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거이타 8609267점
2위 지존의보스 8424897점
3위 유덕화 6986173점
4위 몽고실 6177601점
5위 마스터즈 5452820점
6위 인공지능 4842080점
7위 호호호 4383928점
8위 수양버들 4270315점
9위 사이공드래곤 4085500점
10위 킹죠지 4032120점

기사 이미지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에서 투수 2명이 좌익수로, 다시 투수로 경기중에 보직을 바꾸는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6월 14일(이하 한국시간) 밀러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밀워키 브루어스의 경기. 밀워키가 1-0으로 앞선 8회 말 무사 1루에 투수 조시 헤이더를 대신해 좌타자 에릭 테임즈가 들어서자 조 매든 컵스 감독은 파격적인 승부수를 띄웠다.

기사 이미지

8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우완 스티브 시섹을 좌익수로 기용하고 좌완 브라이언 듀엔싱를 마운드로 호출한 것. 듀엔싱이 테임즈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우타자가 들어서자 매든 감독은 다시 좌익수 시섹과 투수 듀엔싱의 자리를 맞바꾸는 희귀한 장면을 연출했다.

고교야구에서나 볼법한 진기한 장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우타자 로렌조 케인을 2루수 땅볼로 돌려세운 시섹은 드디어 '야수' 윌슨 콘트레라스와 교체됐고, 좌익수 듀엔싱은 매든 감독의 부름을 받아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독특한 용병술의 결과는 대성공. 듀엔싱은 좌타자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초구 속구를 던져 외야 뜬공을 유도해냈다. 공교롭게도 타구는 좌익수 방면으로 향했고 '야수' 콘트레라스는 타구를 안정적으로 잡아내며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

재미있는 건 콘트레라스가 커리어 내내 주로 포수로 나섰다는 점. 다행히 컵스의 '안방마님' 콘트레라스는 시섹, 듀엔싱 등 투수들과는 달리 외야 경험이 있는 선수였다.

좌익수로 뛰는 독특한 경험을 한 투수 듀엔싱은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하게 말하면 조금 무서웠다”며 “케인이 우익수 쪽으로 타구를 날리길 간절히 바랐다. 재미도 있었다. 이런 일은 난생처음”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컵스는 매든 감독의 기발한 용병술로 한 점 차 승부를 이어갔지만, 9회 끝내 점수를 내지 못하고 0-1로 패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치어리더 걸그룹 사진 총망라! W오픈!

▶전권 무료만화! 엠스플 만화관 GO!

▶'가장빠른' MLB 최신 영상 보러가기


[엠스플 인기뉴스]

◈ [W] '무대 위 천사' 우주소녀 성소, 청순 섹시의 정석

◈ 커브볼 혁명에 동참한 류현진의 변신 (영상)

◈ 트와이스 쯔위의 20번째 생일, 입덕 포인트는?

◈ [W] '3년전' NC 김연정 치어리더의 앳된 얼굴

◈ [HD포토] 에이프릴 레이첼, 보조개 장인의 치명적 미소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인터뷰]NC 장현식 "김경문 감독님 아니면 난 여기 없어, 잘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사진제공=NC 다이노스NC 다이노스 장현식의 선발 복귀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장현식은 지난 12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최성영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무안타 7탈삼진 무실점의 호투하며 시즌 3승을 기록했다. 7경기 모두 구원 등판했지만 왕웨이중(4승)에 이어 로건 베렛과 함께 팀내 다승 2위다. 현재 NC의 선발 로테이션은 왕웨이중-최성영-베렛-이재학-구창모로 운영되고...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2018 러시아 월드컵 일정, 러시아-사우디 개막전과 함께 스타트

