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472745점
2위 거이타 8162172점
3위 유덕화 6502328점
4위 몽고실 54828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504770점
7위 킹죠지 3813535점
8위 수양버들 3745820점
9위 스타플래티나 3561466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기사 이미지

KIA가 불펜진의 더딘 세대교체로 몸살을 앓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의 지난 시즌 고민은 헐거운 뒷문이었다. 불펜 평균자책점이 5.71로 리그 7위에 그쳤다. 블론 세이브는 17개로 리그 최다 6위였다. 선발 평균자책점, 다승 1위였던 선발 마운드에 비해 불균형이 두드러졌다. 한국시리즈에서도 여지없이 불펜 불안을 노출하며 선발 양현종이 경기를 매듭짓는 그림까지 나왔다.

올 시즌도 사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11일 현재 KIA의 불펜 평균자책점은 5.42로 리그 9위다. 블론세이브는 벌써 7개로 최다 2위에 해당된다. 필승조로 분류된 김윤동은 평균자책점 4.08에 블론 세이브 2개를 기록 중이고 마무리로 낙점된 김세현은 14경기 평균자책점 9.24 블론 세이브 4개로 2군에 내려간 상태다. 이 밖의 투수들도 처참한 성적표를 받았다.

유일한 믿을맨은 42세로 현 최고령 투수인 임창용이다. 임창용은 올해 14경기에 나와 평균자책점 2.40 4홀드로 맹활약 중이다. 10일 두산 베어스전에도 김윤동이 자초한 위기 상황을 혼신의 힘을 다해 막아냈다. 김윤동은 KIA가 5대3으로 앞선 8회 3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1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바통을 이어 받은 임창용은 삼진 2개로 8회 위기를 넘겼다. 9회 동점 솔로포를 허용하긴 했지만 2⅔이닝 동안 삼진 5개를 뽑아내는 등 호투했다. KIA도 그의 활약에 힘입어 안치홍의 끝내기 안타로 위닝 시리즈를 작성했다.

노장 임창용의 여전한 활약이 반갑지만 한편으론 개운치 않다. KIA는 오랜 기간 토종 믿을맨이 실종된 상황이다. 30세이브를 넘긴 투수는 2015년의 윤석민이 유일하고 2년 연속 20세이브 이상을 올린 선수도 2007, 2008 시즌의 한기주 뿐이다. 2009년 유동훈이 22세이브 평균자책점 0.53으로 활약하며 팀 우승을 이끌었지만 일시적이었다.

내부 육성에 실패한 KIA는 외부 영입으로 눈을 돌렸다. 2013년 선발로 뛰던 외국인 투수 앤서니 루르를 마무리로 기용했고 2014년엔 구원 전문 투수 어센시오를 영입하기까지 이르렀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실패했고 이후 임창용과 최영필 등 노장 투수들이 번갈아가며 마무리를 맡았다. 지난 시즌엔 트레이드로 김세현을 영입했지만 이마저도 현재로선 실패에 가깝다.

KIA가 주춤하는 동안 타 구단은 젊고 안정적인 투수들을 필승조로 내세웠다. 물론 부상, 기량 저하 등으로 인한 변동이 잦았지만 KIA보단 사정이 나았다. 최근에도 최충연과 함덕주, 이민호 등 젊은 투수들이 각 팀의 필승조로 나와 승리를 지켜내고 있다.

KIA 구단이 10년간 불펜 재건을 위해 추진한 내부 육성, 외부 영입은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이제는 구단의 시스템적인 측면부터 다시 돌아봐야 될 시점이다. 불펜이 안정된다면 KIA가 해마다 겪는 '성적 기복' 역시 일부 해결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야구공작소] 크리스 세일 사례로 본 조시 헤이더의 선발 성공 가능성

    [엠스플뉴스] 올해 메이저리그의 최약체 구단 가운데 한 팀인 시카고 화이트삭스는 7년 전인 2011시즌까지만해도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던 강팀이었다. 당시 화이트삭스는 마크 벌리를 주축으로 하는 강력한 선발 로테이션 덕분에 시즌 시작 전까지 AL 중부지구의 유력한 우승 후보로 여겨졌다. 하지만 막상 시즌이 시작되자 기대와는 달리, 팀내 중심 타자였던 애덤 던과 알렉스 리오스가 부진했다. 투수진 역시 기대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염갈량 신의 한수? 투수 변신 강지광, 1이닝 퍼펙트에 "154㎞ 쾅"

