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552120점
2위 거이타 8171352점
3위 유덕화 6503328점
4위 몽고실 54868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532270점
7위 킹죠지 3816460점
8위 수양버들 3750520점
9위 스타플래티나 3564966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기사 이미지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이 올 시즌 첫 번째 '연승'에 도전한다. 키 플레이어는 단연 박주영(33)이다.

서울은 12일 춘천송암구장에서 강원과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1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을용 감독대행 체제로 변신한 서울은 최근 2경기에서 1승1무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5일 홈에서 치른 수원과의 슈퍼매치에서 2대1 승리를 챙겼다. 분위기를 탄 서울은 올 시즌 첫 번째 연승에 나선다.

이 감독대행 체제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박주영의 선발 출격이다. 박주영은 2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과의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50여일 만에 선발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4-3-3 포메이션에서 공격의 중심을 맡았다. 당시 박주영은 올 시즌 처음으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박주영은 5일 열린 수원전에서 선발로 경기에 나섰다. 역할은 변함 없었다. 이 감독대행은 "박주영의 몸상태가 좋다"며 "시간이 부족하다. 일단 이해력이 빠른 선수들로 명단을 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주영은 선발로 출격한 2경기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는 움직임은 눈길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박주영은 최전방 공격수로 상대 문전 앞에서 슛을 시도하는가 하면, 날카로운 패스와 안정적인 볼 간수로 동료의 공격을 도왔다. 그의 시작점은 공격진의 중심이었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한발 내려서서 공격형 미드필더의 역할까지 소화했다. 사실상 프리롤(자유 역할). 덕분에 슈퍼매치에서 안델손과 에반드로가 2골을 합작하며 환하게 웃었다. 이 감독대행의 의도가 맞아 떨어졌다고 볼 수 있다. 경기 뒤 이 감독대행은 "양쪽 측면 공격수의 스피드를 가지고 가야 빠른 축구가 가능하다. 박주영에게 원톱에 설 때는 적극적으로 공격하고, 기회가 날 때마다 동료들을 도우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박주영이 날개를 살려주는 중심이 되는 셈이다.

박주영의 움직임이 더욱 눈길을 끄는 이유가 있다. 최근 그를 둘러싼 시선 때문이다. 박주영은 황선홍 전 감독과의 불화설에 휩싸였다. 개인 SNS에 올린 글이 논란이 됐기 때문. 그의 일거수 일투족이 화제가 됐다.

뜨거운 시선. 박주영은 슈퍼매치가 끝난 뒤 "어떤 상황이든 내가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 1분을 뛰더라도 맡은 바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 감독대행은 "박주영이 골을 넣어서 훌훌 털어냈으면 좋겠다. 몸은 많이 올라왔지만, 경기력이 살아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 경기력까지 올라오면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 '골프 풀세트' 반값할인! '59만원' 50세트 한정판매

걸그룹 출신 A양 “유명 배우와 스폰…”

“박지성母, 의료사고 때문에 사망했다고…”

유명 연예인 숨진 채 발견, 지병 아닌 자살?

생방송 중 아나운서 성추행한 남성

유명 가수, 성형 때문에 달라진 외모…

30만원대 '고려천홍삼진액고' 4일간 49,000원에 할인판매

일본산 초고반발 드라이버를 ‘20만원’대 판매, 마루망 골프우산 증정까지

100% 천연소가죽 ‘풋조이 골프화’ '6만원'대 71%할인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현지코멘트] "오타니 홈런, 이보다 높게 난 타구는 없을 것"

    [엠스플뉴스] 오타니 쇼헤이(23, LA 에인절스)가 방망이를 매섭게 돌렸다. 오타니는 5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첫 번째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던 오타니는 3-0으로 앞선 4회 말 2사 2루에서 1타점 2루타를 기록했다. 우익수 방면 타구에 오타니는 빠른 발로 2루...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옐로카드] 42세 임창용이 에이스…KIA 불펜은 언제 젊어지나

    KIA가 불펜진의 더딘 세대교체로 몸살을 앓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의 지난 시즌 고민은 헐거운 뒷문이었다. 불펜 평균자책점이 5.71로 리그 7위에 그쳤다. 블론 세이브는 17개로 리그 최다 6위였다. 선발 평균자책점, 다승 1위였던 선발 마운드에 비해 불균형이 두드러졌다. 한국시리즈에서도 여지없이 불펜 불안을 노출하며 선발 양현종이 경기를 매듭짓는 그림까지 나왔다. 올 시즌도 사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11...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3. [체크스윙] "타점머신" 최주환, 두산 타선의 새로운 대세?

