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651792점
2위 거이타 8318652점
3위 유덕화 6589448점
4위 몽고실 56551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719270점
7위 수양버들 3868220점
8위 호호호 3860676점
9위 킹죠지 3854995점
10위 스타플래티나 3653560점

기사 이미지

KIA가 불펜진의 더딘 세대교체로 몸살을 앓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의 지난 시즌 고민은 헐거운 뒷문이었다. 불펜 평균자책점이 5.71로 리그 7위에 그쳤다. 블론 세이브는 17개로 리그 최다 6위였다. 선발 평균자책점, 다승 1위였던 선발 마운드에 비해 불균형이 두드러졌다. 한국시리즈에서도 여지없이 불펜 불안을 노출하며 선발 양현종이 경기를 매듭짓는 그림까지 나왔다.

올 시즌도 사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11일 현재 KIA의 불펜 평균자책점은 5.42로 리그 9위다. 블론세이브는 벌써 7개로 최다 2위에 해당된다. 필승조로 분류된 김윤동은 평균자책점 4.08에 블론 세이브 2개를 기록 중이고 마무리로 낙점된 김세현은 14경기 평균자책점 9.24 블론 세이브 4개로 2군에 내려간 상태다. 이 밖의 투수들도 처참한 성적표를 받았다.

유일한 믿을맨은 42세로 현 최고령 투수인 임창용이다. 임창용은 올해 14경기에 나와 평균자책점 2.40 4홀드로 맹활약 중이다. 10일 두산 베어스전에도 김윤동이 자초한 위기 상황을 혼신의 힘을 다해 막아냈다. 김윤동은 KIA가 5대3으로 앞선 8회 3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1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바통을 이어 받은 임창용은 삼진 2개로 8회 위기를 넘겼다. 9회 동점 솔로포를 허용하긴 했지만 2⅔이닝 동안 삼진 5개를 뽑아내는 등 호투했다. KIA도 그의 활약에 힘입어 안치홍의 끝내기 안타로 위닝 시리즈를 작성했다.

노장 임창용의 여전한 활약이 반갑지만 한편으론 개운치 않다. KIA는 오랜 기간 토종 믿을맨이 실종된 상황이다. 30세이브를 넘긴 투수는 2015년의 윤석민이 유일하고 2년 연속 20세이브 이상을 올린 선수도 2007, 2008 시즌의 한기주 뿐이다. 2009년 유동훈이 22세이브 평균자책점 0.53으로 활약하며 팀 우승을 이끌었지만 일시적이었다.

내부 육성에 실패한 KIA는 외부 영입으로 눈을 돌렸다. 2013년 선발로 뛰던 외국인 투수 앤서니 루르를 마무리로 기용했고 2014년엔 구원 전문 투수 어센시오를 영입하기까지 이르렀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실패했고 이후 임창용과 최영필 등 노장 투수들이 번갈아가며 마무리를 맡았다. 지난 시즌엔 트레이드로 김세현을 영입했지만 이마저도 현재로선 실패에 가깝다.

KIA가 주춤하는 동안 타 구단은 젊고 안정적인 투수들을 필승조로 내세웠다. 물론 부상, 기량 저하 등으로 인한 변동이 잦았지만 KIA보단 사정이 나았다. 최근에도 최충연과 함덕주, 이민호 등 젊은 투수들이 각 팀의 필승조로 나와 승리를 지켜내고 있다.

KIA 구단이 10년간 불펜 재건을 위해 추진한 내부 육성, 외부 영입은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이제는 구단의 시스템적인 측면부터 다시 돌아봐야 될 시점이다. 불펜이 안정된다면 KIA가 해마다 겪는 '성적 기복' 역시 일부 해결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오피셜] "10경기 무승" 이기형, 인천 지휘봉 내려놓는다

    [OSEN=이균재 기자] 이기형(43) 인천유나이티드(대표이사 강인덕)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인천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기형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겠다고 구단에 밝혀왔다”고 전했다. 이기형 감독은 지난 2016년 막판 감독 대행으로 6승 3무 1패의 성적을 거두며 인천의 극적인 K리그1 잔류를 이끌고, 2016년 11월 30일 인천의 제 7대 사령탑으로 공식 부임해 팀을 이끌어왔다. 하지만 올 시즌 들어 최근 10경기 연속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2. No Image

    美 매체 "오승환, 단년계약 맹활약 투수 TOP 6"