    넥센 히어로즈에서 타자로 활약할 당시의 강지광. /뉴스1 DBⓒ News1 안은나 기자 퓨처스리그 첫 등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염경엽 단장의 신의 한 수가 될 것인가. SK 와이번스 강지광이 첫 실전 등판에서 시속 154㎞ 강속구를 뿌렸다. 강지광은 11일 강화 SK퓨처스파크에서 열린 경찰청과 2018 퓨처스리그 경기에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 1이닝을 퍼펙트로 막았다. 투구수 16개 중 스트라이크는 10개였고 사사구도 없...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3. "최고 154㎞ 돌직구" SK 강지광, 6월 1군 콜업 청신호

    [OSEN=인천, 김태우 기자] SK의 비밀병기 강지광(29)이 첫 퓨처스리그(2군)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구단의 원래 계획대로 6월 1군 콜업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강지광은 11일 강화SK퓨처스파크에서 열린 경찰야구단과의 경기에서 6회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무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최고 구속은 154㎞, 포심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150㎞이 나와 구단의 기대치를 증명했다. 총 투구수 16...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4. [현장 톡톡] 김한수 감독, "외국인 투수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김한수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외국인 투수 팀 아델만과 리살베르토 보니야의 회복세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델만과 보니야는 시즌 초반 부침이 있었으나 최근 들어 안정감있는 투구로 선발진에 힘이 되고 있다. 김한수 감독은 11일 대구 KIA전을 앞두고 "제 몫을 해주고 있다.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니야는 10일 수원 KT전서 7⅓이닝 6피안타 1볼넷 7탈삼진 3실...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손흥민 "유럽 과소평가 톱9"…EPL 유일 선정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상업화로는 세계 으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중 제일 과소평가됐다는 현지 평가를 받았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9일 “이번 시즌 유럽 5대 리그에서 ‘이 선수를 과소평가하면 범죄와 마찬가지’라 할만한 9명을 추렸다”라며 자체 선정 결과를 공개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3일 랭킹 기준 유럽 5대 리그는 스페인 라리가-EPL-이탈리아 세리에A-독일 분데스리가-프...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오피셜] "10경기 무승" 이기형, 인천 지휘봉 내려놓는다

    [OSEN=이균재 기자] 이기형(43) 인천유나이티드(대표이사 강인덕)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인천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기형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겠다고 구단에 밝혀왔다”고 전했다. 이기형 감독은 지난 2016년 막판 감독 대행으로 6승 3무 1패의 성적을 거두며 인천의 극적인 K리그1 잔류를 이끌고, 2016년 11월 30일 인천의 제 7대 사령탑으로 공식 부임해 팀을 이끌어왔다. 하지만 올 시즌 들어 최근 10경기 연속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7. No Image

    美 매체 "오승환, 단년계약 맹활약 투수 TOP 6"

    [뉴스엔 안형준 기자] 오승환이 호평을 받았다. 메이저리그 소식을 전하는 MLB 트레이드 루머스(MLBTR)는 5월 11일(한국시간) '단년 계약으로 맹활약 중인 투수 6명'을 선정했다. 단년 계약은 구단이 선수의 미래가치를 낮게 평가할 때 이뤄진다. 당장은 필요에 의해 계약하지만 2년 이상 보유할 가치가 있는지에 대한 확신은 없다는 의미의 계약이다. 2년차에 옵션이 붙는 1+1년 계약도 마찬가지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1+1년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8. 英 "손흥민+에릭센=파본…토트넘 파본 영입추천"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손흥민과 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을 합한 것과 같은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공격수를 토트넘이 데려오라는 클럽 연고지 기반 경제·스포츠 언론의 주장이 나왔다. 영국 매체 HITC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독창성 그리고 상대 문전에 직접 위협을 가하는 손흥민의 장점을 혼자 발휘할 수 있는 존재가 있다”라면서 크리스티안 파본을 소개했다. “토트넘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런던 라이벌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9. [현지코멘트] "오타니 홈런, 이보다 높게 난 타구는 없을 것"

    [엠스플뉴스] 오타니 쇼헤이(23, LA 에인절스)가 방망이를 매섭게 돌렸다. 오타니는 5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첫 번째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던 오타니는 3-0으로 앞선 4회 말 2사 2루에서 1타점 2루타를 기록했다. 우익수 방면 타구에 오타니는 빠른 발로 2루...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10. [옐로카드] 42세 임창용이 에이스…KIA 불펜은 언제 젊어지나

    KIA가 불펜진의 더딘 세대교체로 몸살을 앓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의 지난 시즌 고민은 헐거운 뒷문이었다. 불펜 평균자책점이 5.71로 리그 7위에 그쳤다. 블론 세이브는 17개로 리그 최다 6위였다. 선발 평균자책점, 다승 1위였던 선발 마운드에 비해 불균형이 두드러졌다. 한국시리즈에서도 여지없이 불펜 불안을 노출하며 선발 양현종이 경기를 매듭짓는 그림까지 나왔다. 올 시즌도 사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11...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628 629 630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641 642 643 644 ... 4586 Next ›
/ 458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