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585962점
2위 거이타 8333967점
3위 유덕화 6616288점
4위 몽고실 57517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838770점
7위 호호호 4035396점
8위 킹죠지 3923725점
9위 수양버들 3906020점
10위 스타플래티나 3900630점

기사 이미지

[엠스플뉴스]

2018시즌 전반기 메이저리그 최고의 히트상품은 단연 오타니 쇼헤이(23·LA 에인절스)다. 오타니는 베이브 루스 이후 100여 년간 누구도 성공하지 못했던 메이저리그에서의 투타 겸업에 도전했고, 수많은 부정적인 전망에도 불구하고 투구와 타격 양쪽에서 모두 인상적인 성적을 남겼다. 이런 상황에서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주목받는 것은 당연했다.

그런데 지난 9일(한국시간)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단순히 물집 부상으로 이르게 교체된 줄 알았던 오타니가 팔꿈치 척골 측부 인대(UCL) 염좌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는 소식이다. 이를 두고 수많은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먼저 오타니가 부상을 당한 부위인 UCL에 대해 알아보자. 팔꿈치는 상완골과 척골, 요골이 만나는 부위로 다양한 인대와 근육이 결합하여 만들어진 관절이다. 그중에서도 UCL는 야구선수, 특히 투수들이 많이 다치는 부위 가운데 하나다. 공을 던질 때 팔꿈치 안쪽에는 80~120Nm에 달하는 돌림힘이 작용한다. UCL은 이 돌림힘을 견디는 데 있어서 결정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UCL 염좌는 이곳에 과도하거나 반복적인 스트레스가 가해졌을 때 발생하며, 누적된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하게 되면 UCL이 느슨해지거나, 부분파열 또는 파열하게 된다.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토미 존 수술(Tommy John surgery)은 바로 이 UCL이 부분적으로 또는 완전히 파열됐을 때, 부상 당한 투수의 UCL을 다른 부위의 힘줄로 대체하는 수술이다.

기사 이미지

오타니의 부상 단계인 Grade 2는 부분파열을 말한다. 이 단계에서 투구 동작을 취할 경우 투수는 팔꿈치에 강한 통증을 느낀다. 그러나 완전파열(Grade 3) 단계와는 달리, 부분파열의 경우 어느 부위에 손상을 입었는지, 어느 정도로 손상을 당했는지에 따라 수술을 피하고 재활 치료를 통해 성공적으로 복귀하는 사례도 종종 있었다. 다나카 마사히로가 대표적인 사례다.

따라서 UCL에 부상을 입었다고 해서 오타니가 반드시 토미 존 수술을 받아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토미 존 수술 이후 복귀 성공 사례가 최근 들어 약 90% 가까이로 높아졌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수술 이후 부상 이전 수준으로 구위가 회복되리라는 보장은 없다. 결국 궁극적으로 수술 여부를 결정할 권리는 선수에게 있으며, 일반적으로 선수들은 수술을 피하려는 경향이 있다.

오타니 역시 마찬가지. 우선 혈소판이 풍부한 혈장 주사(PRP)와 줄기세포 주사를 맞고, 72시간 이상 휴식을 취한 뒤 점진적인 재활 치료를 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정확한 진단은 약 3주 후에야 나오게 된다. 여기까지가 최대한 객관적으로 바라본 오타니의 부상 상황이다. 하지만 필자의 개인적인 판단으로 오타니는 결국 1년 안에 토미 존 수술을 받게 될 확률이 높다.

이런 추측을 하는 근거는 지난겨울 포스팅 당시 유출된 의료 정보에 있다. 오타니는 포스팅 직전에도 팔꿈치 염좌 증세로 PRP 주사 치료를 받았다. 그 후 채 반년도 되지 않아 다시 같은 부위에 통증을 느낀다는 것은, 오타니의 팔꿈치 인대가 재활로는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손상됐다는 증거다. 보통 이런 경우에는 완전파열이 아니라도 조기에 수술을 받는 게 낫다.

하지만 오타니의 경우엔 문제가 복잡해진다. 왜냐하면, 그는 투수가 아닌 투타겸업 선수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보통 타자가 아니라 타율 .289 출루율 .372 장타율 .535을 기록하는 '엘리트급' 타자다. 오타니의 wRC+(조정득점창출력, 100이 평균)은 150. 이는 에인절스에서 올해 50타석 이상 소화한 타자 가운데 마이크 트라웃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에인절스는 오타니의 기용법을 놓고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까

기사 이미지

딜레마는 '언제 수술을 하건 투수 오타니가 내후년에 복귀하는 것은 똑같다'는 점에서 출발한다. 일반적으로 한 투수가 토미 존 수술을 받고 복귀까지 걸리는 시간은 보통 14개월가량으로 알려져 있다. 만약 오타니가 당장 3주 후에 수술을 받는다고 가정하더라도 2019시즌 안에 투수로서 복귀하지 못할 것이다. 결국 오타니의 복귀 시점은 2020시즌 개막부터다.

