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068453점
2위 거이타 7725450점
3위 유덕화 6735170점
4위 몽고실 528400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258770점
7위 킹죠지 3753420점
8위 스타플래티나 3664297점
9위 수양버들 3611670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기사 이미지

KIA가 불펜진의 더딘 세대교체로 몸살을 앓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의 지난 시즌 고민은 헐거운 뒷문이었다. 불펜 평균자책점이 5.71로 리그 7위에 그쳤다. 블론 세이브는 17개로 리그 최다 6위였다. 선발 평균자책점, 다승 1위였던 선발 마운드에 비해 불균형이 두드러졌다. 한국시리즈에서도 여지없이 불펜 불안을 노출하며 선발 양현종이 경기를 매듭짓는 그림까지 나왔다.

올 시즌도 사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11일 현재 KIA의 불펜 평균자책점은 5.42로 리그 9위다. 블론세이브는 벌써 7개로 최다 2위에 해당된다. 필승조로 분류된 김윤동은 평균자책점 4.08에 블론 세이브 2개를 기록 중이고 마무리로 낙점된 김세현은 14경기 평균자책점 9.24 블론 세이브 4개로 2군에 내려간 상태다. 이 밖의 투수들도 처참한 성적표를 받았다.

유일한 믿을맨은 42세로 현 최고령 투수인 임창용이다. 임창용은 올해 14경기에 나와 평균자책점 2.40 4홀드로 맹활약 중이다. 10일 두산 베어스전에도 김윤동이 자초한 위기 상황을 혼신의 힘을 다해 막아냈다. 김윤동은 KIA가 5대3으로 앞선 8회 3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1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바통을 이어 받은 임창용은 삼진 2개로 8회 위기를 넘겼다. 9회 동점 솔로포를 허용하긴 했지만 2⅔이닝 동안 삼진 5개를 뽑아내는 등 호투했다. KIA도 그의 활약에 힘입어 안치홍의 끝내기 안타로 위닝 시리즈를 작성했다.

노장 임창용의 여전한 활약이 반갑지만 한편으론 개운치 않다. KIA는 오랜 기간 토종 믿을맨이 실종된 상황이다. 30세이브를 넘긴 투수는 2015년의 윤석민이 유일하고 2년 연속 20세이브 이상을 올린 선수도 2007, 2008 시즌의 한기주 뿐이다. 2009년 유동훈이 22세이브 평균자책점 0.53으로 활약하며 팀 우승을 이끌었지만 일시적이었다.

내부 육성에 실패한 KIA는 외부 영입으로 눈을 돌렸다. 2013년 선발로 뛰던 외국인 투수 앤서니 루르를 마무리로 기용했고 2014년엔 구원 전문 투수 어센시오를 영입하기까지 이르렀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실패했고 이후 임창용과 최영필 등 노장 투수들이 번갈아가며 마무리를 맡았다. 지난 시즌엔 트레이드로 김세현을 영입했지만 이마저도 현재로선 실패에 가깝다.

KIA가 주춤하는 동안 타 구단은 젊고 안정적인 투수들을 필승조로 내세웠다. 물론 부상, 기량 저하 등으로 인한 변동이 잦았지만 KIA보단 사정이 나았다. 최근에도 최충연과 함덕주, 이민호 등 젊은 투수들이 각 팀의 필승조로 나와 승리를 지켜내고 있다.

KIA 구단이 10년간 불펜 재건을 위해 추진한 내부 육성, 외부 영입은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이제는 구단의 시스템적인 측면부터 다시 돌아봐야 될 시점이다. 불펜이 안정된다면 KIA가 해마다 겪는 '성적 기복' 역시 일부 해결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현지코멘트] "오타니 홈런, 이보다 높게 난 타구는 없을 것"

    [엠스플뉴스] 오타니 쇼헤이(23, LA 에인절스)가 방망이를 매섭게 돌렸다. 오타니는 5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첫 번째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던 오타니는 3-0으로 앞선 4회 말 2사 2루에서 1타점 2루타를 기록했다. 우익수 방면 타구에 오타니는 빠른 발로 2루...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옐로카드] 42세 임창용이 에이스…KIA 불펜은 언제 젊어지나

    KIA가 불펜진의 더딘 세대교체로 몸살을 앓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의 지난 시즌 고민은 헐거운 뒷문이었다. 불펜 평균자책점이 5.71로 리그 7위에 그쳤다. 블론 세이브는 17개로 리그 최다 6위였다. 선발 평균자책점, 다승 1위였던 선발 마운드에 비해 불균형이 두드러졌다. 한국시리즈에서도 여지없이 불펜 불안을 노출하며 선발 양현종이 경기를 매듭짓는 그림까지 나왔다. 올 시즌도 사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11...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3. [체크스윙] "타점머신" 최주환, 두산 타선의 새로운 대세?