    [안타 기상도] 최주환-강백호. 11일 김호연 기자의 추천 비더레 10인 [오마이뉴스 케이비리포트 기자]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의 기록을 바탕으로 선정된 팀별 안타 확률이 높은 타자들입니다. 야구 팬 여러분도 금일 경기에서 안타를 기록할 타자들을 함께 예상해 보시길 바랍니다. - 기자 말 ▲ 10일 KIA전에서 3안타 2타점을 기록한 두산 최주환. 타점 부분 선두를 달리고 있다. ⓒ 두산 베어스 강력추천! 1순위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4. No Image

    [EPL 포커스] 한 해 농사 끝낸 SON, 이제는 회복 모드로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한 시즌이 다 끝나간다. 손흥민은 또 다른 메이저 대회 앞에 섰다. 10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순연 경기. 왼쪽 날개로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결승골을 도왔다. 토트넘 홋스퍼는 1-0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해 4위권을 확정했다. 개인 농사도 괜찮았다. '이달의 선수상'을 두 차례나 거머쥔 지난 시즌만 못할 수는 있어도, 손흥민은 큰 부상 없이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시즌 첫 연승 도전" FC서울, 키플레이어는 박주영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FC서울이 올 시즌 첫 번째 '연승'에 도전한다. 키 플레이어는 단연 박주영(33)이다. 서울은 12일 춘천송암구장에서 강원과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1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을용 감독대행 체제로 변신한 서울은 최근 2경기에서 1승1무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5일 홈에서 치른 수원과의 슈퍼매치에서 2대1 승리를 챙겼다. 분위기를 탄 서울은 올 시즌 첫 번째 연승에 나선다. 이 감독대행 체제...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시즌 5호 홈런포" 오타니, MIN전 2장타 2타점…타율 .354

    [엠스플뉴스] 오타니 쇼헤이(23, LA 에인절스)가 홈런포를 가동하며 2장타 경기를 펼쳤다. 오타니는 5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첫 번째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던 오타니는 3-0으로 앞선 4회 말 2사 2루에서 우익수 방면 타구를 날려 1타점 2루타를 기록했다. 세 번째 타석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네 번째 타석은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7. 조원우 감독의 뚝심, 부진한 번즈 2군행 없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6연속 위닝 시리즈 도전에 나서는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에게 최근 고민거리 하나가 생겼다. 좀처럼 타격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앤디 번즈(28) 때문이다. 번즈는 지난달 부진한 타격 성적으로 1군 엔트리에서 빠진 적도 있다. 퓨처스에서 감을 찾고 오길 바랬지만 여전히 타석에서 고개를 숙이는 일이 잦다. 지난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맞대결에서 번즈는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공...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8. KT 이해창 "지난해와 달라…고비 넘기면 반등할 수 있다"

    kt의 포수 이해창(제공=kt). ⓒ 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농담으로 많이 컸다고 해주시더라고요." 2010년 넥센 히어로즈에 입단 후 2014년 방출, 2015년 KT 위즈에서 둥지를 틀면서 주전급 포수로 거듭난 이해창(31)이 최근 부상을 당했던 시기를 떠올리며 멋쩍게 웃었다. 이해창은 4월 중순까지 3할대 타율을 기록하며 쾌조의 타격감을 보였다. 하지만 부상이 문제였다. 타격감이 올라왔던 시기, 주루 도중 발목 부상을...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9. No Image

    [EPL 썰] 모리뉴가 알린 퍼거슨 상태 "매우 좋아졌다"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만든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쓰러졌다. 지난 6일(이하 한국시간)이었다. 맨유 측은 공식 채널을 통해 퍼거슨 전 감독의 뇌출혈 소식을 알렸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퍼거슨 전 감독은 수술 뒤 회복 단계를 밟았다. 다행히 의식을 찾고 간단한 대화도 했다. 최근에는 더 좋아진 모습. 맨유는 10일 회복 경과를 알리면서도 조금은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퍼거슨 감독이 이...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10. "라미레스 3타점" 보스턴, 양키스 꺾고 3연전 전패 모면

    [엠스플뉴스] 보스턴 레드삭스가 라이벌과의 3연전 전패를 면했다. 보스턴은 5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핸리 라미레스의 2안타 1홈런 3타점 활약을 앞세워 5-4로 승리했다. 보스턴이 초반부터 치고 나갔다. 1회 초 선두타자 무키 베츠가 2루타로 출루한 후, 앤드류 베닌텐디의 진루타로 3루로 진루했다. 이어 라미레스가 1사 3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629 630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641 642 643 644 645 ... 4586 Next ›
/ 458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