 상대는 리버풀이다. 레알 마드리드와 리버풀은 오는 27일(이하 한국 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결승 단판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3. 김태균의 반성 "내가 못했으니 팀도 안 좋았던 것"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9회초 2사 1,3루 상황에서 한화 김태균이 극적인 1타점 동점 적시타를 때린 뒤 질주하고 있다. 2018.5.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부상 복귀 후 팀 부진 떠올리며…최근 해결사 면모 되찾아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화 이글스 김태균이 부상에서 돌아온 뒤 그간 팀이 부진했던 것을 자신의 탓으...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4. 케인, 잔류 표명…"다음 시즌은 토트넘 새 구장에서"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다음 시즌에도 해리 케인은 토트넘에서 뛴다. 케인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28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31골)에 이어 득점 2위를 달리고 있다. 팀 내에서는 부동의 득점 1위다. 시즌 초반부터 이적설에 휘말린 케인이다. 공격수를 절실하게 찾고 있는 레알 마드리드의 구애를 받았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맞춰진 비중이 너무 컸다. 가레스 베일은 부상을 달고 살며 카림 벤제마는 몇 년째 부진에...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신태용 감독, 추정 연봉 6억5천만원…월드컵 감독 중 25위

    외신, 32개 대표팀 감독 연봉공개…1위는 독일 뢰브 감독 대한축구협회 "외신 보도내용, 추정치일 뿐"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신태용 남자축구대표팀 감독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준비상황 설명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2018.5.2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 32개국 감독 중 독일 요아힘 뢰브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최지만, 볼넷출루 후 대주자와 교대…타율 0.288

    [OSEN=서정환 기자] 최지만(27)이 출루를 이어갔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내쉬빌에서 벌어진 ‘2018시즌 마이너리그 트리플A’ 내쉬빌전에서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4번 1루수로 출전했다. 최지만은 4회 볼넷을 기록한 뒤 대주자 딜런 무어와 교대했다. 1타수 무안타의 최지만은 타율 2할8푼8리를 기록했다. 최지만은 2회 선두타자로 나와 땅볼로 물러났다. 4회 2사에서 다시 나온 최지만은 볼넷으로 첫 1루를 밟았...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7. "어느새 9위" NC의 날개 없는 추락…원인은 김경문 감독?

    [KBO리그] NC 다이노스, 16승 24패... 타율-출루율-타점 모두 리그 최하위 [오마이뉴스 이준목 기자] ▲ NC, 두산에 6-2 패배 27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 경기. 두산에 6-2로 패한 NC 선수단이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다. 2018.4.27 ⓒ 연합뉴스 '공룡 군단' NC 다이노스가 올 시즌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창단한 NC는 본격적으로 1군 무대에 합류한 2...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8. 요아힘 뢰브, WC 사령탑 연봉 랭킹 1위

    ⓒAFPBBNews = News12018년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국 사령탑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감독은 누구일까. 브라질 언론 글로보(globo)는 11일(한국시각) 러시아월드컵 출전국 감독의 연봉 랭킹을 발표했다. 1위는 독일의 요아힘 뢰브 감독으로 약 1590만 브라질 헤알(약 48억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2위에는 브라질을 이끄는 치치 감독과 프랑스 지휘봉을 잡은 디디에 데샹 감독이 올랐다. 이들은 각 약 44억원을 받는 것으로...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9. [SW이슈] "대체불가" 손흥민이 아프다…한국 축구 "초비상"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손흥민(26·토트넘)이 아프다. 당장 2018 러시아월드컵부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 메가 이벤트를 앞둔 한국 축구에 비상이 걸렸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치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후반 5분 페널티...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10. [정철우의 애플베이스볼]"린동원" 보다 "린철순"이 강해졌다는 증거들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두산이 주축 선수들의 부상 이탈에도 1위를 달릴 수 있는 원동력 중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외국인 투수들의 활약이다. 린드블럼과 후랭코프는 나란히 6승으로 팀 내 최다승을 기록하며 두산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2위가 부상중인 이용찬의 3승인 점을 감안하면 이들의 활약이 어느 정도 힘을 ”U휘했는지를 알 수 있다. 또한 리그 전체로도 최다승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린드블럼은 기대 이상...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664 665 666 667 668 669 670 671 672 673 674 675 676 677 678 679 680 ... 4620 Next ›
/ 462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