    [안타 기상도] 최주환-강백호. 11일 김호연 기자의 추천 비더레 10인 [오마이뉴스 케이비리포트 기자]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의 기록을 바탕으로 선정된 팀별 안타 확률이 높은 타자들입니다. 야구 팬 여러분도 금일 경기에서 안타를 기록할 타자들을 함께 예상해 보시길 바랍니다. - 기자 말 ▲ 10일 KIA전에서 3안타 2타점을 기록한 두산 최주환. 타점 부분 선두를 달리고 있다. ⓒ 두산 베어스 강력추천! 1순위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4. No Image

    [EPL 포커스] 한 해 농사 끝낸 SON, 이제는 회복 모드로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한 시즌이 다 끝나간다. 손흥민은 또 다른 메이저 대회 앞에 섰다. 10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순연 경기. 왼쪽 날개로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결승골을 도왔다. 토트넘 홋스퍼는 1-0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해 4위권을 확정했다. 개인 농사도 괜찮았다. '이달의 선수상'을 두 차례나 거머쥔 지난 시즌만 못할 수는 있어도, 손흥민은 큰 부상 없이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시즌 첫 연승 도전" FC서울, 키플레이어는 박주영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FC서울이 올 시즌 첫 번째 '연승'에 도전한다. 키 플레이어는 단연 박주영(33)이다. 서울은 12일 춘천송암구장에서 강원과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1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을용 감독대행 체제로 변신한 서울은 최근 2경기에서 1승1무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5일 홈에서 치른 수원과의 슈퍼매치에서 2대1 승리를 챙겼다. 분위기를 탄 서울은 올 시즌 첫 번째 연승에 나선다. 이 감독대행 체제...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시즌 5호 홈런포" 오타니, MIN전 2장타 2타점…타율 .354

    [엠스플뉴스] 오타니 쇼헤이(23, LA 에인절스)가 홈런포를 가동하며 2장타 경기를 펼쳤다. 오타니는 5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첫 번째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던 오타니는 3-0으로 앞선 4회 말 2사 2루에서 우익수 방면 타구를 날려 1타점 2루타를 기록했다. 세 번째 타석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네 번째 타석은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7. 조원우 감독의 뚝심, 부진한 번즈 2군행 없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6연속 위닝 시리즈 도전에 나서는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에게 최근 고민거리 하나가 생겼다. 좀처럼 타격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앤디 번즈(28) 때문이다. 번즈는 지난달 부진한 타격 성적으로 1군 엔트리에서 빠진 적도 있다. 퓨처스에서 감을 찾고 오길 바랬지만 여전히 타석에서 고개를 숙이는 일이 잦다. 지난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맞대결에서 번즈는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공...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8. KT 이해창 "지난해와 달라…고비 넘기면 반등할 수 있다"

    kt의 포수 이해창(제공=kt). ⓒ 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농담으로 많이 컸다고 해주시더라고요." 2010년 넥센 히어로즈에 입단 후 2014년 방출, 2015년 KT 위즈에서 둥지를 틀면서 주전급 포수로 거듭난 이해창(31)이 최근 부상을 당했던 시기를 떠올리며 멋쩍게 웃었다. 이해창은 4월 중순까지 3할대 타율을 기록하며 쾌조의 타격감을 보였다. 하지만 부상이 문제였다. 타격감이 올라왔던 시기, 주루 도중 발목 부상을...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9. No Image

    [EPL 썰] 모리뉴가 알린 퍼거슨 상태 "매우 좋아졌다"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만든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쓰러졌다. 지난 6일(이하 한국시간)이었다. 맨유 측은 공식 채널을 통해 퍼거슨 전 감독의 뇌출혈 소식을 알렸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퍼거슨 전 감독은 수술 뒤 회복 단계를 밟았다. 다행히 의식을 찾고 간단한 대화도 했다. 최근에는 더 좋아진 모습. 맨유는 10일 회복 경과를 알리면서도 조금은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퍼거슨 감독이 이...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10. "라미레스 3타점" 보스턴, 양키스 꺾고 3연전 전패 모면

    [엠스플뉴스] 보스턴 레드삭스가 라이벌과의 3연전 전패를 면했다. 보스턴은 5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핸리 라미레스의 2안타 1홈런 3타점 활약을 앞세워 5-4로 승리했다. 보스턴이 초반부터 치고 나갔다. 1회 초 선두타자 무키 베츠가 2루타로 출루한 후, 앤드류 베닌텐디의 진루타로 3루로 진루했다. 이어 라미레스가 1사 3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345 346 347 348 349 350 351 352 353 354 355 356 357 358 359 360 361 ... 4304 Next ›
/ 430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