이는 오타니가 정규시즌이 끝난 후에 토미 존 수술을 받아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만약 올 시즌이 끝난 후 토미 존 수술을 받기로 한다면, 에인절스는 남은 시즌 동안 '타자 오타니'를 활용할 수 있다. 14일까지 37승 32패로 AL 서부지구 3위이자, 와일드카드 3위를 기록 중인 에인절스로서는 팀 내 두 번째로 뛰어난 타자인 오타니가 간절히 필요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렇기에 현지에서는 3주 후 재활 치료 경과에 따라 오타니가 타격 시에 팔꿈치 통증을 느끼지 않는다면, 에인절스가 오타니를 남은 시즌 동안 지명타자로 활용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확실히 오타니의 수술 연기 후 지명타자 활용은 매력적인 아이디어다. 지명타자로 기용한다면 오타니의 팔꿈치가 송구로 인해 악화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봐도 좋다.

게다가 우투좌타인 오타니는 타격 시 오른쪽 팔꿈치에 가해지는 스트레스가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적절한 치료와 지명타자 출전이 병행된다면 에인절스는 남은 시즌 동안 오타니의 부상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된다. 문제는, 수술 연기 후 지명타자 출전이 장기적으로 '투수 오타니'의 커리어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다.

몇몇 긍정적인 전망에도 불구하고 일반적인 투수와 다른 접근법이 오타니에게 아무런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왜냐하면, 그 선례가 없었기 때문이다. 토미 존 수술이 최초로 행해진 1974년부터 지금까지 수많은 투수와 타자가 수술을 받았지만, 단 한 번도 투타겸업 선수가 같은 수술을 받은 적은 없었다.

따라서 UCL 부상을 입은 오타니를 일반적인 투수와 같이 관리해야 할지, 타자처럼 대해야 할지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당사자인 오타니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지금 내린 판단이 100여 년 만에 등장한 투타겸업 선수를 잃게 되는 결과로 돌아오게 될 수도 있다면, 혹시나 모를 사태에 대비해서라도 안전한 길을 택하는 것이 옳을지도 모른다.

과연 에인절스는 부상 당한 오타니의 기용법을 놓고 어떤 선택을 내리게 될까?

에인절스 단장 벤 애플러는 "오타니가 시즌 중 복귀하게 되더라도 그를 타자로서만 활용할 것이며 토미 존 수술을 받게 될 경우 타자로서 조기 복귀하는 일은 없을 것(일반적으로 토미 존 수술 후 재활 기간은 타자의 경우 약 8개월, 투수의 경우에는 약 14개월이다)"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수술 연기 후 지명타자 기용에 대한 아이디어에는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축빠' 이상윤 vs '야빠' 박동희, 스포츠 뿜평회

▶[W] 치어리더 걸그룹 사진 총망라! (Photo 강명호)

▶전권 무료만화! 엠스플 만화관 GO!


[엠스플 인기뉴스]

◈ [MLB 카툰] 코리안리거에게 절친이란?

◈ '섹시골퍼' 유현주, 몸매 만큼이나 완벽한 '상큼미소'

◈ [W] '무대 위 천사' 우주소녀 성소, 청순 섹시의 정석

◈ [W] '3년전' NC 김연정 치어리더의 앳된 얼굴

◈ [HD포토] 에이프릴 레이첼, 보조개 장인의 치명적 미소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이현우의 MLB+] 부상 당한 오타니, 그리고 딜레마

    [엠스플뉴스] 2018시즌 전반기 메이저리그 최고의 히트상품은 단연 오타니 쇼헤이(23·LA 에인절스)다. 오타니는 베이브 루스 이후 100여 년간 누구도 성공하지 못했던 메이저리그에서의 투타 겸업에 도전했고, 수많은 부정적인 전망에도 불구하고 투구와 타격 양쪽에서 모두 인상적인 성적을 남겼다. 이런 상황에서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주목받는 것은 당연했다. 그런데 지난 9일(한국시간)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단...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윤성환 부진·장원삼 부상…삼성 마운드 이제는 누굴믿나?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삼성이 토종 에이스들의 몰락의 직격탄을 맞았다. 윤성환(37)과 장원삼(35)이 긴 부진의 늪에 빠지며 좀처럼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시즌 중반을 향하고 있는 가운데 두 선수의 하락세로 삼성은 마운드의 동력을 잃고 있다. 그나마 외국인 투수 리살베르토 보니야와 팀 아델만의 구질이 살아난 것이 위안거리다. 윤성환은 지난 5월27일 두산전에서 6⅓이닝 8실점(7자책)을 기록하고 이튿날 2군으로 내...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3.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서 로비 윌리엄스·아이다 가리풀리나·호나우두 출연