    월드컵 트로피 / 사진= 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이 개막식, 그리고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대장정의 막을 올린다. 러시아 월드컵은 14일 오후 1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로비 윌리엄스, 러시아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풀리나, "브라질 레전드" 호나우두 등 화려한 라인업이 참석하는 개막식과 함께 성대하게 시작...
    Date2018.06.14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3. 英 스카이스포츠 "브라질, 독일 꺾고 우승할 것…한국 16강은 0.5%만이 지지"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영국 축구팬들은 브라질과 독일이 결승전에서 만날 것이라 예상했다.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는 13일(현지시간) 약 20만명 이상이 참여한 ‘2018 러시아월드컵’ 전망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는 브라질과 독일의 결승전 진출이 가장 우세했다. 4강 진출 팀으로는 프랑스, 브라질, 독일, 스페인을 꼽았다. 8강으로 넓히면 포르투갈, 벨기에, 아르헨티나, 잉글랜드가 포함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스카이스...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4. [러시아월드컵 개막] 무관심·미완성·혹평…3대 악재 태극전사 운명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김흥순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이 15일 0시(한국시간)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A조 첫 경기로 개막한다. 다음달 16일까지 조별리그와 토너먼트를 거쳐 우승팀을 가린다. 우리 대표팀은 통산 10번째 출전하는 월드컵에서 스웨덴, 멕시코, 독일과 F조에서 예선전을 한다. 태극전사를 향한 기대치는 어느 대회보다 낮다. 북미 정상회담, 지방선거 등 정치, 외교·안보 분야의 굵직한 이슈 때문에...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2018시즌 가장 불운한 선발투수는 누구?

    [OSEN=이상학 기자] 올해 가장 불운한 투수는 누구일까. 야구에서 선발투수의 '승리'는 결코 혼자만의 힘으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타선 지원을 받아야 하고, 수비 도움을 받아야 하며, 불펜의 뒷받침도 있어야 한다. 승수로 선발투수를 평가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매년 꼭 불운한 투수들이 나오는 이유. 2018시즌도 예외는 아니다. 타선 지원으로 따지면 NC 이재학이 가장 불운하다. 올해 9이닝당 득점 지원이 3.1점으로 규정...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4년 전 악몽" 가가와 신지의 각오 "이제부터가 중요"

    ⓒAFPBBNews = News1"이제부터가 중요하다." 일본의 주포 가가와 신지가 굳은 각오를 다졌다. 그는 발목 부상으로 한동안 재활에 몰두했다. 대표팀에서도 혼다 게이스케에 밀리기 일쑤였다. 기회를 잡았다. 그는 12일(한국시각) 펼쳐진 파라과이와의 평가전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4대2 역전승을 이끌었다. 일본 유니폼을 입고 30번째 골을 완성했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가진 최종 평가전에서 활약을 펼치며 선...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7. [MLB CUT] 투수 2명을 좌익수로…매든 감독의 용병술 "화제"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에서 투수 2명이 좌익수로, 다시 투수로 경기중에 보직을 바꾸는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6월 14일(이하 한국시간) 밀러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밀워키 브루어스의 경기. 밀워키가 1-0으로 앞선 8회 말 무사 1루에 투수 조시 헤이더를 대신해 좌타자 에릭 테임즈가 들어서자 조 매든 컵스 감독은 파격적인 승부수를 띄웠다. 8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우완 스티브 시섹을 ...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8. NC 안정화 모드로 갈 수 있는 기회 잡은건가

    NC 다이노스가 유영준 감독대행 체제 후 처음으로 연승을 달렸다. 안정화 모드로 갈 수 있는 기회를 잡은 셈이다.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유영준 감독대행 체제로 바뀐 NC 다이노스가 조금씩 안정화 모드로 옮겨가고 있다. NC는 지난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로건 베렛의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6대3으로 승리했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LG를 격파한 NC는 48일 만에 2...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9. 64경기 타율 4할…안치홍·양의지, 꿈의 타율 도전

    안치홍·양의지, 역대 6번째로 오랜 기간 타율 4할 유지 타율 0.404로 타율 1위를 달리는 KIA 타이거즈 안치홍.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안치홍(28·KIA 타이거즈)이 타율 4할(0.404)을 유지했고, 양의지(31·두산 베어스)는 타율 4할(0.400)에 복귀했다. 2018 KBO리그는 정규시즌 46%를 치른 13일 현재, 두 명의 4할 타자를 보유하고 있다. 두 명 이상이 이렇게 오래 타율 4할을 유지하는 건, KBO리그 ...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10.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맞아 "전범기 응원 퇴치 영상" 공개…안현모 재능 기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일에 맞춰 전 세계에 홍보중인 "전범기 응원 퇴치" 영어 영상의 주요 장면 / 사진=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전 세계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펼쳐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일에 맞춰 "전범기 응원 퇴치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알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영어 영상은 2분짜리로 제작됐으며 FIFA 인스타그램 및 공식 ...
    Date2018.06.14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9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492 493 494 495 496 497 498 499 500 501 502 503 504 505 506 507 508 ... 4620 Next ›
/ 462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