    [뉴스엔 안형준 기자] 오승환이 호평을 받았다. 메이저리그 소식을 전하는 MLB 트레이드 루머스(MLBTR)는 5월 11일(한국시간) '단년 계약으로 맹활약 중인 투수 6명'을 선정했다. 단년 계약은 구단이 선수의 미래가치를 낮게 평가할 때 이뤄진다. 당장은 필요에 의해 계약하지만 2년 이상 보유할 가치가 있는지에 대한 확신은 없다는 의미의 계약이다. 2년차에 옵션이 붙는 1+1년 계약도 마찬가지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1+1년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3. 英 "손흥민+에릭센=파본…토트넘 파본 영입추천"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손흥민과 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을 합한 것과 같은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공격수를 토트넘이 데려오라는 클럽 연고지 기반 경제·스포츠 언론의 주장이 나왔다. 영국 매체 HITC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독창성 그리고 상대 문전에 직접 위협을 가하는 손흥민의 장점을 혼자 발휘할 수 있는 존재가 있다”라면서 크리스티안 파본을 소개했다. “토트넘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런던 라이벌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4. [현지코멘트] "오타니 홈런, 이보다 높게 난 타구는 없을 것"

    [엠스플뉴스] 오타니 쇼헤이(23, LA 에인절스)가 방망이를 매섭게 돌렸다. 오타니는 5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첫 번째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던 오타니는 3-0으로 앞선 4회 말 2사 2루에서 1타점 2루타를 기록했다. 우익수 방면 타구에 오타니는 빠른 발로 2루...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옐로카드] 42세 임창용이 에이스…KIA 불펜은 언제 젊어지나

    KIA가 불펜진의 더딘 세대교체로 몸살을 앓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의 지난 시즌 고민은 헐거운 뒷문이었다. 불펜 평균자책점이 5.71로 리그 7위에 그쳤다. 블론 세이브는 17개로 리그 최다 6위였다. 선발 평균자책점, 다승 1위였던 선발 마운드에 비해 불균형이 두드러졌다. 한국시리즈에서도 여지없이 불펜 불안을 노출하며 선발 양현종이 경기를 매듭짓는 그림까지 나왔다. 올 시즌도 사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11...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체크스윙] "타점머신" 최주환, 두산 타선의 새로운 대세?

    [안타 기상도] 최주환-강백호. 11일 김호연 기자의 추천 비더레 10인 [오마이뉴스 케이비리포트 기자]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의 기록을 바탕으로 선정된 팀별 안타 확률이 높은 타자들입니다. 야구 팬 여러분도 금일 경기에서 안타를 기록할 타자들을 함께 예상해 보시길 바랍니다. - 기자 말 ▲ 10일 KIA전에서 3안타 2타점을 기록한 두산 최주환. 타점 부분 선두를 달리고 있다. ⓒ 두산 베어스 강력추천! 1순위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7. No Image

    [EPL 포커스] 한 해 농사 끝낸 SON, 이제는 회복 모드로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한 시즌이 다 끝나간다. 손흥민은 또 다른 메이저 대회 앞에 섰다. 10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순연 경기. 왼쪽 날개로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결승골을 도왔다. 토트넘 홋스퍼는 1-0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해 4위권을 확정했다. 개인 농사도 괜찮았다. '이달의 선수상'을 두 차례나 거머쥔 지난 시즌만 못할 수는 있어도, 손흥민은 큰 부상 없이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8. "시즌 첫 연승 도전" FC서울, 키플레이어는 박주영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FC서울이 올 시즌 첫 번째 '연승'에 도전한다. 키 플레이어는 단연 박주영(33)이다. 서울은 12일 춘천송암구장에서 강원과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1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을용 감독대행 체제로 변신한 서울은 최근 2경기에서 1승1무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5일 홈에서 치른 수원과의 슈퍼매치에서 2대1 승리를 챙겼다. 분위기를 탄 서울은 올 시즌 첫 번째 연승에 나선다. 이 감독대행 체제...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9. "시즌 5호 홈런포" 오타니, MIN전 2장타 2타점…타율 .354

    [엠스플뉴스] 오타니 쇼헤이(23, LA 에인절스)가 홈런포를 가동하며 2장타 경기를 펼쳤다. 오타니는 5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첫 번째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던 오타니는 3-0으로 앞선 4회 말 2사 2루에서 우익수 방면 타구를 날려 1타점 2루타를 기록했다. 세 번째 타석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네 번째 타석은 ...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10. 조원우 감독의 뚝심, 부진한 번즈 2군행 없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6연속 위닝 시리즈 도전에 나서는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에게 최근 고민거리 하나가 생겼다. 좀처럼 타격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앤디 번즈(28) 때문이다. 번즈는 지난달 부진한 타격 성적으로 1군 엔트리에서 빠진 적도 있다. 퓨처스에서 감을 찾고 오길 바랬지만 여전히 타석에서 고개를 숙이는 일이 잦다. 지난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맞대결에서 번즈는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공...
    Date2018.05.11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645 646 647 648 649 650 651 652 653 654 655 656 657 658 659 660 661 ... 4603 Next ›
/ 460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