    호나우두, 로비 윌리엄스, 아이다 가리풀리나(좌측부터) / 사진= FIFA.com 캡처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 러시아가 자랑하는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풀리나, 영원한 "축구천재" 호나둥두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에 등장해 거대한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은 14일 오후 1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열린다. 약 30분간의 개막식이 종료되면 15일 0시 ...
    Date2018.06.14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4. [월드컵] 스웨덴전, 외신 전망은 한국 敗…이유는 최근 경기력

    [일간스포츠 안희수] 외신의 평가도 박하다. 1승 제물로 여겨지는 스웨덴전도 회의적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 스포츠'가 14일(한국시간) F조 첫 경기를 전망했다. 한국은 16강 진출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평가다. 비슷한 전력으로 평가되는 조별리그(F조) 1차전 상대인 스웨던전 결과가 관건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 매체는 한국의 석패를 전망했다. 스카이 스포츠 펀딧 폴 머슨은 "한국이 월드컵 직전 가진 평가전에서...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9
    Read More
  5. 부상 복귀 마에다, 5이닝 2실점 동점에서 강판

    14일 텍사스전에 선발 등판한 LA 다저스 마에다. ⓒAFPBBNews = News1허벅지 부상에서 복귀한 LA 다저스의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가 승패없이 물러났다. 마에다는 14일(한국시각)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안타 5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마에다는 2-2 동점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1,2회를 연속 범타로 넘긴 마에다는 3회초 2사 1,2루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실점없이 마쳤다. 마에다...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KIA 김선빈 갈비뼈 미세골절, 복귀까지 2~3주 소요

    KIA 타이거즈 김선빈이 17일 고척 넥센전에서 수비하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광주=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KIA 주전 유격수 김선빈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김선빈은 지난 13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K전에서 메릴 켈리가 던진 152㎞짜리 강속구에 왼쪽 갈비뼈를 맞았다. 한참 주저 앉아 호흡을 고른 뒤 걸어서 출루했지만 호흡 곤란 증세를 호소해 경기 도중 교체됐다. 경기 후 구단 지정병...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7. 넥센 로저스 교체되나. 스카우트팀 미국서 귀국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넥센 외국인 투수 에스밀 로저스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넥센은 최근 미국에 고형욱 단장을 포함한 스카우트진을 파견, 외국인 투수 영입 후보들을 체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요한 건 고형욱 단장이 스카우트 팀에 포함돼 있었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외국인 선수들을 점검하는 차원이 아니었음을 뜻한다. 넥센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넥센은 올 시즌 성적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 스카우트 ...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8.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두,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참석

    사진=FIFA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왕년의 스타" 호나우두(브라질)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에 참석한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이 15일(한국시간) 오전 0시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호나우두는 개막전에 앞서 진행되는 개막식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호나우두는 월드컵과 깊은 인연을 가진 인물 중 한...
    Date2018.06.14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9. 레알, "맨유 타깃" 베일 이적료로 "1,916억" 책정(西 매체)

    [인터풋볼] 오승종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관심을 받고 있는 가레스 베일(28)의 이적료를 책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예상했던 대로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맨유는 이번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와 FA컵에서 준우승을 거뒀다. 최근 맨유가 보낸 시즌 중 가장 높은 리그 순위를 기록했지만, 트로피가 기대되는 주제 무리뉴(55) 감독의 2년차였던 것을 감안하면 무관이라는 점이 아쉬웠다. 화력 보강...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10. No Image

    손흥민, 월드컵 원맨팀 TOP7 선정…호날두-살라 포함 (英 매체)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축구는 팀 스포츠지만, 환상적인 한 명이 결과를 바꿀 수도 있다. 영국 매체가 러시아 월드컵 진출국 중 팀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선수 7명을 나열했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90min’은 14일(한국시간) “월드컵 본선 진출국이 러시아에 집결했다. 어떤 국가는 선수 한 명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그 선수들은 월드컵에서 팀의 운명을 쥐고 있다”라며 월드컵 원맨팀(World Cup One-Man Teams...
    Date2018.06.14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483 484 485 486 487 488 489 490 491 492 493 494 495 496 497 498 499 ... 4612 Next ›
/ 461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